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733071> Project : Cradle # 1(START;) :: 1001

◆8nz3IZH4M2

2023-01-20 16:42:24 - 2023-05-14 01:14:15

0 ◆8nz3IZH4M2 (YPiXZsP.Sg)

2023-01-20 (불탄다..!) 16:42:24

모든 이들은 요람에서 태어나, 무덤으로 돌아간다고 하지.
자 그럼 말일세.
그대들의 뿌리를 찾기 위한 흔적은 어디서 찾겠는가?

- 세상의 끝에서, 방문자에게 -

>>1 레아 파벨(Leah Paviel)
>>2 블랑느와르(Blanc-Noir)

678 레아 — 로드 (6RMYyfgj8g)

2023-03-21 (FIRE!) 22:23:58

뭐가 잘못된 걸까. 흑룡이 습격당했다는데도 눈앞의 용(?)은 마냥 태평했다. 현기증에 눈을 질끈 감았다가 등과 다리를 받쳐 주는 듯한 아기자기한 손길 덕에 겨우 버텼다. 정령들이 뒤에서 지탱해 주는 모양이었다. 머리와 어깨에 올라앉은 정령들은 밤새 공부하려다 조는 이를 깨우기라도 하듯 찬 공기와 물기를 드리웠다.

정령들의 그런 노력에 힘입어 레아는 다시금 용(?)을 올려다보았다. 간간이 새파란 물이 든 백금발은 신비스러운 느낌인 듯하면서도 너무 헝클어져 뽑다 망친 실뭉치 같고, 레아를 내려다보는 표정은 생각에 잠긴 듯하면서도 어쩐지 진지한 구석은 없어 보였다.(사탕이라도 우물거리는 듯한 입 때문에 더욱 그랬다.) 설마 내 말을 안 믿는 걸까? 참말인지 아닌지 가 보라고 재촉하려는 찰나, 용(?)이 고개를 까딱하더니 웃어 버린다.

그 반응에 기막혀할 새도 없이 떨어진 반문에 그만 말문이 막혔다. 생전 처음 본 이인데 누군지 무슨 수로 알겠는가? 용이리라는 추측도 사실상 희망 사항이나 마찬가지. 그러니 저쪽의 말대로라면 난 끔찍한 실책을 저지른 셈이다. 일순 눈앞이 아뜩했으나 이를 아득 악물었다. 출입증을 내밀었던 손도 거두어 다른 손으로 꽉 움켰다. 침착하자. 저쪽의 저의는 알 수 없으나 정말로 그의 적대자라면 이런 식으로 말을 꺼내기 전에 이미 손을 썼을 거다. 정말 최악의 경우 생도인 척하던 그 용처럼 날 가지고 놀 심산일 수도 있지만, 그렇다 해도 이판사판이다! 어차피 달리 할 수 있는 건 없으니. 레아는 심호흡을 하고는 상대의 웃음기 어린 눈을 똑바로 응시했다.

"초면이니 당연히 귀하께서 뉘신지는 모릅니다만, 블랑님을 적대하는 분은 아니리라 생각합니다. 귀하의 차림새부터가 적대하는 이의 거처를 공격할 법한 분위기가 아니고, 태도 역시 막역한 사이를 대하는 듯했기 때문입니다. 물론 귀하가 별다른 채비 없는 공격자일 가능성도 없지는 않겠으나, 그랬다면 여기가 이미 난장판이 되었을 듯합니다. 정령이나 마법 기사들 역시 귀하에게 한창 반발하고 있거나 봉변을 당한 뒤일 테고요. 아닙니까?"

말하다 보니 마음이 차분해졌다. 일종의 확신 같은 게 생기는 기분인 게 무슨 최면에라도 걸린 것 같다. 흑룡이 몇 번인가 말에는 힘이 담겼다고 했는데, 그 힘이라는 게 발휘되는 건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확신이 강해질수록 의문도 짙어졌다. 분명 우호적인 이 같은데 어째서 이렇게나 태연한 걸까? 내 말을 안 믿는 눈치도 아닌데. 혹시 심각하지 않은 일로 여기는 걸까? 용들에게 그 정도 결투쯤은 대수롭지 않아서? 하지만 그 살기는.. 새삼 몸서리가 처졌다. 이제까지는 상상조차 한 적 없는 살벌함이었기에. 더구나....

