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392070> 픽크루로 자캐관계 만들자! (2판)💐💐 :: 92

이름 없음

2021-12-08 15:53:19 - 2022-03-16 11:55:49

0 이름 없음 (cevs.0pVL6)

2021-12-08 (水) 15:53:19

https://picrew.me/
픽크루 : 어떤 창작자의 그림을 토대로 머리모양, 눈, 착장 등 세세하게 자신의 취향대로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사이트

*픽크루 이용 전 해당 픽크루의 주의사항을 읽어보자. 비상용(非商用)이 X 처리된 캐릭터는 완성본 링크를 올릴 것.

레스의 글자 수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음.
가볍게 짜고 싶으면 가볍게, 세세하게 짜고 싶으면 세세하게 짜기

http://ko.thredicoc.wikidok.net/Wiki
이 스레의 캐릭터들을 정리하는 위키. 캐릭터를 만들 때마다 위키 문서를 생성하는 것을 권장.

**연성어장에서는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은 Old를 의미하는 O(번호)로 부르고 있음.
2판부터는 1000의 자리 숫자를 붙여서 캐릭터를 구분한다.(2판은 +1000, 3판은 +2000... 과 같은 식)

[관계 이어줘!]
1. 픽크루로 창작캐 만든 후
2. 레스로 픽크루 이미지, 간단한 설정 작성
3. 위키에 캐릭터 문서를 작성
* 쌓인 레스가 있으면 관계 이어주는 것을 우선으로 하자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관계 짰음!]
1. 레스에 달린 창작캐를 보고
2. 어울릴 것 같은 관계의 (친구, 가족, 라이벌, 애인 등)
3. 창작캐를 픽크루로 만들어서
4. 레스를 작성한 후 문서를 위키에 추가한다
* 잇고 싶은 레스의 픽크루와 다른 픽크루 사용 가능
* 원레스의 참치에게 상처, 모욕, 혐오감을 주거나 관계가 이어지는 캐릭터에게 크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설정은 상의 하에.(ex: 애인)
* 단, 원레스의 참치가 미리 큰 영향이 있을 법한 관계 등 특정한 관계를 허용했을 경우 자유롭게.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연성어장]
이 어장의 캐릭터들을 연성하는 어장. 링크는 위키 참조.
참치어장 규정에 걸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연성, 썰, 잡담 등을 하는 어장.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의 연성도 가능하나 여기는 참치어장이므로 뉴비가 소외감을 느끼지 않게 하자.

1 ◆mVzt/WFbqE (FXmUURTMXs)

2021-12-08 (水) 16:15:51

Picrewの「うちゅうあめーば」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lhcLGlz1HP #Picrew #うちゅうあめーば

"나 여기 잘못온거같애... 이거 아닌거같애..."

머나먼 우주에서 온 어느 세계의 이름없는 창조신이자, 참치 인터넷 어장 자캐판의 <픽크루로 자캐관계 만들자!> 스레에서 활동하는 인코 ◆mVzt/WFbqE의 참치. 라는 설정의 메타 캐릭터.

창조한 생명체들이 치고받고 싸우다가 세계가 터져나가고 멸망하는 꼴을 실시간으로 관람하고 정신을 놓아버린 한 창조신이 있었다. 그렇게 자기가 만든 세상을 뛰쳐나와 정보 형태로 우주를 떠돌던 창조신은 독자적으로 과학 기술을 발전시켜 거대한 정보망을 만들어낸 한 창백한 푸른 점, 물로 뒤덮인 별에 닿았다. 그리고 창조차신은 처음 지구의 정보망을 보자마자 경악했다. 어떻게 이렇게 원시적이고 후진 정보 덩어리가 있을 수가? 이 행성계 만든 사람은 청소도 안 하나? 하지만, 텅 빈 우주를 떠다니는 것보다는 구진 정보 덩어리에 몸을 줄이고 구깃구깃 기어 들어가는 게 그나마 재미있는 일이었다.

그리고 0.0000000......1%의 확률로 지구의 정보들 속 단 한 사이트, 대한민국의 참치 인터넷 어장이라는 사이트에 접속하게 된 창조신은 나름대로 자기가 이해할 수 있는 방법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 정보망은 레트로 취향인 신들이 모인 곳인가 보구나. 이게 미니어처? 진짜 작긴 한데 있을 건 다 갖춰져 있으니 신기하기도 하고...

그렇게 인터넷으로 어장에 가장 빨리 접속할 수 있는 대한민국에 자리잡고 평범한? 인간의 모습으로 살아가던 ◆mVzt/WFbqE는 문득 깨달았다. 얘네들 신 아닌 거 아냐? 근데 세계를 만드느니 인간을 만드느니 같은 말들을 하고 있는데? 미묘한 위화감을 잡아낸 ◆mVzt/WFbqE는 결국 깨달았다. 이거 하는 사람들은 다 인간이었단 사실을. 나만 창조신이었어...! 나만...!

하지만 배신감에 떨어도 달라질 건 없었다. ◆mVzt/WFbqE은 여전히 살아갔다. 두 명이 살려면 좀 답답해질 만한 집에 혼자 살면서, 통장에 가득 찍힌 돈으로 굿즈나 이북 만화책 같은 걸 펑펑 사들이는 외로운 삶. 하루하루 따뜻폭신한 이불 속에 틀어박혀 귤을 까면서 유명한 명작선부터 희대의 똥작까지 내키는 대로 애니메이션이며 영화 등을 정주행했고, 허구한 날 집사의 이불 속으로 기어들어와 가슴팍에 얼굴을 묻고 자는 고양이를 쓰다듬기만 하는 허무한 삶이었다. 어장의 다른 참치들은 자기가 신이란 걸 영원히 모르리란 걸 나름 즐거운 포인트로 잡아 어장에서의 활동도 이어나갔다. 아아, 지구. 이 얼마나 지루하고 슬픈 행성인지...

<픽크루로 자캐관계 만들자!>의 996, 997, 998, 999, 1000는 이 참치의 캐릭터. 1판의 >1592097001>996-1000는 사실 이 참치가 캐릭터를 낸 자리였지만, 놀랍게도 캐릭터가 스스로 사라져서 텅 비게 되었다고 한다. 어디로 갔을까?

2 이름 없음 (cevs.0pVL6)

2021-12-08 (水) 18:55:39

https://picrew.me/image_maker/70566
가상국가 귀홍국 배경 내명부 배경 궁중암투 걍 적당히 한중일짬뽕시대배경개무시 동양풍후궁전암투물이니까 고증 신경 안쓰셔도 됨 저도 신경 안써요
귀홍국의 황후는 오래 잠겨있던 내명부를 개방해 귀인들을 불러들였다. 전국 각지에서 이름난 가문부터 무명의 겨우 이름만 유지하고 있는 가문까지, 야망과 재능을 갖춘 여성들을 골라, 황제의 화원을 채울 새로운 꽃들을 황후가 직접 골라내 후궁전으로 진상했으며 그리 뽑힌 여인들을 모실 시녀들 역시 각자의 욕망을 가지고 궁으로 향했다.

현 황제는 후궁의 자식으로 본래 황제가 될 예정이던 전 황태자를 포함한 형제를 전부 죽여버리고 권좌에 올랐다. 그런 그를 가장 적극적으로 지원한 것이 현 황후의 친가이자 그의 외척이다.
후궁을 늘린 것은 명목상으로는 피를 피로 씻는 것을 멈추고 궁에 새로운 바람을 가져오는것이라지만, 가장 적극적으로 반대해야 할 황후가 오히려 가문의 반대까지 무릅쓰고 추진해 암암리에 각종 추측이 나돌고 있다.

"덧없이 질 꽃 같은 꿈이라면 차라리, 나비가 되어 보지 않겠습니까."
그녀는 내명부의 주인, 여인의 몸으로 지고의 자리에 오른 이. 귀홍국의 황후이며 각지에서 궁으로 여인들을 불러모은 장본인이다. 선하게 생긴 인상의 미인에 그에 걸맞는 다정한 성품과 이지적인 성격을 가졌으며 능력 역시 갖췄지만 황자비 시절부터 수상한 소문들이 그녀의 주위를 맴돌았다. 가장 대표적인 소문은 실질적으로 모든 권한을 그녀가 쥐고 있으며 황제는 그저 꼭두각시일뿐이며, 자식이 없는 것 역시 황후로서의 권한을 자식과도 나누고 싶지 않아 부러 만들지 않는다는 것. 산 공주들까지 사고를 가장해 암살한 것이 그녀라는 소문이 한동안 돌다 잠잠해지기도 했다. 그러나 소문에도 불구하고 현 황제가 황자던 시절부터 가문 단위로 조력을 아끼지 않았고 늘 헌신적으로 뒷바라지해 현모양처의 대표격으로 꼽혀 왔으며, 때문인지 여태까진 황제에겐 황후를 제외한 다른 비가 없었다.

儚げな花だとて儚く散ったりしない.
황제가 그녀의 꼭두각시일뿐이라는 소문이 아주 근거가 없는 것도 아니다. 현 황제의 군사적 능력은 괄목할만하지만 그에게 황제로서 요구되는 정치적인 능력은 전무. 전쟁이 없는 평온한 시대에 그는 그저 암군일 뿐이다. 실질적 비선실세. 정무는 모조리 황후가 보고 있으며 각 부서의 실권자들 역시 황후가 고른 이들로 채워져 있다. 이 나라 귀홍국은 그야말로 황후의 치마폭에서 굴러간대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여인으로서 오를 수 있는 최상의 자리에 오른 그녀는 무엇을 위해 경쟁자들을 궁으로 불러모아 시험하는가. 그 목적은 기실 아주 단순하다. 그녀의 입궁이 결정되고, 여러 이해관계에 휘말려 사라진 어릴 적 친우였던 소녀를 찾기 위해서. 재능 있고 아름다웠던 그 아이라면 반드시 찾아오리라 믿는다. 삶에 목적 없이, 인형 같은 공허한 삶을 살던 그녀의 유일한 목적은 그 아이를 찾아 곁에 두는 것. 오직 그것만을 위해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궁중 생활을 악착같이 해내고 남편을 견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궁 내의 수많은 여인 중 하나일 뿐. 그래서 그녀는 여성으로서 이 나라 최고의 지위에 올라 부군을 휘둘러 온 나라에서 재능 있고 총명한 여인들을 모으기로 했다. 단 한명 생사조차 불분명한 소녀를 곁에 두기 위하여. 다른 비들에게도 좋은 보상이지 아니한가. 이 나라의 심장부를 쥐락펴락할 권한을 얻을 기회이니.

3 이름 없음 (byS/PLgNlE)

2021-12-09 (거의 끝나감) 00:03:46

https://picrew.me/image_maker/30843
갈 곳을 잃은 나비는 한 번도 꽃을 본적이 없어 푸른 바다를 청무우밭으로 착각하였답니다. 쓰라린 파도물결에 휩쓸려 젖은 날개가 가라앉고 매서운 겨울바람이 남아서 방랑하는 삼월달, 꽃이 피지 않아서 서글픈 나비 허리에 새파란 초생달이 시리게 번졌습니다.

월영(月影). 본명은 천소아(素娥). 황제의 후궁이자 애첩 중 한 명.
하지만 그녀의 현 상황은 실질적으로 총애를 받으며 어느정도 비선실세의 의미도 가지게 되는 정부보다는 단순하게, 상대가 원하는 대로 웃고 울며 밤과 새벽의 즐거움과 애정을 파는 해어화에 가깝다. 이름만 겨우 남은 가문에서 팔아치운 여식. 본래라면 무수리나 팔자가 좋았다면 궁녀가 되었겠지만 황후의 명 덕에 운이 좋게도 승은을 입어 이름만이라도 후궁이 되었다. 하지만 궁에는 벽에도 귀가 있다는 말처럼 알음알음 소문이 퍼져 여인은 같은 후궁들 사이에서도 은근히 멸시당하고 있으며 아이를 낳아도 받쳐줄 외척이 없기에 이미 서열전에서 밀려있다.
뼈대만 남은 가문은 헐값에 소녀를 팔았고 기연이 닿아 기방이 아닌 황궁에 자리를 잡을 수 있었으나 기대한 태평연월은 간데 없고 어느새 깊이 모를 바다 속 풍전등화 신세라. 곤궁 중 잃어버린 옛 군자를 찾다가 물에 잠긴 어린나비처럼 구중궁궐의 어둠에 금새 질식했다.

하늘에서 만난다면 비익조가 되기를 원했고 땅에서 만난다면 연리지가 되기를 바래왔어요. 이 몸 홀로 날아 나비가 된 들 무엇을 하리오리까. 이 한 몸 받아 줄 꽃의 향이 없는데 무엇을 이정표 삼아 날아가오리까.

어린 날 생계문제로 귀족 신분에 걸맞는 생활은 커녕 서책도 겨우 훔쳐보다 몰매를 맞는 것이 일상이었을 때였다. 그런 그녀에게 또래의 그가 읽고 쓰고 그리는 법을 알려주었다.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한 다는 그에게 소녀는 세상을 알려주었고 그는 세상을 표현하는 법을 말해주었다. 그러나 역모에 가담했다는 누명과 함께 그는 그 집안식구들과 홀연히 사라졌다. 죽었다는 말도 없고 그저 처음부터 없었던 것처럼 사라졌다.

그녀는 절박했다. 끝없이 가라앉는 나락임을 알면서도 황제에게, 황궁에 매달림은 모두 그를 찾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정에 휘둘리며 여리고 의존적인 성정을 감안하더라도 유난히 황제 앞에서 그가 손을 내미는 대로 움직이게 되는 것은 운명의 장난인지 기억 속의 그와 황제가 놀랍도록 닮아서.

>>2
어둠을 틈타 피는 야화가 낮을 밝히는 모란을 어찌 감히 논할 수 있겠사옵니까.

여인으로서 존경하는 분. 자신과 그녀의 간극은 하늘과 땅과도 같으며 다시 살아갈 기회를 주심에 매일을 감사하고 있다. 감사해야 마땅하다.
우연히 황제로부터 황후의 후궁모집이 누군가를 찾기 위한 것임을 들었다 자신에게 알리기 위함 보다는 혼잣말로 중얼거린 것에 가까워 확신이 없으나 그 순간에 제 가슴속에 퍼진 기묘한 안도감은 무엇이었을까. 그 날 이후 단순히 존귀하게 모셔야할 윗사람이 아닌 가까워 지고싶다는 생각이 들어 잘보이기 위해 노력하다가도 곧 버려질것 같으니 이제는 황후에게 매달리느냐며 뒤에서 대놓고 오가는 모욕을 듣던 순간은 그런 자신이 왠지 모르게 비참했다. 황후와 마주할 일이 있을경우 극존칭을 쓰며 묘하게 인정받고 싶다는 분위기로 머뭇거린다.

#황제는 그가 아닙니다. 월영이 현재 의존하는 대상은 맞지만 전혀 다른 사람이고 둘 사이의 실질적 관계는 참치들의 상상과 날조에 맡김.
#편의상 그로 표기했지만 그녀도 될 수 있어요 성별 상관없음.
#또 서사 쓴다고 성격 빠뜨렸는데 위키에 간략하게 쓰겠읍니다

4 이름 없음 (foB04ydIGg)

2021-12-14 (FIRE!) 17:33:53

https://picrew.me/image_maker/69673
"아아, 이것은 「TRPG」ー라는 것이다."
아비센나. M. 워커(𝕬𝖛𝖎𝖈𝖊𝖓𝖓𝖆. 𝕸. 𝖂𝖆𝖑𝖐𝖊𝖗). 티알덕후 래번클로 5학년 여학생. 보드게임도 좋아한다. 여기저기 티알피지를, 특히 크툴루의 부름을 영업하려 한다. 배경은 영국인데 룰북에 있는 초여명 마크는 신경쓰지 말자. 붙임성 좋은 성격. 낯선 상대에게 거부감이나 낯가림 없이 누구든 잘 어울린다. 괴짜들의 소굴 래번클로답게 그럭저럭 잘 어울리는 중. 대개 세션 한번 당 다른 래번클로들의 괴짜같은 취미에 어울려주는 식으로 나름의 합의를 보고 잘 놀고 있는 것 같다. 덕분에 특이하고 쓸데없는 마법 지식이 이래저래 늘었고 그것 역시 새로운 탐구의 일부로 받아들이고 즐기고 있다. 지식의 탐구가 본질인 래번클로인 만큼 학업에도 성실하지만 또한 각자의 창의성과 개성을 중시해 학업보다도 취미생활을 우선에 두고 있다. 이 역시 자신의 탐구라고. 지금 O.W.L 준비 기간이니 역시 취미생활을 줄이...진 않고 잠을 줄여버려 늘 눈 밑이 시커매진 상태지만 안광만큼은 래번클로 특유의 초롱초롱한 광기로 빛나고 있다.

이름은 이븐 시나에게서 따온 것. 부모님이 두분 다 래번클로 출신이라 무지에 머물지 말고 새로운 지식으로 향하라 지어주신 이름. 부모님도 만만찮은 괴짜라 이븐 시나의 성별 같은거 신경 안 쓰고 붙인 이름. 저질체력에 운동부족. 앉아서 티알하면서 룰에만 빠삭해졌다. 당연히 퀴디치 실력도 형편없지만 적어도 룰적으로는 해박해 마스터링으로 기른 입담 덕에 4학년까지는 해설을 담당하기도 했다. 올해부터는 O.W.L과 N.E.W.T의 준비로 관뒀고, 다른 학생이 이어받았다. 그녀의 찰진 해설을 그리워하는 학생들도 있다고. 학자 부모님은 처박혀서 연구하고 애한테 가르칠 것만 가르치느라 전쟁 터졌는지도 몰랐고 집에 전자도구나 놀거리도 없고 남는건 종이와 펜뿐이라 남는 시간에 집요정들이랑 정원의 땅요정들 데려와서 할머니가 물려주신 룰북으로 티알이나 하고 놀았단다. 때문에 저학년 땐 다소 사회성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호그와트에서 사람이랑 티알하게 될 수 있어서 기뻐하고 있다. 집요정들은 다이스가 낮게 나왔을 때 아주 죽으려 해서 곤란했다나.

지팡이는 가문비나무, 용의 심근. 12인치로 적절한 기교만 있다면 매끄럽게 잘 휘어진다.

그리핀도르
jake>1592097001>300 "우리 테이블은 생자와 망자를 가리지 않아요! 늘 인원난이거든요!"
회색 숙녀와 사이가 가까운 편인 그녀는 금방 특유의 붙임성으로 300도 그녀의 테이블로 끌어들였다. 회색 숙녀는 친해지는데 근 3년이 걸렸다마는 300과는 마치 전생에 헤어졌다 재회한 남매마냥 광속으로 가까워져 아주 기꺼워하고 있다.
jake>1592097001>509 "그리핀도르다운 멋진 선언이야! 그리핀도르에 보너스 주사위 하나!"
성향만 따지자면 누나 쪽보단 그와 더 잘 맞는 편이며 그의 과감한 선언을 퍽 좋아한다. 그녀가 다른 래번클로들과 어울리며 얻은 각종 쓰잘데없지만 호기심을 자극하는 마법으로 대화를 텄다. 때문에 아주 순조롭게 테이블로 끌어들일 수 있었다.누나 쪽과 룸메이트지만 그들의 철저한 모른 척으로 3학년 막바지까지 전혀 모르고 있다가 나중에야 알고 배신감을 느꼈다. 상당히 섭섭했던건지 아직까지도 이 일로 뒤끝을 부릴 때도 있다.
jake>1592097001>727 "게임 마스터인 나만이!! 신이다."
뺀질거리기 좋아하는 챈들러가 놀잇거리에 빠질 리 없고 먼저 그녀의 테이블로 얼굴을 내밀어왔다. 게임판에서도 그 근성은 어딜 가지 않아서 챈들러의 턱도 없는 루니 플레이를 철권제지하며 마스터로서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
jake>1592097001>810 "이제 슬슬 가르쳐 줄 때도 됐지. 난 일주일이면 된다는 데에 3갈레온."
누나 쪽의 509와 810의 쫓고 쫓기는 공방전을 흥미진진하게 관전하는 중. 아예 동생 쪽과 누나 쪽이 언제쯤 포기하고 순순히 가르쳐 줄지 내기를 걸고 있다. 아마 알게모르게 그에게 도움을 준 적이 있을지도 모른다. 가령 독수리 청동상의 문답의 힌트를 슬쩍 흘려준다거나, 본래면 타 기숙사생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막힌 장소를 무방비하게 열어다 방치한다거나.

슬리데린
jake>1592097001>719 "응? 이건 무슨 모임이냐고? 동양 말로 백문이 불여일견이라지, 한번 와볼래?"
그녀는 나름대로 저학년에게 상냥한 선배다. 그녀의 모임에 관심을 갖는 719를 데려와 즉석으로 간단한 마법 보드게임을 선보였다. 뉴비는 소중하니까! 그렇게 안면을 트고 난 이후로 종종 719가 좋아할 법의 룰이나 시나리오가 생각나면 그녀를 부르고 있고, 때때로 254의 비행을 함께 지켜볼 때도 있다. 서툰 비행술에 말없이 공감 중. 어렵지 그거. 애초에 학업이 본분인 학생에게 왜 운동 능력을 요구하는걸까.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강해 따로 어디 파벌에 들어가거나 할 생각은 없지만 그녀의 확고한 목표와 이상은 높게 치고 있다.

래번클로
jake>1592097001>253 "오늘 대연회장에서 대빵만한 칠면조가 나올거라고 그리핀도르 애들이 그랬는데 안 가? 진짜? 진짜?"
같은 기숙사, 같은 학년의 동기. 처음엔 하루종일 도서관에만 매달려있는 그를 의아해했지만 머지않아 그게 그 나름의 방식이라고 납득했다. 저렇게까지 열정적으로 학업과 연구에 열중하다니 그야말로 로웨나가 사랑할 인재구나. 그의 개성은 존중한다만 저러다 죽지 말라고 때때로 폐관 시간 직전에 그를 끌어내거나 가끔은 제대로 된 밥을 먹으라고 대연회장으로 끌고 가고 있다. 몇 년째 이러다보니 그녀 자신도 수면 시간을 잘못 계산해 다 죽어갈때 종종 그에게 진하게 탄 커피를 물려지고 있다. 가끔 죽었나 살았나 들여다봐주며 서로의 생명 유지에 기여하는 중. 래번클로다운 상부상조.
jake>1592097001>509 "이번 주말에 크툴루 trpg 네 동생도 오는데 생각 없어? 안 간다고? ...동생이 오니까? 어, 왜?"
몇년간 함께 부대끼고 산 룸메이트. 같은 래번클로지만 성향 차이가 적지 않았고, 하루종일 붙어 있어야 하는 같은 학년, 성별, 기숙사의 룸메이트인지라 처음 1년간은 죽어라 부딪치다 전쟁 시대의 골든 트리오에 지지 않을 '여러가지' 일을 거쳐 지금은 서로 존중해주고 의지할 수 있는 룸메이트로 자리잡았다.

그녀는 외동이라 형제자매에 은근히 환상이 있었다. 특히 학교를 같이 다니는 또래의 형제자매에. 즉 쌍둥이에 대한 엄청난 꿈과 환상이 있었다는 뜻이다. 마침 룸메이트인 509가 쌍둥이였다는걸 알게 되었으니, 엄청난 관심을 보였고 십여년간 꿈꿔온 소녀의 환상은 그렇게 깨졌다. 남매란... 이런 거였구나...

후플푸프
jake>1592097001>254 "땅 신령이 플로버웜을 낳아? 그거 궁금한데... 다음에 한번 실험해볼까?"
귀여운 동급생. 그녀는 자신의 기숙사를 좋아하지만 래번클로는 여러 모로 비비 꼬이거나 특이한 사람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때문인지 그녀의 솔직하고 순수한 태도에 호감을 갖고 있다. 겹치는 수업이 적잖게 있어 마주할 일이 많은 편이라 자연스럽게 친해졌고, 대부분의 동석 제안을 기꺼이 받아들이지만 스트레스도 풀 겸 같이 빗자루를 타지 않겠냐는 제안만큼은 거절하고 그녀의 비행을 구경하는것만으로 만족하고 있다. 바라만 보는 것으로도 속이 시원해진다고. 가끔 그녀가 어디선가 듣고 오는 마법적 헛소리에 쓸데없는 학구열과 지식욕이 불타올라 정정해주는걸 잊기도 한다.

jake>1592097001>735 "가보자고요, 금지된 숲으로! 유니콘을 찾으러!"
한 학년 위의 선배. 소심한 성격의 그가 뭔가 사고를 쳤다면 아마 그녀가 한껏 부추겼기 때문일 것이다. 탐구욕과 행동력으로 넘치는 래번클로에게 사정 많은(혹은 그렇게 보이는) 그는 훌륭한 먹잇감이었고 그는 그렇게 반 강제로 그녀의 기행에 휘말리게 되었다. 그가 300을 만나러 갈때 말도 없이 슬쩍 낑겨가 기겁하게끔 하기도. 735의 의중은 알 수 없지만 그녀는 그를 퍽 좋아한다. 509에게도 먹금당한 계획이었는데, 이렇게 군말 없이(아마 어안이 벙벙해 따지지도 못한 것일 것이다) 새로운 지식의 개척에(대개 쓸모가 없는) 따라주는 사람이라니!

5 이름 없음 (SBIH45guQk)

2021-12-15 (水) 02:23:20

"사장님, 너무하시는거 아니에요?"
https://picrew.me/image_maker/44278
데보시아토 소속. 카스가 요시노(春日吉望), 22세, 카요 타마에의 밀착 경호원 겸 운전수 겸 비서. 파트너라는 더 간단한 명칭이 있지만 그렇게 불리길 꺼리니 대충 비서라고 불러주도록 하자. 코노하나노사쿠야히메의 딸. 그녀가 어머니로부터 물려받은 능력은 불운의 회피. 타고난 강운으로 세상에 사랑받는 그녀는 실패하지 않는다. 더 지독한 시대의 흐름에 휘말리지 않는 한. 그러니 실리에 밝고 야심 만만한 그녀가 지금의 질서에 순응하고 유지를 원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 재학 당시에도 학생회 임원으로, 졸업 학년 때엔 학생회장 자리에 역임하며 우등생으로서 정도를 따랐고, 지금도 마찬가지로 질서를 위해 암약하고 있다. 그녀가 지금 따르는 질서가 악인들을 위한 질서일 뿐. 세상의 질서와 섭리를 중시하고 완벽하게 나름의 질서를 따라 걸은 엘리트고, 그걸 벗어나면 경멸하지만 막상 그녀 자신도 어머니의 불륜의 산물이라는 모순은 지적하지 말자. 아마 무척 화를 낼 테니.

실패를 경험한 적 없고 실력이 받춰 주니 오만하지만 지금은 그 오만을 필요에 따라 적당히 숨기고 예의를 차릴 줄 안다. 학생 때는 훨씬 더 거만하고 자신만만한 성격이었다고. 그때에 비하자면 본인 왈 바케네코와 고양이 정도의 차이라나. 특유의 강운 덕에 절대 빗나갈 일 없는 사격술을 자랑한다. 마찬가지로 운전 실력, 도박술도 따를 자 없이 빼어나다. 이러한 그녀의 능력으로 무얼 하는가 하면 요시노가 강운이라면 그를 필요로 하는 이의 곁에 있어야 할 것 아닌가. 졸업 직후부터 타마에의 파트너, 아니, 밀착 경호원 겸 운전수 겸 비서로 배속되어 함께 세계 각지를 돌고 있다. 언제 봐도 놀라운 타칭 파트너의 고양이 가면 뒤집어쓰는 솜씨에 늘 약간 질려하면서도 감탄하고 있는 중.

jake>1592097001>285 "아이스아메리카노 샷 네번만 추가요...."
일이든, 타마에에게 끌려오든 이탈리아에 방문할 때마다 반드시 카페 호라이 피렌체점에 방문하고 있다. 힘겨웠던 첫 파견의 징크스 같은 것. 학교에선 무난히 데면데면했던 선후배 사이였고, 졸업 이후 재회를 전혀 예상치 못했었다. 지금도 스탬프 찍어드릴까요? 찍어주세요. 이상의 대화를 나누지는 않지만.

jake>1592097001>291 "이 학교에서 내가 있는 한, 네가 학생회장이 될 일은 절대 없을 거야."
과거 학생회 후배. 마주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고 심심하면 싸우고 비꼬던 사이. 일종의 동족혐오로 오만하고 그를 숨길 생각도 없던 소녀에게 마찬가지로 야심 넘치는 어린 후배는 누구보다도 거슬리는 이였다. 상급자였던 자신의 위치를 아낌없이 활용해 라디아를 배척해 몰아넣은 장본인. 실상 그녀가 혼돈파에게 손을 벌리도록 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
... 그토록 험악했었고, 당시의 자신에게 말한다면 미친 소리라고 하겠지만 차라리 지금은 알기 쉽게 대놓고 험악했던 그녀가 좀 그리워지고 있다.

jake>1592097001>556 "나는 이득 되는 일만 해요. 선배는 저에게 무슨 이득을 주실 수 있으신가요? 눈은 언젠가 녹아 진창 찌꺼기로 남을 테고 혼돈도 지금 질서의 일부로 병합될텐데 헛된 짓을 하시네요, 선배. 신들이 몇천, 몇만 년에 걸쳐 이룩한 질서가 우스워보이시던가요?"
라디아보다도 더 그들은 더 본질적인 부분에서 맞지 않았다. 누군가에겐 기회일 혼돈은 요시노에게 결코 달갑지 않은 선택지였기에. 신들이 이룩한 세상의 질서는 유지되어야 한다. 그 질서가 유지되는 한 그녀는 결코 몰락하지 않을 테니. 세상에, 운명에 사랑받는 요시노를 죽일 단 하나의 방법이 있다면 그것은 세상 자체를 불태우고 운명을 비트는 것. 존재의 위기에 소녀는 아낌없이 적대감을 드러내보였다.

jake>1592097001>569 자기는 밀착 경호원 겸 운전수 겸 비서라고 질색하고 부정하지만 어쨌든 파트너 겸 직장 사수. 졸업 이전부터 데보시아토에 대해 흐르는 소문을 듣고 관심을 보였고, 졸업하자마자 자원했는데 설마하니 그녀같은 개미 한 마리도 못 죽일 법한 사람이 있었을 줄이야. 학생 때엔 데면데면하던 타마에의 진면목을 짐작도 못했던 요시노는 왜 이 선배가 여기 있는지 의문을 가졌었다가 파트너로 배속된지 정확히 두 시간 만에 이 사람은 원래 이런 사람이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척척 들어맞는 손발로 몇번의 임무를 같이 끝내자마자 합이 맞냐 안 맞냐와는 상관 없이 완전히 질려버려 파트너 변경 신청을 넣었지만 상부 보시기에 두 사람의 일처리가 참 만족스러웠던 모양인지 죄다 반려되었다. 그렇게 3년간 배속 변경 신청을 죄다 반려먹으며 어찌저찌 같이 구르며 살아온 결과 의지와는 상관 없이 꽤 편안해지고 익숙해져버렸다. 이름을 부르는 데에 거부감을 보여서 마침 대외적으로 내세우는 포지션도 비서겠다 최종 호칭은 사장님으로 정착. 타마에가 타인을 대하는 태도를 볼 때마다 특히나 아주 질색팔색을 한다. 오글거려서 죽겠다고. 지독히도 오만한 그녀에게 처음으로 도무지 못 이겨먹을 실패를 안겨준 상사.

jake>1592097001>577 "그....미소녀 좋죠. 미녀 좋은데.....그걸 꼭 돈 들여 뽑아야 하나요? 그림이 좋으면 하나 프린트해서 가지면 되잖아요."
늘 합리를 내세우며 살았던 요시노는 전자 미소녀들에게서 가치를 찾지 못하고 오타쿠를 향한 일반인의 순박하고 잔혹한 질문을 던졌다. 아니, 악마라면서 쌓아둔 재산도 적지 않을 텐데, 차라리 그 돈을 지하 아이돌한테 들이부었으면 눈 앞에서 사진 찍어주고 원하는 만큼 팬 서비스도 받고, 운 좋으면 연애까지 갈 수도 있었을 텐데 정말 어째서?

jake>1592097001>539 좋은 차기 학생회장감. 나이만 맞았더라면 차기 학생회장으로 밀었을 거라고 아쉬워했었다. 냉큼 잡아와 일 가르칠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고 있었는데 그러기도 전에 야속하게 시간만 흘러 결국 먼저 졸업해버리고 말았다. 그녀가 개인적으로 학교 내에서 주목하는 학생 중 하나로 치예의 졸업을 기다리는 중.

jake>1592097001>806 어린 사촌, 그리고 가엾은 고모님의 헛수작. 그는 그녀가 도무지 용납할 수 없는, 본능적으로 반발을 느끼는 순리 밖의 존재다. 시간이 흘러 변하고 늙는 것이 무엇이 이상할까. 질서 밑의 자연스러운 이치인 것을. 자신의 젊음과 힘, 아름다움이 영원하지 않다고 한들 어떨까, 그 역시 순리의 일부이니 당연히 흐르는 거대한 질서의 일부일 뿐이다. 그녀에게 있어 진정 불쌍한 것은 시간마저 비껴가 홀로 얼어붙은 자들. 당연히 모두에게 와 닿는 이치가 미치지 않는 자들이다. 그녀는 그를 동정한다. 그리고 경멸한다. 시간의 흐름이라는 질서가 닿지 않는 그에게 코노하나노사쿠야히메의 딸인 그녀가 거부감을 갖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할지도 모른다.

6 이름 없음 (J7WfTHlebA)

2021-12-20 (모두 수고..) 22:25:54

https://picrew.me/image_maker/1234505/complete?cd=8UnnemKKxc

내아스 시즌 2의 남성진 참가자, 오승림.
참가 당시 17세. S중학교 졸, Y고등학교 재학 중이었다. 대형엔터라고는 할 수 없지만 아주 소규모도 아닌 기획사의 연습생으로 참가. 연습생으로 지낸 기간은 1년쯤.
자신 있는 포지션은 댄스. 몸이 굉장히 유연하고 안무의 포인트를 잘 잡는다.
2차 평가 중 자진 하차, 현재는 일반인.

짧은 머리 관리하기 어렵다고 머리를 기르고 있다. 처음 참가 신청 당시에는 애매한 중단발, 즉 거지존이었다. 그러나 단발병을 극복하고 장발에 성공, 하차 전까지 청초한 장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흰 피부와 대비되는 검은 머리카락이 춤 출 때 인상적이라고.

언뜻 철 없어 보일 수 있는 느긋한 천연계 4차원. 말을 느릿느릿 뜸 들이면서 하는 바람에 인터뷰에서 편집당하거나 촬영 분량이 줄어들기도. 자꾸만 어디선가 잠들어 있는 모습이 비춰지거나 한다. 그러나 두뇌 회전은 사실 굉장히 빨라서, 팀 내 막내임에도 파트 분배나 동선 결정 등에 큰 도움을 주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유연함 어필이 어떻게 잘 된 듯하다. 이벤트성으로 측정한 앉아윗몸앞으로굽히기 기록이 30센티미터가 넘는다는 얘기가(...). 또한 라이브 PR 때 입고 나온 세일러복이 큰 화제가 되어 오세라 같은 별명이 생기기도. 이대로라면 데뷔조도 머지않았다며 중소기획사의 반란이 일어날 뻔했으나...

한 팬이 방송 분량을 보며 승림이 잠드는 것이 단순 피로나 긴장감 부족 때문이 아니라는 문제 제기를 했다. SNS나 커뮤니티 등지에서 이야기가 좀 나왔으나 방송사에서 이를 의식했는지는 불명. 결국 2차 평가 당시 연습 몇 번을 거치다가 리허설 중 무대에서 동작을 실수한 것을 계기로 병원에 가서 기면증 진단을 받았다. 그 때문에 자진 하차하며 보인 마지막 인터뷰에서는 울지도 않고 속 깊은 발언을 하며 되레 팬들을 울렸다.
방송이 나간 후 인별에 업로드한 장문의 자필 감사 편지가 흔히 말하는 '개념찬' 아이돌의 그것으로 또 다시 관심을 모았다. 철 없는 게 컨셉이었냐며 의외라는 사람이 좀 있었다만, 이게 다 악마의 편집 아니겠냐고 잠깐 얘기가 돌았었던 모양.

예중예고와는 상관없이 살아왔지만 춤 추는 게 너무 좋아서, 계속하고 싶은 마음에 기획사까지 들어오게 되었다고. 지금은 다시 학생의 본분에 매진하고 있지만 내아스에 출연해서 쌓은 추억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 한다. 헤어스타일은 여전히 장발이며, 인별도 간간이 업데이트한다. 이후의 목표는 수능 만점(???)이라는 듯.

"저는 지금 생활에도 만족해요. 데뷔하든, 하지 않든 계속 춤 추면서... 재밌는 친구들이랑, 그렇게 살고 싶어요."

각종 검사를 위해 잠시 입원했을 때 친구들이 병문안을 짱 많이 와줬다고 좋아했었다. 지금도 친하게 지내는 녀석들.

-
관추... 할게요...

7 이름 없음 (PxvdgQQUzw)

2021-12-22 (水) 23:59:42

https://picrew.me/image_maker/1314129

평범한 현대 한국, 어느 다묘가정의 집고양이. 이름은 "양말이". 이제 막 한 살이 되어가는 수컷(중성화 당함)이다. 새끼 시절 집사의 차 본네트에 들어갔다가 발견되어 냥줍당했다. 원래는 엄마 고양이 품으로 돌려보내려고 했지만, 어미가 나타나지 않았다.
집사가 부유한 덕에, 마당 딸린 전원주택에서 편안한 생활을 하고 있다. 제일 좋아하는 건 집사와 츄르.

