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245396> [상L] 어딘가의 초차원 1:1 카톡방 -5- :: 594

넛케주

2021-01-02 14:41:55 - 2021-08-02 21:44:55

0 넛케주 (5tHyHe1vhk)

2021-01-02 (파란날) 14:41:55

메인위키: https://bit.ly/2UOMF0L
뉴비들을 위한 간략한 캐릭터 목록: https://bit.ly/3da6h5D
본 어장: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245336/recent#bottom
독백 잡담방: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243008/recent#relay
웹박수:
http://yaong.info/ask/nuts

[공지] 서로 다른 차원에서의 접속이 확인됩니다. 싸우지 맙시다.
[공지] 방장 звезда́ 즈베즈다는 항상 보고는 있다.
[공지] 설명이 필요한 상활일 때 이 캐릭을 쓰자! : 대지(설명충,설명이 필요한 상황에 모든 레스주들이 사용할 수 있다. 설명이 끝나면 조용해진다)
[공지]
오프라인및 1:1은 이 어장에서 이루어집니다.
1:1은 나메에 보내는 캐이름-받는 캐이름
오프라인상황은 나메에 보내는 캐이름-받는 캐이름(오프라인)으로 작성하여 구분합니다.
[공지]
1. 떠날때에는 확실하게 떠날 것. 컴백 여지에 대한 발언은 허용. 작별은 서로 감정없이 한번정도만 언급하는걸로 깔끔하게 할것.
떠날때 미련가지는 발언 및 감정적 발언은 삼가. 떠날때 말은 지킬 것.
2. 어장이 오래되었다고 상대를 옹호하는 AT금지. 지적의 경우 그 지적의 어투나 커질 파장을 지적하지 않기.
지적이 들어오면 확실히 입장을 밝히고 해결할것.
3.다른 사람들이 동조한다고 해서 방관은 금물 . 이상하다고 싶으면 2번규칙에 따라,
지적과 수용,해명과정을 거치자.
4. 문제가 생길때는 공과 사를 구분하자. 무조건 우리가 옳다는 생각과 식구감싸기 식의 옹호를 버리자.
5. 아직 내지 않았거나, 어장에서 내린(혹은 데려오지 않은) 캐릭터의 이야기는 자제하자.
6. 모브캐가 비중 높게 독백에서 나올 경우, 위키 등재나 각주 설명을 사용해보자. 또한 모브캐의 암기를 강요하지 말자.
7. 픽크루를 올릴때 반드시 캐릭터명을 명시하도록 하자.
8. 유사시를 위해 0답글에 어장을 세운사람이 누군지 나메를 적어두자.

※오픈 톡방 컨셉의 상 L 이름칸은 오픈 카톡에서 쓰는 닉네임이란 느낌
※오픈 톡방 컨셉이기에 엥커 안 달고 그냥 막 다시면 됩니다.
※세계관은 그냥 모든 차원이 겹치는 컨셉이기에 톡방 자체에 영향만 안 주면 뭐든지 okay(상황극판 룰에 걸리는거 제외)
※1000 차면 캡틴이 아니어도 다음 어장 세워도 됨

그 외 알아두면 좋은 사실:
+ 욕설은 자동으로 필터링 돼서 모자이크된다.
+ 죽은 후에도 접속 가능하다.
+ '톡방에 있는 이에게 악의'를 가지면 이 톡방에 있을 수 없다.

1 종달새 - 에디 (오프라인) (hMvf0Di4J2)

2021-01-11 (모두 수고..) 23:19:16

(고개를 홱 돌리는 것을 바라보던 피피는 눈치챘지, 내가 팀장님을 귀여워해서 팀장님이 저렇게 삐지셨구나..! 손으로 입을 가리며 키득이더니) 팀장님, 멋진 팀장님도 좋지만 귀여운 팀장님도 좋은걸요 저는요. (그냥 팀장님이라면 어떤 모습도 좋지만. 봐준다는 말에 빵긋! 웃으며 에디의 볼에 짧게 입을 맞춘다) 헤헴. 등급은 낮고 막내여도 정보팀은 정보팀이니까요! (팀장님이 칭찬해주셨어..! 인정받은 느낌에 좋아하다가, 에디가 몇번 더 눈꺼풀에 입을 맞추자 '하지 말아요오-' 라고 말하며 눈을 부비적거렸지. 그러곤 단호한 에디를 잠깐 보다가 살짝 입꼬리를 올리더니) 저어, 빨리 5등급 되서요, 팀장님이 꽉 껴안아도 되게 해드릴게요. (말하곤 목에 입이 맞춰지자 고롱고롱에서 골골골로 소리가 변했던가. 조금 간지럽긴 하지만 행복한 기분이였으니까.) 앗 들켰다! 이왕 들킨 김에 찍으면 안돼요오으으엡 (볼이 눌리자 뻐끔뻐끔거리더니) 제가 애교부리고 싶을 때만 할 건데요? (마찬가지로 빤히 쳐다보며 말하다가, 햄스터 소리라는 말에 음.. 하더니 찍찍인가..? 하고 혼잣말하며 고갤 갸웃한다) (진짜로 말 한 마디도 안하겠다는 듯이 에디가 자신을 침대에 올려놓고, 빤히 쳐다보는 시선이 느껴졌음에도 눈을 꼭 감고 입을 꾹 다문 채로 모른 채 하고 있었지. 나 화났어요- 말하기라도 하듯 꼬리가 침대를 팡팡 내리친다)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