"블랑님은 부상도 입었습니다!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그의 손에 칼이 박혔던 순간이, 방울졌던 선혈이 참담했다. 그가 그렇게 막아 주지 않았다면 난 영문도 모른 채 목이 꿰뚫려 죽었겠지. 싸움이 벌어지기 전에 출입증을 썼다면 그리 되진 않았을 텐데. 아니, 1층으로 내려가는 동안 좀 더 주의해서 기척을 죽였다면 안 들켰을지도. 아니, 아니다. 혹시 모르니 그냥 공간 이동으로 돌아가자고 좀 더 고집했더라면 아무 문제 없었겠지. 그런 기회를 거듭 놓치는 바람에 이 사달이 났다 생각하니 무력감이 엄습했다. 얼굴은 자꾸 울상으로 일그러졌다. 타자에게 뭔가 요구할 때 감정이 얼굴에 드러나면 불리하다고 하츠펠트 선생님이 그러셨는데,(흑룡도 내 표정이 읽기 쉽다고 지적했었고) 아는데도 표정 관리가 안 된다.



// >>677

주, 죽을 각오로 찾아간 건 아닌데 말입니다😬.. 연구하러 갔다는 건 살아 돌아가겠다는 거잖습니까ㅎㅎㅎㅎㅎ😅a 누님 앞에서야 저 같은 인간이면 말씀대로 아무것도 못 했을 거 같긴 합니다만..ㅇ>-<

하긴 현생에선 불가능한 일도 상극에선 설정하기 나름이긴 합니다😌a 그러면 언젠가는 블랑님이 알라투 누님이나 블랑님을 탐탁지 않게 여기는 다른 용들과도 친해지는 겁니까😮?

평화주의 좋죠 싸움은 피할 수 있으면 피하는 게 상책이니까요🙂



1. 블랑님 생전에는 포스트 아포칼립스가 안 오길 바란다는 의미입니까?

2. 대화고 뭐고 없이 닥공한다는 의미 같군요😓a

3. 수집욕 낭낭한 거 보니 보석 모을라는 용이 떠올라 버리는군요😅 무슨 책을 얼마나 더 모으려고..ㅋㅋㅋㅋㅋㅋ 그러고 보니 요람에 책이 얼마나 차 있을까요? 적재 공간이 있어야 모아도 모을 텐데 말입니다



1) "묻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알려 주시면 답변하겠습니다."

2) "어떤 방식으로 부정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습니다. 학위를 위해 작성한 논문이 통과되지 못한다면.... 수정해서 재제출하거나 새로 쓰겠지요. 네 역량으로 연구는 무리라는 소리를 듣는다면 그렇든 아니든 결정은 내가 한다고 오기 부릴 듯하고요. 그리고 연구 따위 계속해 봤자 찻잔 속의 태풍이고 길게 봐서는 부질없는 짓이라고 지적받는다면 그거나 말거나 지금 내가 이 일을 하고 싶다는 건 달라지지 않는다고 대꾸할 것 같습니다."

3) "정당한 부분도 있고 아닌 부분도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일개 인간이 어떻게 다 잘하고 살겠습니까. 알게 모르게 실수나 잘못을 해도 다른 이가 티 안 나게 덮어 주거나 만회해 주는 덕을 보겠지요. 그러다 운이 따라 주면 제 언행이 다른 이의 실수나 잘못을 감싸 주는 결과로 이어질 수도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저도 마저 해 보겠습니다 (짐작하시겠지만 전 진단메이커https://kr.shindanmaker.com/770083 여러 번 돌린 뒤에 재밌어 보이는 질문을 추리고 있습니다🙃ㅎㅎ)

"동료가 방황하고 있을 땐 어떻게 하는 유형?"
블랑:

"평생의 목표를 처참하게 실패했다면 그 다음엔 어떻게 돼?"
블랑:

"어느날 일어나 보니 너를 제외한 모두가 사라져 있어. 그럼 어떨 것 같아?"
블랑:
끝.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