>1596242817> 뭔가 라스트보스들이 할 법한 그럴듯한 대사 좀 적어봅시다. :: 39

소각식

2020-10-15 12:09:37 - 2020-10-20 20:07:09

0 소각식 (ORrj94EDeo)

2020-10-15 (거의 끝나감) 12:09:37

시작을 알리는 것은 역시 정석적인 대사로.

"나에게 복종해라. 그리하면 세계의 절반을 주겠다."

9 익명의 참치 씨 (LVmA0k0RZs)

2020-10-15 (거의 끝나감) 22:24:28

하늘을 보라. 그 너머를 보라. 그리고 깨닫거라. 너희가 쌓아올린 것은 이 세계 전체에 비하면 아무 의미가 없었다는 것을.

10 익명의 참치 씨 (EyE8jdt/sY)

2020-10-15 (거의 끝나감) 22:40:00

내 마음과 행동엔 일말의 거리낌도 없다…! 이 모든 것이 『정의』.

11 익명의 참치 씨 (pXhnUedGY2)

2020-10-15 (거의 끝나감) 22:57:08

하룻강아지 주제에 가소롭구나.
너흰 여기서 끝이다.

12 익명의 참치 씨 (f2YDZu1xIo)

2020-10-15 (거의 끝나감) 23:07:23

날 죽여도 제 2, 제 3의 내가 나타날것

13 익명의 참치 씨 (zA1VhGOePI)

2020-10-15 (거의 끝나감) 23:10:19

거의 다 됐는데 너때문에 끝났어!!!!

14 익명의 참치 씨 (TjlVI51unU)

2020-10-15 (거의 끝나감) 23:32:19

고작해야 인간 따위가...!

15 익명의 참치 씨 (N07PRnFJ3.)

2020-10-16 (불탄다..!) 02:46:37

인간 주제에 잘 도 여기까지 단련했구나...
경의 표해서, 1격으로 죽여주마.

16 익명의 참치 씨 (iPyuh9eU/Y)

2020-10-16 (불탄다..!) 09:19:42

이게 죽음인가...

17 익명의 참치 씨 (/vRHdH2zIk)

2020-10-16 (불탄다..!) 11:30:39

훌륭하다...!

18 익명의 참치 씨 (/vRHdH2zIk)

2020-10-16 (불탄다..!) 11:31:29

기책은, 각성은, 숨겨둔 패는, 동료의 도움은, 의지는, 정의는, 모두 꺼냈느냐?
상이다. 절망을 내려주마

19 익명의 참치 씨 (W1DOmzeV2A)

2020-10-16 (불탄다..!) 18:00:17

내가 여기서 쓰러진다 한들 네가 원하는 정의가 실현될 것 같으냐? 터무니 없는 꼬맹아?

20 익명의 참치 씨 (mvj386iBtk)

2020-10-16 (불탄다..!) 19:37:30

나의 결론에 반박을 제시하라. 그리하지 않으면, 내가 죽어도 너희는 나아갈 수 없을 게다.

21 익명의 참치 씨 (eB0E4p98vU)

2020-10-16 (불탄다..!) 20:19:49

자렘을 독립국으로! 그리고 주식을 푸딩으로!!

22 익명의 참치 씨 (eB0E4p98vU)

2020-10-16 (불탄다..!) 20:20:55

현재는 한 순간 과거가 되어 버리지! 누구나 언젠간 죽어! 운명은 인간의 지식을 뛰어넘어 미쳐 날뛴다구! 그게 당연하다는 듯이 말이야! 난 그런 이 세상 전부를 증오해! 열역학 제 2 법칙을 증오해!

23 익명의 참치 씨 (WeOSsDFKAU)

2020-10-16 (불탄다..!) 21:12:24

그래서, 너는 지금 몇 번째로 나와 대면하고 있는 거지?

24 익명의 참치 씨 (7beGp4sAx6)

2020-10-16 (불탄다..!) 22:02:32

.....

25 익명의 참치 씨 (eB0E4p98vU)

2020-10-16 (불탄다..!) 22:40:25

※마왕은 쓰러졌졌졌졌졌졌■■■■■■

※마왕은 쓰러지지 않았다.

26 익명의 참치 씨 (fTkOdImH0U)

2020-10-16 (불탄다..!) 23:10:26

미안하군, 방금 뭔가 한 건가?

27 익명의 참치 씨 (avyGKBMMrE)

2020-10-17 (파란날) 08:54:19

이건 메라조마가 아니라 그냥 메라다

28 익명의 참치 씨 (QdW2.VoEqk)

2020-10-17 (파란날) 14:55:12

너도, 나를, 란스.... 흐윽!

29 -메- (lzCUEtFaP6)

2020-10-17 (파란날) 17:14:02

유희는 이제 끝났다.
작별인사를 해두어라...

30 익명의 참치 씨 (hW/YwA1JIY)

2020-10-17 (파란날) 20:21:24

두려워 말거라.
너 또한 구원해주마.

31 익명의 참치 씨 (A.B9jnMR2.)

2020-10-18 (내일 월요일) 01:42:43

계단을 내려갔군, 폴라레프?

32 익명의 참치 씨 (/v.JQ1HU7E)

2020-10-18 (내일 월요일) 17:37:52

인간이 너에게 무얼 해주었느냐.
신이 너에게 무얼 해주었느냐,
그저 이용하기 편한 꼭두각시를 원한 자들을 위해 싸울 이유가 어디에 있느냐.

33 익명의 참치 씨 (/v.JQ1HU7E)

2020-10-18 (내일 월요일) 17:42:39

이해하란 소리는 안하겠다,
우리편이 되란 소리도 하지않겠다,
동정어린 연민을 원하지도 않겠다.
너희들 인간도, 우리들 마족도,
이미 너무 멀리 와버렸다.
그러니 검을 들어라, 인간의 용사.
이 싸움으로 이 세상에서 살아남을 자가 정해질것이다.

34 익명의 참치 씨 (qDNUqFpbC2)

2020-10-18 (내일 월요일) 20:26:10

plin plin plon

35 익명의 참치 씨 (WldZs.c26M)

2020-10-18 (내일 월요일) 20:52:44

오게 두어라... ( )이 굶주렸다
(옆에서 부하1, 총/칼을 혀로 핥다 씩 웃는다)

36 익명의 참치 씨 (AJGCZBRjPg)

2020-10-20 (FIRE!) 17:54:11

좋네. 19시 20분에 저녁 식사 약속이 있으니, 10분...아니, 9분 안에 끝내도록 하지.

37 익명의 참치 씨 (58WBahQCAw)

2020-10-20 (FIRE!) 19:43:07

... ... ... ... 알았어! 가르쳐주지!
바로 내가! 이 세상에서 가장! 강하다는 거야!

38 익명의 참치 씨 (m7bXRbNwWA)

2020-10-20 (FIRE!) 19:54:48

여태까지 동료와 함께 여러 고난을 극복해온 거로구나!
자, 너희들의 힘을 보여줘!

39 익명의 참치 씨 (AJGCZBRjPg)

2020-10-20 (FIRE!) 20:07:09

수백년의 대계, 수천 명의 노력, 수만 명의 희생. 수억 명의 예정된 구원.
그 모든 것을 짋밟고 이곳에 선 기분은 어떻지?
--아아, 그렇군. 이것은 화풀이다. 감정이라는 것은 진작에 닳아 없어졌다고 생각했건만.
아직 나에게도, 분노가 남아있던 모양이군.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