전형적인 개냥이다. 집사를 하루종일 따라다니고, 틈만 나면 애교를 부린다. 대신 집사 한정. 다른 사람들 앞에선 언제 그랬냐는 듯 도도한 고양이가 되지만…. 의외로 친해지기는 어렵지 않다.
다른 고양이들과도 두루두루 잘 어울린다. 친화력 갑 인싸 고양이.

식탐이 엄청나서 밥 시간만 되면 형제들의 밥그릇을 호시탐탐 노린다. 거기다 더해 집사의 음식에도 자주 손을 댄다.
집사의 양말들을 유난히 좋아한다. 벗어놓은 양말이 한 짝이라도 있으면 그 위에서 꾹꾹이하고 식빵도 굽는다. 양말을 가지고 놀다 구멍을 내서 혼날 때도 있다. 그래서 이름도 "양말이"가 된 것이다.

8 이름 없음 (hh/46pVOmc)

2021-12-23 (거의 끝나감) 17:09:54

씨엘 기반, 로우드의 마녀들
※ 원작의 진행, 캐릭터들과 연관 없는 평행세계라고 생각해주세요. 세계관 진짜 간략히 정리해둔거라 나중에 위키에 이것저것 추가 예정
왕의 혈통이 크게 흐려진 지금, 마법을 쓸 수 있는 인간의 종류는 둘로 나뉘어진다. 남성인 소서러(술사), 그리고 여성인 윗치(마녀). 소서러의 속도와 안정성을 가진 마녀, 윗치나 윗치의 강력함을 가진 마법사, 소서러는 메이지(마법사)라 이르러진다. 남성인 소서러는 쓸 수 있는 능력은 단순하지만 발동이 신속하고 실패 확률이 낮다. 반면 윗치, 마녀의 능력은 복합적이고 보다 고도의 기술을 요구한다. 언어로 비유한다면 소서러는 단어를, 윗치는 문장을 구사하는 셈. 대개 소서러보단 윗치 쪽이 강력한 마법을 구사하는 편이지만 윗치에게는 심각한 패널티가 있다. 마력이 작용하는 공간, 필드를 열고 나면 자력으로 돌아올 수 없는 것. 그대로 내버려두면 윗치는 모든 마력을 소진하고 죽게 된다. 그것을 막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패밀리어. 모든 마녀는 2인 1조로 서로를 필드에서 꺼내줄 수 있는 한 쌍은 짝으로 정해진 이후로 마녀로서의 생을 함께 하고, 한쪽이 죽는다면 다른 한 쪽의 마녀로서의 삶 역시 끝.

그들을 가르치는 마법학교 로우드는 기숙사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학비, 교복, 기숙사 비용이 일체 무료. 또한 국왕의 신하, 즉 공무원이기때문에 관공서에 일정이 맞춰져 3월 학기제가 적용된다. 또한 이들의 생사여탈권 역시 국가에 쥐여지기에 죽더라도 항변할 수 없으며 무언가 사고가 벌어진다면 반역죄로도 처벌이 가능하다.

*1레스 2캐 안 그러셔도 됩니다! 저는 그냥 세계관 스타터라 패밀리어 개념 직관적으로 집어넣으려고 그렇게 한 거에요 소서러를 내셔도 되고 각기 다른 오너 둘이 패밀리어 한쪽씩 담당하셔도 ㅇㅋ입니다. 권장은 아니지만 학원 밖의 메이지를 내셔도 좋아요.

https://picrew.me/image_maker/1387003
https://picrew.me/image_maker/1387003/complete?cd=rvS5WBeKyY
로지카 크로치피사, 로우드의 윗치, 3학년. 집안의 결혼 압박을 피해 입학했다. 의욕 없고 무기력하니 흐르는 대로 물이면 물이요 산이면 산이라 살던 그녀에게 날벼락처럼 내리친 정략결혼으로 귀족가의 안주인이 되어 꾸려가는 삶은 끝장나게...귀찮을 것 같았다. 그래서 튀었다. 국왕의 공무원이라 죽음으로밖에 도망칠 길이 없다는 로우드로. 블루 유니언도 아니고 로우드엘 가냐고 집안은 뒤집어졌지만 뭐 그건 알 바 아니고 하여간 그녀는 좀 어디 묶이지 않고 편안히,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게으르게 살고 싶었다. 모르는 사람에게 인생이 묶이기 싫어서 결혼으로부터 도망쳤는데 설마하니 패밀리어라는 족쇄를 자발적으로 평생 차게 될 줄은 몰랐다. 하기 싫고 귀찮은 건 죽어도 안 하지만 가끔 더한 귀찮음을 막기 위해서라면 의외의 행동력을 보여줄 때도 있다. 표정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다는 평을 듣지만 그녀의 패밀리어에겐 그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 것 같다.

인형 같은 오밀조밀한 이목구비를 지녔지만 무기력이 모토인 로지카인지라 스스로는 전혀 가꾸지 않고 패밀리어에게 온 몸을 내맡기고 문장 그대로 인형처럼 다뤄지고 있다. 외부의 개입이나 참견을 싫어하는 그녀지만 패밀리어 첼시만큼은 유일하게 그녀에게 무슨 짓을 하건 내버려두고 있다. 그녀답지 않게 깜찍한 리본 역시 첼시의 작품. 죽을 수는 없어서 사니 사는게 귀찮고, 그러니 늘 무기력하고 의욕이 없다. 숨을 쉬는 건 연명일 뿐이지만, 그렇다고 다른 누군가에게 제 삶을 내맡기고 싶지도 않았다. 그래도 첼시에게라면 평생 묶여서 돌봐지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 홀로 흐르며 완결될 로지카의 세상과 앞으로의 삶에 누군가를 들인다면 그것은 첼시여야만 했다.


https://picrew.me/image_maker/1387003/complete?cd=Gv3D03zPQd
첼시 글록시니아, 로우드의 윗치로 로지카의 패밀리어. 첼시는 사람, 사물 가리지 않고 예쁜 걸 모으고 곁에 두는게 좋았다. 기실 그녀의 좋아함은 집착이나 광기에 가까웠지만 나이 어린 평민 여자애가 모을 수 있는 예쁜 것은 한계가 있었다. 울며 바닥을 굴러도, 꼬맹이 주제에 식음을 전폐해도, 어쩔 수 없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래서 그녀는 로우드에 입학할 기회가 왔을 때 망설이지 않았다. 지금에 만족하고 그냥저냥하게 예쁜 것들을 모으고 그냥저냥한 이들과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나을 것 같았으니까. 마침내 로우드에 입학한 첼시는 그녀가 모아왔던 어떤 것보다, 곁에 뒀던 어떤 여자애보다도 예쁜 것을 찾았다. 저 애라면 같이 죽을 수 있어. 길지 않은 삶을 산 소녀는 인생의 마침표를 함께 찍을 상대를 정했다. 만약에 죽는다면 저 애랑 같이 죽는게 좋겠어.

로지카의 사교활동을 전부 대신하다시피 하면서도 싫은 내색 하나 없고 되려 사교적인 성격을 한껏 내세워 즐기고 있다. 그에 더불어 언뜻 보기엔 로지카보다는 말이 통하는 것 같기에 로지카에게 불만이나 요망이 있는 이들은 그녀를 찾지만 실상 누구보다도 한껏 로지카를 오냐오냐하며 버릇을 망치고 있으며 로지카 이상의 마이페이스. 아니 오히려 나무늘보같이 사는 로지카를 자극하고 움직이도록 조종하는게 첼시이니 로지카 이상으로 피곤한 상대일지도. 겉보기엔 상냥하고 멀쩡한 상식인으로 보이기에 더 질이 나쁘다. 취미는 로지카 꾸미기, 일명 로.꾸. 다른 사람이 건드리는 것은 질색하는 그녀의 패밀리어지만 첼시의 손을 타는 것만큼은 별달리 말을 얹지 않는다.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기 어렵다는 평을 듣곤 하는 로지카의 의중을 귀신같이 읽어내곤 한다. 따지고 보면 당연하다. 첼시는 언제고, 누구보다도 잘 로지카를 보고 있으니까. 로지카 스스로도 모르는 부분까지 전부.

10 이름 없음 (hh/46pVOmc)

2021-12-23 (거의 끝나감) 22:30:48

https://picrew.me/image_maker/1012998
"우리집 고양이들은 왜 다 나를 별로 안 좋아하는 것 같지?"
양말이네 집사댁 막내딸 지연. 대학교 1학년. 최선을 다해 양말이와 다른 고양이들을 예뻐해주고있지만 정작 반응은 영 시원찮은 것 같다. 그도 그럴 것이 나름 열심히는 한다만 쓰다듬는 솜씨도 다른 가족들에 비하면 애매하고, 본가에 자주 오지도 않는게 좀 익숙해질라치면 화장과 머리 색을 휙휙 바꿔대는데다 체력도 영 형편없어서 제대로 놀아주지도 못하기 때문. 너무너무 귀엽다며 부담스럽게 끌어안고 비벼대거나 카메라부터 냅다 들이미는 행실도 고양이들에게 인기가 없는 원인 중 하나. 칠렐레 팔렐레 놀러 다니기 좋아하고 영 허술한 성격 덕에 그걸 감추지도 못해 심심하면 어머니에게 등짝을 얻어터져 고양이들에게 쟤는 서열 낮은 인간이라고 찍힌 탓도 좀 있는 것 같다. 지금 머리색은 염색모. 머리카락 개털 되도록 화려한 색깔들로 염색하다가 어머니에게 너 그러다 탈모 온다고 한대 더 맞았다.

>>7 "양말아아! 누나왔어!!!"
그녀를 밀어내지 않는 거의 유일한 고양이. 차갑게 소금 대응으로 밀어내고 냥냥펀치를 날리는 고양이들 속 빛과 소금. 때문에 한결 더 부담스럽게 엉겨붙고 있다. 이런 성품이 고양이들에게 미움받는 원인일지도. 나름 편애라면서 츄르를 비롯한 간식들을 본가 올때마다 퍼붓지만 영양가 없는 것만 밸런스도 생각 않고 먹인다고 어머니에게 또 혼났다. 줄거면 들키지 말고 치밀하게 몰래 주던가, 그럴 주변머리도 없어서 한결같이 어머니에게 들키고 있다. 그녀가 멀쩡하게 사진을 찍도록 내버려 두는 고양이는 거의 양말이 뿐이라 그녀의 드라이브 고양이 폴더는 전부 양말이가 차지하고 있다.

11 이름 없음 (ufgMOqSPWM)

2021-12-24 (불탄다..!) 00:00:00

https://picrew.me/image_maker/134965
"어... 그런가봐...?" - 자신더러 파파냐고 묻는 935를 향해.
935의 생일파티에 초대받은 아빠 후보 중 하나. 935의 어머니인 □□□의 학교 동창이며, 그녀를 짝사랑했었다. 하지만 결국 마지막까지 그녀의 손 한 번 잡아 보지 못했기에 935의 친아빠일 가능성이 없는 후보. 그러면서 얼떨결에 935의 질문에 수긍하는 등 얼빠지고 못미더운 면이 있다. 직장에서는 젊은 나이에 꽤나 인정받고 있는 엘리트여서, 주변인에게 사이비나 나야 나 사기를 조심하란 소리를 자주 듣고 있는 편.

혹시 □□□에게 무슨 일이 생겼나 싶어 □□□의 이름으로 날아온 초대에 응했지만, 사실 935의 행동이었단 걸 깨닫고 약간 꽁했다. 그래도 생일파티라고 급하게 두 손 가득 사온 선물을 쥐어주면서 생일을 축하해 주고, 935의 생일날마다 학창 시절 친구들과 함께 생일 축하 노래를 녹음해 보내주겠다고 약속했다. 여러모로 좋아하는 마음에 솔직하지 못하다.

너의 아버지산타가 되어주진 못할지라도, 너의 도움이 되어주고 싶어.

12 이름 없음 (3Te9LiproQ)

2021-12-24 (불탄다..!) 01:49:00

https://picrew.me/image_maker/134965/complete?cd=8bqtz48PN3

글렌 에셀드레다 캔튼 Glenn Etheldreda Canton
2004년의 호그와트, 7학년생이자 슬리데린 기숙사 반장.

유서 깊은 순수혈통의 캔튼 가문은 마법사 전쟁 당시 호그와트에 존재하던 많은 자료들이나 보물들을 미리 어딘가의 요새에 보관해 두었다. 본인들 역시 죽음을 먹는 자들의 습격을 피하기 위해 신중하게 움직이며 '끝까지 살아남는 것'을 목표했다. 그들은 어둠의 마왕이 몰락하기 직전까지도 '학교 유산의 보존과 전후 마법사 사회의 복구'를 기치로 내건 채, 마법사 전쟁에 적극적으로 참전하는 일은 없었다. 이러한 태도는 보신주의라며 폭넓게도 욕을 먹었고 어린 글렌은 그 상황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부모님은 글렌이 호그와트에 가는 것을 걱정했으나, 그는 입학 편지도 받았겠다 이 이상 입학을 미루면 평판만 떨어질 뿐이라며 마법사 전쟁 직후의 혼란스러운 사회에 한 발을 내딛었다. 모자는 "그리핀도르에 어울리는 인재 같기도 한데, 의심할 바 없는 순수혈통이고 굉장한 욕심이 느껴져. 그리고 무엇보다 본인이 원한다면... 슬리데린!" 이라 외쳤다. 자칫 실수로 보일 수 있는 발걸음이었다. 겨우 찾아간 학교는 폐허였으며, 슬리데린의 사회적 인식은 땅에 떨어져 있었고, 살아남은 순수혈통 가문들은 아직도 구시대적 발상을 버리지 못했다. 그러나 거기서부터 글렌은 가문을 부흥시킬 계획을 꾀했다. 가문 내에서 자신의 입지는 물론이요 마법사 사회에 캔튼의 이름을 새길 방법 말이다.

부모님과 형제자매들을 설득하기에 앞서 해야 할 일이 있었다. 그는 슬리데린 기숙사의 업보를 짊어지기로 했다. 다른 기숙사에 들어가 손쉽게 어둠의 마법사들을 욕하며 자연스레 캔튼으로부터 서서히 벗어날 수도 있었으나, 가문의 선택이 틀렸다 생각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자기 가문의 정체성을 가진 채 실추된 명예를 되살리는 것이 그의 꿈이었다. 전쟁이 끝난 직후, 학생들은 별로 없었고 그 사이에서 주목받기는 상대적으로 쉬웠다. 저학년 때부터 피나는 노력으로 공부했으며, 기숙사 반장 자리 하나만을 보고 계속해서 달려왔다. 반장이 되어서 '슬리데린은 더 이상 시대착오적이고 오만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 주겠어.
그러나 전쟁 직후의 혼란한 시대상은 그런 것을 쉬이 허락하지 않았다. 또한 너무 멀리 왔기에 이제 와 포기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그러던 중 새 시대를 이끌 사상을 가진 신입생을, 그것도 슬리데린 내에서, 찾게 되었다.

친한 친구들이라면 미들 네임에서 따와서 오드리, 라고 불러도 개의치 않는다.
성적은 그 슬리데린의 반장 아니랄까봐 우수한 편.
패밀리어는 밤하늘 빛을 닮은 뱀, 셀레스티아. 독은 없다고 한다.
지팡이는 백향목, 불사조의 깃털, 12인치에 꽤 유연함.

>>719 그녀 안의 열망을 신뢰하고 있다.
"항상 일이 잘 풀리지는 않을 거야. 네가 싫어하는 사람이나 너를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을 테지. 하지만 그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네가 변하지 않는다면, 네 곁에 있는 동료 중 변하지 않는 이들 역시 있을 거야."
하츠페어 가의 딸이 입학한다는 것을 알았을 때 글렌은 혹여나 그 애가 부모에게 나쁜 영향을 받았을까봐, 자신이 꿈꾸는 슬리데린의 모습과 어울리지 않을까봐 내심 걱정했었다. 그러나 그것은 그녀를 만나고 나서 쓸데없는 걱정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클로이는 자신이 생각한 것보다 강한 아이였으며 자신 이상으로 먼 곳을 보고 있었다. 모든 종류의 혈통 차별을 반대하는 것에서 나아가, 마법사 사회 밖의 머글들과 손잡는다는 사상은 꽤나 흥미로웠다. 자신이 닦아 둔 기반 위에서 무럭무럭 자라길 바랐다.
글렌은 부모 없이 학교를 다니는 여자아이가 다른 기숙사 학생들에게 따돌림당할 것을 걱정했다. 그녀를 보호, 아니 지지하기 위해서라면 자신부터 강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생각했기에 반드시 반장 자리를 얻겠다고 결심했다. 수업을 듣느라 바쁜 와중에도 계속해서 바깥 세계에서 떠도는 정보를 수집하고, 마법사 사회 정계의 소식들을 접했다. 이래저래 말이 많긴 했어도 캔튼 가는 마법 사회의 기반이 완전히 무너지지 않도록 지킨 역할이었으니까.
한 학년이 지나고 그는 슬리데린 기숙사의 반장이 되었다. 여전히 기숙사 점수를 올리는 것은 그의 몫이었으며, 아직 교수들이 조금은 미심쩍게 바라보았을지 모르겠고, 또한 다른 기숙사와 사이가 아주 좋아진 것도 아니다만- 그는 이번에 마음 놓고 졸업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을 했다.

13 이름 없음 (m5dHjg1dqs)

2021-12-24 (불탄다..!) 18:48:01

https://picrew.me/image_maker/1003923
"애기들아, 재밌니?"
937의 언니. 평상시엔 얄밉다가도 그럭저럭 의지가 되는 언니...였지만 지금의 그녀는 먹이를 찾는 들개처럼 재미를 찾아 헤메는 돌아버린 고3 수험생이다. 뉴스 속보마저도 학교에서 보는 것만 아니면 헤에- 오모시로이네? 를 외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뜻이다. 방에서 딴생각 만만한 채 영단어 200개와 싸우다 도어락 소리와 함께 동생이 아마 935와 들어오는 소리를 듣자마자 개처럼 뛰쳐나가 동생에게 질질 매달렸다. 뭘 하는진 모르겠는데 나도 끼워줘! 맘 약한 그녀의 동생은 아마 거절하지 못하고 어영부영 그녀를 받아줬을 것이다. 고3의 쓸데없는 잉여력을 발휘해 935 어머니와 과거 뭐가 있을 법한 남자들의 연락처를 턴 게 바로 그녀. 동생과 달리 호불호가 뚜렷하고 좋은 건 어떻게든 악착같이 매달려 얻어내고, 싫은 건 미친듯이 지랄해서라도 떼어내는 성격. 사람도 마찬가지라 좋은 사람에겐 한없이 챙기고 퍼주고, 싫은 사람은 사람 취급도 안 한다. 아마 무른 성격의 동생의 앞가림을 대신해 어릴 적부터 궂은 일 도맡아 하고, 이상한 놈 떼내던 탓도 있을 것이다.

jake>1592097001>935 원래 옆집 동생은 친동생보다 예쁜 존재랬다. 그런 935의 부탁을 어찌 거절할까! 사실 자기가 멋대로 낑겨온 거지만. 절대 머잖은 시기의 모의고사에서 현실도피하고 싶은 게 아니다. 절대. 935의 생일을 아빠의 생일 축하 노래도 없이 보내게 할 수 없었을 뿐. 하여간 끼어들었으니 그녀는 빠르게 사태를 파악했다. 내 동생한테 이걸 제안할 깡이 있진 않을 테니 이건 필시 935가 제안하고 937이 거절도 못하고 말린 일이렷다. 재밌네. 글러먹은 남만 못한 친언니는 조용히 낄낄거렸다.

jake>1592097001>937 어릴 땐 분명 누구보다도 든든한, 조금 소심한 그녀를 대신해 화내주고 의견을 큰 소리로 말해 주던 언니였을텐데 어쩌다 이리 된 걸까. 얌전한 935와 937을 대신해 행동대장을 도맡던 언니, 무슨 일이 있을 때 어른들이 보기 전 제일 먼저 수습해주던 멋진 언니는 어디론가 사라져 버리고, 연하의 동생과 한참 어린 935에게 모의고사 싫다고 질질 매달리는 한심한 언니, 동생이 사고쳤을 때 재밌어 죽겠다고 깔깔 웃는 못된 언니만 남았다. 어릴 땐 유별났다만 결국 평범한 현실 자매로 거듭났다.

>>11 "야야, 저사람 잡아. 무조건 잡아. 친아빠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 막둥이의 아빠 될 자격 있음! 그녀가 미는 아빠 픽. 요즘 세상에 혈연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 상식이 제대로 박혔는가? 합격. 겉보기에 단정한가? 합격. 935에게 잘하는가? 합격. 헌신적인가? 바로 달려와주는거 봐라. 합격. 분명 싫지는 않은 것 같은데 당당히 안 나오는 걸 보니 정황상 친아빠는 아닌가? 그래도 이 남자 놓칠 수 없다. 반드시 □□□씨와 결혼시켜 붙들어야만.

14 이름 없음 (a1ldLX9dms)

2021-12-25 (파란날) 19:10:48

https://picrew.me/image_maker/41356
비앙카 그레이스 시모어 (Bianca Grace Seymour)
슬리데린 6학년이자 6학년 여반장. 극 보수주의 가문에서 나고 자랐으며 그녀의 부모는 강경한 순수혈통주의자로서 단지 표식을 받지 않았을 뿐 죽음을 먹는 자들을 대대적으로 지원했다. 그 사람이 시모어가 저택이  아닌 말포이가에 거처하는 것에 당시 대노하며 은촛대를 집어던지던 아버지의 모습이 생생하다. 그 분이 사라지자마자 쥐처럼 등을 돌린 얄팍한 말포이들이 영광을 독차지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열변을 토하는 삼촌의 말에 어린 비앙카는 고개를 주억거렸다.

시모어가의 어른들은 그들의 아이들에게 말했다.
Toujours pur
언제나 순수하라.

마법사로서 열등한 머글들을 굽어살피고 지배하는것은 당연하며 지금의 마법세계는 도리어 진정한 마법사들을 핍박하고 있고 그들을 진정한 자유로 이끌 선구자가 필요하다. 집안의 어르신들이 초상화 속에서 불만을 토해낸다. 블랙도 말포이도 없는 지금 새로운 주역이 될 가문은 당연 시모어라며 열변을 하고 비앙카와 다른 아이들은 그저 고개를 끄덕이면 되었다. 마법은 곧 힘이므로 머글태생들은 열등하며 진정한 마법사와 마녀들만 자격이 있다는 어른들의 말씀은 모두 옳았다.

진실은 존재하지 않아요. 다만 더 가식적이거나 덜 가식적이거나. 삶은 진실한 척 하는 속물로 가득 찬 가면무도회에 불과하니까요. 결국은 절대적인 힘만이권력 진실할 뿐이죠. 

비앙카. 늘 희게 살아가라며 지어진 이름이지만 그 자신은 전혀 그에 걸맞지 않다. 시모어가의 방계에 삼남 이녀중 장녀로 위치도 애매한데다 마법 발현이 늦어 스큅으 로 오인받았으며 발현 이후에도 또래들에 비해 마법적 재능이 뒤떨어져 가문내에서 반쯤 반푼이 취급이다. 하지만 아무려면 어떠하랴 순수혈통가의 여성들은 자신의 능력도 능력이지만 사교활동과 남편의 라스트 네임이 결국은 더 중요한 법이거늘. 다행히도 비앙카의 외모는 꽤 미인축에 속했고 오히려 마법에 재능이 없었기에 화법 예의 내조 정치등 순수혈통 가문의 여인으로서 가꾸어야 할 다른 능력을 갈고 닦는데 치중했다. 소녀는 가문의 어떤 여아보다도 성공할 자신이있었다. 그 때가 오면 반푼이가 아닌 어엿한 가문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겠지. 비앙카는 속물적인 자신이 전혀 부끄럽지 않았다. 슬리데린임을 사랑하고다른 얼간이들과 다르게 순수한 혈통임을 자랑스러워 하니근본모를 자들과는 급이 다를 한 점 부끄럼 따위 있을리가. 그래 열등감이 있는지도 모른다 알아도 중요하지 않으니 잊었다.

#자랑이라곤 기숙사랑 수저밖에 없는 비뚤어진 자식놈이라 죄송합니다()

15 이름 없음 (6VN0ykl/fE)

2021-12-25 (파란날) 21:56:18

https://picrew.me/image_maker/147024
※※오너는 이 캐릭터의 사상에 전혀 동의하지 않으며 미화할 생각도 없습니다 얜 개자식이에요※※

베로니카 레테 모리스, 슬리데린 5학년. 순수혈통 모리스의 마지막 남은 혈통. 원체 손이 적은 가문이라 이번 세대의 아이는 그녀와 두 살 어린 사촌동생뿐이었는데 볼드모트가 몰락하며 남은 가문원은 전원 아즈카반 행, 사촌동생도 사고로 죽었다. 일련의 몰락을 겪으며 성장한 그녀는 사람들에게 무해함을 드러내야만 한다는 것을 배웠다. 어떻게 해야 사람들이 자기를 안타까워할지 잘 알고있고 동정받기를 원한다. 감정적 공감을 기반한 동조를 이끌어내는 데에 능숙하다. 나 불쌍해하고 자기연민에 취해있으며 자기 처지를 유리할 때만 이용하고 불리할 때는 나도 범죄자의 자식으로 태어나고 싶진 않았다고 감성팔이하는데에 써먹는다. 사람을 부리는 데에 능숙하고 자연스러운데다 본인은 딱히 의식도 없는 것 같다. 즉, 속된 말로는 빙그레 썅년.

그녀는 외양만 본다면 더할 나위 없이 무해하고 순진한 천사처럼 보인다. 그런 외양에 더불어 상냥하고 조곤조곤한 말씨, 부드러운 태도는 무슨 말을 하던, 어떤 생각을 가졌든 그녀의 행동에 설득력을 실어준다. 다만 실상 자기합리화와 자기연민의 끝판왕으로, 나는, 우리 가문은 나쁘지 않다>그럼 왜 몰락했지?>'착하고 불쌍한 나'를 유지하기 위해 몰락의 원인을 외부에서 찾고 화살을 그쪽으로 돌림>우리는 옳았고 머글들이 실제로 미개하기 때문>그런데 그 미개한 머글과는 다른 머글 태생들의 가치를 알지 못했고 그게 우리의 유일한 실수>머글들이 나쁘고 아무튼 나는 아무 잘못도 없으며 이안을 포함한 그리핀도르들이 나를 왜 싫어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기적의 사고회로의 소유자. 타인에게 악의를 가지면서 자신에게 향하는 악의는 견디지 못하는 모순적인 소녀.

jake>1592097001>719 <clr #7fffd4>"명예로운 하츠페어 가의 아가씨가 어째서 이런 모임을 주최했는지 들어볼 수 있을까? 실은 나도 조금 흥미가 있거든."</clr>
베로니카 같은 사람은 클로이 같은 이를 아주 왜곡된 방식으로 이해할 수 밖에 없다. 요컨대 새 시대에, 너에게 걸맞는 새 세력을 형성해 권력 구도를 바꾸고, 그 중심이 될 거라는 거구나. 악의가 있거나 한 것이 아니다. 그저 그녀가 그렇게밖에 볼 수 없는, 보지 않는 인간일 뿐. 오히려 그녀의 능력과 야망은 긍정적으로 치고 있다. 그녀도 결국엔 슬리데린이기에 자신의 보전과 가문의 재건에 도움이 될만한 패를 내민다면 기꺼이 클로이를 따를 것이다.

jake>1592097001>810 "너도 나도 혈통을 고를 순 없었잖아, 그렇지? 내가 범법자의 자식으로 태어난 것도, 네 부모님이 머글 태생인 것도. 그럼 우린 같네. 같은 마법사인거 아니야? 내가 왜 미워?"
그녀는 눈도 귀도 이미 예전에 스스로 가렸다. 남은 것은불명예스럽게 몰락한 가문과 남겨진 그녀뿐. 그래서, 조금 더 그녀에게 편리하게 이야기를 하고 가문의 의의를 왜곡했다. 난 이것조차 없으면 너희와 정말 다를 게 없어, 아무것도 아니게 된단 말이야... 그런 그녀는 그가 자신을 미워하는걸 납득하지 못한다. 내가 너희를 미워할 자격이 없다면, 너도 나를 미워할 자격이 없는 것 아니니. 같은 헛소리나 주워삼기며 뱅뱅 돌고만 있다. 진짜로 답을 듣고 싶은 것은 겁 많은 그녀이니 결코 듣지 못할 것이다. 그녀 스스로 바뀔 의지를 갖는 이상은.


>>12 "물론 선배의 의견이 옳지만, 지나치게 급진적인 것 아닐까 싶어요... 그런 갑작스러운 변화를 우리 사회가 수용할 수 있을까요?"
당신도 나 같았더라면 그런 말을 할 수 있었을까. 배배 꼬이고 비틀린 방식으로 자신의 정신을 유지하는 그녀는 캔튼 가도 글렌도 제대로 볼 수 없었다. 그러고 싶지 않았다. 저렇게 당당한 사람인데, 전쟁 당시에 한발 삐끗했더라면 그래도 지금 같을 수 있을까. 이제 와서 우리들과 명백히 다르고 달라야 할 자들과 섞여 살라고? 그는 그녀보다 명백히 나은 입장에서 살아온 주제에 끊임없이 그녀가 직시하고 싶지 않았던 것을 눈 앞에 내보여서, 그래서 그녀는 그를 어떻게든 부정하고 싶었다.


>>14 <clr #7fffd4>"너무했어, 비앙카. 이 아이들도 그러고 싶어서 그런 건 아닐 텐데... "<clr>
한 살 차이의 소꿉친구. 가문의 몰락 이전부터 가까웠기에 나이에 개의치 않고 격의 없이 지내고 있다. 곁에 그림자처럼 붙어선 과격한 행보의 비앙카를 말리는 양 보이지만 사실 별로 그렇지도 않다. 멋모르는 저학년들이나 그녀를 동화 속 구원자라고 멋대로 착각할 뿐,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의 전형. 형식적으로 말리는 '척' 이나 하고 미온적인 태도로 옆에서 예쁜 말 몇마디나 주워섬기는게 끝. 아니 오히려 지금 시대에 비앙카가 이리 당당하게 활개칠 수 있는 것은 선을 넘을라 치면 베로니카가 적절하게 끊어내고, 채찍과 당근마냥 사근사근히 달래 수습하기 때문이고, 베로니카가 슬리데린에서 무시당하지 않는 것은 곁에 비앙카가 있는 것, 그 존재 자체 때문일 것이다. 이 사실만 놓고 본다면 일방적으로 베로니카가 비앙카에게 헌신하는 양 보이지만 기실 더 의지하는 쪽을 꼽자면 베로니카일 것이다.

자신의 정당성을 찾는 베로니카에게 비앙카는 등대다. 스스로 길을 찾기에 그녀는 지나치게 나약하니까. 오로지 존재만으로 확고하고 흔들리지 않을 목표를 지정해주는 빛. 스스로를 설득하기 어려울 때도, 그녀의 연약한 정신이 무너질 것 같을 때도 견고하게 주어지는 설득력. 왜 나만, 왜 나에게 이런 일이 벌어지는지 도무지 납득할 수 없을 때 비앙카는 아주 간단한 답을 준다. 우리가 특별하니까. 특별한 만큼 주어지는 시련이고 다른 저 밑의 자들과 다르게 더 누리기 위해 받는 것이라 그녀에게 위로를 준다. 그렇게 함으로서 베로니카는 도망칠 수 있다. 자신이, 가문이 틀렸다는 사실로부터. 순혈주의는 과거의 찌끄레기일뿐이라는 명백한 진실에서.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에게 향하는 악의들의 정당함으로부터.

16 이름 없음 (ucfVTXXocg)

2021-12-25 (파란날) 23:43:28

https://picrew.me/image_maker/69653

신화 혼혈 학교의 11학년생, "알레프Aleph". 그는 악마, 유혹자, 적대자, 뱀, 붉은 용-즉 사탄의 아들이다. 직접적으로 피를 이은 건 아니지만 그로 인해 세상에 태어났기에.

지옥의 왕이자 악마들의 군주인 사탄, 그는 혼돈을 사랑하는 악마다. 연약한 인간들을 뱀처럼 유혹해 인세에 혼란을 빚어내는 것이 그의 일. 때로는 인간 사이에 자신의 후손을 심어놓기도 했다. 죄의 씨앗, 대악마의 종이 될.
사탄의 아이는 평범한 인간 부부의 몸에 잉태되었다. 이들은 계속된 불임으로 슬퍼하던 자들이었는데, 마침 선물처럼 아이가 찾아온 것이다. 부부는 이를 신의 축복으로 여겼다. 그래서 '신'을 뜻하는 이름을 아이에게 주었다. 어리석기도 해라, 그건 악마의 저주였는데.

아이는 부모 밑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 인간의 배려와 친절이라는 것도. 아이는 자신의 출생을 몰랐다. 그래서 역설적이게도, 아이는 선한 사람이 되고 싶어했다. 인간이라면 응당 가져야 할 선의를 아이도 가지고 있었다.
부모는 아이를 사랑했다. 아이도 부모를 사랑했다.

시간이 흘러 아이가 청소년이 되었을 무렵.
어느 날 신화 혼혈 학교로부터 입학 통지서가 날아왔다. 처음에는 알레프가 악마의 피를 이었단 사실에 그와 부모도 아주 많이 놀랐지만-그들은 망설임 없이 입학 수속을 밟았다.
교내에서 알레프는 친절하고, 배려심 깊은 학생이었다. 최흉의 악마가 그의 진짜 아버지라곤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온갖 성향의 반신들이 모인 학교였지만, 알레프는 그럭저럭 적응해나갔다.

알레프는 학교에 입학하고 나서도 자주 본가에 들렀다. 그만큼 그는 가족을 사랑하고 아꼈었다.
하지만, 우연한 사고로 부모가 세상을 떠났을 때.
그는 울 수 없었다.

사실은….

"내 안에 '악마'가 있어."

https://picrew.me/share?cd=2HXvQuClsS

"너의 가장 순수한 악의를 부정하지 마."

알레프의 안에는 다른 인격이 살고 있었으니. 그 '악마'가 말하기를 자신은 "타브Tav", 너의 악의 그 자체라 하였다.
타브는 알레프의 내면에서 때를 기다린다. 타브는 끊임없이 속삭이며 그의 정신을 갉아먹는다. 악행을 종용하고 또 악인이 되기를 강요한다. 알레프를 타락시켜, 그 육체를 강탈하는 것. 타브의 목적은 그 뿐이다. 이를 위해 종종 알레프에게서 몸의 주도권을 뺏어오곤 한다. 일시적이지만, 그 자신에게는 더없이 좋은 기회이다.

타브는 알레프의 의식에 억눌려 있었던 악의에서 태어났다.
그의 부모가 사망하기 며칠 전, 알레프는 원초적인 본능을 서서히 깨우치기 시작했었다. 본능. 강력한 악마의 피는 알레프로 하여금 이유 모를 악의를 품게 했다. 살아있는 모든 것을 부수며 죽이고 싶다, 파괴적이고 강렬한 감정이었다. 그는 피어오르는 악의를 애써 부정하며 마음 한 구석에 구겨담았다. 그걸로 끝인 줄만 알았다.
알레프의 이면, 반인반마로써의 본능은 이를 달가워하지 않아했다. 나는 아버지의 명을 따라 혼돈의 화신이 되어야만 한다. 그런데 어째서 나를 방해하지? 숨은 악의가 욕망을 먹고 걷잡을 수 없이 커져갔다. 악의는 곧 하나의 인격체가 되었다.

그 사고에서 제 부모가 죽음에 몰린 것도, '악마'의 간언에 넘어간 알레프 탓이었다.

알레프는 인간성을 유지하고 싶었다. 하지만 내면의 '악마'를 알레프는 거부할 수 없었다. 받아들여야 했다. 그는 악을 추구하도록 태어난 반인반마였으니까. 피에 새겨진 욕망이 알레프의 이성을 짓눌렀다.
하지만 그럼에도 알레프는 '인간적'이고 싶었다. 인간에게서 배운 온기를 잃고 싶지 않았다.


알레프는 현재 매사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8학년까지만 해도 밝고 성실하며 친절한 학생이었는데. 하지만 타브가 주도권을 잡으면, 사람이 180도 바뀌어 버린다. 면전에 악의를 내세우며 혼돈파 못지않은 악행을 일삼는다. 이런 알레프의 이중인격은 교내에서도 소문이 무성하게 퍼져있다.

학생들 간의 갈등에 대해서는 일단 중립을 지향하는 중이다. 하지만 그의 이중인격 탓에 실제로는 혼돈파라고 여겨도 무방하다. 인격이 바뀌었을 때의 그가 혼돈파에 가담하는 중이기도 하고.
언젠가 그 악의가 알레프를 완전히 집어삼킨다면… 그는 완전한 혼돈파로 변질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17 이름 없음 (15.LsGwWOU)

2021-12-26 (내일 월요일) 17:34:24

https://picrew.me/image_maker/597326/complete?cd=nGzso6VHzg

다이앤 오닐 Diane O'Neal
2004년의 호그와트, 4학년생이자 그리핀도르의 퀴디치 선수. 포지션은 몰이꾼.

머글 태생으로, 조상 중 누가 마법사였는지도 확실하지 않다. 마법과는 전혀 무관한 삶을 살다가 갑자기 편지가 오는 바람에 호그와트에 입학하게 된 케이스. 처음에는 누군가의 장난인 줄 알고 무시했으나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기미가 보이자 어쩔 수 없이 '정체불명의 기숙학교'로 향한다.

부모님이 웹 개발자와 엔지니어였던지라 다이앤은 어릴 적부터 머글의 최신 기술을 접할 기회가 많았다. 그런데 하루아침에 자신이 '마법사'라니. 부모님과 헤어져 기숙학교에 가게 된 것도 불만, 고리타분한 느낌 물씬 나는 닫힌 사회에 툭 떨어진 것도 불만이었다. 모든 것이 낯설고 불합리해 보였다. 그래서 그녀가 선택한 길은 바로...

