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242817> 뭔가 라스트보스들이 할 법한 그럴듯한 대사 좀 적어봅시다. :: 257

소각식

2020-10-15 12:09:37 - 2021-01-17 18:36:58

0 소각식 (ORrj94EDeo)

2020-10-15 (거의 끝나감) 12:09:37

시작을 알리는 것은 역시 정석적인 대사로.

"나에게 복종해라. 그리하면 세계의 절반을 주겠다."

227 익명의 참치 씨 (hQG8pUrqMM)

2020-12-23 (水) 14:14:39

선택해라.
복종하고 살 것인가
항거하고 죽을 것인가
나는 그대들의 선택을 존중하겠다.

228 익명의 참치 씨 (MhQuQydC7Q)

2020-12-23 (水) 21:07:51

아버지, 저에게 하늘의 황소를 주세요. 그러면 길가메시를 그의 집에서 없애버릴 수 있어요. 만일 하늘의 황소를 제게 주지 않으신다면 저는 지하 세계로 내려가서 저승의 문을 부숴버리겠어요. 문기둥을 때려부수고, 문을 아예 납작하게 깔아뭉개 버리고, 죽은 사람을 일으켜서 산 사람을 먹게 하겠어요! 그렇게 되면 죽은 사람이 산 사람보다 많아지게 될 거예요!

230 익명의 참치 씨 (K3Mb5cB..6)

2020-12-27 (내일 월요일) 14:12:16

아니, 나는 평범하다구 자네.
아주 조금, 아주 조금만 악랄할 뿐이지!
내 마탄으로 자네를 도와주지. 단,
마탄에는 한도가 있으니 주의하도록!

231 익명의 참치 씨 (akeHRBZuK.)

2020-12-28 (모두 수고..) 17:00:15

좋은 펀치다. 허나, 부족하다.

232 익명의 참치 씨 (UYNM1USN/A)

2020-12-28 (모두 수고..) 18:28:29

역시, 여기까진가. 결국 바뀌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 이제 전부 끝낼 때가 왔다.

233 익명의 참치 씨 (iV18B0/W5k)

2020-12-28 (모두 수고..) 21:08:06

대충 알았다. 너희들의 레벨...
시시해서 죽고 싶어졌다.

234 익명의 참치 씨 (1N04FYX6iU)

2020-12-29 (FIRE!) 18:18:46

난 너희들의 구원자다. 나를 통해 너희들은 잿더미가 돼버린 이 세상에서 부활할 것이다!

235 익명의 참치 씨 (2EPj1XT3n6)

2020-12-29 (FIRE!) 19:41:27

난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방법 같은 건 몰라. 상대를 죽이는 재능밖엔 없어서……
즐겁게 사는 게 어떤 건지도 찾지 못했어. 내가 이 세상의 뒤틀린 존재들을 부숴버릴 테니……
넌 그 빈 공간에 뭔가 지금보다는 좋은 걸 채워 넣으면 되는 거야. 나만 쉬운 역할을 맡아서 미안하군.

236 익명의 참치 씨 (SF3zs0taCQ)

2020-12-30 (水) 16:04:35

나의 친구들이여. 물에 중독되지 마라. 물이 없어졌을 때 이성을 잃고 분노할 것이다!

237 익명의 참치 씨 (5/p6XhrOI2)

2021-01-03 (내일 월요일) 13:06:08

그래도 상관없다. 내가 더 강해.

238 익명의 참치 씨 (Fs1T0scYmU)

2021-01-03 (내일 월요일) 13:09:39

옷을 입은 돼지들이여 복종하라

239 익명의 참치 씨 (5zyHZu2LRI)

2021-01-03 (내일 월요일) 13:49:31

라라아 슨은 내 어머니가 되어 줄 여자였다! 그런 그녀를 죽여버린 네놈이 할 말이냐!?