"순수혈통이 그리 중요한가? 그럼 왜 그 잘나신 순혈 마법사들이 계속 머글을 피해 살고 있을까?"

다이앤은 머글우월주의자다. 머글(이 단어 역시도 어감이 좋지 않다며 일반인이나 비마법사 등으로 칭하는 것을 좋아한다)의 사회 제도와 기술이야말로 우월한 문화이고, 마법은 열등한 자들이 자신들을 멸종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타고난 맥없는 방어수단일 뿐이다. 왜 전근대적인 방식을 고수하며 계속 꼭꼭 숨어 있을까? 정면대결로는 이길 수 없기 때문이겠지. 몇 년 전 있었다는 마법사 '전쟁'도 그저 그들만의 리그에 불과할 뿐 아닌가? 일반적인 세계와 동떨어진 듯한 그런 질서에 자동으로 편입되는 것이 싫었다. 그녀는 대단히 반항적이고 문제적이다. 그렇다 보니 학교 성적은 거의 전부 낙제점 직전. 심지어 머글 연구마저도! 그녀가 흥미를 보이는 마법이란 비행술과 그것을 이용한 퀴디치 정도인데, 그마저도 스니치를 잡는다는 퀴디치 본연의 목적보다는 몰이꾼으로서 상대 몰이꾼에게 블러저를 명중시키는 짓을 저지르는 재미로 참가하고 있다. 현재 팀 내 최고의 몰이꾼이라는 평. 한 경기에서는 수색꾼은 어디 놔두고 그녀가 스니치를 잡아버리기도 했다는 모양이다(...).

그녀의 목적은 마법사 사회가 머글 사회에 편입되거나 아예 해체되는 것. 그것이 힘들다면 얼른 졸업한 후 마법과 상관없는 인생을 사는 것, 혹은 퀴디치 프로 리그 입단.

아무리 그래도 마법사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마법 주문을 익히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선호하는 주문은 엑스펠리아르무스. 의외로 힘도 세고 날렵해서 머글식 싸움에 굉장한 재능이 있다. 1학년 시절부터 자신에게 시비 거는 다른 학생의 지팡이를 손에서 떨구고 주먹 맛을 보여 준 전적이 존재.

지팡이는 사시나무에 용의 심근, 약간 긴 편에 튼튼함.
빗자루는 처음 퀴디치를 시작할 때 적당한 가격대의 모델을 골랐다. 경기용 빗자루 규격을 정해야 한다는 여론을 만들려는 듯.

jake>1592097001>300
"유령이 실제로 있단 건 좀 놀라웠어요. 근데, 진짜 밖으로 나가고 싶지 않아요?"
전쟁에서 전사한 사람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니, 이것도 마법사들만 가능한 일인가. 제2차 세계대전이나 베트남전의 전사자들 증언을 들을 수 있으면 굉장하겠는걸. 그런 생각을 하며 그가 들려주는 호그와트의 이모저모를 받아적었다. 학교를 너무나도 사랑해서 죽어서까지 남는다는 심정은 자신으로서는 상상하기 어려웠다. 내가 유령이 된다면- 같은 가정을 해 보다가, 다이앤은 역시 그 같은 희생자들이 더는 나오지 않게 하고 싶어진다.

jake>1592097001>727
"갈레온이 진짜 금이면, 바깥에 내다 팔아도 되는 거 아냐?"
죽이 잘 맞는 친구. 같이 머글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마법사 사회의 낡은 관습을 신명나게 까고 있다. 챈들러가 싫어하는 수업을 땡땡이칠 무렵, 다이앤은 수업 도중 뭔가 잘못 건드려 폭발을 일으키거나 한다. 사실상 이 낯선 세계 속에서 드물게 말도 잘 통하고 성격도 맞는 친구이기에,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퀴디치 경기를 보러 오면 수많은 관중 속에서 친구를 찾아내고 손을 흔드는 다이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가끔은 챈들러의 동생이 다닌다는 기숙학교에도 관심을 가지기도.

jake>1592097001>810
"괜찮을 거야. 지팡이 없으면 우리가 이겨."
완전히 비공식적으로 결성된 머글식 결투 클럽의 동지. (역사 빼고) 뛰어난 성적을 유지하는 이안에게 넌 뭘 해도 될 놈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순혈주의가 바보 같은 사상임에는 동의하기에 이안이 슬리데린 학생과 싸움이 나면 그의 편을 들어 주고 있으나, 동시에 그가 이념 때문에 더 이상 다치지 않기를 바란다. 오러가 된다는 목표도 다이앤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그저 사지에 자진해 뛰어드는 것으로 보인다. 야, 너 진심이야?

※캐릭터의 사상은 오너의 사상과는 완전히 별개입니다.

18 이름 없음 (yKb5aGgruE)

2021-12-26 (내일 월요일) 18:47:10

https://picrew.me/image_maker/597788

신화 혼혈 학교의 11학년 생, 아리엘(Ariel). 천사의 이름을 그대로 받은 그녀는 이름 그대로 대천사의 딸이다. 정확히는, 천사 아리엘의 이름을 따온 것은 맞다만 그 이름 뜻(신의 사자/lion)를 빌려온 것에 더 가까우며, 그녀 본인은 그 유명한 대천사 미카엘의 딸이다.

천사의 딸로서 조금 독특한 출생과정을 거쳤는데, 그녀의 어머니는 미혼모였다. 남자에게 버림받은 것이 아닌 혼전임신 후 결혼신고 및 식을 올리기도 전에 사고로 남자가 죽어버린 것. 기력이 다해 쓰러질 정도로 울다 지쳐 잠든 그녀의 어머니의 꿈 속에, 미카엘이 찾아와 말한 것이다.
「울지 말아라, 가엾은 여인아. 내가 네 아이를 도우리니 그 아이는 손을 들어 간교한 뱀들을 치며 누구에게도 무시받지 못할 자가 되리라. 그 아이는 신의 사자가 되리라.」
잠에서 깨어난 그녀의 어머니는 이 꿈에 왜인지 모를 큰 위로를 받고 기력을 회복했으며, 신의 사자라는 말을 또렷히 기억한 어머니에 의해 그녀는 아리엘이라는 이름을 받게 된다.

호적상과 육체적으로는 아비 없는 미혼모의 딸이지만, 그녀는 분명 미카엘의 힘을 물려받은 신화적 존재.
미카엘과 같이 강력한 신의 축복을 받은 그녀는 용맹하고 담대한 성격을 지녔으며, 웬만큼 투신의 혈통에 밀리지 않을 강인한 힘과 검술 재능 또한 갖추었다. 퇴마(물리)
그러나 인간의 혈통이라는 태생적인 한계도 있는 탓에, 그런 그녀를 돕기 위해 미카엘이 준 것이 있으니 바로 통찰의 눈. 그녀가 항상 끼고 다니는 모노클의 이름으로, 인간의 눈으로는 분별하기 어려운 선악의 구분을 돕는 도구이다. 단순히 누군가의 선악의 정도 뿐만 아닌, 태생적인 부분까지 분별해낼 수 있기 때문에 학교 곳곳에 있는 악신들의 자녀들을 구분해내는 것에 용이하다고. 그리고 그녀의 눈으로 본 신화학교는 바알에 루시퍼에 사탄의 아들까지, 아주 생지옥이다.

어릴 적에는 당장에 어머니께 찾아와 자신에게 이렇게 큰 힘을 준 것에 대해 의문을 품었지만, 신화학교에 가게 된 후 여러 악신과 혼돈의 신의 자제들을 직접 눈 앞에서 보게 되며 그들을 대적하기 위한 신의 큰 그림이었음을 깨달았다. 따라서 현재의 가장 큰 목적은 바로 미카엘의 뜻대로 '뱀'들을 치는 것.
현재로서 최우선의 목표는 단연 같은 학년의 슈테흐와 샤미타 등의 혼돈의 중심에 서 있는 자들과, 에스테반과 알레프, 플로이드 등 악마의 자손들을 대적하고 지옥 깊숙한 곳에 쳐박아 가두는 것이다.
그를 위해서, 마음에 들지 않지만 뜻을 함께하는 다른 신화의 주신의 아들인 에메트와 협력하는 관계이자 같은 학생회의 동료로, 선도부에 속해 있기도 하다.


>>16 현재로선 가장 최우선적으로 대적하고 있는 관계. 나를 원망하지 마, 네 안의 악마가 있는 것을 탓해.
처음 보았을 때부터 통찰의 눈을 통해 사탄의 자식이었음을 알았기에, 동기임에도 불구 말을 거의 섞지 않는다. 그러나 언젠가 '알레프'가 그녀에게 '왜 자신을 피하느냐'고 물었을 때 그녀는 차갑게 대답했다지. '내게 말 걸지 말아라, 독사의 자식아' ...아마 황당했을 것이다. 당시 알레프는 부모님을 잃기 전이었으니.
시간이 흐른 지금도 아리엘이 일방적으로, 극단적으로 혐오하고 그림자도 부딪치기 싫어하는 관계로 그의 인간적인 부분보다 그의 내면의 악의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악에 대해서 그녀는 언제나 단호하다. 그렇기에 알레프의 내면의 존재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존재다.
인간의 힘으로 악마를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해? 어리석은 자야. 그 혼돈과 악의는 끝내 너의 인간적인 모든 부분을 집어삼키고 타락시키겠지. 차라리 악마가 되기 전에 내 손에 죽는 건 어때? 악마로 타락하기 전에 인간으로 죽는 거야.
나는 네게 안식을 줄 수 있어.

jake>1592097001>86 같은 천사의 딸... 따지고 보면 사촌 자매 비슷한 거려나? 일단 편하게 자매처럼 대하고 있다. 또 비슷하게 악마를 대적하기 위해 태어난 존재라는 점에서 많은 동질감을 느끼고 있다.
자신과 달리 온전한 부모를 가졌지만 '부족함 가운데 신이 도우시는 법!' 이라며 개의치 않아한다. 애초에 그런 것에 연연하는 성격도 아니기도 하고. 얌전하고 유한 성격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조금 답답해하고 있다.
에스텔, 에스텔, 순진한 내 동생아. 악은 항상 네가 가장 연약해질 때를 노려 문지방에 엎드리고 있는 법이란다. 우리는 죄를 다스리기 위한 천사의 딸들이니, 항상 악에 경계심을 기울여라.
그래, 그 플로이드를 교화시킬 수 있을 거라는 헛된 망상에서 벗어나라는 소리다.

jake>1592097001>85 에스텔이 담당하여 대적하고 있는 바알의 아들. 당장은 자신이 담당한 영역이 아니니 필요 이상의 관심을 가지고 있진 않다.
하지만 언제든 에스텔에게 일이 생긴다면 자신이 직접 플로이드 역시 대적하여줄 의향이 있다.

jake>1592097001>92 "세 치 혀로 나를 미혹하려드는가"
알레프 그 다음으로 가장 경계하고 있는 학생이다. 이미 통찰의 눈과 에메트에게 들어서 알고 있다. 가만히 놔두다간 끝내 이 세상을 혼돈과 악으로 물들일 것이다.
필요에 따라 위험하다고 판단되면 그 자리에서 네 목을 베어버리겠노라고 그녀는 언젠가 슈테흐의 목에 검을 들이대며 말했다.

jake>1592097001>109 현재 필요에 의해 협력하고 있는 관계이자 학생회로 함께 일하고 있으며, 질서파에 협력하고 있기도 하다. 여러모로 비즈니스적 관계. 이러한 거리감으로는 천사의 딸로서 사명 외의 것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 그녀의 성격도 있다.
처음에는 악과 맞서 싸우는 이일수록 악에 물들기 쉽다는 관념 탓에 지켜보았지만, 태생부터 타락과 거리와 먼 인물임을 알게된 후로는 그가 하는 모든 결정이나 행동에 간섭하지 않고 있다.

19 이름 없음 (gv7xPtA6hE)

2021-12-28 (FIRE!) 15:58:39

https://picrew.me/image_maker/1333071/complete?cd=o8gQHcHqZe

클라리스 Clarisse
로우드의 윗치, 최고 학년인 5학년.

친구도 성씨도 없이 로우드에 들어온 그녀에 관해서는 여러 소문이 무성하다. 가문에서 쫓겨났다, 사생아였다 등등. 그런 그녀가 마음을 터놓고 진실을 이야기할 수 있는 친구는 패밀리어 한 명뿐. 이름난 귀족가에서 제 발로 나와 성씨를 버리고 스스로 평민의 삶을 선택했다는 사실은 클라리스의 패밀리어만이 알고 있다.

이름은 어머니가 주신 것, 성은 아버지가 물려준 것. 자신을 낳은 것도,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 것도 어머니였으며 아버지는 늘 다른 것에 관심이 있었기에 그녀는 아버지를 '어머니가 괴로워하는 이유' 정도로 생각했다. 어머니는 종종 그의 관심을 얻기 위해 아슬아슬하게 위험한 행동을 하곤 했지만, 어느 날 아버지가 구해 주지 않는 바람에 그대로 목숨을 잃고 만다. 클라리스는 어머니가 없는 집에 더 이상 있을 이유 따위 없었다.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방법 중 그녀가 배운 것은 일부러 위험에 빠지기. 그러나 실제로 그런 걸 저질러서 죽을 마음은 없었다. 자신은 어머니처럼 되고 싶지 않았다. 예쁜 외모와 좋은 성적, 사교적인 성격에 끌려 다가오는 학생들에게 클라리스가 내민 것은 한껏 꾸며낸 과거사였다.
어떤 이에게는 이런 비참한 사연을, 다른 이에게는 저런 슬픈 사연을 이야기하면 그들은 그것을 믿고 연민과 관심을 보이곤 했다. 그녀의 말이라면 무엇이든 다 해줄 것처럼 굴기도 했다. 그렇지만 오래가지는 못했다. 입만 열면 가짜를 쏟아내는 소녀를 다들 기피하기 시작했으며, 무엇이 진실인지는 그대로 묻혔다.

그렇게 해서 그녀에게는 별명이 생겼다.
로우드의 거짓말쟁이.

거짓말쟁이로서 끌어모으는 비틀린 애정은 달콤쌉싸름해서 나름 괜찮았다. 이제는 클라리스 본인조차도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알 수 없었을 것이다. 그녀는 자신이 언제 어디서 몸을 던질 것이라고 계속 말하고 다니곤 했다. 물론 정해진 날짜에 찾아가 보면 그녀는 자리에 없다. 그것이 몇 번 반복되면 아무도 클라리스의 말을 믿는 사람은 없었다. 조금 잘못했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이미 곁에는 단 한 명도 남아 있지 않았고, 슬슬 재미도 없어지고 다른 방법도 찾지 못한 그녀는 마지막으로 예고한 날짜에 정말로 실행하기 위해 필드를 전개한다. 실은 믿어 주길 바랐어, 하지만 그럴 리 없으니까... 알지?

그런데 있었던 거야, 매번 찾아와 주었던 사람이.

클라리스를 필드 속에서 꺼내 준 이는 그녀에게 신뢰를 약속했다. 패밀리어로서 맺어짐에 후회는 없었다. 그래서 그녀가 상대에게 진실만을 말하기로 약속했냐면...

이제 너한테는 마음껏 거짓말해도 돼?
...농담이야.

그렇게 몇 년이 흐르고, 클라리스와 그녀의 패밀리어는 졸업을 앞두게 되었다. 진실을 들었어도 별 거 없지? 너만 믿어 준다면 난 앞으로 계속, 계속 거짓말쟁이로 살아갈래.

>>8 로지카, 첼시
귀여운 후배들. 로지카는 옆에서 무슨 말을 하든 귀찮음으로 일관하기 때문에 클라리스 역시도 잘 건드리지 않지만, 첼시 쪽은 그래도 반응이 돌아오기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물론 그것을 제대로 된 커뮤니케이션이라 칭하기엔 어렵긴 해도...

-
※위키에서 변동사항 생길 수 있습니다.
※패밀리어 캐릭터 내 주시면... 제가 사랑합니다.

20 이름 없음 (JnsU3ZRisY)

2021-12-29 (水) 14:58:05

Picrewの「Respect for Mucha」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Xk2Ohv4TCj #Picrew #Respect_for_Mucha

엘레나 L. 리어바니르

로우드의 2학년. 같이 입학한 동급생과 패밀리어를 맺을까.. 싶어하는 듯 하며 대부분의 다른 학생들은 거의 확정된 걸로 아는 분위기입니다. 동급생은 그녀를 리리라고 부릅니다.

성격적으로도 조용한 편이고, 블루 유니언에 어울려 보이는 느낌이 있는 것만 제외하면 꽤 상냥하고 다정하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간혹.. 겉돈다는 평도 있을지도 모를 일.




그 날은 나를 잿더미로 만들었습니다. 이름과 동일하게요.
너의 연년생 누이를 온전히 뒤집어쓴 기분은 어떠니.

본명은 신더 아마릴리스. 어머니가 칭했다던 성을 따랐었습니다.
리어바니르의 사생아였지만 몸이 약한 가주의 딸과 놀라울 정도로 닮았고, 신분을 알 수 없는 어머니는 돌아가셨으므로 그녀의 말동무... 대역용으로 입양되었습니다. 그러나 몸이 약해 언제 죽을 지 모르는 사람의 성격을 이런저런 일로 부딪히며 진정한 친구로써 친애하고 사랑하며 생의 처음과 마지막을 함께할 패밀리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패밀리어가 되기 전에 죽었습니다.

보라색 크로커스를 한 아름 안아 당신께 주려 했습니다.
그러나 당신은 시클라멘으로 가득 감싸여 있었고, 나에게 카사블랑카를 남겼죠.
차라리 당신이 라벤더를 건넸다면 나는 기꺼이 금낭화로 답했을 텐데.

*보라색 크로커스=너는 날 사랑한 걸 후회하고 있어
*시클라멘=가버린 사랑
*카사블랑카=당신을 진정 사랑하기에 떠나보내겠습니다
*라벤더=정절, 내게 대답해주세요
*금낭화=당신을 따르겠습니다

그녀의 이름도.. 겉으로 보여야 하는 성격도 전부 덮어쓴 채로. 죽는 것도 카사블랑카로 거부되었기에 그저 빈 채로 있게 되었습니다.
상당히 강력한 마법적 소양을 지니고 있고 피는 섞였고 원본이 유언장을 남기었기에 대역을 진짜로 올리는 것에 가문원의 거부는 거의 없었을 것이다.



그렇게 당신은 로우드로 왔고. 누군가를 만났다. 너는 언젠가 그 빈 곳을 채워질까. 아니면 빈 채로 계속일까...

>>8 로지카와 첼시를 보며 어떤 느낌일까. 싶어하면서도 얻을 수 없어보일까 싶어하는 사람이라는 걸 깨달으며 가끔 침잠한 기분을 느낍니다. 로지카의 무관심함으로 인해 그다지 큰 관계는 없지만 첼시와의 이야기에서 어쩐지.. 싸고돌아지는 것 같다는 감각을 어렴풋이 느낀 듯..

>>19 로우드의 거짓말쟁이라는 소문을 들었으나. 굳이 그것에 대해 왈가왈부 하지 않는다. 졸업반과 2학년은 차이가 크기도 하고.. 다만 어쩌다 만났을 때 들은 것들이 진실인지는 모르겠다는 감정은 일부 있을 것이다.

*동급생 내주시면.. 고장나서 사랑은 조금밖에는 못 드려도 분명 애정합니다(?)
*위키는 변동될 수 있습니다.

21 이름 없음 (7jHbTH9oWA)

2021-12-29 (水) 21:04:07

https://picrew.me/image_maker/480390/complete?cd=CXWpANi1m9

"나다, 아브락사스."

□□□□□의 상담실을 찾아온 이의 깊숙한 구석에 숨어 있는 인격. 어두운 푸른빛의 장발과 세로로 된 동공이 특징. 온몸은 의문스러운 상처투성이에, 상담사에게 경어를 사용하지도 않는다.

이름: 아브락사스. 다른 인격에게 그에 대해 물어보면 상식적인 성격일수록 이름을 입에 올리는 것을 꺼린다. 그 녀석, 걔, 그놈 등으로 칭하는 편.
성별: 불명. 골격이나 목소리는 인간 남성의 그것에 가까우나, 자신이나 다른 인격이 확실하게 남성이라고 정체화한 바는 없다.
나이: 인간 기준으로 성년은 지났다고 한다. 그렇게 주장하는 것을 받아들여주지 않으면 무슨 일이 생길지는 모른다.
출신: 이름과는 상관없는 곳일 확률이 높다. 애초 인간인지도 불분명하다.
신체 사항: 장신 / 양손잡이 / 낫지 않는 수많은 상처

어느 날은 □□□□□가 열기도 전에 무거운 문이 열리고 내담자가 스스로 들어왔다. 누구냐고 묻자 그가 말했다. "아직도 모르겠나? 나다, 아브락사스."

이전부터 종종 수다쟁이 인격들은 '그 녀석'에 대해 이야기하곤 했다. 걔는요, 힘도 세고 제멋대로라서 성난 맹수 같아요! 그래서 우리가 합심해서 꽁꽁 묶어가지고 호텔의 가장 깊숙한 방 안, 무의식의 심연 속에 던져 놓았죠. 아차, 걔가 들으면 절대로 안 될 텐데-

의자에 털썩 앉은 그놈은 키득키득 웃으며 자긴 귀가 밝다고 했다. 기회만 있으면 다른 인격들을 전부 죽일 거라고 말하기도 했으나, 자긴 그 정도로 힘이 모이는 것을 기다릴 참을성이 없어서 무리라고.

"너는 새로운 인격들이 어디서 오는지 아나? 몇몇은 내가 가둬진 방에서 태어났지. [----]에 의하면 무의식의 가장 깊은 곳이라고 그러지 않던가?"

평소에는 갇혀 지내는 만큼 그가 엿들을 수 있는 대화는 한정적이나, 어떤 특정 인격(들)이 하는 말은 거의 다 들을 수 있는 것 같다. 모종의 연결 회로가 있는 듯.

"갓 태어난 그 녀석들을 어떻게 했을 것 같나? ...하하. 새가 알을 깨고 나오려면 영양분이 필요하지 않겠어?"

그가 구속에서 풀려나 호텔을 나올 수 있게 하는 양분이자 동력은, 무의식의 저편에서 새로 태어나는 무수한 인격들이다. 막 만들어진 따끈따끈한 인격을 잡아먹고는 힘을 축적해서 때가 되면 잠긴 문을 부수고 세상으로 나오는 것이다.

"시간이 다 됐다. 오늘의 대화는 여기까지로군."

드물게 나타나는 인격임에도, 그와 나누는 한 번의 대화가 긴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밖에 나왔다는 사실만으로 기분이 좋은지 의외로 선심 쓰듯 다양한 정보를 주는 편.

"어째서 내가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지 않느냐고 묻고 싶을 테지. 나는 내게 주어진 시간을 온전히 너와 대화하는 데만 쓰고 싶지는 않다."

아브락사스가 도시에서 일어나는 흉악 범죄에 연루되었다는 추측은 추측으로 끝나길 바랄 뿐이다.

704(2호, 세아)
자신을 가둘 수밖에 없었던 인격. 공존을 바라는 그녀의 모습을 위선적이라고 생각한다. 아브락사스 자신이 있는 한 '모두가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공존은 무리였으니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만약 모든 인격이 행복할 수 있는 공존을 원했다면 그것을 방해하는 인격은 죽이거나 영구히 가둬 놔야 했겠지. 그렇기에 세아와 아브락사스는 영원한 평행선을 그을 수밖에 없다.
그녀가 하는 말은 엿듣지 못한다. 가끔 세아가 그의 상태를 살펴보러 굳게 잠긴 방 문 앞에 와도 구속구와 씨름하느라 그녀의 방문 사실조차 모를 정도.

711(달리아)
다른 인격들에게 '끊김'을 당한 달리아를 멋대로 제 처지와 동일시하고 있다. 달리아가 힘이 더 셌으면 듣지도 보지도 움직이지도 못하는 상황에는 놓이지 않았을 텐데. 그러나 그녀에게 연민이나 동정을 느끼냐는 물음에는 아니라고 답했다. 달리아를 직접적으로 '끊어'낸 인격은 아님에도 문제의 그 사건을 아는지, 그 녀석이 풀려났다가 내 손이라도 다치게 하면 곤란하다며 웃기도. 방 안에 있다 보면 가끔 달리아가 소리치는 게 들려온다고. 정말이지 듣기 괴로운 목소리라는 평을 내렸다.
다음은 아브락사스가 비밀 한 가지를 이야기해 주겠다며 말한 내용이다: 자신이 어느 날 마음이 바뀌어 다른 모든 인격을 죽이게 되어도, 달리아는 자유롭게 풀어 놓기만 한 채 살려 둘 것이다.

712(세츠)
스스로는 세츠가 말하는 건강한 인격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을 알고 있으나, 그것이 뭐 어때서? 언젠가 세츠가 호텔의 깊은 무의식 속을 돌아다니고 있을 때, 멀리서 들려오는 아브락사스의 목소리를 들었을지도 모르겠다.

"네가 거기 있는 것을 안다. 나를 이대로 죽일 셈이냐? 혹은 언젠가는 풀어 놓을 생각이냐? 그것도 아니라면, 몸이 기능을 다할 때까지 여기 놔둘 작정이냐? 지금 이렇게 말하는 이를 모를 리 없겠지. 바로 나다, 아브락사스."

그는 세츠를 조롱하듯 말을 이어가다가, 무엇이 웃긴 것인지 갑자기 폭소를 터트리더니 조용해졌다. 다음 번에 문을 부수고 나오기 전까지는 그렇게 계속 조용하더라.

-
※모든 새로운 인격이 아브락사스가 갇힌 방 안에서 태어나는 것은 아닙니다.
※몸의 상처는 구속구에 의해 입은 것이 반, 잡아먹을 때 반격당한 것이 반입니다. 그를 치료하는 인격이 따로 있다고 하셔도 좋습니다.
※앞뒤 생각하지 않고 근육에서 최대한의 힘을 낼 수 있습니다. 손에 잡히는 물건이 무기가 되는 편.

22 이름 없음 (B3TCqzQPuU)

2021-12-30 (거의 끝나감) 14:58:19



https://picrew.me/image_maker/548515
유페미아 클레어 그레이(𝐄𝐮𝐩𝐡𝐞𝐦𝐢𝐚 𝐂𝐥𝐚𝐢𝐫𝐞 𝐆𝐫𝐞𝐲)

후플푸프 출신의 마녀로 4년 전에 졸업했다. 전도유망한 마녀였지만 현재는 잠적해 행적을 짐작할 수 없으며, 순수혈통 그레이의 장녀지만 졸업식을 앞두고 모종의 이유로 집안과 크게 반목해 가문에서도 그녀를 내놓은 자식 취급하고 더는 추적하지 않는다. 그녀의 잠적 직전 가장 마지막으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된 이는 당시 3학년이었던 글렌 에셀드레다 캔튼. 빛나는 학창시절의 마무리가 되어야 할 졸업식 날, 유페미아는 사라졌다. 그녀가 사라진 이유를 정확히 안다 말하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그야 학창 시절의 유페미아는 그야말로 완벽한 소녀였으니까. 퀴디치 주전, 후플푸프 7학년 여반장을 역임, O.W.L도, N.E.W.T도 빠지지 않는 성적을 보이며 활약상이 드문 후플푸프의 자랑으로 손꼽히던 학생. 주변에 친구가 끊이지 않는 상냥한 소녀. 모든 교수에게 사랑받은 예의 바른 학생. 자랑스러운 후배. 존경할만한 선배. 그런 그녀였으니 모두들 입을 모아 그녀가 사라질 이유가 없다 말했다.

𝒟𝑜𝓃'𝓉 𝒷𝑒 𝒶𝒻𝓇𝒶𝒾𝒹 𝑜𝒻 𝓉𝒽𝑒 𝒹𝒶𝓇𝓀. 𝒯𝒽𝑒 𝒻𝒾𝓇𝑒𝓌𝑜𝓇𝓀𝓈 𝓌𝒾𝓁𝓁 𝓁𝒾𝑔𝒽𝓉 𝓊𝓅 𝓉𝒽𝑒 𝓈𝓀𝓎


학창 시절은 아마 그녀 인생에서 가장 눈부신 시간이었을 것이다. 무엇 하나 빠짐 없이 완벽하게 돌아가는 것처럼 보였다. 영리하고, 꿈 많고, 의욕 있고, 무엇보다도 선량했던 소녀는 공정한 사회를 꿈꿨다. 그런 사회를 만들고 싶었다. 그녀가 말하는 바는 단순했다. 늘 정의롭고 공정할 것. 헬가의 정신을 따라 설령 이득이 없는 행위더라도 우선 행할 것. 그것이 옳은 일이니까. 계산 없이, 오로지 선한 의지를 따르자고. 그리고 그녀는 실패했다. 어떤 보상도 바라지 않고 순수하게 행동할 수 있는 인간은 아주 드물다. 하다못해 심적인 보상이라도 찾게 되는 것이 인간이다.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한 유페미아는 남에게도 스스로에게도 엄격한 도덕적 기준을 세웠고, 본질적으로 상냥한 그녀는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끝없이 실망하고 그들을 탓하는 자신을 견딜 수 없었다. 정확히 따지자면, 자신이 추구하는 '선'이 아무 의미 없이 타인에게 상처만을 주는 것이 아닌지 우려했다... 더 솔직히 말하자면 겁이 났을 것이다. 그녀가 그토록 다정한 인간이 아니었더라면, 중간에 멈추지 못했더라면 아마 실제로 정의를 강요하다 누군가에게 상처를 안겼겠지. 글렌은 단지 잠적의 계기일 뿐. 어떤 식으로든 그녀는 견디지 못하게 되었을 것이다. 그녀가 원하는 공정함을 모든 사람이 이루기에는 지나치게 현실감이 없다는 것을. 그 누구도, 그녀 자신조차도 그녀가 원하는 만큼 선한 인간이 될 수 없다는 것을.

그리핀도르
jake>1592097001>300 그의 학창 시절을 알았던 이. 기숙사도, 학년도 달랐으니 직접적으로 마주칠 일은 적었지만 적어도 전쟁 이전 평범한 학생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는 그를 기억한다. 그렇기에 처음엔 유령이 된 그를 손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그러던 차 용기를 내서 그녀가 만들고자 하는 세상에 대해 전쟁에서 싸웠던 그에게 조언을 구했고 생전보다 사후에 가까워졌다. 오히려 생자들에게 털어놓을 수 없는 고민들까지, 같은 기숙사의 유령들이 공감하기 어려운 문제들까지 상담할 수 있는 상대. 그녀의 가장 내밀한 부분까지 전부 들은 유일한 이. 그녀가 사라진 이유를 호그와트에서 가장 정확히 짐작할 수 있는 존재일 것이다.

슬리데린
>>12 "나는 네가 선의로 움직인다고 생각하고 싶었어. 오로지 옳기 때문에 행동할 수 있는 사람이기를. 너에게 실망했다 말하는 건 역시 끝까지 내 멋대로 구는 거겠지. 내 기대가 지나쳤던 걸까? 아무 의미 없이 너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상처만 줬었던 걸까?"
그는 나이 차이도 뛰어넘어, 그녀가 가장 의지하고 곁에 두던 후배였다. 전쟁과 볼드모트 경의 통치로 망가진 마법사의 세상을 그와 함께 재건하는 꿈을 꾸었다. 단 하나 그녀가 단단히 잘못 본 점이 있다면 글렌을 멋대로 그녀가 꿈꾸던 이상적인 선인의 모습으로 끼워맞춘 것이다. 당연한 사실이지만 그도 그녀의 강박적인 정의에 맞출 수 있는 사람은 아니었다. 나름의 목적과 욕망을 위해 움직이는 것은 지극히 합당한 일인데, 그녀는 그에 실망했고 그에게 실망한 자신에게 상처받았다. 이상과 현실의 괴리 속에서 시시각각 시간은 흐르고 초조하게 매일을 보내던 그녀는 졸업식 날 그와 마지막 대화를 나누고 결국 잠적을, 그녀가 바꾸고 싶었던 세상에서 도망치기를 택했다. 글렌조차 선의만으로 행동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그렇다면 도대체 누가 그녀를 이해할까.

>>14 "네가 내 동생이었더라면 그렇게 되도록 두지 않았을 텐데. 뭐가 널 그렇게 만든 거니?"
동생을 여럿 둔 그녀는 비앙카가 눈에 밟혔다. 어린 비앙카를 앞에 두고 그녀는 동생들을 떠올렸다. 가끔 재앙 같고 끔찍한 사고를 치기는 해도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백지 같다. 빠르게 변하고, 빠르게 흡수하고...가끔은 빠르게 망가진다. 무엇이 너를 이리 망쳤을까. 설령 옳지 못한 일을 하더라도, 그녀는 선배로서 모든 후배들을 공정하게 옳은 방향으로 이끌어야 한다는 의무감이 있었다. 그래서 꾸준히 그녀를 쫓아다니며 훈계했지만... 아마 다른 기숙사 반장의 제멋대로인 참견 이상으로 받아들여시진 못했을 것이다.


후플푸프
jake>1592097001>254 "2학년이 되고 나면 퀴디치 팀에 지원해보는건 어떠니? 모두 너와 좋은 동료가 될 수 있을 거야."
그녀가 7학년이던 당시 1학년이던게 아까웠던 재원. 더 시간이 있었더라면 좋았으리라고 생각했었다. 순진무구하고 귀여운 후배였기에 그녀와 함께 보내던 시간은 늘 즐거웠다. 엉뚱한 사실을 알아 왔을때 정정해주는 대신 그에 관한 스터디를 시작하면서 추가 과제를 얹어줘 가끔 살짝 원망을 사기도 했다. 너는 다른 사람도 시원해지게끔하는 비행에 자질이 있으니 꼭 퀴디치 팀에 들지 않더라도 언젠가 네가 나는 모습을 보러 호그와트에 오겠노라고 약속했지만 그 약속은 지켜지지 못할 것이다.

jake>1592097001>735 "내가 너에게 좋은 선배였을지 자신이 없네."
아픈 손가락. 언제고 공정한 그녀였지만 그에게는 온전히 공정해질 수 없었다. 그가 한 학년 늦게 입학한 이유를 짐작하지 못할 것도 없었으니까. 학기 초부터 유심히 지켜보다 그가 학년의 다른 친구들과 무사히 잘 섞여들어갔을 때는 새끼 새의 자립을 목전에 둔 어미 새마냥 안심했었다. 유독 신경 써서 돌보던 후배였지만 졸업 시즌이 가까워지자 혼란에 빠져 있던 그녀에겐 의문이 남았다. 나는 너를 생각한다고 행동하고, 너를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가르치려 들었지만 그게 정말 너에게도 좋은 방향이었을까? 단지 나의 오만이 아니었을까.

23 이름 없음 (bhVg3jqRqM)

2022-01-01 (파란날) 00:00:01

인류사랑 동호회? 요즘같은 시대에, 그런 재미없는 단체 따위에 누가 들어가?
인류를 도와주는 것 따위 하나도 재미없어!
우리들 인류증오 동아리가 최고다─!
인류를 위해 소소하게 방해해줄 장난꾸러기 녀석들을 모집하겠다!
인류증오 동아리의 규칙 그 첫째, 어떠한 일을 하더라도 유쾌하고 재밌게 끝낼 수 있을 만큼만! (사유 있을 경우 어길 수 있음)
그 외엔 제때제때 정하자구!
*동아리라곤 하지만 학교 같은 정해진 거점은 없다. 하지만 동호회 같은 늙은 이름보다는 밝고 활기찬 동아리라는 이름이 좋지?
-대장

https://picrew.me/image_maker/1387003
"미리미리♥ 잘하자♥"
인류증오 동아리, 조바심의 요정.
대장은 아니다. 최근에 들어왔지만 일 잘하기로 소문난 장난꾸러기. 인류사랑 동호회에는 이 요정을 방해하겠다는 사명으로 들어온 고지식한 요정이 한 명 있다고 한다.
어떤 일이 닥치고 나서 뒤늦게 해결하고 초조하게 결과를 기다리는 순간, 그 순간 로딩 바가 한 도트 한 도트 넘어가는 것까지 눈에 보일 만큼 긴장되고 정신이 붕 떠버릴 것처럼 아득할 때는 조바심의 요정이 다녀간 것이다. 그 능력은 바로 기다리는 동안의 시간을 아주 조금만 늘려버리는 것.
특히 좋아할 때는 12:00까지 제출할 과제가 있어 59분에 완성하고 보내기 전 마지막으로 저장하려는데 갑자기 렉이 걸려서 저장이 미뤄질 때. 59분 30초... 31초... 순식간에 초시계를 꺼내 확인하며 떨리는 눈꺼풀이 인상깊다나.
하지만 인류증오 동아리는 그 숙적인 인류사랑 동호회와 마찬가지로 '소소하게 귀찮은' 수준으로 끝낼 수 있는 장난만 쳐야 하는 게 규칙이므로, 대부분 무사히 일을 마칠 수 있게 된다고 한다. 그러니 실패한 일이 있다고 해서 이 요정을 탓하진 말자. 다 늦장을 부린 사람 탓이다.

24 이름 없음 (MvKNTgcsv6)

2022-01-01 (파란날) 02:33:21

https://picrew.me/share?cd=8rH406ZPOH

어딘가의 식탁 위에 올라 있는 새우티김.
먹음직스럽게 생겼다.
막 튀겨내어 바삭바삭한 점이 자랑스럽다.
얼른 식기 전에 먹히고 싶다는 꿈이 있다.
기왕이면 꼬리까지 먹히고 싶다.
너에 뱃속을 따끈따끈하게 채워줄거야.

25 이름 없음 (bhVg3jqRqM)

2022-01-01 (파란날) 03:38:07

https://picrew.me/image_maker/1420421

나 애옹이애오
지그믄 인간들 집에서 살지만
유서기픈 혈통 출신이애오
자기소개 할 수 있어오
까만 털 반짜기는 눈 윤기나는 꼬리
내 집에서 나 젤 예뻐오
쭈인놈 자꾸 내 배에 폭신폭신
화내고 글거도 게속해오
만난 거 주면 용서해줌

>>24
난 식탁 위 올라가는 애옹
마신는 냄새 나고 폭신폭신 구름 풀풀
접시 툭툭

26 이름 없음 (e2qZdYDWUk)

2022-01-02 (내일 월요일) 02:42:33

Picrewの「중노년 픽크루」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linboDjJ0H #Picrew #중노년_픽크루

50대 톱클래스 영화배우. 젊은 시절부터 연기활동을 시작해 굳건히 입지를 다지고 있다. 191cm의 건장한 체격에 나이에 비해 몸이 좋은 편(이지만 입금 전후가 다소 다르다.) 지금도 소싯적의 흔적이 남아있지만 외국에서도 화제를 불러일으킬 정도의 미남으로 유명했다. 주로 출연하는 영화의 장르는 드라마, 스릴러, 멜로, 범죄, 추리지만 가족영화나 코미디도 찰떡같이 소화한다.

내성적이고 조용한 환경을 좋아한다. 조용한 교외에 집을 마련해놓고 고양이를 무릎에 올려놓고 잔디밭에서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며 대본을 리딩하는 시간이 가장 즐겁다고 한다. 가정을 살뜰히 챙기는 가장이며 아내 바라기로 가끔 꽃을 사오기도 하며 잔잔한 애정표현이 많다. 세대차이에도 불구하고 자식들에게도 다가가려 애쓰고 있어 최신 유행어나 유행곡, 자식들의 취향도 섬세히 알고있는 편이다. 점잖은 성격에 배려심이 강해 자녀들에게 부드럽게 양육하는 터라, 그의 자녀들은 엄격하신 어머니와 자상하신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

TMI. 왼손잡이
드라마에도 몇 번 출연한 전력이 있다
제일 자신있는 요리는 쭈꾸미볶음
작명센스가 나쁘달까 너무 직관적이다

>>7 을 본네트에서 처음 발견했을 때 당황하여 아내에게 전화했다. 길고양이에게는 인간 냄새가 묻으면 안 좋으니 손 대지 말고 어미를 기다려보라길래 퇴근하지 못하고 3시간을 내리 기다리다가 아내가 오고 나서야 겨우 귀가했다는 해프닝이 있었다. 무슨 일인지 어린 핏덩이가 어미를 잃었다니 가엾다. 그래서 양말이가 놀고싶어하면 무엇을 하고있었든 제쳐두고 놀아주었는데 그렇게 응석을 받아준 게 어쩌면 양말이를 개냥이로 길렀는지도 모른다. 양말을 좋아해서 새 양말을 잔뜩 사다가 깔아준 적이 있었는데 전혀 신지 않았다. 기묘한 일이다. 발냄새를 좋아하나 싶어서 이름을 '발냄새'로 지어서 불렀는데 자식들과 아내가 듣고서 경악하며 '양말이'로 바꿔줬다고 한다. (다행이다)

>>10 아끼는 막내딸. 실컷 머리를 염색하도록 자유롭게 내버려두고 있다. 이번에 염색한 머리는 시원해보인다며 (아내가 없을 때) 칭찬해주었다. 새치가 생기면 꾸준히 염색을 해줘야 해서 가끔 머리를 염색하는 것을 익숙한 막내딸에게 맡기기도 한다. 놀러다니길 좋아하는 막내딸을 위헤 어릴 떼는 캠핑이나 여행을 자주 다녔다. 자식들이 하나둘씩 독립하며 막내딸도 결국은 독립할 줄 알았지만 사실은 가까이 있는 대학교에 진학했으면 했다. 하지만 딸은 꿈을 쫓아 다른 지역의 대학교로 진학했고, 별로 만나지 못해 사실 아쉬워하고 있다. 그만큼 함께 지내는 시간엔 즐거운 시간을 보내도록 해주고 있다. 어쩌다 어머니한테 혼나고 나서 너무 풀죽어 있으면 슬쩍 다가가서 마음을 다독여주기도 한다. 고양이를 쓰다듬는 법을 가르쳐줬지만 영 서투른 게...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

27 이름 없음 (BB0nUtPx/M)

2022-01-04 (FIRE!) 00:02:06

https://picrew.me/image_maker/1413416

식탁 위 장식으로 올려져 있는 고무 재질의 인형.
아마도 이 집의 누군가가 겨울에 선물로 받은 걸 식탁에 둔 것 같다.
귀엽다.
바닥은 딱히 고정되어 있지 않다.
눈을 감고 있는 건 곰이라 겨울잠을 자기 때문.

>>24 따끈따끈, 부럽다.
나는 고무라 변온도구(?)
이 식탁 위에서 먹힌 음식은 정말 많아.
너도 누군가 맛있게 먹어줄거야.

>>25 털복숭이, 힘들다.
툭하면 식탁에 올라와서 날 떨어뜨린다.
그러면 주인이 날 다시 식탁에 올려놓는다.
생각해보면 그냥 날 다른 더 높은 데 두면 안 되나?
아, 냉장고 위도 올라올 수 있구나.
포기해야지.

28 이름 없음 (zW1HqcmRWo)

2022-01-04 (FIRE!) 17:24:51

https://picrew.me/image_maker/295664

>>26네 장남이며 본업은 대학생 부업은 배우. 하지만 다들 본체를 배우로 알고 있으니 본업이란 말이 유명무실하지 않을까? 전역 후 복학전에 편의점 알바를 하다가 캐스팅을 당했고 복학 이후에도 대학보다는 촬영장에 있는 시간이 많으니 말이다. 주변인들은 아버지를 따라 배우가 되기로 결심했다 생각하지만 본인은 속으로 말한다. 계산대에 팔을 올려 턱을 괴고 부담스럽게 바라보는 선글라스 아저씨의 얼굴이 부담스러워서 네,네만 연신말했더니 어느새 기획사에 와 있었을 뿐이라고. 거절의 말이 나오지 않아 정신차려보니 의식의 흐름대로 계약서에 싸인을 하고 나와있었다고.
역시나 하소연도 소리로 나오지 못해 가슴속에만 메아리 칠 뿐이다. 남들은 그런 그를 역시 장남이라 말 수가 없고 침착하다며, 저 정신없는 머리만 어떻게 하면 좋을 것 같다는 둥 또 다시 그들의 해석대로 말하고 앉아있는 일상이 계속된다.

이름은 혈연. 막내인 >>10과 4~5살 정도 차이난다. >>26의 괴멸적인 네이밍 센스덕에 초등 6년 중등 3년동안 발표지목 단골이 된 가슴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다. 소심한 그로서는 남들 앞에서 의견을 얘기하는 것이 힘들었지만 선생님들은 옆친구와 떠들지 않고 묵묵하게 교과서만 뚫는 그를 모범생으로 보았고 실제로 제 의견을 얘기하는 것이 무서워 교과서를 그대로 읊으니 이 보다 더 좋을 수도 없었던 것. 물론 그에겐 이 보다 더 나쁠 수도 없었다. 문제는 그가 미용실에 홀로 가는 것도 피하고 싶어해 머리를전역이후 자르지 못할 정도로 내성적이라 개명을 하고싶으며 작명소에 가자 부모님께 말하는 것도 힘들었고 결과적으로 2n년 동안 인소 등장인물틱한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다. 물론 >>26을 닮은 외모와 머리 스타일의 시너지로 주변사람들에게 오해받는 것은 덤이다.

사람보다는 고양이와 강아지를 좋아하며 그중 사람에게 더 친근한 강아지를 더 좋아한다. 현재 본인이 번 돈으로 새끼 포메라니안을 입양하여 키우고 있다. 하지만 강아지가 너무 치대는 것을 좋아해서 모르는 사람한테도 달려가 꼬리를 흔들고 있으니 인생은 위기의 연속인가 보다.

>>7 이리저리 사람들의 존재감에 치여 힘든 날에 한 줄기 힐링을 주는 털북숭이들 중 하나. 꼼꼼한 성격에 예방접종 날짜,사료종류등등등 사소한 것까지 검색하고 챙기고 있다. 건강에도 예민해서 갑자기 양말의 배가 빵빵했던 어느 겨울날에 거의 울면서 동물병육에 달려갔더니 >>10이 준 츄르로 살이 쪘다는 말을 들었다.

>>10 귀엽지만 여전히 이해하기 힘든 막내동생. 큰 오빠라 그런지 현실남매 보다는 반 보호자에 가까운 마음이라 동생이 먼 대학에 간다고 했을 때 본인이 군대에 가서 집단생활을 해야 했을 때 만큼 걱정이 많았다. 물론 지금도 칠렐레 팔렐레 돌아다니는 동생덕에 걱정이 배로 늘었지만 원체 걱정이 많아 잘 티가 나지 않아 보인다. 아니 원래 표정이 무표정해서 잘 전달이 안 되는 걸까? 엄마와 지연이 옥신각신 하는 것을 너무 신경써서 일부러 지연이 고양이에게 츄르를 줄때 엄마를 용케 잡아두거나 안 그런척 망을 보고 있다. 이십 중반이지만 화난 엄마는 여전히 무섭다. 지연이 놀러나갈 때 일찍 들어오라고 전화하는 것도 반은 그의 몫. 오빠보다는 걱정많은 언니같다.

>>26 언제나 고마운 아빠. 어릴 때부터 엄격한 엄마보다 자상한 그에게 더 많이 붙어있었다. 물론 지금도 마찬가지라 성인이라 티를 내지 않으려고 해서 그렇지 가족들은 다 안다. 배우 생활을 하는 >>26을 보고 사람을 많이 만나는 일이니까 배우는 하지 말아야겠다 속으로 마음먹었으나 인생은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는 법이다. 싫은 말을 잘 못하지만 여배우랑 스퀸십 장면이 있을 때는 긴장되고 집에 가고 싶다며 ​문자를 보내고 있다.

https://picrew.me/image_maker/28629/complete?cd=vaNfdN4pQ1
혈연의 포메라니안. 이름은 포키. 모 빼빼로 과자를 닮은 이름을 가졌다. 생후 6개월 남아로 활발하다. 세상에서 사람이 제일 좋다. 물론 다른 멍멍이들과 야옹이 친구들도 좋다.

>>7 나랑 놀자!!! 바로 냥냥 펀치를 시전하는 다른 친구들과 다른 야옹이. 열심히 꼬리를 흔들며 놀아달라고 따라다니고 있다.

>>10 작은 누나! 만만해서 좋다. 배고플 때 간식달라고 쫓아다니면 개껌이 하늘에서 떨어진다. 하지만 이 주인은 가끔 나보다도 정신이 없어서 졸릴때면 조금 귀찮다.

>>26 아빠! 형(혈연)이 없을 때면 그를 찾아 쫄래쫄래 집안을 돌아다니다가 안보여서 찾아다니면 저기 구석에서 졸고 있다. 쭈꾸미 볶음을 탐내고 있다.

29 이름 없음 (zW1HqcmRWo)

2022-01-04 (FIRE!) 17:25:52

>>28에 병육이 아니라 병원 나머지 오타는 위키에서 고칠게요

30 이름 없음 (N7MoDgA1pY)

2022-01-05 (水) 08:44:24

https://picrew.me/image_maker/1081787

이 집 남자 자식 하나가 겨울마다 춥다고 꺼내 입는 따뜻한 후드티.
겨울, 식사 시간이면 그 녀석과 함께 자기가 식탁 주인인 양 식탁에 소매 부분을 떡하니 올려놓곤 했지.
너희는 한순간 그 녀석을 따뜻하게 해줄 뿐이지만, 나는 겨울 내내 그 녀석이 날 빨래할 때 빼곤 깨어있을 때도 잘 때도 함께한다고, 식탁 위 음식들에게 으스대기도 했던가?
사실은, 너희들은 평생 그 녀석의 일부가 될 수도 있겠지만 나는 그 녀석의 인생에 잠깐 스쳐갈 뿐이라는 거 알고 있어. 그러니 너무 미워하지 말아줘.
영혼의 파트너 같은 그 녀석이 독립할 예정이므로 슬슬 옷상자에 들어갈 것 같다.

>>24 새우튀김
이제 정말 독립인가. 이런 맛있는 반찬을 다 주고.
'그 녀석'아, 잘 들어. 따끈따끈하고 바삭바삭한 이 녀석이 맛있게 먹어달라잖아.
이제 집에 못 돌아오는 건 아니지만 한동안 돌아올 일은 없지. 마지막 같은 기분으로 맛있게 먹어.

>>25 애옹이
그녀석이 고양이를 만질 때 나한테 발톱을 세우거나, 내가 주로 추울 때에 나오다보니 그녀석이 씻으려고 날 내팽개쳐뒀을 때 그 위에 앉아서 식빵을 굽던가, 하여튼 귀찮다.
그래도 역시 함께 갈 순 없어서... 조금은 아쉽다?

>>27 눈곰인형
식탁 위 녀석들 중에선 너를 제일 먼저 만났다. 그야 그녀석이 널 받았을 때 겉옷 아래 느슨한 지퍼 틈 사이로 빼꼼 쳐다보고 있었으니까.
겨울 분위기인 주제에, 난 더워지면 옷상자로 들어가는데 이 녀석은 365일 장식되어 있어서 불합리. 하지만 아주 조금은 애증에 가깝다. 원래 그녀석 거니까, 크지 않고, 가져가도 괜찮지 않을까...

31 이름 없음 (CsAuA/LPHg)

2022-01-05 (水) 19:50:11



https://picrew.me/image_maker/131208
"아, 뭐야. 왜 츄라라 쨩이 저렇게 허무하게 죽어? 텐마 군은 로맨틱했으니 뭐 괜찮지만. 아빠는 안쥬에게 미리 얘기도 안 해주고...너무해."

미나토자키 안쥬(湊崎晏姫). 16세. 사립 여고에 재학 중. 3인칭 화법을 쓰고 로리타 패션을 좋아하는 여러 모로 독특한 아가씨. 취미는 나비 박제 수집. 그리고 배틀로얄 스폰서의 귀한 막내딸. 평생 부유한 권력층으로 곱게만, 현실 감각 따위 없이 비단길 위에서 살아왔으니 타인의 삶의 가치와 절박함을 모르는 그녀는 천진하게 잔인했다. 그녀에게 배틀로얄은 놀이다. 어린 여자아이들이 하는 인형놀이, 어른들이 챙겨 보는 주말 연속극과 크게 다를 것이 없는. 취향껏 역할과 서사를 부여한 후 뜻대로 흐르지 않으면 화를 내고, 그녀 취향의 예쁜 참가자, 예쁜 이야기에겐 좀 더 신경을 기울인다. 그 속에서 튀는 피에 대해 죄책감 같은 것 느낄 새도 없이 배틀로얄에 질리는 대로 새롭고 더 흥미로운 취미를 찾을 것이다. 그야 그녀에게 그건 놀이 중 망가진 장난감 같은 거니까. 부러진 인형의 다리 같은 걸 신경 쓰는 아이는 없다.

16년 평생 살며 뭔가 감추거나 속일 필요도 없으니 어린아이같고 솔직하지만 뭐든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직성이 풀리지 않는 성격. 기분만 내킨다면 당신에게도 제법 사랑스럽게 굴 지도 모른다. 제멋대로에 철없는 어리광쟁이지만 불행인지 다행인지 그녀를 사랑하는 이들에겐 그 철없는 어리광을 이루어줄 권력이 있었다. 어떤 터무니없고 이기적인 요망이더라도 당연하게 이루어지니 당연하게도 소녀는 한없이 자기중심적인 자각 없는 폭군으로 자랐다. 스스로가 잔인하다는 자기반성 같은 건 없다. 그녀의 즐거움을 위해서라면 그녀 밑의 사람들이 희생하는게 당연했으니까. 아무도 그녀에게 다른 사람들에게도 저마다의 고통과 삶을 받아들이는 감각이 있음을, 그것 역시 그녀의 요망과 권리만큼 때로는 그 이상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가르쳐주지 않았다. 아마 앞으로도 그녀는 권세가의 사랑받는 딸로 살 테고 가지고 싶은 걸 갖고 하고 싶은 것을 하고 받는 사람의 의사를 신경 쓰지 않고 사랑을 할 것이다.



배틀로얄 참가자와는 전원 안쥬 일방으로만 알고 있습니다. 굳이 관추하실 필요 없음.
jake>1592097001>915 "역시 낭만적이야... 이 장면, 몇번을 봐도 멋지네. 안쥬도 언젠가 저런 사랑이 하고 싶어."
그가 야시로 텐마를 죽이는 장면은 그녀가 가장 사랑하는 장면 중 하나다. 소녀적인 감성을 자극했다나. 그들이 겪은 현실의 고뇌는 소녀에게 중요한 게 아니다. 그녀 입맛에 맞춰 예쁘게 다듬어진 서사만 남을 뿐.
jake>1592097001>916 "저게 뭐야, 하나도 안 예뻐!"
그녀에게 그는 예쁘게 꾸며둔 정원을 망치는 들짐승 같은 존재다. 예상 밖의 일은 환영이지만 그의 방식은 그녀 취향의 낭만적 서사나 아름다운 미관과 거리가 멀었다.
jake>1592097001>917 "에, 츄라라 짱 슈퍼 루키 쨩 손에 죽은 거야? 완전 허무해..."
슈퍼 루키 쨩. 순식간에 상황을 파악하고 살해를 시작한 츠카사에게 붙인 별명. 그녀의 승률을 꽤 높게 점치기야 했지만 내심 마음에 들어 했던 츄라라가 그녀의 손에 죽은 데에 꽤 실망했다.
jake>1592097001>918 "텐마 군 멋있어!"
동화 속 왕자님을 보듯 좋아하고 있다. 물론 실제 그의 인격에는 그닥 관심이 없고 겉모습에 맞춰 끼워맞춰진 그의 이미지를 소비하는 것에 가깝다.
jake>1592097001>919 "저 애 저렇게 작아서 오래 살 수 있을까?"
개미 군집을 보듯 그녀와 그녀의 무리를 관찰 중. 그들 개개엔 크게 관심이 없는 것 같다.
jake>1592097001>920 "작다~ 귀여워. 저 애 마음에 드는데 오래 살아주지 않으려나."
케이지 안의 햄스터를 귀여워하는 감각으로 사쿠라를 귀여워하고 있다. 그녀의 불행한 과거사는 경연 프로그램의 불행한 서사 비슷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다.
jake>1592097001>921 "츄라라 쨩은 역시 저 각도가 예쁘네~ 이따가 언니한테 보정본 달라고 해야지."
아이돌을 선망하는 것과 비슷한 감정이지만, 차이가 있다면 한없이 내려다 보고 있다는 것. 스크린 밖의 인물이 영화 속 히로인을 바라보듯. 그녀의 외양이 퍽 마음에 든 것 같다.
jake>1592097001>922 "신기해, 어떻게 저렇게 사는 거지?"
평생 생존을 위협받아 본 적 없는 안쥬는 그녀의 생존주의에 대한 순수한 의문을 가지고 있다. 생존 예능 방송을 보듯 재밌게 지켜보는 중.
jake>1592097001>932 "어라, 저 애 되게 오래 사네."
무난히 살아남은 야쿠모에게 처음엔 큰 관심이 없었지만 생각 이상으로 그의 생존이 길어지자 그에게 뭔가 있다는 걸 집어낸 것 같다.

32 이름 없음 (P0.3dFwimA)

2022-01-06 (거의 끝나감) 15:46:44

https://picrew.me/image_maker/1349977/complete?cd=s2xF6BrfPe

배틀로얄 스폰서 미나토자키 가의 막내딸 안쥬를 호위하는 경호원, 하나미치 히로(花道浩). 22세.

꽤나 오래 전부터 미나토자키 집안을 지킬 정예 요원으로 훈련받은 듯하다. 특기는 검도. 반사신경이 뛰어나고 기동력이 좋은 편이라 속도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그렇기에 원래대로라면 다른 곳에 갈 수도 있었으나, 안쥬가 모니터룸에 혼자 있다가 진행 중 돌발상황이 생길 경우를 대비하여 그녀의 곁에 남았다.

개인의 의사와 기호라 할 만한 것이 희박하고, 무엇이든 안쥬가 하자는 대로 할 수 있다. 눈동자는 텅 빈 유리알 같아서 시선을 마주치면 섬뜩한 느낌마저 든다. 안쥬의 기분이 상하지 않게 보좌하며 그녀의 흥미를 끄는 참가자가 누군지 알아내는 것도 그의 몫. 어라, 남의 감정에 공감할 줄 아는 걸까?



https://picrew.me/image_maker/1349977/complete?cd=vTNwWeqaDW
본명 마츠모토 히카루(松本輝累).
8년 전 배틀로얄의 유일한 생존자.

모 중학교 검도부의 에이스였다. 처음 지급받은 무기는 은제 포크. 몸을 숨기며 탐색하다 누군가의 시체 곁에 버려진 일본도를 주워 사용하게 된다. 급우를 베어 그가 가지고 있던 총을 얻었다. 칼만 있는 척 안심시키고 총을 쏴서 몇 명 더 해치웠다. 그리고 총알을 아끼기 위해 숨다 보니 어느새 시간이 다 되려 했다. 그때 '너'는 조용히 다가왔다.

마지막 살아남은 사람은 너와 나였다. 너는 이렇게 될 때까지 한 명도 죽이지 않았다고 했다. 그것이 사실인지는 몰랐지만 아무도 죽이기 싫다는 말은 진심인 것처럼 보였다. 너는 내가 떨어뜨린 총을 들고 나를 죽일 수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 대신 무기를 버렸다. 그리고 이대로 시간을 다 흘려보내고 같이 죽자며 나를 설득했다.

우리는 공터에 앉아 조용히 이야기를 나누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모든 비밀, 다시 태어난다면 되고 싶은 것까지. 손을 잡고 가만히 있었다. 어째서인지 마음이 편안했다. 그래서?

그래서 나는 마지막 순간 포크로 너의-.



그날 그의 안에서는 무언가가 망가져 영영 돌아오지 않게 되었다. 그러지 않고서야 과거의 자신을 버리고 미나토자키의 사용인이 된다는 결정을 내릴 수는 없었을 것이다.



※미나토자키 안쥬를 제외한 관계는 전부 일방적이므로 오너분들은 추가하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위키에서 추가 및 수정될 가능성 존재합니다.

>>31 미나토자키 안쥬
"아가씨, 마실 것은 필요하지 않으십니까?"
하나미치 히로가 얼마 전부터 보호하고 있는 요인. 배틀로얄의 이모저모를 함께 지켜보며 안쥬가 원하면 해설을 해 주기도 하고, 주변 인물들에게 부탁해 고화질 사진을 구해 오기도 한다. 그녀의 흥미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구할, 혹은 저지를 것이다.
그는 자신의 능력을 높이 산 미나토자키 가의 어르신에게 거둬들여져 몇 년간 혹독한 훈련과 정신교육을 받았다. 배틀로얄에 대한 것을 바깥에 발설하지 않게 하려면 그를 죽이거나 내부에 데리고 있는 것이 최선이었고, 어르신은 인간의 복수심을 완전히 꺾을 수 있는지에 관한 실험을 시작했다. 이 정도의 일을 겪은 사람에게서 복수할 마음을 없앨 수 있다면 그 방법으로 무엇이든 못 하겠나? 그 실험의 마지막 단계를 위해 그는 집안의 막내딸마저 완전히 내맡겼다.
실험은 아마 성공했을 것이다. 그는 자신의 삶을 망가뜨린 원수의 딸을 눈 앞에 두고도 아무런 생각을 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적어도 그렇게 보인다.

jake>1592097001>915 모리미야 켄야
모리미야 켄야가 야시로 텐마를 살해하는 모습은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겨 하나미치 히로의 눈 앞에 보여졌다. 둘의 대화를 듣고는 잠시 멈칫했다. 기억의 저편에 두고 온 '너'의 얼굴이 생각나서였을까. 그러나 그 이상 생각해서는 안 되고 생각할 수도 없었기에, 그는 그저 안쥬가 기뻐하는 모습을 지켜보았다.

jake>1592097001>916 츠치나카 세이도
안쥬가 실망하는 것을 보았으나 동조하거나 말릴 수 없었다. 하나미치 히로는 배틀로얄 참가자에 대해 개인적인 호불호를 표현해서는 안 된다. 그와 별개로 충분히 돌발상황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은 인지하고 있기에, 시스템 관련자들에게 보안을 철저히 하라 지시했다.

jake>1592097001>917 아리마 츠카사
냉정하고 침착해 보이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미리 조사한 학생들의 정보를 바탕으로 1일차에 작성된 예상 승률 보고서에는 그녀의 승리 가능성이 조금 높게 점쳐졌을까? 물론 재미로 보라고 만든 자료기 때문에, 1일차가 지나자마자 맞든 틀리든 바로 휴지통에 들어갔지만.

jake>1592097001>918 야시로 텐마
안쥬가 감상을 물었다면 적당히 대답했을 정도? 하나미치 히로 자신이 서사의 완성도를 평가할 처지는 아니기에 크게 말을 얹지는 못했다. 그렇지만... 살아남아 버린 나보다야 죽은 그가 훨씬 운이 좋았다고 생각해. 이제 와서는 희미한 기억뿐이지만. 참회할 수도 없다. 생각하지 않는 편이 낫다.

jake>1592097001>919 이치노세 시오리
그녀가 꽤나 오래 살아남는 것을 기계적으로 보고했다. 하나미치 히로는 진심이 담긴 예상을 하지 않기에 예상 밖의 상황이라는 것도 존재할 수 없다. 아직은 이치노세 시오리의 속마음이 많이 드러나지 않아, 그것을 추측하는 것조차 하지 못한다.

jake>1592097001>920 안자이 사쿠라
필사적으로 살아남고자 하는 자기방위본능이 눈에 띄었다. 그러나 그가 불쌍하다거나 안쓰러운 감정을 가지는 행위가 허용될 리 없었다. 그리고 치안을 내다버린 이 세상에서 그녀 정도면 괜찮게 살아간 편이지 않은가. ...아니던가?

jake>1592097001>921 이케미야기 츄라라
안쥬가 '선호하던' 참가자. 근접해서 찍힌 사진과 동영상을 구하느라 일 좀 했다. 옆에서 다른 관전자들이 츄라라가 예쁘다며 응원할 때도 하나미치 히로는 묵묵히 중립을 지켰다. 무언가를 좋아하는 능력을 잃어버렸다. 그러나 다시 찾을 수는 없었다. 그뿐.

jake>1592097001>922 타카미츠 미츠키
이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 미리 생존주의를 익히는 것은 아주 드문 일은 아니었다. 미츠키의 생존 확률을 높게 잡은 보고서를 만들긴 했으나, 안쥬가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면 곧 소각되거나 파쇄기에 갈릴 것이다. 무언가 흥미로운 기술을 보여서 안쥬를 즐겁게 해주는 듯하다.

jake>1592097001>932 카자마츠리 야쿠모
공감각이 있다는 사실은 모르지만, 안쥬가 '뭔가 있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기에 무엇일지 분석하려, 아니 분석을 지시하려 했다. 그러니 그 전에 죽어버리면 곤란하다. 조금은 말이지.

33 이름 없음 (4QNC28.inw)

2022-01-07 (불탄다..!) 02:01:09

이네스페라 사에서 출시한 추리(약간의 공포)시뮬레이션 게임 '아나트만의 메세지~순례의 끝~' 을 비롯한 아나트만의 메세지 시리즈는 설정팩 용량도 매우 큰 굉장히 매니아를 노린 게임입니다.

개별 게임이기에 각자의 기기에 설치해서 다운로드하는 방식으로, 본인의 세계와는 분리되어 있습니다.

기본 줄거리는 고풍스러운 세계관(*설정 가능)의 '주인공'이 화가의 공개된 유언장에 있는 수수께끼를 풀어 외진 곳에 존재하는 거대한 저택에 도착하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기본적 목적은 '주인공'이 99개의 작품만을 만들었다는 화가의 100번째 작품들을 물려받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네스페라 사의 게임인 만큼, '주인공'의 설정을 정하는 것 뿐 아니라, 세계관 설정 또한 근대 일본이나 서양이나 심지어 중세나 르네상스로도 설정이 가능합니다.
물론 난이도 설정에 따라 주인공이나 세계관 설정의 범주는 달라집니다. 헬난이도일 경우 혈연도 없고, 진짜 돈에 쪼들리는 설정같은 것이나. 이전까지 개망나니였다라는 식으로 지능너프까지 가능할 수 있다고..
그래서 게임을 설정하고 플레이하기 전에 '게임 내에서 사망 및 불완전한 여생을 보낼 수도 있습니다. 동의하십니까?' 가 반드시 '크게' 적혀있다고.

Picrewの「斜め後ろメーカー」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ygFcM3lQAn #Picrew #斜め後ろメーカー
*게임 내에서 나오는 사진.
Picrewの「ヤンデレ男子_mero」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ix3e8Mo2Zs #Picrew #ヤンデレ男子_mero
*게임 내 회상씬에서 스쳐지나가는 장면 이게 유일한(...) 게임 내 살아있는 모습이다.

메세지 시리즈의 만악의 근원으로 꼽히는 화가. 세계관 최강이라는 농담도 나오는 듯하다.

*게임 스크립트 내에서
인간의 것이 아닌 듯한 재능을 지닌 사람이 있었습니다.
사람이 아니야. 귀신이야. 아니. 신선이야.. 같은 수많은 말을 들었지만 그 사람은 예술을 행했습니다. 평생 예술에 종사했지만 그 사람은 어떤 예술이던. 99점만을 스스로 인정했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이 죽었을 때. 그 사람은 '나는 100번째의 역작들을 만들었다'고 했습니다.
그 위치는 유언장에 힌트가 있다고 했지요.

...그 유언장의 공개는 그 사람의 별장을 찾아온 이에게만 이루어진다고 했습니다. 당신은 그 사람의 별장의 힌트가 있는 유언장에서 추리하여 찾아내었습니다... 그 별장에는 98명이 존재했습니다. 당신이 옴으로써 99명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모든 것은 끊겼습니다.

jake>1592097001>745
그가 느끼기에는 수없이 다른 시대와 다른 몸으로 윤회를 하게 만들고, 주연배우를 투입하는 악신이다.
악신의 존재를 눈치챈 이 세계의 유일한 존재. 그러나 굳이 버그를 만들어 세계를 망칠 생각은 없기에, 그저 100번째들에 붙은 부당한 자에게 보복하는 악령을 강하게 만들었을 뿐. 이 정도야 상관없겠지. 라고 생각했고 실제로 상관은 없었다.

jake>1592097001>746
설정팩 제작에 일부분 코드를 넣었다면 영적 부모들인가. 싶을지도. 큰 관계는 당연하지만 없다.

34 이름 없음 (yG8Kq6cLQk)

2022-01-07 (불탄다..!) 20:02:10

https://picrew.me/image_maker/29281 (+가공)

"알고 싶은 게 있니? 아니면... 팔고 싶은 게 있니?"

쓰는 덱은 "황금마차" 덱으로, 상인을 모티브로 한 컨셉의 덱이다. 주된 운영은 상대나 자신의 카드에 '가치 카운터'를 올려 일정 갯수 모였을 때 카운터가 올라간 카드를 자신의 패로 가져오고 에이스인 '마차' 카드들을 소환하는 것. 물건의 가치가 올라가고 입소문이 돌면 그 물건을 사들이려 거상이 행차한다, 라고 할까. 속전속결, 대량전개, 최강화력 같은 단어와는 거리가 먼 느긋한 운영 방식으로, 자신과 상대를 불문하고 LP를 회복시켜 주거나 드로우하게 해주는 효과의 카드가 많다. 또한 모티브답게 카드 이름은 경제 용어 관련 이름이 대부분.

뒷세계에선 꽤나 유명한 정보상 히루코ヒルコ를 운영하고 있는 여인. 아마도... 듀얼리스트? 응. 듀얼리스트.
악질적인 사이킥 듀얼리스트(듀얼에서 주는 데미지를 실제 물리적인 데미지로 바꿀 수 있는 초능력자)를 중심으로, 이 도시의 뒤편에는 무법듀얼이 성행하는 뒷세계가 자리잡고 있다. 그 뒷세계에서 활동하는 이 여인 역시 초능력자로, 연보랏빛의 눈동자에 새겨진 선명한 시안색 Ω가 그것의 증표라나... 좀처럼 듀얼하지 않기 때문에 그 소문이 진실인지는 거의 알려지진 않았지만, 뭐 그렇다.

그래서 이 여인이 무슨 일을 하냐면, 먼저 말했듯 정보상이다. 듀얼에서 승리하면 상대의 카드를 빼앗는 일도 빈번한 뒷세계에서는 떳떳한 앞쪽에선 구하기 어려운 환상의 카드 등도 꽤나 자주 돌아다니곤 한다. 평범한 카드와 다르게 오색으로 반짝이는 코팅이 입혀진 공식 레어 카드, 라던가에 열광하는 사람들은 얼마든지 있기에 일거리는 꽤 자주 들어온다나. 위치한 곳은 후미진 곳의 한 낡은 2층 건물로, 1층에서는 카드 전당포를 운영하고 2층에서는 정보상 상담을 진행한다.

이름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가게(?) 이름이 히루코라서 주인의 이름도 히루코라고 착각하는 사람이 많다. 본인도 그걸 즐기는 듯 상담한 사람에게 아와시마 히루코(淡島 蛭子)라는 가짜 풀네임이 적힌 명함을 줘서 낚는다. 친해지면 진짜 이름이 아니란 것 정돈 알려주지만 진짜 이름을 알려주거나 그 이상의 신상을 알려주지는 않는다. 홑몸이 아니라서, 질 나쁜 사이킥 듀얼리스트들한테 걸리는 건 조금 곤란하다나 뭐라나. 실제로 자식이 한 명 있는 유부녀고, 트윈테일로 묶고 다니는 것도 자식이 묶어줬기 때문이다. 중-고등학생 정도의 학생들이 오면 내 자식이 너만한데~ 같은 말을 하는 걸 보면 그 정도 나이대인 듯. 그런데 트윈테일이 받는다니 여러모로 굉장하다.
사실 황금마차 덱을 쓰는 건 직업에 맞춘 컨셉이 아니라 아이를 키울 때 경제공부를 시켜준다고 LP를 변동시키는 카드를 모아 덱을 만들었는데 같은 카드군의 카드가 많이 모여서 황금마차를 중심으로 한 덱으로 개편해 쓰게 되었다는 비하인드가... (TMI)

>1592097001>757 [메구리 아이]
"내 아이가 딱 너만한 아이인데. 너만큼이나 귀엽단다~"
아이가 사는 구 쪽으로 정보상을 이전한 후, 사이킥 듀얼리스트들을 깨부수고 다니는 아이의 소문을 듣고 먼저 접근해서 수고비를 제안했다. 듀얼로 이겨서 카드를 가져가겠다는 막무가내 사이킥 듀얼리스트들이 곤란하니까, 실력있고 싸울 생각 만반인 강한 아이가 기왕이면 적극적으로 나서서 다 쳐부숴준다면 더 좋은 거겠지, 라고. 실제로 한동안은 더 거점을 옮길 필요가 없을 것 같아서 안심이다. 하지만 말마따나 자기 자식과 비슷한 나이대인 아이가 듀얼 중 상처입는 건 신경쓰고 있어서, 가끔 아이가 상해를 입고 심기가 불편한 상태로 돌아오면 듀얼을 걸어 치료해 주려고 한다. (황금마차 덱에 있는 상대의 LP를 회복시켜 주는 카드를 사이킥 듀얼리스트의 힘으로 실체화하는 원리.)

>1592097001>995 [하즈루 도신]
"힘내렴, 잊혀진 유망주."
없어진 카드들에 대한 단서를 찾던 도신이, 이쪽으로 이전된 지 얼마 안 된 정보상에 대한 소문을 듣고 먼저 접근했다. 확실히 여인이 단서를 얻을 수 있을 만한 일을 알고 있긴 했지만, 도신이 값을 치를 수 있을 만한 정보도 아닐 뿐더러 이런저런 얽힌 일이 많은지라 조금 일을 도와준다는 것을 조건으로 걸었다. 거래, 그것도 도신 쪽이 빚을 갚고 있는 거래이기 때문에 정말 너무하다 싶을 만큼 굴려먹는다... 지만 그냥 잡일 같아 보였던 일이 어찌저찌 이어지다 보니 카드 한 장을 되찾는 결과가 되었다던가, 같은 일이 있어 그 일과 연관이 있는 존재인 것은 확실하다. 오히려 이쪽이 더 손해를 보고 있는 걸지도. 여담으로, 쓰지 않을 거라면 원래 덱은 자기한테 맡겨두는 게 어떻겠냐고 도신에게 제안했지만 전당포라는 못미더운 직종 때문에 거절당했다.

35 ◆DIO1piyxzY (au9g6miZpU)

2022-01-08 (파란날) 22:35:13

https://picrew.me/image_maker/591278/complete?cd=s1OlbLes7P

홀리 매킨지 블레인 Holly Mackenzie Blaine
2004년 벨리스 페레니스 기숙여학교의 학생.
18세, 9학년. 10세 1학년부터 다녔으며, 성적 우수 및 부모님의 기부금 등을 이유로 12세부터 2인실을 썼다.
성가대나 학생회 소속은 아니다.

"네가 내 룸메이트구나. 잘 부탁해."
-12세의 홀리.