240 익명의 참치 씨 (oL34ZxjH6A)

2021-01-03 (내일 월요일) 23:03:26

끝인가. 썩 즐거운 대결이었다고~ 다음이 있다면 또 잘 부탁하지

241 익명의 참치 씨 (mXx8CyT1.s)

2021-01-04 (모두 수고..) 18:37:58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 그러나 어떤 동물들은 더욱 평등하다.

242 익명의 참치 씨 (ygOmMWSw8Q)

2021-01-05 (FIRE!) 08:10:07

꺾느냐, 꺾이느나! 이것이 군단의 방식이다!

243 익명의 참치 씨 (8dNTyHZU.o)

2021-01-05 (FIRE!) 12:14:27

하지만 혼자서 이 적을 상대하진 않을 것이니. 나는 군단이다.

244 익명의 참치 씨 (XDcwTm2u1g)

2021-01-05 (FIRE!) 14:14:36

빅 브라더는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

245 익명의 참치 씨 (.OdYIC/b56)

2021-01-06 (水) 13:53:33

소리를──

그렇게 소리를 지를 필요는 없다. 쿠로사키 이치고.

그렇게 놀랄 필요는 없다. 너는 이미 의아하게 생각하고 있었을테니까.
지금까지 네가 걸어온 영광의 길、도처에 아로 새겨진、작위적인 부자연스러움을.
시점을 바꿔서 생각해봐라.

우리 사신들이 수십년 혹은 수백년의 시간을 통해 도달하는 시해나 만해라는 경지에, 고작 2주간 미만으로 도달한 존재를 상대한다면, 너는 그 자를 깔보고 대충 싸울 수 있는가?
그런 잠재 능력의 화신이라 할 수 있는 적을, 최소한의 노력으로 이길 수 있는 단계에서 마주쳤는데도 놓치고, 확실히 죽일 수 있던 전투를 억지로 멈춘다.
그 비합리성에 과연 아무런 의도가 없다고, 너는 진심으로 그렇게 믿는건가?

거기에 의문을 품을 수 있는 지성이 있다면, 대답은 즉석에서 이끌어낼 수 있을터. 자신을 납득시키는 것도 쉬울테지


……언제부터지?
네가 말했지. 내가 용사니, 짊어진 운명이 어쩌니 하면서.
어째서…! 언제! 어디서! 대체 무슨 수로 네가 그런 걸 알고 있는거야!


<b>처음부터다.</b>
사고가 따라붙지 못하는 모양이군.
나는, 이렇게 말하는거다──

<b>──나는 너의 운명을, 네가 태어나기 전부터 알고 있었다.</b>

납득할 수 없나?
너의 탄생은, 아버지와 어머니의 만남은, 키워온 애정은, 전부 "하늘의 인도"라고 생각했던건가?
이 세상에서 네가 접한 모든 기적과 우연들, 진정, <b>하늘에 선 누군가</b>의 손에 의한 필연이 아니라고 믿은건가?
……묘하군.

<b>───평범한 인간으로 태어나, 세계의 운명을 결정지을 만한 힘을 손에 넣은 너라는 기적이, 스스로의 필연성을 의심하다니.</b>

246 익명의 참치 씨 (sQItPAlHt6)

2021-01-06 (水) 14:03:43

시간은 끝이 나고, 모든 것이 무너지리라. ...그것을 막기 위해, 내가. 여기. 있도다.

247 익명의 참치 씨 (guW.xyTAas)

2021-01-10 (내일 월요일) 02:45:07

키-사-마! 도우시테 와라우노카!

고레가 겐지츠..... 타다 소레 다케.

제따이니..제따이니 유루세나이!!!!!!!!!!

크크큭... 무리다.... 키사마와 요와이

이츠카...카나라즈..부치코로스!!!!!

헤에...?

야떼 미로


248 익명의 참치 씨 (r0xHoo4o5.)

2021-01-10 (내일 월요일) 16:14:28

왜 이런짓을 하는거냐고? 글쎄..이유가 딱히 필요해? 나는 그저 할 수 있으니까 한것 뿐이야.

걸을 수 있으니까 걷는다.
숨을 쉴 수 있으니까 쉰다.