그 이후로 홀리가 4인실로 돌아가는 일은 없었다. 학기나 학년이 달라짐에 따라 다른 2인실로 옮긴 적도 있었으나, 15세부터는 쭉 기숙사 최상층 구석의 2인실을 쓰고 있다. 그녀가 그 방을 쓰는 동안 룸메이트는 여러 종류의 개인 사정으로 인해 자주 바뀌었으며, 지금에 와서는 아예 그곳 근처에 가기를 꺼리는 학생도 있다고 한다. 애초 입학 당시부터 홀리의 부모님이 2인실을 원했다든가, 돈을 주고 그 방을 샀다든가 하는 괴이한 얘기도 도는 모양이다. 물론 학교 측에서 학생 보호를 위해 과도한 뜬소문은 막고 있지만.

"나, 내년이면 졸업하니까. 마지막까지 잘 부탁해."
-18세의 홀리.

홀리는 키가 작고 귀여운 편의 외모를 가졌으나 거의 웃지 않는다. 어떤 교사는 그녀를 도자기 인형이라고 부르기도. 그럼에도 특유의 부드럽고 온화한 성격으로 어찌저찌 원만한 교우관계를 유지하며 성적도 뛰어난 모양이다. 공부 비결을 물으면 알려줄 수 없다는 대답이 돌아오지만, 상대를 견제하기보다는 너는 너만의 방법을 찾으라는 뜻이라고 한다.

잠이 없는 편이라 아침 일찍 일어나고 저녁 늦게 잔다. 전자기기도 없는데 밤 늦게까지 혼자 무엇을 하는지는 의문. 딱히 불을 환히 켜는 것 같지도 않다. 의외라면 의외로 정리를 좋아하는 성격은 아닌데, 새 룸메이트와 함께 소지품을 정리하면 그나마 괜찮다고. 그녀가 룸메이트를 바꿀 때마다 의례적으로 거치는 의식 같기도 하다.

학칙을 눈에 띄게 어기는 쪽도 아니고, 일탈을 하나하나 잡아내는 측도 아니지만 자잘한 규칙 위반 시 어떻게 해야 하는지는 잘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교내에서 지낸 기간이 기간이니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다음은 홀리에 대한 몇 가지 소문이다.
- 친하게 지내는 이들은 학생뿐만이 아닐지도.
- 모종의 거래를 통해 성적을 조작했을지도.
- 전 룸메이트들은 그녀의 마음에 들지 않아서 번번이 바뀌었을지도.
- 부모가 타 교육기관에 적응하지 못할 것을 염려해 벨리스 페레니스에 입학시켰을지도.
- 그녀와 친해지면 그녀가 교칙을 어기라고 살살 유도gks Rmxdp...



jake>1592097001>812 리지
리지가 외부 입학생이기도 하고 학년이 차이 나서 큰 접점은 없지만, 언젠가 리지가 들여온 다람쥐가 사라져 그녀가 침울해할 때 무슨 일이냐고 물은 적이 있다. 능숙하게 거짓말하지 못하고 있는 리지의 모습을 보고도 홀리는 혼내거나 일러바치지 않았다. 오히려 찾는 것을 도와주겠다고 했지만, 며칠 후 들고 온 것은 작은 뼛조각뿐. 그것을 동산에 묻어 주며 좋은 곳으로 갔길 빌었다.
...그러고 보니 그 뼈를 어디서 찾았는지는 못 들은 것 같다.

36 이름 없음 (Qg7rzGlsOA)

2022-01-09 (내일 월요일) 01:04:37

https://picrew.me/image_maker/1421556/complete?cd=VIGnUoNC6n
INNSMOUTH 정신병동 시설물 이용 안내를 위한 기초 안내서.

INNSMOUTH 종합병원의 자랑 중 하나로 몇 안되는 제한구역이 아닌 병동이자 최신식 설비를 갖추어 놓은 선진 병동이기도 합니다. 환자와 보호자 분들의 정서와 안온한 휴식을 위해 곳곳에 간식 트레이와 귀여운 동물 모양의 쿠션의자를 구비해 놓았습니다. 항시 클래식 음악을 틀어놓으며 환자들의 복지를 위해 하루에 한번 전담 의사와의 상담과 환자들 간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단체 상담 치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시설물 정비의 부족으로 인해 출입이 금지된 구역과 함께 3층과 4층의 중증 환자 개인실은 전담 간호사 혹은 의사의 지도가 없을 경우 들어가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그들'은 어디에나 존재합니다. 어쩌면 당신 옆에 친구나 연인 혹은 가족의 얼굴을 하고 앉아있을지도 모르죠.

1. 저희 병원에는 흰 머리를 한 기모노 입은 과대망상증 여성 환자가 4층에 입원하지 않았습니다. 병원의 모든 환자들은 환자 복을 입을 것을 규칙으로 하며 매일 의사가 확인을 합니다.
1-1. 만약 그녀가 1층의 트레이에서 간식을 건내준다면 가급적 무시하도록 하십시오. 만약 반응을 보이고 눈을 마주쳤다면 최대한 빠르게 근처의 직원이나 간호사를 부르십시오.
1-2. 그녀는 관심을 매우 좋아합니다. 말을 건낸다면 1-1의 지침으로는 해결할 수 없으므로 그녀에게 궁금증을 보이거나 당신을 향한 개인적인 물음에 대답하지 마십시오. 그녀는 상상 이상의 모든 방식으로 당신의 관심을 이끌어 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서서히 당신의 이성도 잡아먹을 겁니다.
2. 애초에 병동 4층에는 여성 환자가 없습니다. 3층에 여성 환자들이 거주하며 4층은 은 남성 전용 병실입니다.
2-1. 1층이나 2층에서 흰색 단발머리를 한 성별을 알기 힘든 중성적인 외모의 남성이 보였을 경우 빠르게 데스크의 직원에게 알려주십시오. 우리는 언제나 그를 감시하고 있습니다.
2-2. 그는 때때로 자신에게 신앙심이 깊고 착하지만 정신이 많이 아픈 여동생이 있다고 말합니다. 무조건 부정의 뉘앙스 없이 맞추어 주십시오. 결코 여동생의 존재를 부정하거나 정체를 의심하는 발언을 해서는 안됩니다.
2-3. 그는 성경을 자주 읽고 기도를 식사 시간마다 올리지만 기독교인이 아닙니다. 그와 같이 기도를 하거나 종교 활동을 하지 마십시오. 아, 이미 하셨다고요. 그럼 저희도 더 이상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이봐 간호사 당장 저 환자 3/4층으로 보내. 곧 있으면 악마에 씌였다면서 발작을 할 거야.
2-4. 그와 눈을 마주하거나 공감을 하거나 깊은 사이가 되려는 시도는 하지 마십시오. 그리고 가급적 신과 악마의 존재에 대해 무관한 태도를 취하십시오. 물론 기독교가 아닌 다른 신앙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는 전혀 신앙에 대한 이해가 없으며 그의 신은 단 하나 그 자신 뿐으로 언제나 남들의 관심을 받아야만 살아갈 수 있습니다.
2-5. 기모노 여성이 저희를 의심하는 말을 하더라도 귀를 기울이지 말아주십시오. 저희는 그들로부터 이 병원을 지키기 위해 언제나 최선을 다합니다. 이미 그의 치료는 늦었지만.
2-6. 마지막으로 그나 그녀의 눈물에 동정하지 마십시오. 그들은 구원자를 자신이 있는 곳으로 끌어내려야 직성이 풀립니다.
3. 저기, 저 글 너무한 것 같아요. 제 오빠는 아무런 잘못도 없어요. 돈이 급했어도 이런 병원에 믿고 맡기는 것이 아니었는데 너무 속상해요. 같이 우리의 소중한 사람의 완쾌를 위해 한번만 저녁 기도를 올려주시겠어요?

jake>1592097001>671
내용이 여기에 쓰기에 뭣해질 것 같아서 내일 위키에다 빠르게 쓸게요 진짜임. 성애적인 관계는 전혀 아니지만 그 자체로 좀 미친 내용이 나올 것 같네요. 내가 그렇지 뭐...

37 이름 없음 (YhOuepNkAU)

2022-01-09 (내일 월요일) 01:59:56

https://picrew.me/image_maker/663172 (메세지 가공)
<태양>이라 이름붙여진 반구형 에너지 반응로를 중심으로 한 형태의 세계가 있었다. 그 세계의 인간은 둘로 나뉘어 있었다. <태양>이 가동 중 뿜어내는 파장에 닿으면 신체변이를 일으켜 사망하는 인류 달인간, 영향을 받지 않는 해인간. 해인간은 번영을 위해 태양을 영구가동시키고 싶어했고, 달인간은 삶을 위해 태양을 영원히 정지시키고 싶어했다. 두 인류는 하루의 반만 태양을 가동시키기로 합의했으나, 어느 날 해인간이 통보 없이 태양을 가동시켜 대피하지 못한 대부분의 달인간이 변이하거나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살아남은 소수의 달인간은 노출되어 있는 태양을 고공에서의 고속 하강으로 파괴하는 <이카루스 계획>을 실행했으나 그 결과로 일어난 대폭발의 충격으로 세계는 멸망했다.

그는 이 계획의 입안자이자 실행자였다. 본성은 선했지만 신념이 강한 만큼 고집도 강했고 자신이 잘못했다는 걸 받아들이지 못했다. 학교에 처음 왔을 땐 능력이 통제되는 중에도 기어이 기구를 만들어 뛰어내리다 크게 다치는 일도 자주 있었다. ..."해인간"을 닮게 변해버린 자신의 모습도 광기 같은 집념에 한몫 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 모습은 지금 찾아보기 힘들다. 듣기론 누구에게 한 대 맞고 정신차렸다던가. 인간의 몸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들을 도와주곤 하는 조금 과감한 성격의 소년일 뿐이다.

>1592097001>890 [데이지]
필요한 책을 빌리기 위해 도서관에는 자주 들렀다. 기술 분야 책장 앞에 앉아 책을 옆에 쌓아두고 읽는 다소 매너없는 모습에 의외로 성실한 그녀는 그러면 안 된다고 말했지만, 다음에 들렀을 땐 깜빡하는 바람에 의도치 않게 무시하게 되었다... 같은 일도 있었을까. 정신차린 후에는 기술 분야 외에도 쉬는 시간에 읽을 즐거운 책을 찾아 한아름 품에 안아드는 게 눈에 들었을지도.

>1592097001>891 [비스체]
여기서 날아오름을 쫓는 건 포기했으니 이제 그런 걸 만들지는 않지만, 여전히 이것저것 만들고 갖고 다니는 게 꽤나 신기하게 보였던 모양이다. 이런저런 질문을 받기도 했지만, 기초부터 사전지식이 필요한 걸 물어볼 땐 처음부터 기일게 설명해줘야 할지 대충 넘어가야 할지가 고민이다. 아, 왜 옷 안에 쫄쫄이를 입고 있냐고... 응, 이건 비행복이란 건데... 날 때 입는 옷이야. 못 나는데 왜 입고 있냐고? 하하, 추억은 원래 쓸모없어도 갖고 다니는 거야.

>1592097001>897 [샤하]
이곳에 누군가 오기를 기다리고 있단 말을 들었다. 만약 그 세상의 사람이 온다면 나는 어떤 태도로 기다리고 있어야 할까... 같은 생각을 했다. 그래서 신경이 쓰인 걸까, 타인과 접촉을 꺼리는 그녀에게 일부러 꼬박꼬박 인사를 꺼내는 등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다가가려 하고 있다. 감각이 다른 사람과 달라서 반반 외관이 독특한 것이라곤 인식하지 못하고 평범하게 대한다.

38 이름 없음 (Qg7rzGlsOA)

2022-01-09 (내일 월요일) 17:04:17

당신은 19세기 후반 메이지 유신, 마츠바야시가의 고저택에 초대받은 손님 중 한 명이다. 먼 친족일 수도 일가 중 누군가의 약혼자일 수도 아니면 어쩌면, '그 사건'에 의문을 품고 찾아온 제3의 다른 누군가일 수도 있다. 당신이 이 중 누구든 간에 조심해라. 발을 들인 모두를 이 오래된 일본풍 저택의 어둑한 복도 구석, 잊힌 어둠 속에서도 진실을 알아낼 수 없게 그 기묘한 아름다움으로 눈을 흐릴 테니.

마츠바야시 백작은 첫째 딸의 이른 죽음에 대한 추모와 둘째 딸의 혼약자를 찾기 위해 그리고 자녀를 잃은 슬픔을 딛고 일가가 건재함을 알리기 위해 가능한 많은 지인을 저택에 불러모았다. 세간에 비운의 죽음을 맞은 장녀 마츠바야시 하루코(松林美子)의 사인은 실족사로 알려졌지만 자세한 경위가 알려지지 않아 몇몇 예리한 지식인들은 석연찮다며 입을 모아 뒤에서 의견을 교류했다.

#손님캐, 친척캐, 마츠바야시 본가캐등등 모두 날조 가능합니다.


https://picrew.me/image_maker/540515
마츠바야시 후미코(松林二美子) 마츠바야시가의 차녀. 너울거리는 새카만 머리에 붉은빛을 띠는 깊은 눈매를 다소곳하게 내린 처연한 인상의 젊은 여성. 가녀린 몸집과 차분한 태도에 쉽사리 외인을 마음에 들이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 속 모를 눈빛은 완연한 숙녀로서의 아름다운 야마토 나데시코의 전형 같으면서도 1년 전 의지하던 친언니를 잃은 슬픔으로 마음을 닫아버린 아직은 미숙한 어린 여성이란 양면적인 인상을 자아낸다. 자신의 혼약자를 들이기 위해 만든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설렘 보다는 언니의 죽음에 대한 추모식이라는 자리에 더 슬퍼하는 모습을 보인다. 주변인들은 그 사건이 있기 전 그녀가 수줍고 내성적이며 자신과 다르게 밝고 당당한 하루코를 많이 따르고 의지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한다. 사람들 앞에서 생전의 하루코가 하듯 담담히 미소지으며 응대하는 후미코의 모습에서 작년의 소녀가 보이지 않아 슬프다며 수다스러운 고용인들이 떠든다. 언니의 빈자리가 너무 커서 그녀를 애써 따라 하는 것 같은 모습에 섬세하고 여린 성정에 맞지 않아 힘들어 보여 안타깝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그러게 왜 나를 보지 않았어. 나는 하루코만 있으면 되었는데 그러니 다 네 잘못이야."

그래도 사랑해. 언니의 빈자리를 내가 대신할 테니 그동안 기다려줘.

처음은 동경이었고 동경이 이어져 마침내 사랑이 되었다. 폐쇄적이고 오만한 성정을 섬세함과 내향적이라는 말로 숨기는 후미코는 섬세하고 온화한 겉모습과 달리 실제로 마음속에 들인 사람은 얼마 되지 않으며 게 중 좋아할 만한 사람은 더더욱 없었다. 사람이 싫은 후미코에게 똑같이 도도한 면이 있으면서도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하루코는 동경할 만한 롤모델이자 자신에게 걸맞은 몇 안 되는 사람이었다. 동경이 이어져 비로소 집착이 되었다. 이후 하루코에게 첫 약혼자가 생겼다. 후미코는 망설이지 않고 그를 독살했고 그다음, 그다음의 다음 약혼자도 차례차례 보이지 않게 다양한 방식으로 떨궈내었다. 연이은 불상사에 자신만만한 하루코도 의기소침해지기 시작했고 집에서 후미코와 함께하는 시간이 늘었다. 드디어 하루코를 완전히 독차지하게 된 기쁨으로 후미코는 잠시 눈을 다른 곳으로 돌려 저택을 이어받기 위해 고용인들을 부모와 관리하는 데 관심을 기울이며 집안의 사람들과 친근한 관계를 만드는 데 힘썼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하루코가 어느 화족 청년과 밀회를 가지는 모습을 보게 되고 극도로 분노한 그녀는 그 또한 제거하기 위해 비밀스럽게 연락책을 통해 왈패들에게 사주하여 그들이 자주 만나는 다리에 기다리게 했다.
하지만 다음날 그곳에 누워있는 사람은 마츠바야시 하루코 단 한 명이었다. 하지만 살아서 가질 수 없다면 죽어서라도 같은 무덤에 묻히는 사람이 진정한 승리자가 아닐까. 여전히 마츠바야시 후미코는 그 자세한 과정은 알 수 없지만, 딱히 떠오르는 용의자가 없으니 본인을 진범으로 생각하면서도 후회 없이 오래된 고저택의 뒤쪽에서 남자 형제들을 제치고 집을 이어받기 위해 기다린다. 그리하여 그녀는 이 잔치가 전혀 달갑지 않았으며 오히려 찝찝하기까지 했다.

내 것을 내가 가진다는 데 왜 이리 장애물이 많을까.

39 이름 없음 (OUPPmfmdcU)

2022-01-09 (내일 월요일) 23:07:40

인간은 늘 미지를 두려워했고, 그렇기에 더욱 많은 것을 알고자 애썼다. 그리고 그랬기에 인간은 우주로 나아갔고, 끝내 달을 밟는 데까지 성공했지. 하지만 그럼에도 바다는 아직 정복하지 못한 미지 투성이였다.
그리고 그런 미지의 중심에서, 어느 날 초대장이 도착했다. 내용은 간단하였다. "당신에게 미지를 알려드립니다. 만약 관심이 있다면 이 초대장을 찢어, 바다에 흩뿌려주세요. 곧 당신을 위한 안내자가 도착할 것입니다."
어쩐지 호기심이 동한 당신은 그 말 그대로, 바다에 초대장을 찢어 흩뿌렸다. 그러자 작고 하얀 아이가 등장하여 당신을 바닷속으로 데려갔다. 정신을 차리니 하얗고 아름다운 저택이 눈 앞에 있었고, 바닷속인데도 숨을 쉴 수 있었다.
그러나 호기심이 고양이를 죽인다는 말이 있듯이, 그것은 당신을 꾀어 죽이기 위한 덫이었다. 당신이 저택에 들어서자 안내자는 돌변하여 당신을 공격했다. 도망치려 해도 문은 잠겨 있었고, 온갖 함정들이 가득했다. 당신은 과연 그 저택에서 살아나갈 수 있을까?


https://picrew.me/image_maker/208041
남편: https://picrew.me/share?cd=AtZ7N8dzTO
아내: https://picrew.me/share?cd=Nq4be3LqD5

저택의 주인들인간을 먹는 괴물들. 서로에 대한 사랑이 지극한 금슬 좋은 부부. 어찌나 사랑이 강한지 거의 집착에 가까워보이기도 한다.
초대장을 찢어 뿌리면 등장하는 작은 안내자들은 그들의 아이들. 물론 아이들 또한 언젠가 독립하여 이 집을 떠난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지금은 아이들이 있기에 조금이나마 외로움을 덜고 아이들이 가져와주는 것을 통해 인간의 문화를 배우거나 하고 있다. 언젠가 뭍으로 나가게 될 때 도움이 될 거라나.
본래는 한 쌍의 해로새우였으나 둘이 함께 더 많은 곳으로 가 보고 싶었던 작은 소원으로 인해 영물이 되었으며, 그럼에도 해로새우였던 탓인지 본질적으로 이 저택에 매여 있는 목숨이라 나가기 위해 인간을 불러들여 그 혼을 빼앗고 있다. 참고로 혼을 뽑아낸 뒤의 시체는 아이들에게 식사로 주거나 한다. 어쩌면 아이들을 바깥에 보내는 것도, 인간 가정에 대입한다면 찬거리 심부름 정도일지 모른다.



남편 쪽은 겉보기에는 조용하지만 사실 꽤나 잔혹한 내면을 숨기고 있다. 상당히 즉흥적인 구석이 있는 성격. 심사가 꽤나 뒤틀렸는지, 이 저택에 끌려온 인간들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가학취미가 있는 것으로 보일 지경이다. 이는 오랜 시간을 이 바닷속에서 썩은 탓에 성격이 무너진 것. 그 잔혹성이 드러날 때면 평상시의 조용하던 태도는 어느새 사라지고 흥이 돋았는지 키득키득 웃거나 조롱하는 등의 태도를 보인다.
아내한테 의지하는 유약한 면모 또한 존재하며, 이는 바닷속에서 오랜 시간을 묵으며 마주칠 수 있던 사람이 제 아내와 아이들 뿐이었기 때문이다. 잔혹한 성정을 지녔지만 근본적으로는 꽤 쉽게 무너지는 편이라고 할까.
인간에게는 이렇게나 잔혹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제 아내와 아이들에게는 한없이 다정한 남편이자 아버지이다.

아내 쪽은 겉보기에는 상냥하고 다정하여 정에 쉽게 휘둘리는 듯 하나, 실은 냉정하고 침착한 성격. 물론 겉보기와 속이 완전히 다르진 않아서 정에 휘둘리는 구석이 아예 없지는 않다. 그렇게 정을 주는 대상이 제 남편과 아이들 정도로 한정될 뿐. 그녀의 차갑고 계획적인 면모는 남편의 잔혹성과 합쳐졌을 때 특히 빛을 발하는데, 남편이 고문 자체를 담당한다면 아내는 그 고문에서 쓸만한 정보를 뽑아내는 심문 역을 맡는다. 남편과 마찬가지로 그녀 또한 성격이 멀쩡하지는 않아서, 남편의 그 잔악한 행위를 곁에서 즐기거나 하곤 한다.
그렇게 남편과 어느 정도 취미가 맞는 것과는 별개로 심문이나 관람 정도 이외에는 딱히 참여하지 않는데, 이는 고귀하고 우아한 것을 좋아하여 제 손을 더럽히는 것을 꺼리기 때문.
인간에게는 이렇게나 냉혹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제 남편과 아이들에게는 한없이 다정한 아내이자 어머니이다.


(*일단... 캐만 내고 튑니다)

40 이름 없음 (1RqSz4D2OY)

2022-01-11 (FIRE!) 03:39:55

https://picrew.me/image_maker/16378/complete?cd=7cO8Rg8CyI
※해석하기에 따라 부모자식간 근친 요소로 읽힐 수 있는 텍스트가 있습니다.
"어머니, 이 화집은 어디에다 둘까요?"
유코쿠 마시로(幽谷ゆこく舞詩璃ましろ). 마츠바야시 가의 초대객. 정확히 따지자면 마츠바야시 가에 초대받은 것은 그녀의 어머니 유코쿠 부인이지만 어머니의 시중 겸 그녀의 어머니가 자매를 잃고 홀로 남은 후미코를 우려해 말벗이 되어 달라 부탁해 따라오게 되었다. 마츠바야시 부인과 유코쿠 부인이 어린 시절 친우였기에 그녀 역시 자연스레 하루코와 후미코와 친분이 있었다. 소위 말하는 신여성, 모던 걸이지만 그리 주도적이거나 적극적인 성격은 아니다. 되려 수동적인 야마토 나데시코에 가까운 편. 상냥하고 사근사근한 태도와 말씨를 가졌다. 그녀를 신여성으로 키운 것은 전적으로 유코쿠 부인의 뜻. 본인은 딱히 불만이 없이 수긍하고 있는 것 같다. 순종적이고 얌전한 딸. 어머니의 뜻에 따라 미술을 전공했다. 한때 유코쿠 부인도 취미 수준이었지만 그림에 소양이 있었다고. 외에도 여러 분야에서 적잖게 공부를 했다지만 자신의 지식이나 배움을 내세우지 않고 지나칠 정도로 겸손하게 스스로를 깎아내리고 상대를 치켜세우는 전형적인 일본 아가씨.



めぐりあひて見しやそれともわかぬまに雲がくれにし夜半の月かな
"어머니는 제가 더 어머니를 닮은 완벽한 딸이 되면 저를 저대로 사랑해주실까요?"
마시로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깊게 빠져 있다. 가장 완벽한 여성의 표본이자 마시로의 신. 마시로는 늘 모두에게 겸손하다.마치 독실한 신자처럼. 다른 누군가에게 인정받는 것은 무의미하다. 그래서 그녀는 무욕한 성직자처럼 아무 욕심 없이 행동할 수 있었다. 오로지 어머니의 인정과 사랑만을 탐하기 때문에. 마시로의 그림엔 자신의 주관이랄 것이 없다. 마시로의 손은 유코쿠 부인이 그리고 싶은 것을 대신 표현하는 도구다. 그렇기에 그녀는 스스로를 예술인이라 부르지 않는다. 자신의 손으로 진정한 예술을 하는 사람이 있으니까.

본래 결혼 따위 할 생각 없었던 유코쿠 부인이지만 그녀의 집안은 그걸 허용하지 않았다. 그래서 딸을 낳은 그녀는 자신의 욕망을 투사해 그 아이가 자신이 원하는, 그리 살고 싶었던 삶을 고스란히 살도록 자신의 인형처럼 키워냈다. 그녀가 원하는 삶을 살고, 그녀가 원하는 대로 움직이고, 그녀의 꿈을 이루고, 그녀를 흠모하고, 그녀를 사랑하는 인형으로. 그녀를 닮아 영리한 그녀의 딸은 그걸 모를 수 없었다. 그럼에도, 자신과 아버지가 어머니가 원했던 삶을 망친 것은 아닌가 했던 의혹은 어머니에 대한 집착으로 변했다. 어린 소녀에게 모든 부모들이 그렇듯 어머니는 그녀 세계의 신이었다. 밖으로만 나도는 아버지를 대신해 유코쿠 부인은 마시로에게 그녀가 쓰는 언어를, 그 언어를 적절히 표현하는 법을, 아름다운 선을 긋는 법을, 그 선으로 그림 한 장을 완성하는 법을 가르쳤다. 그녀의 어머니가 그녀의 세계를 형성했으니 당연하게도 마시로의 세계는 어머니를 중심으로 돈다. 그런 어머니에게 사랑받고 싶었다. 어머니가 자신을 보는 시선에서 한줌 미움이라도 섞이는 걸 감당할 수 없었다.



>>38 "후미코는 많이 달라졌네요. 정말... 하루코처럼 되었어요. 그러지 않아도 되는데."
동갑내기인데다 어릴 때 양측 어머니 간의 친분으로 인해 종종 마츠바야시 자매와 같이 놀곤 했던 사이. 도도한 하루코를 어려워해서인지 그녀보다는 후미코 쪽과 잘 어울렸었다. 얌전하고 고집 없는 그녀의 성격은 아마 후미코에게 크게 거슬리지 않았을 것이다. 몇 년간 마시로가 공부를 위해 떠나면서 교류가 끊겼다 하루코의 죽음이 계기가 되어 재회한 후 마시로는 다정하게 후미코를 위로하고 하루코의 죽음을 애도했다.
"말 그대로 죽고 싶을 정도로, 죽이고 싶을 정도로 원하는 게 있죠? 쉽게 손에 들어오지 않았을 거고요."
정확한 근거는 없지만 마시로에게 하루코의 살해범을 짚어 보라 한다면 후미코를 짚을 것이다. 그야 사랑하는 소녀인걸. 아무리 치밀한 사람이라도 사랑이라는 건 귀찮게도 도무지 감출 수 없게 되어 있다. 그토록 간절히 원하는데 매정한 하루코는 돌아봐 주지 않았을 테고. 대다수 명가의 아가씨들이 그렇듯 시시각각 결혼이라는 족쇄가 하루코를 조여 왔겠지. 그리고 후미코는 그걸 도무지 견딜 수 없을 것이다. 자신이 그 남자를 견디기 어려워하듯이. 어떤 짓이든 간에 뭐든 저질러 버려도 이상하지 않다. 그런 사랑이니까. 죽여서 갖는다니, 마시로가 원하는 것과는 좀 다르지만 나쁘지 않은 방식이다. 상황이 달랐으면 자신이 그리 택했을지도 모르니까. 그런 그녀라서 안다. 시간의 간극이 있더라도 하루코도 후미코도 본질적으로 변하지 않았을 테니. 어디까지나 대략적인 짐작이고 탐정 노릇 같은 건 어머니가 좋아하지 않으실테니 더 자세히 파고들 생각은 없다. 애초에 민폐지 않은가. 일개 초대객이 내부의 사정을 멋대로 떠들고 다닌다니, 어머니라면 틀림없이 아가씨답지 못한 행동이라 꾸짖으시겠지. 그러니 예쁜 그대로 덮어 두자. 아름다운 이야기인 채로. 좋은 이야기지 아니한가. 불행히도 요절한 언니를 잊지 못하고 대신해 어른스럽고 훌륭하게 성장한 소녀의 자매애. 어머니도 좋아하실 거야.

축하해요, 후미코. 영원히 젊고 아름다운 하루코를 손에 넣었네요.

41 이름 없음 (1eCnJNqTgY)

2022-01-11 (FIRE!) 15:27:43

https://picrew.me/image_maker/1041191

비운의 황제, 루드비히 1세

그는 황비 소생의 2황자로 태어났지만, 황후의 자식인 황태자와 3황자를 끔찍이 아꼈다. 외동이었던 그에게 1황자는 좋은 형님이 되어주었으며, 3황자는 귀여운 아우가 되어주었다. 어미인 레베카 황비가 너무 허물없이 지내지 말라며 나무라도 루드비히는 진심으로 제 형제들을 아꼈고 성장하고 나서는 황태자가 될 자신의 형님을 아낌없이 지지하며 두 형제와 제국의 안녕을 위해 신전을 찾아 기도하곤 했다. 그렇게 셋은 형제 간의 돈독한 우애를 쌓아갔다. 아무 문제 없이.

그러나 비극은 갑자기 찾아오는 법이라 했던가, 승마를 즐기던 황태자가 낙마로 두 달을 의식 불명 상태로 누워있다 결국 세상을 떠나면서 황실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이틀에 한 번씩 황태자의 방을 찾아가 황태자를 살피고 가끔은 직접 황태자를 간호할 정도였던 2황자는 정신적인 충격으로 인해 황태자의 장례식에도 제대로 참석하지 못했다. 장례 마지막 날이 되어서야 겨우 거동한 2황자는 사랑하는 자신의 형님에게 작별을 건네고 마찬가지로 큰 충격을 받은 아우 3황자를 위로했다.

황태자를 대신하여 국무를 보던 2황자는, 황태자의 부재가 길어지니 2황자를 황태자로 추대하자는 일부 대신들의 의견에 불같이 화를 내며 황위에 대한 욕심이 없음을 확고하게 밝혔다.

"어찌 안일한 마음으로 그런 소리를 하는가! 후작은 지금 내게 감히 반역을 권하는 것인가? 황태자 전하는 필히 일어나실 것이다."

"내 그간 후작의 공로를 참작하여 벌하진 않겠으나, 한 번만 더 그런 소리가 내 귀에 들린다면..."

"감히 그 말을 올린 자, 그 의견에 동조한 자 모두 혀를 자른 뒤 반역죄를 묻겠다."

"설령 황태자 전하의 빈 자리가 생긴다고 해도, 황위는 황후 마마 소생의 3황자에게 돌아가야 마땅하다."

하지만 황태자를 잃은 지 채 1년도 안 되어서 어린 3황자의 궁에 의문의 화재가 발생했고, 2황자는 또 다시 좌절했다. 진화를 진두지휘하고 황실 기사단까지 풀어 2황자를 찾았지만 시체조차 찾을 수 없었다. 비탄에 빠진 2황자는 모든 국무를 중단한 뒤 3일간 신전에서 단식기도를 올렸다. 그러나 결국 각고의 노력 끝에도 3황자를 찾지 못했고, 대신들의 의견에 휩쓸려 시체 없는 관을 붉은 공단으로 덮고 꽃으로 장식한 뒤 황족 묘지에 고이 묻어 3황자의 장례를 치렀다.

2황자는 슬프고 분했다. 이복형제를 모두 잃은 슬픔에 살아갈 수 없을 것 같았다. 그러나 그런 감정도 제국의 유일한 후계에게는 사치일 뿐이었다. 제국 전역에 자신이 돌보아야 할 백성들이 있었다. 그렇게 2황자는 황태자의 자리를 잠시 거친 뒤 황제의 자리에 앉았다. 그의 눈빛에서는 형용할 수 없는 슬픔이 비쳐 보였으나 정작 '새로운 황제'는 다만 슬픔을 표하지 않고 묵묵히 국정을 돌보았다. 그것이 제가 할 유일한 일이라는 듯이.

관계 및 진실은 위키에

42 이름 없음 (rXCnSypqqY)

2022-01-12 (水) 00:26:23

https://picrew.me/image_maker/34800/complete?cd=sv4kif2gdb

마츠바야시 타카유키 松林孝行
마츠바야시 가의 차남. 소설가. 필명은 마츠바야시 카스미(霞).
폐결핵으로 인해 시골에서 요양하다, 아픈 몸을 이끌고 이번 모임에 참석했다.

야위고 수척했으나 눈빛만은 총기를 잃지 않았다. 아끼는 귀걸이를 착용하고 창백한 피부 위에 화장을 덧칠한 채 오랜만에 가족들을 마주했다. 단편소설 <엷음과 낮음>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그는 얼마 전 문단에 자전적인 경험을 담은 중편소설 <나비의 요람>을 발표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독자들은 무게감 있는 심리 묘사와 예술적인 문장 구성에 주목했다. 그러나 얼마 안 가서 작가 마츠바야시 카스미는 결핵에 걸렸으며, 자연스레 다음 작품 집필도 불투명해졌다.

집안을 이어받는 데는 별 관심이 없고 본인의 예술 활동과 문학계의 동향에 더 흥미를 보이는 인물. 그의 모든 사고는 자신의 예술을 중심으로 돌아가서, 집안에서는 지루함을 표하는 듯 조용하지만 바깥에 나가 문학을 하는 동료들을 만나면 사교적이고 장난기 많은 트러블메이커가 된다. 그들과 이곳저곳을 쏘다니며 족적을 남기는 중이었는데, 이제는 얼마 못 살 것을 알기에 조금 의기소침해진 것이 아닌가 싶다.


[...
이번에 발표한 제 소설에 대해 A 선생님도, H 평론가님도 전부 극찬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그러나 형님, 저는 이 이상 '좋은' 작품을 쓸 자신이 없습니다.
...
이 편지는 전부 읽으셨다면 부디 불태워 주십시오. 아우의 간절한 부탁입니다. 답장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
- 마음을 터놓고 얘기할 수 있는 세 살 연상의 친우에게 보낸 편지 중.

젊음, 재능, 드라마, 아름다움. 타카유키가 현재 가진 요소들이지만 또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것들. 그는 그것들을 잃을까 전전긍긍하다 한 가지 묘수를 떠올린다.

잃기 전에 전부 가지고 떠나면 되는 거야.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마침 들려온 하루코의 부고는 타카유키에게 큰 영감을 주었다. 같이 자랐던 누이조차 이미 그에게는 소재로밖에 보이지 않았다. 소설을 발표한 후 그는 자신의 마지막을 장식할 방법을 찾았다. 차라리 빨리 결핵에 걸려 버리자.

거기까지는 순조로웠다. 그러나 상황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으니, 바로 집안에서 자신을 촌구석으로 요양 보낸 것. 그곳 생활을 통해 병세가 순조롭게 나아지자 그는 초조해지기 시작했다. 자신은 가련하게 지는 꽃이어야지, 병을 극복한 영웅이 되면 안 되었다.

그러나 본가에서 자신을 불러들일 일이 생겼다. 지인들을 최대한 많이 모은 잔치. 그는 마츠바야시 타카유키가 아닌 카스미로서 죽고 싶었지만, 둘의 경계가 흐릿해지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싶었다. 어쩌면 하루코를 죽인 범인이 이 모임에 오지 않을까? 그 사람에게 나를 직접 끝내 달라고 한다면... 세상에 마지막으로 인상적인 흔적을 남길 수 있을지도 몰라.



기타
※집에서는 타카유키, 문학계에서는 마츠바야시 카스미로 불립니다.
※후미코보다는 나이가 많으나 하루코와는 누가 손위이고 손아래인지 정해두지 않았습니다. 어쩌면 쌍둥이일지도 모릅니다.
※착용하고 있는 귀걸이는 하루코가 어릴 적 직접 만들어 선물해주었으며, 후미코가 가져가려다 놓친 것을 타카유키가 다시 발견해서 상술한 세 살 위 지인에게 수리를 맡겼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빼돌리려 한 인물이 후미코인 것은 모릅니다.
※누이를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는 수단으로 여긴다는 언급으로 드러난 사실이지만, 하루코를 정말로 소중히 여기던 것은 아닙니다.
※발은 넓으나 그가 정말 믿고 의지하는 이는 소수입니다.




>>38 마츠바야시 후미코
가여운 동생. 하루코가 죽고 나서 원래의 성격도 잃어버렸다지? 집안에 일어난 악재에 슬퍼할 겨를도 잠시, 그는 후미코를 신경써 주어야 했다. 고용인들은 문학에 빠져 살던 오빠가 드디어 동생을 돌보기 시작했다며 그나마 좋은 일이라 이야기했다. 그러나 타카유키는 결핵으로 인해 다시 가족들과 떨어졌고, 아무것도 모르는 이들은 입을 모아 안타까움을 표했다.

"정말이지 너는, 하루코보다도 내 인생에 도움이 되지 않는구나."

자신의 발목을 잡는 존재. 하루코의 약혼자들이 하나하나 나가떨어질 즈음 타카유키도 결혼 상대를 찾기 시작했으나, 계속되는 '마츠바야시 가 장녀의 약혼자 의문사 소동'으로 인해 그에게 시집 올 처녀는 없었다. 마츠바야시 카스미는 독신의 지위를 십분 활용해 여러 인물들과 마음대로 어울리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나갔지만, 하루코마저 갑작스레 사망하며 집안이 발칵 뒤집어졌다. 집안 어른들도 더 이상은 이 사태를 두고볼 수 없어 뒤늦게라도 대처하기 시작했다. 예를 들어 타카유키를 불러들여 소설가 나부랭이 그만두고 가문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라고 한다든가. 그래서 그는 실의에 빠진 여동생 후미코의 곁을 지켜야만 했다.

하루, 이틀, 사흘. 나날이 흘러갈수록 후미코는 점점 마음을 걸어잠그는 것처럼 보였다. 그리고 타카유키는 문인들과 편지로만 소통하는 생활에 염증을 느끼고 있었다. 결국 그는 몰래 저택을 빠져나갔다. 폐결핵에 걸린 친구를 방문한 뒤로 기침이 늘었고... 성공했다. 이제 아무도 내게 후미코를 맡기지 않을 거야.

가문에서 반쯤 쫓겨나 요양하러 가면서도 타카유키는 저들이 자기 소설의 가치를 몰라 준다며 한탄했다. 마츠바야시 카스미에게 더 이상 가문의 영광은 중요하지 않았다. 물론 생전 자신의 영광도.


>>40 유코쿠 마시로
후미코와 동갑의, 그림을 그리는 아이. 예전부터 누이들과 자주 어울리는 것을 보았기에 아마 자신보다는 후미코가 그녀를 더 잘 알지 싶다. 마시로의 그림은 고평가하는 듯하며, 만일 자신이 그녀처럼 특이한 이름을 가졌다면 필명을 만들지 않았어도 되었을까? 하는 생각을 가끔 할지도.

마시로와 유코쿠 부인의 깊은 관계를 알 수 있을 리가. 마츠바야시 카스미가 표현하는 여성상의 얕은 깊이는, 그의 역작 <나비의 요람>이라고 별로 다를 것은 없다. 여성스러운 필명을 사용하고 팜 파탈들을 작품에 등장시키면서도 그는 주위 여자들에게는 자문을 구하지 않았다. 묻지 않아도 자신이 잘 안다는 자신감의 발현일지도. 카스미의 소설에서 이 점을 지적하려면 물론 시간이 많이 흘러야 하겠다만.

마츠바야시 카스미는 동료들에게 주변인을 함부로 험담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친한 이가 일부러 물어본다면 그리 입이 무거운 스타일은 아닐 것이다. '모던 걸'의 모습을 보이는 유코쿠 마시로에 대해서도, 얌전하게 그림만 그리는 재미 없는 여자다- 같은 평가를 내렸을지 모르는 일이다.

43 이름 없음 (rXCnSypqqY)

2022-01-12 (水) 17:06:10

https://picrew.me/image_maker/1011016/complete?cd=fBr9V3jRpG

하구로 야타로 羽黒矢太郎
테츠란 공업 고교 기계과 3학년
배구부 소속 윙 스파이커(라이트) 신장 185.2cm

테츠란 공고 배구부 급성장의 주역. 왼손잡이 스파이커이자 팀의 에이스. 주장은 아니다. 별명은 강철의 날개(鋼ノ羽はがねのはね). 야타로 본인은 이 별명이 중2병스럽다고 말하면서도 또 크게 싫어하진 않는 듯하다. 특기는 블로킹을 빗맞혀 터치아웃을 유도하는 스파이크.

상당한 요령주의자. 에이스라는 이름값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보다는 적당적당히 쉽게 하려는 장면이 많이 보인다. 귀찮은 것을 싫어해서 연습도 슬렁슬렁, 후배들에게도 무르게 무르게. 그런 주제에 시합 때 코트 위에서는 날아다닌다. 상대의 신경을 미묘하게 긁는 발언도 의외로 잘 하는 편.

중학생 때도 도쿄에서 배구부 소속(공부를 못했지만 키는 커서)이었으나, 부원들의 의욕이 없고 거의 명목뿐인 동아리였던지라 그다지 흥미를 붙이지 못했다. 중학교 졸업과 함께 집이 아마하라로 이사가게 되며 차라리 얼른 취업하고자 공업고등학교에 진학했다. 그러나 야타로는 학기 초, 배구부를 부흥시키기 위해 키 크고 체격 좋은 아이들에게 홍보지를 돌리던 1학년과 마주친다. 처음에는 안 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한 번만 방과 후 체육관에 들러 연습이라도 봐달라는 그. 당시 야타로는 집에 일찍 들어오라는 부모님의 권고를 어떻게든 빠져나가려 했기에 일단 수락했다. 갔더니 중학교 때 잠깐 봤던 기술들이 연이어 스쳐지나간다. 배구를 얼마나 아느냐고 묻길래 적당히 모른다고 대답하고 구경하려 했다. 그러던 중 어떤 부원의 손에 맞고 비껴나온 공이 이쪽으로 빠르게 날아오자 반사적으로 사람 없는 쪽을 향해 튕겨냈고-

"역시 배구부 들어올 거지? 들어올 거지?! 응?"

어라, 나를 필요로 한다는 말이지? 칭찬 들으니 꽤나 기분 좋은데? 그래서 그는 입부를 결정했다. 단순한 이유의 연속이었다. 야타로가 성장해 나가는 동안 동아리 역시 발전을 거듭했다. 또한 그에게 입부를 처음 권유했던 1학년생은 현재 3학년이 되어 테츠란 배구부의 주장을 맡고 있다.

학교 성적은 여전히 바닥이지만 운동에 대한 열의만큼은 현재 최고조. ...최고조라니까. 진짜야.
주변에서 띄워 주면 기분이 좋아지는 스타일. 그렇지만 열심히 하는 건 여전히 어렵다.
껌 씹는 것을 좋아한다. 부원들끼리 풍선껌 크게 불기 내기를 하면 승률이 굉장히 높다고.
장래희망? 잘 모르겠다. 어떻게든 되겠지. (벌써 3학년이면서...)

※제가 배알못입니다. 배잘알들의 지적 환영합니다.
※주장 및 부원 날조도 마찬가지로 환영.
※관계는... 위키에.

44 이름 없음 (qFgKvTHrzA)

2022-01-15 (파란날) 21:18:28

https://picrew.me/share?cd=5GYS7tjrRC

테츠란 공업 고등학교 전자과 양아치의 대표격인 3학년 학생. 배구부 소속. 178cm. 윙 스파이커(레프트). 대단한 체력과 좋은 밸런스를 가지고 있지만, 금방 기술보다는 힘으로 승부하려 해서 지적을 듣기도 한다. 게임의 승패에 대체로 강하게 몰입하지 않는 편이지만, 자신이 때려넣은 스파이크가 의도적으로 연속 블로킹당했을 때만큼은 말씨나 표정이 험악해져서 팀의 분위기가 살벌해지기도 한다.
나긋하고 온화한 인상이지만 보고 있자면 어딘지 모르게 오싹한 느낌이 있다. 조급하게 행동하는 법이 드물며, 달궈진 모래위를 지나는 더운 바람처럼 소름끼칠만큼 조용한 목소리를 갖고 있다.
1, 2학년때는 흑발에 이렇다할 친구도 없고 눈에 띄지 않는 학생이었다는 것으로, 어쩌다 지금처럼 양아치같은 외형이 되었는지 경위는 불분명하나 지금은 졸업한 양아치 선배를 잘못 만나서 바뀌었다는 설이 있다.
특이한 점은, 덩치가 작거나 약해 소외되거나 괴롭힘당하는 학생을 도와준다는 것인데..... 호랑이를 피하려다 여우를 만난 격이다.(반대가 아니다) 1학년일 때에 소외되어 있는 동급생에게 다가가 친해지고, 점점 친밀해질수록 이것저것 기이한 요구를 하다가, 동급생이 용기를 내어 이건 역시 이상하다고 말하자 그에게 버려지듯이 멀어졌다고 한다.
동급생과 멀어진 이후, 동급생에게 하던 것처럼 소외되어있던 1학년생을 우연히 만나 어떤 상황에서 구해준 뒤 자신이 속해있는 배구부에도 가입시키고 동급생에게 했던 것처럼 이것저것 요구를 하고 있는 듯하다.
다만 이상한 요구를 하는 것 외에는 보호해주고, 다정하게 챙겨주니 소름은 좀 끼치지만 손해보는 장사는 아닐지도...

※ 기이한 요구라 함은 진짜 기이한 요구........... 오늘은 빨간 모자를 쓰라거나(빨간 모자가 없다고 하면 사서 쓰면 되지 않냐며 돈은 나중에 줍니다), 오늘 학교에서 제일 처음 만난 선생님에게 절대로 인사하지 말고 힘껏 비명을 지른 뒤 달려서 교실로 돌아가라거나, 집앞 골목길에 나가서 30분간 아무와도 눈을 마주치지 말고 핸드폰도 만지지 말고 어떤 말도 하지 말라거나, 백화점에 다녀온다고 하면 에스컬레이터는 이용하지 말고 엘리베이터와 계단만 이용하라거나.
※ 1, 2학년때는 가까이 다가오는 사람을 배척하고 조용하지만 대범한 성격이었습니다. 양아치가 시비를 걸어오면 눈을 똑바로 마주치며 정론을 펼 수 있는 정도.
※ 배구부에 가입한 계기는 1학년때 다른 부활을 하다가 어떤 계기로 퇴부한 뒤에 복도를 걷다가 전단지를 돌리던 학생을 마주쳤고, 그가 권유하기 전에 전단지를 집어들어 읽고 몇가지 간단한 질문을 한 뒤 곧바로 가입했다고.
※ 화상에 대해서는 아무도 물어볼 생각을 하지 못하지만 목~ 등~ 팔에 걸쳐 넓게 분포해 있습니다.

>>43 에이스로서 후배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야 신입부원이 동경해서 많이 들어오지 않겠냐고 웃으며 말하지만, 실제로는 상대가 열심히 하든 말든 그다지 신경쓰고있지 않다. 야타로에게 늘 하는 말은 열심히 할 필요는 없고 '잘' 하면 된다는 것. 실제로 가치관도 그런 모양이라, 열심히 해도 실력이 떨어지는 부원에게는 계속 그런 식일 거라면 자리 차지하지 말고 나가는게 어떠냐며 퇴부를 강요하는 반면, 야타로처럼 잘만 하면 불만은 보이지 않는다. 띄워지면 금방 즐거워하는 점을 알고 있어서 필요할 때(그리고 내킬 때) 역시 강철의 날개 에이스라며 띄워주기도 한다. 이후 추가할 수도 있음

나머지 관계 위키에

45 이름 없음 (pn6PZDN712)

2022-01-16 (내일 월요일) 10:50:33

https://picrew.me/image_maker/44278/complete?cd=vgBjul34T7

선하고등학교 1학년 온솔
희귀 성씨에 외자 이름.

"이거 신청서 제출 어제까지였는데. 그래도, 내가 선생님께 잘 말씀드려 볼게. 다음부터는 늦지 마. 알았지?"

용모 단정, 성적 우수. 동아리는 오케스트라부(바이올린 파트) 소속. 학급에서 부반장을 맡고 있다. 서울에서 내신 경쟁이 치열하기로 유명한 모 학군 내의 중학교 졸업. 공부 및 일상을 올리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있다. 팔로워는 꽤나 많은 편. 선하고 합격 발표가 나자마자 인스타에 소식을 올렸고, 선배들이나 입학 예정자들과 빠르게 맞팔해서 현재 1학년임에도 불구하고 교내에 지인이 많다.

"그 문제는 이 공식을 적용해 보면 어떨까? 앗, 그러니까 먼저 치환했을 때 말이야."

집안 환경도 부족한 것이 없어 중학생 때 한국으로 오기 전에는 외국 곳곳을 다니며 살았으며, 언어 혹은 적응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그야말로 완벽해 보이는 솔이었지만 완벽했기에 오는 어려움 또한 있는 법. 그녀가 SNS에 전시하는 예쁘게 꾸며진 일상을 선망하는 사람도, 시기하는 사람도 있었다. 날것의 반응이 쏟아지는 공간이 처음에는 불편하기도 했다. 자신에 대해 떠드는 정제되지 않은 소리들, 수많은 소리들. 그러나 낯선 사람들의 악의 때문에 힘들어하던 것도 잠시였다. 팔로워가 일정 이상 늘어나고 비방이나 질투 혹은 칭찬이 반복되자 솔은 익숙해졌다. 낯익은 것을 넘어, 타인이 자신에게 보이는 반응에 완전히 무뎌진 것이다.

내가 어리고 아름다우니까, 하던 대로 하면 어차피 팔로워는 계속해서 늘어날 거야. 신경 써서 뭐한담?

같은 반의 남학생이 자신에게 고백했을 때도 그랬다. 학업에 집중해야 한다며 완곡하게 거절했지만, 사실 솔에게 공부는 그리 큰 문제가 아니었다. 진짜 이유? 연애놀이는 중학생 때 관뒀어. 애들 전부 똑같아서 금방 질리더라. ...그런데 걔가 다음 날 야자 끝나고 뛰어내린 거 있지. 야자 안 해서 못 봤는데.

최근 조금 거슬리는 점이 있다면, 교내에 본인의 스토커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 정도?

jake>1592097001>179 백하연
옆반 학생. 하연이 SNS를 한다면 맞팔일지도.
쟤가 현재 의식불명인 소년과 무슨무슨 관계였대, 라고 수군대는 애들이 좀 있지만 솔직히 별 신경은 쓰이지 않는다. 죽은 것도 아니고 살아 있는데, 그리고 얼마 안 가 사그라들 관심인데. 지금으로서 오히려 우려하는 것은 사건 전날 그 애가 자신에게 고백하는 장면을 본 사람이 있다면 자신에게 필요 이상의 책임을 전가할까봐. 그러나 아직까지는 고백 이야기가 나오지 않는 것으로 보아 아무도 모르거나, 아직 입을 다물고 있거나 둘 중 하나일 것이다.
관련자들에게 실제 관심 없는 것과는 별개로, 자신 또한 사건이 일어난 학급의 부반장으로서 반 분위기 수습에 힘쓰는 모습을 보이며 형식적으로는 유감을 표하고 있다. 하연이 보기에 옆반이 완전히 침울한 분위기가 되지 않았다면 반장과 솔이 조금 노력한 결과라고 해 두자. 또한 선생님들께는 이번 사건에 관계된 학생들의 정신 건강을 보호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하는 등 과도한 오지랖 없이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인다.
하연이 그나마 우울증을 발견할 수 있었던 것은 그 '정신 건강 보호 조치'때문 아니었을까. ...아마도.

46 이름 없음 (p/BFZlN4NU)

2022-01-17 (모두 수고..) 23:40:40

https://picrew.me/image_maker/695783/complete?cd=Ho7VzPlmTm

jake>1592097001>935의 생일파티에 초대받은 아버지 후보이자, 아는 사람은 아는 심부름 센터 주인. 흥신소, 해결사, 픽서 등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지만 선호하는 것은 심부름꾼. 그의 사무소가 위치한 곳은 외국의 무법지대에 가까운 동네 어딘가에 무허가로 증축된 건축물. 그곳에서 오늘도 절박한 의뢰인이 찾아오기를 기다리던 중이었는데...

"...하? 장난해?"
- 그에게 초대장을 보여 준, 센터에 현재 고용된 유일한 직원에게.

그러나 이번에 들어온 의뢰는 조금 달랐다. 935는 그의 근황을 조사하던 중 심부름 센터라는 이름을 보고 진짜 '심부름'을 시킬 겸 부른 게 아닐까 싶다. 이 심부름꾼이 맡은 역할은 후보들의 뒷조사를 조금 더 해서 아이의 진짜 아버지를 찾아내기. 헛웃음이 나왔다. 기왕 이렇게 된 거 장난이라면 돈을 받아내고, 진심이라면 마찬가지로 돈을 받아내야지. 그는 직원과 함께 비행기에 올라 생일파티 장소로 향했다.

그런데 웬걸, 그 사람이 진짜 있는 거야.

□□□과 그의 관계? 그가 조금 더 어렸던 시절, 아직 이 나라에 살고 있던 시기, □□□에게 목숨을 빚졌다고 해 두자. 심부름 센터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을 때였다. 누군가에게 정신없이 쫓기고 있었던 남자를 창 밖으로 발견한 그녀는 리스크를 무릅쓰고 하룻밤 숨겨 주었다. 그러나 남자는 아직 어려 염치를 몰랐다. 원래 몸담았던 사무소에서 쫓겨나 잘 곳이 없어 두 번째로 찾아왔다. 그녀는 역시 어쩔 수 없다는 듯 맞아주었다. 그리고 새 직장에 취업했을 때 오랜만이라며 세 번째로 찾아왔다. 이번엔 자고 갈 생각은 아니었는데,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됐다.

같이 밤을 보낸 이튿날, 허위 이력 기재와 과거 흥신소 경력이 문제가 되어 취업 취소 통보를 받았다. 이대로라면 더 큰 문제가 생길 것 같았다. 잠이 덜 깬 □□□에게 그녀를 더는 위험에 빠뜨리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뒤도 돌아보지 않은 채 외국으로 떠났다. 지금은 철부지 티를 벗고 조금은 더 어른이 되었을까. 그런데 설마, 설마 일이 그렇게 됐을 줄이야.

기타/TMI
양손잡이
월세가 고민
돈 주고 시키면 뭐든 한다.
상당한 골초지만 아이들 앞에서는 안 피우... 최대한 안 피우려고 한다.
나이는 20대 후반~30대 초반 정도.

관계
위키에서... 수정될 가능성

jake>1592097001>935
생일파티의 주인공은 어디냐. 건들건들 내려다보던 시선과 초롱초롱한 눈동자가 마주치는 순간 본능적으로 깨달았다. 이 아이구나. 아저씨라고 불리자 자신이 어느새 정말로 그런 나이가 되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아이에게 돈 얘기를 꺼내긴 좀 그래서 이번 의뢰는 후불인가 보다, 같은 돼먹지 못한 생각을 하다가 현재에 집중하기로 했다. 항상 그랬던 것처럼. 나는 과거를 되돌아볼 줄도 미래를 그릴 줄도 모르니까.

"나는 최선을 다할게. 못 찾으면 어쩔 수 없다. 오케이?"

그녀의 일기장을 직접 본 건 아니다만, 대충 무슨 내용이 적혀 있을지는 추측이 간다.

jake>1592097001>937
어쩐지 수상해 보이는 남자의 인상에 937이 살짝 겁을 먹었을지도. 그는 소녀에게 자신도 일단은 초대객이라고 말하고, 같이 온 직원에게 애들과 놀아주는 일을 맡겼다. 아저씨 바쁜 몸이다. 알았지?

>>11
멀끔한 녀석이구나 싶었다. 그야 멀쩡한 직장도 있고, 노후 계획도 충분해 보이니까. 그런데 상대를 조사하다 보니 그녀와 손 한 번 잡은 적 없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 정도면 그냥 일기장에 등장한 모든 남자들에게 초대장을 보낸 게 아닌가? 고민 끝에 심부름꾼은 그를 불러세웠다.

"이보슈. 어떻게 된 건지 물음은 않겠수다. 그렇지만... 앞으로는 행복하십시오. 알겠지요."

그걸로 빚을 완전히 덜어낸 느낌이 든다면 거짓말이겠지만.

>>13
그를 영 못미더워하는 여학생에게, 심부름꾼은 자신이 기본적으로는 시키는 일만 한다는 말에 이어서 오늘은 특히 더 조심할 것이라고 약속해야 했다.

"그래서 우리 센터 연락처를 알아냈다고? 저어기 외국에 있는 델?"

날 싫어해도 상관없다. 사무소에 초대장 보낸 것도 괜찮다. 근데 내 과거 기록 뿌리진 말아 주라... 학업 중퇴, 탐정업 종사, 허위 경력 날조, 신상 털이, 불법 체류, 세금 미납... 어디까지 알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전부 알아서도 안 되고 말이다.

47 이름 없음 (q.GwT7fajs)

2022-01-18 (FIRE!) 16:54:48

https://picrew.me/image_maker/9645
※설정에 사촌간 근친 요소가 있습니다. 주의해주세요.

코마츠자키 칸타(小松崎歓太). 고택에 초대받은 인물 중 하나. 그 부모의 탓으로 인해 갈 수 없게 되었던, 그랬기에 생전 갈 일이 없으리라 생각했던 마츠바야시의 본가에 발을 들인 소심하고, 또 유약한 소년. 제 아비 되는 이를 꼭 닮아 아름답고 나약한 성정을 지녔으며, 제 어미 되는 이 덕에 건강하고 상냥한 이로 자라났다.

어디서부터 설명해야 할까. 이 아이의 태생은 근본이 죄였다.
아이의 부모는 사촌지간이었다. 아니, 보통의 사촌보다도 가까웠지. 아름다웠으나 병약했기에 본가를 떠나 시골에서 살게 되었던 어린 도련님과, 그런 도련님의 곁에서 건강을 돌보던 분가의 아가씨. 둘은 겉보기에 친남매와도 같이 지냈지만 실은 그보다도 훨씬, 훨씬 깊은 정을 품었던 모양이다. 아가씨는 도련님을 은밀히 유혹했고, 결국 사달이 나고야 말았지. 그녀는 어리다면 어릴 나이에 아이를 뱄고, 그 아비는 본가에서 온 도련님이었더라 하는 이야기. 도련님은 본가의 이름을 잃고 코마츠자키의 데릴사위가 되었으며, 그 여자는 제가 아끼던 귀여운 도련님을 손에 넣었지만 대신 가족 모두를 잃어서 눈칫밥을 먹으며 살아가게 되었다. 이게 십년 하고도 또 몇년 전의 일이다. 코마츠자키 칸타는 그렇게 단 두 사람만의 축복을 받으며 태어났고, 저 또한 제가 태어났을 적의 일을 알고 있다. 모를 수가 없지. 절대로, 절대로 모를 수가 없다. 그 탓에 본가의 이들과는 마주할 일이 없게 되었으니까. 그들은 분가 사람들까지 모이는 가족 행사에서도 늘 제외되는 세 사람이었다. 세 사람의 세계는 닫혀 있었다.

그러나 아이에게는 무슨 죄가 있겠는가. 아이가 태어나고 시간이 지나면서, 그들의 소식은 어느 정도 본가에 닿았던 모양이다. 그래, 태어난 것이 죄는 아니지 않은가. 아이가 커가는 것을 전해듣자니 본가 어르신들의 마음 또한 서서히 풀려갔고, 코마츠자키 칸타는 그렇게 십대 중반이 되어서야 그가 살아가던 분가를 벗어나 마츠바야시의 본가에 가게 된다.
이름도 얼굴도 잘 모르는 본가 아가씨의 추모, 백안시되는 제 부모와 그들을 꼭 닮은 자신. 저를 대하는 상냥한 태도 뒤에 무슨 악의가 숨어있을까, 지레 겁을 먹은 어리숙한 소년은 처음 보는 친척들이 무서웠다. 나 같은 게 여기 있어도 되는 걸까? 어떤 이였는가를 듣기 이전에 부고부터 들려온 사람의 죽음을 추모하는 자리였다. 결국 소년은 붕 뜬 존재였다.


>>38
이 자리의 또 다른 주인공. 혼약자가 필요한 아가씨. 이 곳으로 오는 길에, 후미코 아가씨의 혼약자를 찾는 자리이기도 한다는 말을 들었기에, 그녀에 대한 이야기도 어느 정도 들었다. 마주치고 나니 아, 이 사람은 여린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그 또한 여리고 유약한 사람이었으니까. 표면적으로는 닮았겠지. 그렇지만 처음 본 이의 속까지 알아볼 수 있는 건 점쟁이가 아니면 불가능하지 않겠는가. 그 소년은 어리숙하고 나약하고 소심해서, 그런 통찰력 같은 것은 눈 씻고도 찾아볼 수 없는 범인이었다. 소년은 그저, 어쩌면 자신과 닮았을지도, 만약 내게 다른 형제자매가 더 있었다면, 그리고 그렇게 떠나가게 되었다면... 나도 이렇게 슬퍼했을지도 몰라, 하는 생각을 하며 괜히 감정이입을 했던가. 후미코의 실제 속내는, 외부인에 더 가까운 그로서는 전혀 모를 일이다.

>>40
미술을 한다는 아가씨. 후미코 아가씨의 친구라고 하더라. 그렇구나, 하고만 말았다. 다만 그것과는 별개로 그녀에게 붙은, 모던 걸이라는 그 딱지가, 그 단어가 참 어감이 좋다. 실은 줄곧 시골에서 살다 보니 이런 번화한 동네도 처음이요, 사람이 많은 것도 어색해서 저렇게 화려한 색채는 그에게 있어 이색적이기 그지없었다. 어쩐지, 반짝반짝한 것이 동경하게 된다. 친구 하고 싶다.

>>42
마츠바야시 타카유키. 마츠바야시가 붙은 이름 중, 그 이름만큼은 유일하게 자주 들어보았다. 어느 날 제 아버지가 이 곳에 왔던 것처럼 병을 안고 찾아온 본가의 차남. 사실 처음에는 그에게조차 겁을 먹었다. 새로운 사람이, 그것도 본가의 사람이 이 곳에 들어온다는 사실만으로 무서웠다. 그렇지만 곧 소년은 그에 대한 경계심을 풀게 된다. 계기는 책 한 권. 어머니가 무슨 뜻을 품고 준 것인지는 몰라도, 그가 온 이후로 소년에게는 마츠바야시 카스미의 책이 쥐여졌고 소년은 그 책을 제법 집중해서 읽었다. 그 책을 쓴 이가 그라는 사실을 듣고는 정말이지 놀랐다. 아, 이런 글을 쓰는 사람이었구나. 문장 하나하나가 조밀하게 짜여져서, 대단했다.
곧바로 소년은 발을 옮겨, 조심스레 타카유키를 찾아 책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정말 멋졌다고, 정말 대단하다고... 그 이후로 소년은 그의 글을 제법 좋아하게 되었다. 그리고...... 제 편은 아무도 없는 것처럼 보이는 이 곳, 백안시되는 제 부모의 곁에 있기엔 쏟아지는 눈총이 너무나도 따가워서, 소년은 그나마 알고 있던 이의 곁을 맴돌았다.

48 이름 없음 (q.GwT7fajs)

2022-01-18 (FIRE!) 21:22:59

https://picrew.me/image_maker/1180183
https://picrew.me/share?cd=W4qaTJSKdx

"카미이즈미는, 춤추는싸우는 게 좋습니다. 무대전장에서, 그 누구보다도 화려한 이가 되어서, 그래서 그 누구보다도 눈에 띄고 싶습니다. 카미이즈미는, 눈에 띄어야 합니다. 그러니 부디, 카미이즈미와 한 곡 추지 않으시겠습니까서열전으로 상대해주시지 않겠습니까?"

카미이즈미 린네(上泉輪廻). 동북아연합 기사 아카데미의 3학년. 16세. 서열전에서는 상당히 상위권이다.
무기는 그녀의 키를 훨씬 넘는, 약 250cm의 깃발. 정확히는, 깃발로서의 기능이 후에 추가된 것에 가깝다. 대놓고 달린, 약 30cm의 흉흉한 창날로 인해 실제로는 깃발이라기보다는 창에 가까우나 본인이 장식으로 천을 달아서 깃발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 그녀의 화려한 전투 방식으로 인해 주위에서는 불편하지 않겠느냐고 말하지만, 천에도 어느 정도 강화가 들어가서 괜찮다나. 특성은 [꼭두각시]이며, 가장 강력한 스킬은 [무도]. 주위의 대상을 조종하는 것으로, 어느 정도의 정신력과 집중이 필요하기에 이 스킬을 쓰게 될 일이 있다면 강제적으로 전투에서 한 발 물러나게 되어 주 스킬은 되지 못했다.
그녀는 말투가 조금 딱딱하다. 그녀의 말로는 버릇이라고 하는데, 군인이 많던 카미이즈미 가의 특징인 게 아닐까. 그리고 또 특이한 점이 있다면 자기 자신을 지칭할 때 나, 또는 저 같은 말이 있는데도 제 성을 부른다. 그러나 그와는 상반된 특징으로, 눈에 띄고 싶어한다는 것이 있다. 군인 가문에서 태어났기에 마냥 딱딱할 것 같지만, 소녀는 반짝반짝 아름다운 것을 동경한다. 눈에 띄기 위해 무기에 제멋대로 천을 달아 깃발로 개조하기까지 할 정도다. 뭐, 전투에서 부상을 입었을 때 천을 찢어 붕대 용으로 쓰기도 하니 아예 도움이 안 되는 건 아니었지만. 그러나 그런 조금 독특한 면모와는 별개로 평상시의 태도 자체는 제법 부드럽고 사근사근, 가끔은 살짝 능글맞다. 말투 같은 것만 제외하고 보면 사실 아이돌 같은 소녀라고 할까. 반짝반짝, 눈에 띄고 상냥하며, 너그럽고 생기있고 순수하다. 소녀는 그런 아이였다.
하지만... 싸울 때는 어떨까. 소녀는 전투를 할 일이 생기면 거의 필사적으로 싸웠다. 상대를 조금도 봐주지 않았고, 전투 그 자체를 즐기는 것인지, 무척이나 신이 난 것처럼 미친듯이 싸웠다. 그 덕에 그녀는 실전에 투입되자마자 큰 공을 올리기 시작했다. 미친 사람처럼, 그것이 아니면 의미가 없는 사람처럼, 싸우고 또 싸우고, 적을 쓰러트리고, 춤을 추듯이 화려하게 움직이며, 그녀는 전장에서 피의 춤을 추는 소녀였다. 어딘가 망가진 인형처럼 삐걱이면서도 스텝을 밟았고, 발랄하게 몸을 움직이며, 상처 입는 것에 두려워하지 않는. 그 탓에 첫 실전 투입 이후로, 그녀와 조금 거리를 두는 이도 생겼다.

그래, 그녀가 그렇게 전투에, 그리고 눈에 띄는 것에 집착하게 된 데에도 비밀이 있었다. 카미이즈미 가, 한때 릴리스전에서 큰 공을 세웠으나 지금은 무너져가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더는 명문이라는 이름이 어울리지 않게 된 가문. 모든 것이 실패했다. 소녀의 부모는 소녀가 어릴 적 스스로 죽음을 택했고, 군인 가문이었기에 꽉 막혀 보기만 해도 숨이 막힐 정도였던 가문의 어르신들 그런 둘의 죽음을 인정하지 못했다. 그리고 그런 가문이었기에, 가문의 유일한 후계자로 남겨지게 되었던 아이에겐 큰 기대가 걸렸다. 할머니 말을 잘 듣거라. 눈에 띄는 사람이 되거라. 큰 공을 세워서, 가문을 일으킬 수 있는 사람이 되어라. 할아버지 또한 네게 기대를 품으신다. 가문 전체의 기대가 소녀에게 쏟아졌다. 소녀는 깔려진 레일을 따라 걸었다. 그렇게 걸어가는 발걸음 하나하나까지 제한받았다. 소녀는 싸워서, 눈에 띄어서, 인정받고, 가문을 부흥시켜야 했다. 작은 어깨에 너무 무거운 짐이 얹혀 있었다. 그런 와중에 학교는 그녀에게, 어린아이다운 순수함을 요구하곤 했다. 소녀는 어느 순간부터 자기 자신을 포기했다. '나'를 포기하고, '카미이즈미'만을 되뇌이며 자기암시를 걸었다.
소녀의 인생에서는 언제부턴가, 가문과 싸움 이외의 의미있는 것이 사라져 있었다.






3학년-
jake>1592097001>865(나나미 이로하)
엄청 음침한 녀석. 친해지기 힘들다! 친해지고 싶었지만 역시 힘들었다. 카미이즈미로서는 무리였다. 입니다. 하지만 과거에만 빛나는 게 있는 게 아니란 말야. 어쨌든, 그 애가 조금 안쓰럽다고도 생각했지만... 그래도 친해지기 힘들다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상시 몸을 사리지 않고 싸운다는 특징 때문에 신세 질 일은 굉장히 많다. 다치지 않는 것도 아니고 정신차려보니 만신창이가 되어서는, 깃발의 천도 다 너덜너덜하게 찢어서 붕대로 둘둘 감고 돌아오는 주제에 귀한 의료 인력에게 뭐라 할 수는 없다.

jake>1592097001>867(소율)
서열전 2위. 강하다! 라고는 생각하지만... 이쪽은 범접할 수 없는 강함. 그런고로 상대하기를 포기했다. 서열전에서 마주치고 싶지 않은 무서운 사람. 그래서 가르침을 받거나, 도움을 요청하는 등의... 그녀가 도움을 받고 있는 관계이다.

jake>1592097001>872(코유키 슈나)
"코유키는 분명, 멋진 기사가 될 수 있을 겁니다! 그 때가 되면, 카미이즈미도 함께하고 싶습니다."
기사단에 도움이 되는 것, 가문에 도움이 되는 것, 서로 도움이 되고자 하는 대상은 다르지만 그 과정은 같다. 더 나은 기사가 되는 것. 그렇기에 슈나와는 친하게 지내게 되었다. 여기저기 놀러다니거나 하는 일도 잦은 편. 실은 그러면서도 전투나, 인명구조나, 아무튼 그들의 일에 관련된 이야기를 할 때가 많지만. 아무튼 어느 정도 코드가 맞아서 친한 편이다.

jake>1592097001>874(오쿠무라 유토)
"오쿠무라! 카미이즈미와 대련해주셨으면 합니다!"
서열전 라이벌이자 악우 같은 존재. 서열전 순위 또한 위아래로 붙어서 엎치락뒤치락한다. 폭발능력 등 여러 부분에서 자신보다 우위를 점하는 면이 있다고 생각해서, 동시에 무기도 비슷한 장병기류라서 어느 정도 배울 점도 있다 생각하여 종종 따라다니며 대련을 청하곤 한다. 평상시에 싸움을 즐기는 그녀답게, 오쿠무라와 싸움을 할 때에는 지겹게도 따라붙어서 어떻게든 이기려 든다. 그렇게 해서 어느 정도 대련을 이긴 적은 있으나 반대로 진 적도 많다. 몰래 괴수의 시체를 들여 해부하는 것에도 함께하고 있다. 이는 가문을 부강하게 하기 위한 것 중 하나로, 지피지기 백전백승의 논리. 공을 세워서 눈에 띄고, 그로 인해 가문을 부강하게 하는 것이 목표인 그녀답게 주적인 괴수에게도 관심이 있다.

jake>1592097001>875(양지혁)
어쩐지 안쓰럽다고 생각하는 이. 싸우는 것을 즐기는 그녀와는 다르게, 전혀 즐기지 못한다. 사실 즐기는 쪽이 별종인 것이긴 하지만, 즐긴다던가 즐기지 않는다던가 이전에 그는 굉장히 우울해보였다. 1학년 때는 대화를 나누거나 하려 했으나 요즘은 딱히 그렇지도 않은 상태.

jake>1592097001>881(자양화)
귀여운 아이. 자주 대화를 한다. 전투 이외에는 단정한 것을 선호하기는 하지만, 그와는 별개로 귀여운 것이 싫은 것은 아니기 때문에 종종 함께 놀면서 이것저것을 하곤 한다. 그러다가 머리의 염색을 보고 신기하다, 예쁘다고 생각해서 한번 따라해 본 적이 있으나 본가로 돌아갔을 때 어르신들이 크게 혼을 내셔서 결국 곧 되돌려놓았다. 그래도 아쉬운지 종종 양화가 꾸며주는 것을 얌전히 받아들이는 편.


4학년-
jake>1592097001>889(타치바나 료헤이)
과거 세대, 그러니까 릴리스전 당시에는... 아마, 타치바나 가에 맞먹을 만큼 강했던 가문이었다. 당연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지금은... 조금 과장해서, 타치바나에 비하면 카미이즈미는 티끌 수준이라고나 할까. 카미이즈미 린네로서는 타치바나를 들어본 적이 있지만... 상대 쪽에서는, 어떨까 과연. 어쨌든 2학년을 무사히 마친 뒤 실전에까지 참여하게 된 이번 해, 서열전을 명목으로 찾아가본 적이 있으나...... ...한숨만 나올 뿐인 존재였다. 할머니나 할아버지한테 듣고 자란 타치바나의 인상과는 전혀 달랐다. 왜? 어째서? 이게 무슨......
...결과적으로 그 이후로는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나 할까.

그 외-
jake>1592097001>870(디미트리)
"에, 찢어 죽일 녀석인 게 당연하지 않습니까? 아무튼, 지금 그 이야기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에 대한 것을 물어 본 결과. 그렇게 큰 악의나 미움이 있는 것도 아니고, 애초에 그냥 그렇게 큰 관심도 없지만, 어쨌든간에 이 전쟁에서 아군을 배신하고 적의 편으로 튀었다는 점에서 우선 찢어 죽일 놈이라고 판단하고 들어간다.

jake>1592097001>894(찬탈자)
"진조요정! 마호제군! 우로보로스! ......앗, 무심코 흥분해버렸습니다. 죄송합니다... 아무튼, 엄청 대단하고 멋진 분입니다. 카미이즈미는, 그렇게 반짝반짝 빛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몽환살해전의 7영웅 중 하나. 그녀에게 있어서는 동경의 대상. 언젠가 만나보고 싶다... 라고 생각하는, 위인 같은 존재였지만 돌아가셨다. 그래도 그 가족들이 돌아온다고 말했는데? 그럼 나도 만나볼 수 있는 게 아닐까? 하면서 두근두근... 하는 중.

49 이름 없음 (42JbwNpV.k)

2022-01-24 (모두 수고..) 16:09:18

https://picrew.me/image_maker/1453974/complete?cd=PjVPOUzXGd

서울 달동네 구석, 언덕 꼭대기에 어지간한 도시 사람들이라면 진작에 알아보고 피해갈만한 다 헐어져 가는 3층 빌라가 자리한다. 이런 곳에 누가 살고 있나 싶지만 세상은 넓고 갈 곳 없는 사람들은 많은 법. 시골에서 갓 상경한, 부동산 업자들에게 눈 뜨고 코 베인 사람들과 더 이상 잃을 것도 없이 도시의 삶에서 변두리로 밀려난 빈털털이들이 이 허름하고 탈도 많은 한 층에 4개의 호실이 있는 옥탑방 3층 빌라에 함께 거주하고 있다.