이런것에 항상 의미부여를 하면서 행동하진 않잖아?
같은거야.

아무 관계도 없는 행인을 느닷없이 죽이는것도,
누군가의 인생을 나락으로 떨어뜨리는것도,

그저 약간의 '호기심'만 있다면 얼마든지 행할 수 있는거지.

그래서, 동기를 듣고 싶다고 했었던가? 그러고보니 너는 내가 너희 가족을 부수고 인생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이유를 알고 싶어했었지.
아마 너는 나에게 복수하는것에 스스로 각오를 다지고 싶었기에 이런 질문을 한 것이겠지. 내 동기가 크면 클수록, 납득이 가면 갈 수록 너는 네 가족의 죽음에 '당위성'이 생기고 그 '당위성'을 부정함으로서 의지를 확고화 할 수 있을 테니까.

대답을 했으니, 이번엔 내가 너에게 질문해볼게.
"나는, 지금 어떤 표정을 짓고 있니?"

249 익명의 참치 씨 (PmDGlQ/Kqs)

2021-01-10 (내일 월요일) 17:42:21

응. 내가 했어.
(언제나와 같은, 자상한 얼굴로 웃으면서, 그녀는 있었다. 내가 사랑했던 그 미소 그대로.)
죽일 거야?

250 익명의 참치 씨 (80dIzVIW1w)

2021-01-10 (내일 월요일) 20:24:34

머리가 높다
꿇어라 이게 너와나의 눈높이다

251 익명의 참치 씨 (CQZugOkb/s)

2021-01-11 (모두 수고..) 14:05:59

미안.

252 익명의 참치 씨 (JXA94vtLig)

2021-01-12 (FIRE!) 20:19:15

쿨찐병 아스퍼거놈들 다 모가지를 뽑아버려야지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

253 익명의 참치 씨 (wmzLpiy3Yo)

2021-01-12 (FIRE!) 23:25:23

호오. 재미있는 서번트가 있군.
흥미롭군. 그 보구는 흥미롭구나. 방패를 잡거라, 이름 모를 계집. 그 수호가 진실한 것인지, 이 검으로 확인해주마.

비왕철퇴. 극광은 반전한다. 빛을 삼켜라! 엑스칼리버 모르건!

나도 힘이 다했나보구나. 마지막의 마지막에 손을 멈추다니. 결국, 운명이 어떻게 바뀌던 나 혼자만으로는 같은 결말을 맞이한다는 것인가.
언젠간 너도 알게 되겠지. 그랜드 오더, 성배를 얻기 위한 싸움은 이제 막 시작한 참이라는 것을 말이다.

254 Gerardo (QIbS8kA.6A)

2021-01-15 (불탄다..!) 15:06:10

It is the best time to make some plans for the future and it is time to be happy.
I have read this submit and if I may I desire to suggest you
few interesting issues or tips. Perhaps you could write subsequent
articles regarding this article. I desire to read even more issues about it!

255 익명의 참치 씨 (h8bBNYdO4w)

2021-01-17 (내일 월요일) 00:46:27

삼류악당으로 살아왔으니 삼류악당답게 죽기로했다.
이런 동화에 나올법한 악당이 없는 세계는, 너무 시시하잖아?

256 익명의 참치 씨 (xu9h.lt1o.)

2021-01-17 (내일 월요일) 02:18:06

“사람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고, 빛나는 태양을 보지 않는 것이야말로 무엇 보다 좋은 일이다. 그러나 태어난 바에는 서둘러 죽음의 신(神)의 문에 이르는 것이 가장 좋은 일이야. 왜냐하면 인간이 지상에서 벌이는 육체적 생존 자체가 악(惡)이며 육신을 가지고 있는 이상 인간은 생식(生殖)과 죽음의 법칙에 얽매여 암흑의 세계를 벗어날 수 없기 때문이야. 나는 그런 그들을 구원하는 신이다.”

257 익명의 참치 씨 (jQHW4QGjCk)

2021-01-17 (내일 월요일) 18:36:58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