21살 꿈은 없고 돈 많은 백수가 되고 싶은 이 시대의 흔한 청년인 그는 20살이 되자 청소년 쉼터에서 나가게 되어 별 수 없이 통장을 탈탈 털어 이 빌라의 301호실에 거주하고 있다. 퀴퀴한 곰팡이내와 방심하려하면 벌레가 기어나오는 통에 인간 세스코가 되어가고 있지만 무언가를 시작하고 싶지도 않아서 하루살이 알바로 근근히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공부에는 도통 취미가 없지만 각종 알바 섭렵과 그로 얻은 잔머리로 세상살이 하나에는 머리가 바삭하게 굴러가는 이른바 자생형 스탯에 몰빵을 한 망캐로 간간히 넷카마짓과 당x마켓 사기, 댓글알바 등등으로 금전을 꽤나 땡긴다. 변변찮은 가정사에 일찍히 집을 나와 자퇴 후 이른 나이에 도시 골목길을 전전하며 회색 건물 숲 사이의 차가운 공기에 물들어가 머리마저 잿빛 쇳덩이가 되어버렸는지 상당히 감상이 힘이 없거나 메마른 편이다. 무색무취의 환경에 맞추어 가며 근근히 살아가는 도시의 일부가 되어버린 인생존망 청년. 대충대충 리액션과 상황맞춤 자본주의 연기 그리고 어려보이는 외모로 미성년자 요금받기에 강하다. 유일한 취미가 있다면 담배피기와 학생들 대상으로 잔돈 사기치기 그리고 대리만족 양산형 웹소설 쓰기 정도. 나름 전문적인 소설을 쓰고 싶어하지만 그마저 나같은 게 뭘...이라 답하는 등 의욕이 없어보인다.

50 이름 없음 (Z7m.E.AzWY)

2022-01-24 (모두 수고..) 21:40:18

https://picrew.me/image_maker/1333071

빌라 내 소음의 주범. 202호에서 노래를 자주 부르는 아가씨. 24세.
꽤 높은 빈도로 남들 잘 알지도 못하는 노래를 부르고 있거나 ─가끔은 웬 피아노 소리나 어쿠스틱 기타 소리까지 들린다─ 하는데, 실력은 좋지만 같은 곡을 몇 번이고 반복해서 부르곤 해서 좀 질리기도 한다. 방음처리같은 게 제대로 되어있을 리 만무하다 보니 옆집에서 벽을 치거나 하는 식으로 주의를 준다. 그래도 소음이나 음주 문제를 제외하면 대개 얌전한 편.

원래 꿈은 가수였으나 번번히 실패하고, 뭐 하나 되는 일이 없지만 그래도 노래라는 꿈을 못 버려서 X튜브에서 노래 커버 채널을 운영중이다. 6.37만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주로 부르는 것은 한국 가요나 영미권 팝송, JPOP 계열. 가끔 들려오는 기타, 피아노 연주 또한 그녀가 하는 것으로, 집에 전자피아노와 어쿠스틱 기타를 두고서 종종 곡의 반주를 연습하고는 한다. 특유의 살짝 허스키한 목소리가 매력 포인트인데 주 원인은 술인 것 같다. 꽤 높은 빈도로 술을 마시고 있는데 알코올 중독까지는 아니고, 그냥 슬픈 일이 많아 자주 마시는 거라는데 그녀의 과거를 생각하면 솔직히 그럴 만도 하다. 연애 같은 건 해본 적이 없고, 애초에 오래 전부터 누구한테 사랑받은 일이 드물고, 그러면서도 안 되는 꿈에 목을 매고, 몇 번이고 쓰러지면서도 댓글 하나에 희망을 얻고 다시 붙들어 보다가 또 다시 주저앉고. 그럴 때마다 이미 다 나은 손목의 흉터가 쓰려서, 혼자 있으면 그런 생각이 몰려와서, 그래서 술을 한 캔 두 캔 홀짝홀짝 마시다가 울고, 또 술을 깬다며 바람을 쐬러 나와서는 지나가는 같은 빌라 주민들한테 들러붙어 꼬장을 부린다. 애초에 타인과의 거리를 잘 못 재는 편인지 평상시엔 얌전하다 못해 마주치면 말 없이 가볍게 목례 정도만 하다가도 취하면 들러붙는다.

여담으로 여동생이 있다고 하는데, 평소 자기가 언니면서도 여동생한테 들러붙고 의지하는 글러먹은 인간으로 살다가 독립과 함께 거리가 멀어져서 볼 일이 줄어들었다고 한다. 그래도 제 딴에는 동생을 상당히 아끼는 편이며, 연락도 꽤 자주 하는 편.

>>49
작년이었나, 언제였지... 아무튼 그 쯤에 이사 온 남자애. 남자... 애? ......아, 애는 아니었다. 일단 성인이었으니까 어쨌든 애는 아니었지. 처음 마주쳤을 때부터 술에 꼴아서 고개를 꾸벅꾸벅 숙이며 인사를 하고 다가가서 악수까지 했다가, 그 이후로 아예 필름이 끊겨서 술이 깬 뒤 마주치고 한번 더, 처음 보는 사람인 것처럼 가볍게 인사를 했다. ......못 보던 얼굴인데, 이사 온 분이신가요? 안녕하세요. ...사실 그로서는 굉장히 당황스러운 일이었을 것이다. 분명 인사도 하고 악수까지 한 아랫집의 옆집 이상한 여자가 전혀 기억이 안 난다는 듯이 굴었으니. 뭐 그래도, 그 이후 어쩌다보니 친해져서 술은 어른한테 배워야 한다면서 그에게 술을 먹인 적까지 있다.
다만 술은 좋아해도 담배는 싫어하기 때문에, 그가 담배를 피우고 있을 때 마주치면 주춤하더니 뒷걸음질을 치며 슬쩍 피하곤 하는 모습이 잦다.

51 이름 없음 (UJjpcmartg)

2022-01-25 (FIRE!) 15:50:38

Picrewの「香椎男子」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IHcY4qnjsK #Picrew #香椎男子

포켓몬스터, 줄여서 말하면 포켓몬!

이 별에 사는 세상에서 제일 신기한 생물.
하늘에서, 바다에서, 숲에서, 거리에서,
세계의 어디에서나 그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알루트 지방
여러 지역을 모티브로 잡은 지방이다. 옛 전설이나 역사로는..가 있다!

8개의 체육관에서 배지를 얻고, 배지를 다 모은 이들은 관장이 포함된 리그에 참여가 가능하며 리그의 우승자는 챔피언에게 도전하는 게 가능!
보통 한번의 리그는 2년 간격으로 열리고 그동안 8개의 체육관에서 배지를 얻어 도전하는 이들이 많다!
그 외에도 콘테스트 체육관과 리그도 존재한다.

그러나 올해의 리그는 13년도 넘게 무패행진을 이어가던 챔피언의 급작스러운 실종과 몇 년 전부터 기세를 키워온 테르밋단이라는 이들 때문에 좀 불온한 기운이 감돌지만... 리그 위원회는 리그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리그 도전을 위해 체육관 도전을 하는 소년.
이름은 안데린. 나이 10대 중반. 스타팅 포켓몬은 불타입.

본인은 올해 리그에 뭔가 일이 많은 게 매우 타이밍이 꼬였다고 생각하는 중.
본인 왈. "아니 시골마을이라서 소식이 늦었다고요.."
가족관계는 부모님과 나이차가 좀 나는 손윗형제가 있다.
조금 성격이 차가운 편이지만 본성은 따뜻하다. 츤10%데레90%쯤.

꿈은 아직까지는 챔피언.
그러나 앞으로의 모험에서 겪는 일들로 꿈이 어떻게 변할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52 이름 없음 (QoVneICSJY)

2022-01-25 (FIRE!) 17:44:36

목로마을
영원히 흰 여행자들의 쉼터

대륙을 전체적으로 보면 어느 한 구석에 콕 박혀 있는 흰 마을. 오래전, 포켓몬과 인간이 좀 더 가까웠을 때 어떤 인간이 포켓몬과 한 약속으로 인해 사시사철 서늘한 기온이 유지되고 있다고 한다. 그 경계는 매우 명확해서 눈 속을 헤매다 한 발 내딛었더니 갑자기 날씨가 화창해졌다던가 하는 일화도 있다. 그래서 완전히 오지나 극지 취급을 받기도 하지만 스스로의 문화를 간직하고 바깥과 소통하고 있는 제대로 된 마을.
환경으로 인해 얼음타입 포켓몬이 주변에 많이 서식하고 있다. 마을 근처의 포켓몬은 인간과 오래도록 공생하며 살아왔기 때문에 온순하고 착한 포켓몬이 많다. 하지만 사람의 발이 잘 닿지 않는 곳, 흰 눈이 녹지 않는 깊은 곳에는 사납고 강한 포켓몬들이 있어, 얼음타입 트레이너를 노린다면 필수로 와 봐야 할 장소라나.
특징적인 것은 인간이든 포켓몬이든 눈보라가 칠 때 잠시 쉬어갈 수 있게 여기저기 만들어진 눈으로 된 집들. 여름이면 서늘한 공기 속에서도 여기저기 맺히는 오색 나무열매들을 채집해 얼음과 갈아서 만드는 나무열매 빙수는 이곳만의 특산물이다.
목로마을 출신이었던 초대 체육관장이 목로마을에 설립했던 체육관이 쭉 이어져와 변두리지만 체육관이 존재한다. 그 이동의 불편함 때문에 보통 다른 곳에서 온 리그 도전자들에게는 6-8번째로 도전할 체육관으로 꼽힌다.



https://picrew.me/image_maker/634186
"사요입니다~ 혹시 우리 둘 중에 누가 당신을 상대할지 알아요?"
"소야입니다~ 정답은 나! 여기까지 온 트레이너라면... 아니라고요?"

왼쪽이 얼음타입 트레이너 사요, 오른쪽이 땅타입 트레이너 소야.
안데린이 살던 시골마을 기준으로 가장 가까이에 있는 체육관이 있는 마을, 목로마을의 체육관 관장'들'. 즉 첫 번째 체육관장이다 이 말씀! 몇 년 전 테르밋단의 태동 당시 조사를 명목으로 체육관장이 사퇴한 후 새로이 관장 직을 맡게 된 쌍둥이 소년들. 사실 공식적으로 관장 직에 있는 건 소야지만 쌍둥이인 게 공공연하기 때문에 암묵적으로 공동 관장 취급이다.
실력은 조금 떨어지지만 맞춰 주는 게 능숙한 사요는 뱃지가 적은 초보 트레이너가 왔을 때 나오고, 실력은 뛰어나지만 봐주는 걸 모르는 소야는 배틀에 능숙한 베테랑 트레이너가 왔을 때 나온다. 하지만 트레이너들이 다른 체육관에서 배지를 다 따고 오는 경우가 많아서 사요가 나올 기회가 없기에, 내심 사요는 체육관을 떠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다. 열 살이 되자마자 소야한테 붙잡혀 제대로 첫 여행을 즐겨보지도 못하고 세계일주(체육관 정복)을 나섰던 것이 한이 되었다던가. 제대로 된 여행을 언젠가...!
+사요는 차분한 성격이고, 목로마을 말고도 알루트 지방의 여러 오래된 역사(포켓몬 관련 한정)에 밝다. 장래희망은 포켓몬 역사가. 소야는 장난스럽고 배려심 없는 성격에, 관장이 되었지만 여전히 챔피언을 꿈꾸고 있는 배틀광. 거의 똑같이 생겨서 주로 표정으로 구분한다.



10 >>51
"졌어요~"
"도전자의 승리야~"
첫 번째 체육관 관장의 숙명답게 안데린에게 져버리고 말았다. 그래도 오랜만에 싸울 수 있었기에 만족한 사요는 드물게 밝은 태도로 이런저런 얘기를 해줬을 것이다. 챔피언을 꿈꾼다는 안데린의 말을 듣고 반응해서 챔피언이 꼬리를 말다니(※그렇지 않습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체육관 따위 때려치우고 챔피언을 찾아 나서겠다는 소야를 뜯어말린다던가.
테르밋단 조심하고, 수상한 사람 조심하고, 눈 속에 숨어있는 포켓몬 조심하고, 꿈을 이루기 위해 힘내. 또 보자. 둘이서 그런 작별인사를 했을 것이다. 안데린이 꿈에 가까워진다 해도 사요를 다시 볼 순 없겠지만.

53 이름 없음 (pxuENcihPE)

2022-01-28 (불탄다..!) 00:59:58

https://picrew.me/image_maker/1453974

출석번호 10번 시라도 멘리 白土 綿璃. 지급받은 무기는 곡괭이...지만 후술할 사고로 잃어버렸다.

본교 유도선수 유망주로 알려져 있던, 고양이상에 쾌활하고 다소 단순한 남자아이. 나쁜 치안 때문에 형이 행방불명된 뒤로 어머니의 권유로 유도를 배웠다. 중학생 유도 전국 대회에서 우승한 전적이 있다.

배틀로얄 초반에 절벽에서 굴러 떨어졌다. 뛰어난 운동신경 덕분에 얼굴 찰과상과 발가락 하나 삔 정도로 끝났지만 무기를 잃어버린 데다 절벽 중턱에서 빠져나올 수가 없었다. 아이러니하게도 고립된 환경은 그를 가두는 동시에 보호해 주었다. 보이지 않는 어딘가에서 총 소리와 비명이 들려올 때 멘리의 눈동자는 불안하게 흔들렸다. 정말로 시작된 거야?

그렇게 중후반까지 살아남았다. 자신이 있던 곳이 금지구역으로 지정되기 직전, 근처를 지나가던 안쟈이 사쿠라의 도움으로 구출되었다. 이후 사쿠라와 함께 행동하고 있다.

※ 오너는 캐릭터와 사상이 다릅니다.
※ 조금 꼴마초(?)적인 부분이 있어서 여자아이는 약하다, 보호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 멘리 본인은 어머니가 웃긴다, 가끔 이상한 의심을 한다거나 엉뚱한 행동을 한다는 정도로 얘기하지만, 몇년 전부터 어머니의 조현병 증세가 심해졌습니다. 다만 현재 상황에 비해 증세를 멘리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않고 있고 그래서 정신적 타격도 아주 크지는 않아요. 그런데 멘리네 집에 방문할 수 있었거나(텐마, 야쿠모 등) 멘리의 어머니를 만난 친구들은 겁먹거나 놀랄 수 있습니다....()

>>915 모리미야 켄야
존재감이 없고 어두운 녀석이라 같은 학급에 있는지도 몰랐는데 언제부턴가 자주 눈에 띄였다. (정확히는 켄야가 멘리와 함께 노는 텐마를 따라다니던 거였겠지만 멘리는 눈치채지 못했다.) 어느날 교실에서 누군가의 발을 밟았다. 사과하고자 뒤돌아봤는데 녀석이었다. 또 너야? 어쩐지 너 자주 마주치지 않아? 그렇게 묻자 하얗게 질렸다가 파랗게 되었다가 이윽고 새빨갛고 어두침침하게 되어서(어둡기는 원래도 어두웠던가) 대답도 없이 고개를 푹 수그리는 녀석이었다. 왜 이러나 싶었지만 원체 사람을 대할 때 바닥을 잘 보고있고 발표할 때도 어려워하길래 이번에도 그렇겠거니 싶었다.

같이 다니는 친구들이 매번 켄야의 이름을 알려주었지만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그야 너 너무 존재감 희미하잖아, 그림자 군.

배틀로얄 시작 이후 마주친 적은 없다. 방송을 들었더라도 이름을 기억하지 못해서(..) 흘려넘겼을 것이다.

>>916 츠치나카 세이도
반에 공부를 잘 하는 이미지이다. 실제 성적은 어떻든 간에 교실에서 책을 곧잘 읽고 있었다. 추리 소설? 그런 머리 아픈 걸 잘도 읽고 있네- 쉬는 시간에 책을 읽는다는 것만으로, 멘리는 세이도를 자신과 다른 인종으로 분류했다. (이를테면 설인이나, 외계인 같은...) 가끔 스몰토크를 나누었고 이상한 느낌은 받지 못했다.

배틀로얄 이후 마주친 적은 없다.

>>917 아리마 츠카사
어울려다니는 남자인 친구 중에 하나가 츠카사를 괴롭히길래, 바보같은 짓 그만 하고 이것 좀 보라며 관심을 돌려서 간접적으로 괴롭힘을 막아주었다. 그날 늘 함께 하교하던 친구들의 권유를 거절하고 집에 돌아가는 츠카사의 뒤를 쫓아갔다. 말을 걸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렇게 권했었다. 너도 유도 배우지 않을래? 남자는 말이야... 약점이 다 거기서 거기니까 한 방 먹여주면 앞으로 네게 손도 못 댈 걸. 이거 내가 말했다고 일러 바치지마... 일단은 그 녀석도 내 친구니까.

그 뒤로도 남자아이들로부터의 괴롭힘을 종종 막아주곤 했는데, 어느 날 츄라라가 소녀를 괴롭히는 걸 보게 되었다. 츄라라에게 왜 괴롭히냐고 물어봤더니 츠카사가 츄라라의 이상한 별명을 지어 불렀고, 일부러 복도에서 치고 지나갔으며, 아무튼 나쁜 아이라길래 의문스럽긴 했지만 납득을 했다. 여자아이들끼리의 싸움이니까 내가 끼어 버리면 오히려 볼썽사나우려나. 츠카사를 좋아하느냐고 오해 받을수도 있고 말야. 하긴 남자아이에게 괴롭힘 당하는 거라면 가엾지만 상대가 여자아이라면 반항할 수 있을 테니까...

그렇게 생각해서 여자아이(들)의 괴롭힘은 막아주지 않았다. 나쁜 아이라고 이간질당해 츠카사와도 말을 섞는 빈도가 줄어들었다. 마음 한 구석에서는 의문이 남아있었지만... 하지만 이상해. 그 애가 나와 같이 얘기할 때는 나쁘게 보이지 않았는데...

배틀로얄 이후 마주친 적은 없다.

※ 유도에 대한 건 거절했는지 수락했는지 자유롭게 날조해주셔도 됩니다!
※ '이상한 별명' 건은 츠카사가 괴롭힘당하다가 자신도 모르게 생각하던 것(츄파카브라)를 입밖으로 내뱉어서 같이 괴롭히던 츄라라의 친구들이 푸훗() 해버렸다는 날조입니다.

>>921 이케미야기 츄라라
예쁜 여자아이야 물론 좋지만 더욱이 또래 친구들이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 없던 관심도 생기는 법이다. 친구들 사이에서 반의 귀여운 아이라는 화제가 오르면 츄라라의 이름을 말했고, 딱히 숨길 마음도 없어서 츄라라의 가방을 들어주거나 딸기우유를 선물해주거나 하며 호감을 표시했다. <시라도 멘리는 이케미야기 츄라라를 좋아한다.> 이 사실은 반에 공공연히 알려져 있었고, 츄라라는 사춘기 남자아이의 관심을 즐기면서 적당히 받아주었다. (사실 제 3자의 눈으로 보면 멘리는 어장관리당하고 있었다...)

츠카사를 괴롭힌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꽤 놀랐지만 츄라라가 츠카사는 나쁜 아이라고 해서 그런가- 하는 정도의 감각으로 납득해주기로 했다. 츄라라가 심하게 괴롭히는 모습은 보지 못했으니 (츄라라가 남들에게 보이지 않았겠지) 적당히 싸우다가 해결될 거라고 생각했다.

배틀로얄이 시작되고 나서는 보지 못했다. 방송에서 츄라라의 이름을 들었을 때 가슴을 선뜩한 무언가가 베고 지나간 느낌이 들었다.

※ 좋아하는 이유를 물어보면 예쁘니까 좋아한다, 귀여우니까 사귀어주면 좋겠다 정도의 가벼운 느낌입니다.

>>918 야시로 텐마
작년까진 남남이었던 사이지만 같은 반이 되고 나서 순식간에 형제같은 친구 사이가 되었다. 어머니나 형에 대한 이야기처럼 사소한 가정사도 털어놓고 서로의 집에 놀러가기도 하고 학교 밖에서도 함께 돌아다니고는 했다. 가끔 싸우기도 했지만 화해하고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또 붙어다녔다. 츠카사에 대한 입장도 비슷한 편이라, 가끔 소녀에 대해 얘기를 나누기도 했던가. 그래봤자 그 애 안됐지. 정도가 끝이었지만 말이다. 그렇다고 좋아하는 아이도 비슷하면 곤란하니, 혹시 텐마도 츄라라를 노리고 있는지 물어보았다. 돌아온 대답은 다행히 아니라고 하였지만 말이다.

배틀로얄이 시작되고 나서 텐마들과 콘크리트 건물에서 합류하기로 약속했다. 멘리는 섬을 살펴본 뒤에 건물로 향하려고 했지만 중간에 발을 헛디뎌 절벽에서 굴러떨어져 버렸다. 홀로 고립되어, 방송에서 흘러나온 친구들과 텐마의 이름을 들었을 때는 머리가 멍해졌다. 거짓말... 진짜야?! 어째서?

※ 주로 단 둘보다는 둘을 포함해서 여러명이서 무리지어 놀았던 걸로 생각하고 있지만, 둘이서만 있을 때도 어색하진 않았을 것 같네요

>>919 이치노세 시오리
성실해보이는 반장이었다. 조금 작고 만만한 구석이 있어서 놀릴 때도 있었다. 시끄럽게 굴 때나 장난칠 때에 쓴소리를 건네기 어려워하는 점은 놀려먹기 참 재미있었다. 그러다가도 주변에서 시오리가 가여우니 그만하라고 하면 그만두기는 했지만, 아무튼 괴롭히는 수준까지는 아닌 소소한 장난을 치곤 했다.

배틀로얄이 시작된 이후로 만난 적은 없다. 이후 사쿠라로부터 시오리의 이야기를 듣기는 했다.

>>920 안쟈이 사쿠라
교실에서는 별로 친하지 않았다. 가끔 대화를 나누긴 하지만 특별히 친해질 계기도 없어서 원래대로였다면 졸업 후 별다른 교류도 없이 얼굴을 서서히 잊어갔을 것이다. 그러나...

배틀로얄 중후반, 자신이 고립되어 있는 절벽 중턱이 금지구역으로 지정되기 직전에 누군가의 발자국 소리가 들렸다. 도움을 청하려 소리를 쳤다. 이쪽을 들여다보는 얼굴은 사쿠라였다. 사쿠라의 호의에 의해 절벽 위로 끌어올려진 멘리는 먼저 끔찍한 일을 겪은 사쿠라의 행색에 놀랐고, 둘째로 그녀의 뒤로 조용히 하라는 제스처를 하고서 살금살금 다가오는 다른 학생의 모습에 놀랐다. 그 학생은 멘리와 함께 사쿠라를 처리하려 했던 모양이지만, 멘리는 그 학생을 제가 있던 절벽으로 메치기하고 사쿠라의 팔을 붙잡은 다음 반대 방향으로 내달렸다.

...뒤늦게 찾아온, 텐마들과 만나기로 약속했던 건물에는 사체만이 나뒹굴고 있었다. 자신이 처한 상황이 비로소 실감났다. 이런 건 말도 안 돼. 여기서 만나기로 한 사람은 친한 친구들뿐이었어. 다른 사람은 몰랐을 거란 말이야... 설마 그 애들끼리 치고받고 죽인 걸까? 사쿠라 또한 비슷한 상황을 겪었단 걸, 그제서야 알게 되었다. 생존하기 위해서 함께 다니면서 단시간에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여기서 살아서 빠져나간다면 하고싶은 것들에 대해서도 서로 알게 되었다. 멘리는 소녀에게 점차 마음을 열게 되었다. 예전의 친구들마저 믿을 수 없는 이곳에서 옆에 있는 소녀를 의지하게 되어가는 것도 당연했다- 그러나 어느샌가 생겨버린, 이런 곳에서 생겨나기엔 지나치게 감상적인 감정은 아직 스스로도 눈치채지 못하고 있었다.

>>922 타카미츠 미츠키.
별로 안 친하다. 교실에서는 대화할 기회도 많지 않았다. 배틀로얄이 시작되고 나서 바로 뒷 번호였기에 말을 걸어보기는 했다. 야, 이 상황 뭐야? 정말 이상하지 않아? 하지만 미츠키는 생각보다 훨씬 겁먹어 있었다. 왠지 말 거는 것 만으로 나쁜 짓을 하는 것 같아서 손대지 않을테니 안심하라고 하고서 뒷걸음질로 멀어졌다.

※ 그 이후 텐마 및 친구들과 약속을 하고 섬을 돌아보다가 절벽에서 떨어졌습니다.

>>932 카자마츠리 야쿠모
야쿠모와 짝이 되었을 때 친하게 지내자며 인사를 했는데, 그때부터 기운없는 아이라는 생각을 했다. 항상 잠만 자고 있어서 체력이 약하다고 생각해 체육시간에 짝이 되곤 했다. 순전히 선의로 야쿠모를 하드모드 트레이닝시키려고 했지만 야쿠모가 거기에 따라 주었을지는...

아무튼 멘리가 일방적으로 귀찮게 구는 관계였다. 귀찮게 굴지 않으면 시작되지 않는 관계도 있는 법이다. 야쿠모에게 억지로 유도부 견학을 시키기도 했다. (결국 야쿠모는 도서부에 들어가버렸지만) 이동수업 때에 가끔은 깨워서 데리고 다녔지만 또 가끔은 일부러 깨워주지 않고서 늦게 들어오는 야쿠모를 보고 놀려먹을 때도 있었다. 친구라고 생각해서 학교 밖이나 집에서 놀기도 했다. 무기력한 야쿠모와 유기력한 멘리라서, 다른 친구들은 정반대이면서도 잘 지내는 그들을 신기하게 바라보았다.

배틀로얄 상황에서 야쿠모의 이름이 들리지 않았으니 오랫동안 살아남았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 앞으로 마주치지 않기를 바랄 뿐이지만...

※ 야쿠모와는 멘리가 1:1로 친했지만 멘리의 친구들과 야쿠모는 별로 친하지 않았을 것 같아요. 시끄러워하지 않았을까?

54 이름 없음 (RccJMmJwB6)

2022-01-29 (파란날) 22:25:23

https://picrew.me/image_maker/1256467
엔리케 아르크투러스 르펜. 르펜 백작가의 삼남이며 아카데미 검술부의 최고학년이다.

중앙의 귀족들은 그들을 부러진 검, 변경 촌구석의 르펜이라 부르곤 했다. 중앙 정계의 정치 싸움에 밀려나 시대의 필요에 맞추지 못한 무가는 과거의 영광을 뒤로하며 외적도 없는 황량한 황야에서 빛바래가는 그들의 역사와 함께 무너져갔다. 제국의 개국 공신이자 변경을 수호하며 수많은 외적을 격퇴한 공으로 철혈검제의 칭호를 받은 수많은 아르카스 르펜. 그의 휘하로 수많은 기사들이 제국과 르펜에 충성을 맹세하며 하나의 가문을 이루었고 이는 훗날 기사의 가문으로 번성했던 르펜가의 전신이 되었다.  소년은 다른 형제들과 마찬가지로 그 시절의 검과 충의를 꿈꾸었으나 쓸모를 잃은 옛 병기에게 현실은 냉혹했다.  장남은 소문난 망나니이며 차남은 중앙기사단으로 발탁되어 차기 변경백이자 우수한 인재로 촉망되었으나  3황자를 호위하던 중 실종되었다. 그렇게 정해진 수순으로  차가운 시선 속에서 엔리케 르펜이 후계자가 되었다.

열병으로 한쪽 눈의 시력을 잃어서 그런가. 그는 언제나 조용한 소년이었다. 서로 다른 의미로 튀는 형제들 틈에서 도통 눈에 띄지 않는 동생이었으며 이는 자란 이후,  차남 실종 이후 후계를 이어받기 위해 아카데미에 뒤늦게 편입하게 되어서도 마찬가지였다.  실력도 첫째 보다는 뛰어났지만 둘째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재와 범재사이의 그 어중간한 범위를 헤매었고 필기 수업 중에는 항상 뒤에서 수근거리는 중앙 강성 귀족 세력들을 피해 구석 자리에 앉기 일수였다.  서리가 잔뜩 서린 얼어붙은 강변같이 무심한 눈빛에서는 어떠한 인간적인 흔들림도 읽을 수 없었다. 인간이기 보다 오로지 가문을 유지하기 위해 태어난 인형 같은 그를 두고 다른 이들은 르펜의 죽어버린 검이라 표현했다. 

https://picrew.me/share?cd=yNOXsdOxam
"이슈트반 안타레스 르펜입니다. 반이라 불러주십시오. 전하."

본명 이슈트반 안타레스 르펜.  전대 르펜 백작은 그의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지나간 명성을 그리며 황제에게 맹목적으로 충성 할 줄만 아는 무능한 자였다. 지난 대와 다를 바 없이 정치감각이 부족하며 여색을 즐기는, 기사로서의 모습을 잊은 전형적인 무인인 그에게는 몇 명의 정부가 있었고 불운하게도 피임에 실패하여 식민지 지역의 고위층 여식이었던 정부에게서 아들을 보게 되었다.  처음부터 하인의 아이였다면 순응하고 하인으로서 살아가면 될 것이고 완전히 귀족의 자녀였다면 귀족으로서 누리면 될 것인데 그는 그 중 어디에도 속하지 못한 자였으며 서민으로 살아갈 수 도 없는 불결한 존재인, 그것도 이민족의 혈통을 가진 사생아였다.  관심도 없는 아버지와 집을 나가 사라진 어머니 사이에서 외따로 남겨진 소년은 살아남기 위해 한쪽 눈을 가리고 숨어서 글을 배웠고 부엌에서 음식을 훔쳐다 먹기도 했으며 나뭇가지를 주워 몰래 기사들의 동작을 따라했다. 이후 병약한 삼남 엔리케 르펜 대신 변경백의 자식으로서 군역을 서게 되며 취급이 나아지긴 하였지만 천덕꾸러기 신세인 것은 여전했다. 

그의 인생은 그가 2황자를 따르게 된 이후로 바뀌었다.  정작 변경에는 관심도 없는 황가에 충정을 바치며 안으로는 정체되어  썩어들어가는 본가에 대한 증오가 강한 그는 뒤로 귀족파의 자제들과 연을 맺었고 가문의 그림자에서 벗어나기 위해 온갖 궂은 일을 하며  입지를 쌓아갔다.  그렇게 뒷면에서 명성을 쌓은 그는 2황자를 만나게 되었고 그가 그저 황자로서 머물지 않음을 알게되는 순간 망설임 없이 새 시대의 황제에 대한 충성을 맹세했다. 이후 물밑에서 활동하며 황태자 낙마 사고를 그의 기사로서 지휘했으며  확실하게 일을 처리하기 위해 의식불명의 황태자에게 바칠 약에 신체적인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독을 탈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후 3황자궁의 화재도 마찬가지로 2황자의 명에 따라 직접 현장으로 침투하였지만 3황자의 도주로 충신에 걸맞지 않은 큰 실패를 저질렀다. 이후 자진하여 부대의 지휘관 자리를 내려놓고 아카데미에서 3황자의 흔적을 찾기 위해  3황자가 아카데미에 있을 확률이 높다는 첩보를 참고하여 소리 없이 가문을 정리하고 아카데미의 학생 신분으로 위장 입학을 하였다.  모든 것은 제국의 새로운 태양을 위하여.


이하 관계 주의사항 스포
진짜 엔리케 르펜은 살아있음. 외부에 알려지지 않고 내부에서도 입지가 0이긴 하지만 살아있음. 그 외 나이 차 나는 어린 형제OR 나이 상관없이 자매 날조 가능.
이슈트반의 실제 나이는 차남이랑 동갑. 23~25로 아카데미는 한참 전에 졸업했을 나이. 어릴 때 워낙 못 먹어서 나이보다 어리게 보여 대역이 가능했음.
선대 백작은 자식들에게 관심이 없고 백작부인은 몇 년 전에 병사.





아카데미
>>473(셀레나)

>>474(타니아)
무시와 경쟁심으로 얼룩진 사이 좋지 않은 선후배.

>>491(니베우스?)
이따금 동질감을 느끼는 동기. 검술 수업 파트너.

>>649(아보트)
가까운 친우.

>>736(림네)
>>41 관계보고 추가할게요




아카데미 바깥
>>41(루드비히)
옛 황제파이자 지금은 쇠락한 가문의 일원으로서 그는 현 황제의 치세에 대해 그 어떠한 말도 보태지 않았다.
현 황제의 뒤를 보필하는 그림자이자 충견.

>>739(에이본)
동생 비슷한 감상. 그와 별개로 골칫덩이

>>772(팔란)
>>41 관계보고 추가할게요

>>773(샤를로테)

>>850(청람)
소 닭보듯 하는 사제관계 .무심하게 대하지만 기술을 배울때면 그의 움직임을 따라 유심하게 관찰한다.

자세한 관계는 위키다 적을게요

55 이름 없음 (45tRSnLgsI)

2022-01-30 (내일 월요일) 01:51:29

https://picrew.me/image_maker/663172
어지간한 어린아이보다 더 작은 소년의 모습을 한 그는 우케모치네즈미(保食鼠). 곡물신 이나리(稲荷)의 신사에 모셔지는 제신 중 하나로, 우케모치노미코토(保食命)의 현신이다. 일본서기에 따르면 우케모치노미코토가 죽고 남은 시체가 좁쌀, 벼, 쌀, 보리, 콩, 팥 등이 되었고 그것이 곡물 종자의 시작이라고 이른다. 이 쥐는 우케모치노미코토의 피와 살이 모두 종자로 변하고 나서 가죽 밑에서 불쑥 튀어나왔는데, 그 후 이나리 신의 권속이 되어 세 개의 보물을 받고 인간을 감시하러 세상에 내려오게 되었다고 한다. 곡식이 쌓여 있는 창고에 가 수확한 쌀을 한 톨 먹고 쌀이 정성껏 길러 맛이 좋으면 내년에도 농사가 풍년이도록 축복을 내리고, 많이 수확해 창고를 가득 세워 놓고 쥐에게 쌀 한 톨 주지 않는 욕심 많은 농부에게는 내년에 심을 볍씨가 반은 썩거나 쭉정이로 변하는 벌을 내린다.
그리하여 벼의 정령으로 여겨지는 그는 현재 인간계로 돌아가 일하지 않고 금문의 호텔에 하루 종일 머물며 농땡이를 피고 있는데, 그 이유는 어느 날 창고에 갔다가 인간이 쥐를 잡으려고 판 함정 굴에 빠져서 잿더미에 파묻힌 나머지 은빛 털이 까맣게 변해버리고 세 개의 보물도 잃어버리는 큰 사고를 쳐 버려서 이나리 신에게 돌아가는 게 무섭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건, 신님의 귀에 들어가지 않도록 그가 아주 친한 요괴에게만 알려준 사실이다. 저어어엉말 친한 요괴에게만!


위의 말은 모두 개뻥입니다. 검색해 보면 아무것도 안 나올 거에요.
그의 정체는 너무 흔해빠져서 딱히 정해진 이름도 없는 회색쥐 요괴다. 흔한 요괴, 인간 손톱 주워먹고 흉내내는 쥐 같은 걸 떠올리면 된다. 그것이랑 비슷하지만, 이 요괴는 그만큼도 안 된다. 인간 집에 있는 거 훔쳐먹고 깨작깨작 힘 키우는 쥐 요괴인데, 집 한 채를 다 먹어치워도 이름 붙은 요괴한텐 맨발로 짓밟아도 죽는 허접쓰레기에 불과하다.
이 쥐가 어느 날 남의 집에 들어가서 서생이 공부하던 중 먹으려고 벼루 옆에 둔 검은콩떡을 훔쳐 먹다가 벼루에 빠져 검은콩인 줄 알고 덜 갈린 먹쪼가리를 먹었는데, 그 일로 털이 새까맣게 물들어버린 대신 지혜를 얻고 인간 모습으로 변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떡을 뺏겨 개빡친 서생에게 잡혀 같이 글을 배우다 보니 겨우 사람 글자를 쓸 수 있게 된 것이 유일한 재주다.
자신도 제 분수를 알아서 거들먹거리며 살 생각은 없었는데, 노망난 줄 알았던 늙은 시궁쥐 요괴가 금문에 가는 길에 얼떨결에 따르는 바람에 돌아가는 법을 모르고 금문에 와 버렸다. 온갖 이름난 요괴와 괴이들이 천지 널린 곳에서 쫄아든 쥐는 우연히 만나게 된 한 요괴 앞에서 맨 위에 있는 헛소리를 잔뜩 지껄이며 허세를 부렸는데, 그 요괴가 헛소리를 진짜로 믿어버린 나머지 호텔에 머물 고급 회원증이나 이것저것을 제공해 주는 바람에 여우의 위세를 빌린 쥐 꼴이 되어버렸다. 덕분에 최소한 호텔에서 머물며 안전은 보장됐지만, 낮에는 거들먹거리며 젠체하는 척하면서도 들키면 영혼까지 분쇄될 거란 두려움에 밤에는 벌벌 떠는 쥐 신세가 되고 말았다. 특히 호텔에 머무는 다른 강한 요괴나 VVIP들에겐 들키지 않으려고 몰래몰래 다니지만, 숨는 게 너무 허접한 나머지 숨은 것도 모르고 그냥 지나가는 줄 알고 지나치거나 너무 약해서 옆에 있는 것조차 모른다던가 하는 일이 종종 있다...

>1592097001>668 소냐
"그, 아니, 저... 소생의 방은, 흠흠, 정리할 필요 없으니. 신경써 주신 건 감사하오나..."
역시, 사기 쳐서 묵고 있는 시점에서 마음편히 서비스를 이용하는 건 무섭기도 하고 누가 드나들면 정체가 들킬까 봐 무섭다. 하지만 키키모라인 소냐의 눈에 그의 방은 호텔의 명예를 더럽히는 호텔 방문이 달린 쓰레기장처럼 보일 것이기에, 사직을 주장하는 그녀도 차마 참지 못하고 안 해도 된다는 청소를 자처하게 될지도 모른다.

>1592097001>670 아리즈
"아, 음. 회원증의 이름과 이름이 다르다고? 그야, 이 회원증은 빌린 것이기에... 소생의 투숙에 무언가 문제라도 있는 것이오?"
데스크를 맡고 있는 아리즈에게 처음 회원증을 제출할 때 바들바들 떨면서 내밀었다. 아무튼 투숙이 인정된 후로는, 이름도 없는 쥐라서 대충 댄 서생원이라는 이름을 정중히 불러주는 것이 부담스러워서 장기 투숙인데도 눈에 안 띄게 피해다닌다.

>1592097001>778 츠케히모코조
"그런 이름은 들어본 적 없다고? 나라의 본토가 섬으로 흩어져 있으니 전설도 흩어져 있는 게 당연하지 않소. 못 들어봤을 만도... 흠흠..."
처음으로 만난 일본계 요괴. 첫 만남에는 가본 적도 없는 일본의 일을 잘 모르는 걸로 추궁당할까봐 전전긍긍해서 츠케히모코조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온갖 장난에 휘말리고 말았다. 그 후로도 장난의 대상이 자주 되는데, 바보라서 똑같은 장난을 여러 번 쳐도 똑같이 당해버린다. 츠케히모코조가 오는 날이면 매번 똑같이 옷과 머리의 리본을 묶어주고 자기 방을 못 찾아 구석 창고에서 쓸쓸히 잠든다. 하지만 바보라서(2) 리본을 반듯이 묶지 못하고 엉성하게 묵기 때문에 민담의 힘도 약해져서 적어도 복도에서 자게 되진 않으니 불행 중 다행...인가?
여담으로, 그가 츠케히모코조보다 2cm 정도 아주 미묘하게 작지만 자기가 조금 더 크다고 착각하고 있다.

>1592097001>844 오타케마루
무식하기 짝이 없는 그는 오타케마루가 얼마만큼의 존재이지도 모른다. 그저 엄청난 오니라는 것, 주워먹은 소문에 따르면 엄청 엄청난 요괴라는 것... 그 정도. 그리하여 그는 오타케마루가 호텔에 있을 때 무조건 피해 다닌다.
오타케마루 역시 그 같은 별볼일없는 잡것을 알 일은 없겠지만, 호텔의 회원증을 가진 수상한 후원자나, 그가 그저 헛소문 취급했던 맨 위의 설화를 직접 이야기해 주었던 정체모를 시궁쥐 요괴의 일이라면 알고 있을지도 모른다.

>1592097001>851 야차
> 허약한 요괴들은 야차의 가까이에 머물렀다가 요력을 빼앗겨 몸이 아파지는 일이 있기도 한다 <
죽는다.
진짜로 가까이 가면 죽는다.
고인캐가 아니기 때문에... 아마, 야차가 호텔에 왔다면 엄청난 행운으로 같은 공간에 머물지 않고 피하는 데 성공했을 것이다.

>1592097001>884 사이하 히데미츠
첫 만남은... 후원자의 손에 이끌려 홍등가에 끌려갔을 때였다. 입구에서 호객하는 밋층을 멀리서 슬쩍 보고 머리를 쾅쾅 울리는 생존본능의 위험신호에 꼬르륵 기절해서 돌아갔기에 이 일방적인 만남을 만남이라고 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이후 호텔의 장기 투숙객인 밋층은 그의 최대 경계 대상이 되어, 밋층이 나오는 시간대면 그가 지나갈 때만 호텔의 직원복을 빌려입고 그저 호텔 청소부 1인 척 한다던가 하는 식으로 회피한다. 일개 청소부의 얼굴 따위엔 관심을 보이지 않겠지 하며...

>1592097001>888 하즈키
접점이 없다.

56 이름 없음 (PYXIbRtSxI)

2022-02-10 (거의 끝나감) 15:07:46

https://picrew.me/image_maker/134965

샤로아 드 보아르네. 신화학교 11학년의, 켈트 신화 속 바다의 신이자 대마법사 마나난의 후예이다.
손재주가 아주 좋아 특이한 물건들을 수제로 만들며, 마나난의 후예인만큼 각종 마법도구들을 많이 가지고 있다. 마법사는 아니기에 내재되어있는 힘이 크지 않아 중~소형 마법까지 편하게 구사할 수 있다고 한다. 아직 내재하는 힘이 다 성장하지 않아 한계치가 어딘지는 알 수 없다. 프랑스 국적이며 사람에 따라 살짝 과장된 감정표현을 하여 부담을 느끼게 할 지도 모른다.
모종의 이유로 항상 반장갑을 착용하며, 어두운 색 옷을 주로 착용한다. 의외로 학생회 선도부 일원인데, 잡는 기준이 참.. 마이웨이다. 벽면에 스프레이를 뿌린다거나 하는 장난에는 잡기보다 일관성있는 색이 아름답다라며 되려 터무니없이 상점을 주는 탓에 다른 선도부 일원들이 다시 깎는 작업을 반복적으로 하다보니 결론은 짤 직전이다. (게다가 교복도 자기 마음대로 개조하여 스팀펑크풍으로 만들어 입고다닌다거나 하는 바람에 교복 기강이 해이해지는 데 일조했다. 본인도 잘릴만하다고 생각하고 있음.) 학생회이지만 질서도 혼돈도 아닌 중립을 지킨다. 다만 괴짜인 면과 더불어 과거 혼돈파 학생들과 어울린 탓에 질서파에선 안좋게 보는 이들도 있다. 국적 탓에 각종 프랑스어 감탄사를 연발한다거나 몇몇 학생들을 자신만의 애칭으로 부르는 경향이 있다. 남학생치고 꽤나 발랄한 성격에 재치있어 원만히 지내지 않을까 싶지만...

능력은 박제, 그리고 인간프린터기같은 복제능력. 또한 박제했던 것을, (사물의 수식에 따라 다르지만)복잡한 과정을 거쳐 되살릴 수 있다고 한다. 이 능력을 이용하여 그는 만났던 인간들 중 가장 매력적이라 생각한 사람들의 몸을 본따 자신의 신체를 재구성했다. 엄청난 고통을 겪으며 본체에 접합하는 것과 신경 연결에 성공했지만..이따금씩 거부반응을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그리고 바느질 한 자국과 같은 흉터가 곳곳에 보이는데, 그것을 뚫어지게 바라보면 다른 사람인것 마냥 크게 화를 낸다. 이처럼 성격에 흠이 있다면 아름다움에 광적으로 집착한다는 것, 그리고 그 때문에 정상적인 듯 싶으면서도 뒤틀린 면모를 보인다. 아름다운 모든 것을 그대로 보존하고 싶어하며 늙어 주름지거나 쇠하는 꼴을 절대 참지 못한다. 외관이 추하게 변할 바에는 자멸을 선택하겠다는게 그의 주장.
취미는 옷과 구관인형 제작이다. 구관인형에 생명을 조금 불어넣어 복화술이 아니라 실제로 인형이 말하게 하는 것을 즐긴다.
여담으로 신의 후예인 것을 숨기고 유명패션스쿨에 진학하려 했지만 권유를 받고 입학하게 되었다. 이유는 자신에게 영감을 줄 만한 데미갓들을 만나보기 위해.

* 생명력은 어디서 뽑아내는가?
-> 샤로아는 각종 값진 물건을 거의 무한정 뽑아낼 수 있다. 돈, 보석같은.. 그래서 재정문제로 시달려본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대신 탐욕에 눈이 먼 사람들에게 돈을 지불하고 그들의 생명력을 뽑아내온다. 그의 실험실에는 각종 알 수 없는 생명체의 일부분이라든지, 생명력을 결정화시켜 담아놓은 곳도 있고... 다만 예술작품과 같은 세상에 얼마 없는 물품이나 이건 아니다 싶은 물품에 굳이 손대지 않는다. 세상에 하나뿐인 작품은 그 유일함을 지켜주는게 예의라고 했던가. 자신만의 세계와 신조가 매우 확고한 타입.


>>951 (블랑셰)
"Mon ange! 오늘도 사랑스러우시군요.. 제가 이번에 만든 의상의 모델은 당신입니다. 포인트컬러를 블랑셰님의 머리색으로 해서 한창 화사해보이게 했거든요. 아버님께도 안부 잘 전해주시면..저번의 쇼는 정말 인상깊었습니다."
앙주는 저만의 애칭이니까요, 오해하지 마시길. 전 친애하는 사람 모두를 저만의 애칭으로 부른답니다.

그와 걸즈토크 비스무리한 것을 나누는 대표적 학생. 여학생들 사이의 무시못할 인지도라거나, 학교 내 다양한 이슈를 꿰고 있는 만큼 좋은 인맥이라고 생각하기도 하고, 또 블랑셰가 패션에 대해 잘 알고 있어 이야기하는 것이 즐겁기에 학교 내 이렇게나 미학에 같은 관심사를 두고 있는 학생을 만나게 되다니 럭키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파벌 싸움에선 임시적으로랄까, 빠져있는 상태지만 언젠가 참전하기 위해서라면 이것저것 알아내야 하니 그녀를 통해 소식을 전해듣고 있다. 이성적으로 애정이 있다기보다는 편한 토크가 가능한 친우로서 자신이 디자인했던 옷들 중 몇 벌의 모델로 삼을 만큼 사랑스러운 이미지의 여학생이라 생각하고있다. 둘이 이야기하다 보면 여러 불어 감탄사를 들을 수 있는데, 그의 딴에 정말 즐겁게 대화할 수 있는 인물들의 축에 든다.


>>806 (아키하)
"Très Bien! 이토록 완벽한 미의 결정체는 처음 봅니다. 당신은 이 샤로아의 뮤즈가 될 자격이 충분합니다. 앙주(블랑셰)님께서 극찬하신 이유가 있었군요! 역시, 이 학교에 남길 잘한 것 같습니다... "
아키하를 자신의 뮤즈로 멋대로 설정한 뒤, 틈만 나면 그를 관찰하며 감탄하곤 했었다. 아키하의 피부를 자신의 능력으로 인공적으로 만드는데 여러번 시도했으나 아키하만큼 아름답게 만드는데는 성공할 수 없었다고. 그리고 몇날 며칠을 실험실에서 꼼짝도 하지않고 매달렸다. 그러나 실패는 반복되었고 마침내 거울을 보았을 때 찾아온 정신 깊숙히 박힌 자괴감은 샤로아를 괴롭게 만들었다.

"하리미 아키하.. 당신은 어째서 스스로를 괴물이라 칭하는거지? 어째서 사랑받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 걸까... 같은 인간의 형상을 띤 인공모조물에 불과한데도 이렇게나 차이가 나는걸까? 나는 나라는 인간이 만들어낸 하등한 조각이고 당신은 신이 사랑을 가지고 빚어낸 예술작이기 때문인가? C'est la vie! 인생은 불행하고도 불공평한 것이구나."


>>펠릭스 (831)
"고작 팻말들의 놀이로 푼돈을 따는데 희열을 느끼는건가요... 정말이지 불쌍하군요. 도박이란 가진게 없는 이들이 고작 몇 푼.. 보잘것없는 작품 하나를 가지기 위해 자신을 내거는 재미없는 놀이 아니던가요. 당신 또한 무언가 결핍을 메우기 위해 이딴 놀이를 하는 하수에 지나지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이왕 승부를 걸어오셨으니 어울려드리도록 할까요. 판돈은 300만달러? 3천? 아니면 그 이상? 후후...돈은 얼마든지 있으니, 재주껏 걸어보시기 바랍니다."

"Putain bordelle de la merde! 펠릭스! 고통과 뇌를 지배하는 희열이 뒤섞여 지옥도를 그리는 듯해...내 본성의 가장 밑바닥을 보이게한건 당신이 처음이야. 어째서일까... 이건 전혀 아름답지 않지만, 그렇다고 추하게 느껴지지도 않는걸. ....아아, 가장 싫어하던 우연성의 장난에 결국 패배하고 말았네. 무슈, 다음 번엔 친우로 다시 보길 기대해도 될까?"

펠릭스의 제안을 처음엔 도박 자체를 무시하며 거절하는 듯 했으나, 결국 승낙하여 참여하게 되었다. 처음 제시한 판돈은 300만 달러, 그리고 그 10배나 그 이상의 가격도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너스레를 떠는 듯 했으나 펠릭스는 판돈을 돈으로 받길 거절하였고 대신 다른 것을 베팅할 것을 요구했다. 그 결과 샤로아는 도박 한 판 당 오른손 새끼손가락 한 마디를 걸고 참여하게 된다. (물론 특성상 절단할 때 평균적 사람보다야 고통이 적지만 상당한 고통이 따를 것으로 예상함.) 당연하게도 참패했지만 패배를 인정할 수 없고 _사실 싫은 것이다.) 마디 하나 없이 붙어있는 손가락은 오히려 자신의 손에 흉측함을 더할 뿐이라며 펠릭스를 이길 때까지 승부를 걸어보겠다 선언하였다. 하지만 두번째 판 말 즈음에서 심상치 않음을 예상했고 세번째 판이 되어서야 확신했다. 대마법사의 후손인 자신이 부린 사소한 잔꾀를 별다른 트릭 없이 단순히 "운"만으로 뚫어낸 것을. 마지막 마디까지 잘라낸 뒤 샤로아는 자기 멋대로 도박 또한 불완전, 불확실성의 예술이라며 정의를 내리고 희열을 느끼게 해줘서 고맙다는 식으로 이야기한 후 떠났다.
새끼손가락에는 능력을 사용하여 만든 새 손가락을 접합하여 꽤나 잘 적응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펠릭스와는.. 펠릭스는 어떨지 알 수 없으나, 샤로아는 그를 나름의 친우로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슈테흐 (92)
"이게 무슈의 방식인가요? 조금은 흥미가 있었지만...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제가 사랑하는 것은 아름다운 것을 있는 그대로 감상하는 것이지, 무언가를 가지기 위해 일그러뜨리고 파괴하는 것은 샤로아의 성정과 맞지 않는 것 같네요. 무엇보다 혼돈으로 가득한 세상이라니 이 얼마나 불규칙하고 아름답지 않은 모습인지... Chuette! 제가 이겼군요. 오늘은 왜인지 당신답지 않네요. 지겨운 세상에서 당신같은 학생은 제게 꽤 흥미로운 관찰의 대상입니다만, 당신이 그리는 무아지경의 미래에 가담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럼 이만... 나중에 무슈와 저, 둘 중 누가 피흘리게 될지는 두고봐야 알겠죠. 오늘처럼 간파하지 못한 수에서 치명타를 입게 될지는... 아무도 모르는거니까요. 옛 친우였던 만큼, 모쪼록 무운을 빌겠습니다."

몇 년 전 혼돈파학생들과 어울려 다닐 때 조금 친했었던 친구로 기억한다. 샤로아는 파벌을 도덕적인 잣대로 보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파벌과 그 속에 속한 학생들이 자신에게 흥미를 줄 수 있는지를 따져 어울렸기 때문에 당시 동학년에서 가히 혁명적이었던 혼돈파와 혼돈파의 수장인 슈테흐는 그에게 거의 우상과도 같은 것이었다. 그러나 마치 아름다운 꽃밭에 처형의 피를 흩뿌리듯 반항하는 학생들을 억압하는 혼돈의 모습은 지극히 반복적이어서, 샤로아가 무감각해지게 만들었다. 결론적으로 시시해졌다는 이야기. 내면의 치료할 수 없는 상처 탓에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는 걸 보는 것은 즐겁다. 하지만 그것이 아름다운 것을 파괴해야만 한다면야, 포기해야겠지.
샤로아는 그날로 혼돈파에서 벗어났고, 마침내 날개꺾인 천사를 보는 듯한 구역질나는 감정을 추스를 수 있었다.


>>이로 (795)
"눈을 빌려달라고요? 당신이 그 안구 수집가로 불리는 madame.. 환상적인 취미를 가지고 있네요. 레이디, 이 눈은 진짜 눈이 아니라 얼마든지 빌려줄 순 있어. 그렇지만 역시 가짜보단 진짜가 멋지지 않겠어요? 당신도 그렇게 생각하지? ...날 도와주지 않겠어요? 의안을 더 진짜같이, 아름답게 만드는 법을 알려줄게요. 사실 의안이 아니라 진짜 눈으로 바꾸는 거니까.. 마법이라고 할 수 있겠어요."

이로의 때묻지 않은 순수한 광기로부터 자신이 이용할 생명력 결정을 뽑아내려 했었다. 이로의 순수함에서 나오는 결정은 몇백, 몇천의 더러운 인간에게 돈을 들이밀고 뽑아낼 수 있는 생명력보다도 깨끗하고 강력하니까 이 쪽이 이득이라고 판단했다. 게다가 이로의 니즈도 충족시켜줄 수 있으므로 이로에게 직접 거래를 제안한 것은 아니지만 자신이 악행을 저지르는 건 아니라고 스스로 생각했었다.
아마 신화학교에서 유일하게 샤로아의 실험실과 사적 공간을 방문했던, 그리고 앞으로도 유일할 학생이다. 처음에는 이용할 목적으로 접근한 것이지만 현재는 그녀의 주술에 흥미를 가지고 연구적 교류를 가지려 하고있는 듯 하다. 보통의 학생이었다면 그녀가 한 쪽 눈이 없는 것에 대해 샤로아는 기겁하며 '아름답지 않다'는 식으로 말했을 것이지만 그 대상이 이로이기에 나름의 거래에 즐거움을 느끼고있는 듯 하다. 그리고 펠릭스와의 도박 이후 불완전에 대한 개인적 정의가 완전히 바뀐 듯 하여 현재는 거의 개의치 않는다. (언젠가는 이용했던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사과하려 하겠지만 성격상 할 수도 있고 안할 수도 있다....() )

나머지는 생각날때마다 위키에 추가함 캐릭터가 많아서 그때그때 생각나면 추가할게요아리가또
그리고 뭔가 수정할게 있다면 알려주시면 감사하겟습니다.넙죽

57 이름 없음 (sGXfYRT7hE)

2022-02-10 (거의 끝나감) 19:28:29

https://picrew.me/image_maker/516657

화율고 13반의... 어, 그러니까. 걔 이름 뭐였지? 아무튼 걔.
아무튼간에 존재감 없고 수수한 여고생. 13반 학생들 중에서는 그나마 제정신인 축에 속하지만 인상이 흐릿하고 이렇다 할 특징도 없어 기억에 남을 만한 게 딱히 없기 때문에 뭐 더 적을 말도 없는, 흔히 말하는 모브 캐릭터. 지나치게 평범하고 아무 것도 없는 타입이라 이름도 거의 기억이 안 되고 있다.
조용하고 수수한 이미지와는 다르게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일은 꽤 많은 편이라 어디에서든 쉽게 그녀를 발견할 수는 있지만 타인과의 대화에 직접적으로 끼어드는 일은 별로 없다. 즉, 다른 이들이 뭔가 하고 있을 때 배경에서 돌아다니는 모습으로 자주 보인다.
그나마... 특이사항이 있다면 여태까지 이름이 한 번도 불린 적이 없다는 것일까? 모브 캐릭터를 모브 캐릭터로 남기고자 하는 기묘한 억지력이 작용하고 있기라도 한 것인지 힘내서 기억을 해 보려고 해도 어쩐지 금방 까먹게 된다. 학적 같은 데는 멀쩡한 이름이 있지만, 출석부를 펼쳐 이름을 보려고 하면 이름 부분이 손상되어 있고 전산을 확인해보려고 하면 모니터에 먼지가 묻거나 해서 그 부분이 잘 보이지 않게 되는 등... 각종 문제가 생긴다. 이름을 들으려고 하면 주위에서 큰 소리가 나서 들리지 않게 된다. 가족들에게도 별명으로 불려서 본명이 불리는 일이 실질 제로에 가깝다.
'이렇다 할 특징이 없다'의 일환인지, 무슨 일이 생기거나 해도 크게 휘말리는 일은 없다. 활약하거나 해서 주목을 받는 일도 없다.




>1592097001>954(선우 란), >1592097001>963(윤아현)
반장, 부반장. 정도의 생각을 갖고 있다. 과거 중학생 시절에 반장을 해 본 경험이 있기도 하고 해서 여러 번 도와주었다. 아무튼 이번 해 입학하고 나서 생긴 새 친구들 정도의 사이.

>1592097001>955(학여울)
요약하자면... ^-^? 과 ㄴㅇㄱ 정도의 사이. 빗자루를 타고 창문을 넘어 들어오는 모습이라던가, 까마귀와의 대화 같은 건 아직도 그다지 익숙하지 않기에 매번 놀란다. 와아, 신기해!

>1592097001>956(한가을)
나랑 비슷한 부류인가보다~ 정도의 생각. 시꺼먼 옷이라던가 이것저것이 눈에 잘 안 띈다고 여기고 있다.

>1592097001>957(김이나)
전학생! 귀여워! 예뻐! 재밌어! 라는 논리로 다가가서 친해지는 데는 성공했다. 물론, 지금은 이렇게 너프를 먹었다 해도 본래 마계의 악마인 이나의 입장에서 이 이름 모를 필멸자가 어떤 인상을 남겼을지는 모르나, 그녀는 이나와 자신이 친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나의 라노벨 지식으로 인해 이름 대신 기기묘묘한 별명을 얻어서 그렇게 불리고 있을 지도 모르는 법이다.
아무튼 전학생은 굉장히 웃기고 귀엽고 재밌는 아이라고 생각해!

>1592097001>965(한솔)
나랑 비슷한... ......비슷한...? ...취소. 안 비슷해.
기묘한 재능에 매번 당황하고 있다. 익숙해지기가 힘들다. 웬 바늘 같은 게 날아가는 걸 보고 힉 하고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그리고 그 바늘에 맞고 잠든 사람에게서 다시 그걸 회수해가는 걸 볼 때마다도...
응, 무서운 애구나! 생각을 그만두었다.

>1592097001>967(경인선)
전교 1등(뒤에서부터). 일단 대화는 어느 정도 하며 지내고 있다.
눈 감고 다니는 것도 개성인가? 싶어서, 혹시 이러면 나도 좀 더 기억되지 않을까 하고 인선을 따라 눈을 감고 다닌 적이 있다. 물론 그녀의 이름이 다른 이들에게 제대로 불리거나 하는 일은 없었다. 전봇대에 머리를 박은 이후로 관뒀다.

>1592097001>970(박다현)
보통 평범함을 주장하는 사람일수록 평범하지 않다. 객관식 답지에 빈 칸을 만드는 건 비상식적이라고 생각한다. 대체... 뭐 하는 애지? 뭐, 그런 거랑 관계 없이 일단 같은 반이니까... 그럭저럭 말은 트고 있다.

>1592097001>974(경부선)
학교 선생님! 정도의 인상. 대개 선생님들에게는 인사를 잘 하고 싹싹하게 구는 타입이고, 부담임이라는 점도 있기에, 막 허물없이 친한 사이는 되지 못하더라도 다른 선생님들보다는 조금 더 친한 편.

58 이름 없음 (FeyQRsalBM)

2022-02-12 (파란날) 02:23:56

https://picrew.me/image_maker/1396808

발푸르기스의 밤, 마녀들의 연회.
본래는 평범한 마녀들의 친목회였지만 마녀사냥이 본격화된 이후로는 마녀들의 생존 신고 및 생존 수단을 공유하는 장소가 되었다.

본래 프랑스 깊은 숲속에 숨어사는 마녀 록산느(Roxane).
마녀사냥으로 친한 마녀 친구를 잃고, 본인도 얼굴에 상처를 입게 된 후 간신히 도망쳐 홀로 살아남았다. 이후 그녀가 선택한 생존 방식은 언젠가 발푸르기스의 밤에서 다른 마녀에게 들었던 방법인 악마와의 계약.

원래도 사람들이 꺼리는 마녀인데 악마와 계약까지 해 버렸으니, 인간들 사이에 숨어 살기에도 무리일테고 굳이 인간들 틈에 끼어 살고 싶지도 않아 깊은 숲속에 들어가 숨어 살게 되었다.
그래도 여전히 발푸르기스의 밤에는 참석을 해야 하니 1년에 한 번씩은 숲을 나온다고. 숲 밖에서 친구를 잃은 트라우마인지, 숲을 벗어날 때에는 항상 자신의 몸을 지켜줄 악마와 동행하는 탓에 발푸르기스의 밤에 갈 때에도 항상 악마를 대동하여 나타난다. 의도치 않게 다른 마녀들에게는 '나 악마와 계약했어요'하고 자랑하는 꼴이 될 지도? 어쨌거나 본인은 그다지 신경쓰지 않는다.

말수가 적고 내성적인 성격이지만 결코 여리진 않다. 애초에 악마와 계약했다는 점에서 그녀의 깡을 엿볼 수 있다. 다만 성격과 더불어 차가워 보이는 인상 탓에 악마와 계약 이전에도 친구가 발푸르기스의 밤에서 사귄 마녀 친구 한 명 뿐이었고, 지금도 딱히 친구를 더 사귀어야 한다는 생각은 없다. 알게 모르게 계약한 악마에게 의지는 많이 하는 듯.

목의 쵸커에 박힌 자수정은 악마와의 계약 증표라고 한다.


* 대충 중세 마녀사냥이 한창이던 때의 배경입니다. 세계관에 참여하는 캐가 있다면 세계관 시점으로 지금 모두 발푸르기스의 밤 마녀연회에 참여하고 있는 셈입니다.
* 마녀들은 모두 유럽 전역에서 모인다는 설정입니다. 생존 방식은 꼭 악마와 계약 같은 게 아닌 자기만의 방식으로 자유롭게 설정해주시면 됩니다.
* 소소한 바램이지만 록산느처럼 특정 존재와 계약하는 방식으로 살아남았으면 그 계약한 대상도 얼마든 내주셔도 됩니다. ...내주세요

59 이름 없음 (2LYLjGk9.Y)

2022-02-12 (파란날) 21:01:08

https://picrew.me/image_maker/1244131

목이 쉬어라 기도했어요. 다음 번 해가 뜨고 지고 마침내 햇빛과 달빛을 혼동하게 되었을 때까지. 아무리 부르짖어도 신은 돌아보지 않았어요.
버림받은 몸을 내던져 악마를 불렀어요. 여전히 답은 없었죠. 나의 밤은 별마저 추락하여 빛을 잡아먹을 괴물조차 불러오지 못했어요.

버려진 성당에서 온 소녀. 라일라(Lila). 이름마저 부모가 지어준 것이 아니기에 출신지는 모른다.

하얗게 새어버린 가느다란 백발이 바람에 흩날려 사체의 얼굴을 덮는 흰 천처럼 희게 질린 작은 얼굴을 가렸다. 백골의 창백함을 닮은 가느다란 몸에 얇은 흰 옷 한 벌만 걸친 소녀는 손에 닿는 찬 바람에도 몸을 감싸지 않고 한가을 날 고요한 산책길에 나선 듯 가벼운 발걸음을 옮겼다. 색이란 색은 주변에 빼앗긴듯 핏기없이 섬뜩한 백지 같은 소녀가 살아있는 생명이라 생채기가 가득한 맨발이 말없이 속삭이다가도 몽롱하게 잠긴 핏빛 눈이 의심의 말어귀를 중얼거린다.

또 하나가 불에 타올라 발푸르기스를 떠났다. 가느다란 뱀처럼 밤의 어둠을 파고든 사이함, 스산한 공터의 가운데서 소녀가 천진하게 미소를 지으며 입술을 연다.

모두 없애면 되지 않나요?

성당은 본래 버려진 폐허가 아니고 그 주변도 불모지가 아니었다. 마을이 있었고 사람들이 있었다. 그들의 행방을 되짚는듯 소녀의 뒤에 선 거대한 해골이 잊은 기억속에서 헤메이며 이빨을 맞부딪쳤다. 네크로멘시. 악마도 버린 소녀는 살고 싶어 달려드는 적을 아군으로 만들었다. 이제 그들은 뒷골목에서 태어나 지하감옥에서 자란 소녀의 친구가 되었다.

#라일라가 살던 마을은 작은 시골입니다. 도시면 전멸무쌍 못찍고 죽었을듯. 강하지만 무적은 아니라서 분명히 한계가 있습니다.
#성격은 욕망대로 움직이는 무구한 어린아이에 가깝습니다. 선과 악의 구별이 없고 마음가는대로 행동합니다. 외관 나이는 십대 중후반. 실제 나이는 미상.
#계약한 악마가 현재 없습니다. 지켜보거나 스카웃하고싶어하는 관계는 가능하지만 전 계약자or현 계약자는 지양해주세요. 물론 이쪽에서 캐해따라가다 갑자기 관심을 보이는 관계를 적을수도(...)
#성당에서 할 수 있는 게 해골들이랑 놀거나 책 읽기 밖에 없기 때문에 의외로 이론적으로만 아는 것이 많습니다. 실생활에 하나도 쓸모없고 체감도 못하는 게 문제지만.

>>58 산느는 왜 숲에서 못나가?
마녀사냥에 휩쓸려 헤메던 록산느를 구출해 자신의 교회로 데리고 왔다. 옆의 누군가를 불렀던 것 같지만 귀찮고 해골들이 싫어해서 가지 않았다. 애초에 록산느를 도와준 것도 자신 이외의 마녀를 처음 봐서 궁금하다는 이유 였으니. 동정이나 연민은 그 이후에 록산느가 슬퍼하는 태도를 보이자 그제서야 위의 형제가 울자 따라우는 동생처럼 설익은 슬픔과 위로로 드러냈을 뿐이다. 회복한 록산느가 성당을 나가고 악마와 계약하겠다는 것을 들었음에도 외려 악마가 있으니 더 안전한것이 아니냐 되물으며 보고 싶다고 보채고 있다.

60 이름 없음 (8r/XAWthqk)

2022-02-14 (모두 수고..) 23:48:49

https://picrew.me/image_maker/1453974
젊은 시절(...?): https://picrew.me/share?cd=7S5AHS0UF4

"그래, 이 늙은이에게 배움을 얻으러 온 게지? 그렇다면 우선, 배우는 자로서의 예의를 다하게나. 최소한의 예의조차 없는 이에게 가르칠 것은 없네."

케니스 테일러(Kenneth Tailor). 켈트 신화의 태양신 루 라바다의 피를 이은 이. 그리고, 신화 혼혈 학교의 선택 과목 중 하나인 실용 무술 고급반/응용반을 대략 십 몇년 전부터 주욱 담당하고 있는 교수. 그가 담당하는 과목인 실용 무술은 이름은 계속 바뀌어 왔지만 예전부터 신화 혼혈 학교에서 줄곧 있어왔던 유서깊은 전투 관련 교과이며, 본래 혈통의 영향으로 목숨이 노려지기 쉬운 학생들을 위한 호신술로 시작되어 제대로 된 전투 기술로 발전하더니 현재는 초급, 중급, 고급, 응용 등으로 세부적인 클래스가 나뉘어 있다. 고급반은 9학년~12학년까지의 학생이 신청 가능하며, 응용반은 11~12학년을 대상으로, 기본 수요가 적기에 일정 이상의 학생이 모여야만 열린다는 특징이 있다.
루 라바다의 혈통 덕에 전투에 능통하다. 현재 신화 혼혈 학교의 실용 무술 고급반과 응용반을 담당하고 있는 것도 그 때문. 원래는 응용반만 맡을 예정이었으나 어쩌다보니 고급반까지 맡게 되었다고 한다. 그 자신의 무력도 굉장하지만, 그 이전에 강한 인물을 키워내는 것에 흥미가 있다나. 응용반은 흥미가 있는 이들이 계속해서 들어오기야 하지만, 존속이 불분명하다는 점에서 고급반을 호시탐탐 노렸고 그 이전에 담당하던 교수가 맡을 수 없게 되자 냉큼 그 자리를 집어갔다던가. 학생들에게는 상당히 풀어주는 경향이 있다.

실제 나이는 최소 100세 이상. 실제 나이와는 별개로 그런 젊은 모습을 갖게 된 데에는 여러 전설 속에 등장하는 '젊음의 샘'이 관련이 있는데, 많은 노인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도 '다시 한번 젊어질 수만 있다면-' 따위의 생각을 했다. 일반적인 이들이라면 생각만 하고 끝냈겠지만 그는 신적인 존재의 피를 이었고, 그 덕에 세계 곳곳에 이러한 신비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 또한 하게 되었다. 그리고 70대 후반쯤이 되자... 마음을 먹은 그는 그것을 찾아 나서기에 이른다. 여러 번 허탕을 치다가 90대가 되어서야 그에 성공하였지만 한번 가는 길을 알고 난 이후로는 주기적으로 샘을 찾아가 이용하는 방식으로 젊은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육체적으로 젊어졌다고는 해도, 갑자기 생활방식을 바꾸는 것은 무리기도 했을뿐더러 버릇으로 남아 고치기도 힘들었던 탓에 여전히 할아버지처럼 구는데, 그 탓에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인지부조화를 일으키기도. 그래도 젊게 살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닌지 젊어진 김에 젊게 살고 싶다며 피어싱을 하거나 머리핀을 꽂거나 아무튼 이것저것 꾸며보기도 하고, 젊은 애들이 하는 걸 따라해보기도 하지만 익숙치 않은 모양이다.

학교의 현 상황에 대해서는 본인도 할 말이 많다는데, 웬만한 일에는 '젊은이들의 일이니 함부로 개입하지 않겠다'던가, '자신 같은 뒷방 늙은이한테 젊은이들이 나아갈 미래를 좌지우지할 권리는 없다'라고 말하던 그였지만 앞으로의 일이 어찌 될까를 생각하면... 그가 담당하는 강의의 필요성과 위험성이 동시에 대두되고 있다는 생각이 자꾸만 들어 걱정스럽다던가. 하지만 위험성에 따라 학생을 가려 받을 수도 없는 모양이고... 고민이 많다.
여담으로 과거에도 교수로서 일하던 적이 있었다. 나이가 들고서 한번 퇴임했다가, 회춘하여 과거의 기력을 되찾은 뒤 다시 교수로서 돌아온 것.



교수진-

>1592097001>125(리프)
"아, 리프 교수님. 늘 일이 고되신 것으로 압니다만... ......면목이 없군요. 제 수업에서도 다치는 이가 종종 나오곤 하니...... 아이들에게는 주의하도록 일러 두겠습니다."
무술이라는 수업은 그 특성상 필연적으로 다치는 이가 나오곤 한다. 그런 이유로 인해 보건실에 긴급히 연락하기 위한 핫라인을 만들어 뒀으며, 그 탓에 얼굴을 보게 되는 일이 많은데... 그럴 때마다 뵐 면목이 없다. 자신이 학생일 때도, 비록 다른 얼굴을 하고 만나기야 했지만 마주치던 사이였으니만큼 스승으로서의 존경심과 같은 교수로서의 동료의식, 어쨌든 아이들을 아낀다는 비슷한 감정이 있기에 그에 공감하는 동시에 죄송함을 느낄 때가 많다. 일을 늘리는 것의 문제도 있지만, 그 이전에 그녀가 아이들을 아끼는 그 마음을 이해하기 때문에 그런 아이들을 단련시킨다는 핑계로 상처입히는 것 같아서 죄책감이 느껴진다나...
물론 그 외의 일로는 그냥 평범한 동료 교수 정도의 관계.

>1592097001>146(키로스)
"자네는... 예전부터 체육을 그리 좋아하지 않았었지. 그래, 지금은 어떤가? 이제라도 몸을 움직이는 것에 관심이 생겼다면 찾아오게나. 언제든지 가르쳐줄 수 있으니 말일세."
키로스가 학생이던 시절부터 보던 사이. 그때도 그는 실용 무술을 가르치고 있었던가. 고급반은 필수가 아니었기에 그리 마주칠 일은 많지 않았지만... 그래도 그가 체육을 꺼리던 것은 대강 기억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래서 그 전에 키로스가 교수로 오자, 이제는 관심이 생겼느냐며 넌지시 물었지만...... 아쉽게도 권유는 실패했다. 하긴, 수업 준비라던가 과제물 채점이라던가 할 일이 많겠지. 사석에서는 편안하게 대하는 편이다.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어떤 것이 유행하냐며 키로스에게 이것저것을 물어본 적이 있었지만 답변이 그다지 도움은 안 되었던 것 같다.

>1592097001>571(펜데로스)
"우리 학생 한 명이 그 쪽에 갇혀있는 것 같아 찾아왔습니다만... ......나오고 나면 보충 수업이 있다고 전해주시지 않겠습니까?"
사고뭉치들이 운동을 좋아하는지, 운동을 좋아하는 애들 중 사고뭉치가 많은 건지는 몰라도 그의 수업을 듣는 학생 중 몇몇이 사고를 치고 감금되어 들어가 있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그럴 때마다 그는... 방임한다. 그래, 그러한 형벌도 어찌 보면 정신수양의 일종이 될 수 있겠지... 정도로 생각하는 모양. 같이 커피 같은 걸 마시면서 이야기를 하기도 하는데, 그럴 때마다 애들한테 너무 풀어주는 게 아니냐고 지적받는다...

>1592097001>572(안띠)
"미래는 젊은이들이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네. 우리는 교수로서 그들에게 조언해줄 수는 있겠지만... 나아가는 것은 그 아이들일세. 하지만......"
함께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기도 하지만... 평상시에는 분위기가 좋게 흘러가다가도 종종 아이들과 학교의 분위기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아이들을 걱정하느라 분위기가 자꾸 가라앉아간다. 그러다가 정신을 차리고 분위기를 최대한 수습해보려고 노력하는 편. 아무튼 그런 식으로 어쩌다가 깊은 얘기를 자주 하게 되어서 친해지게 되었다. 그럴 때마다 속이 답답하면서도 묘하게 풀리는 듯한 기분이 든다나. 나이와는 별개로 그는 안띠를 꽤 좋은 벗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학생들 관추는 추후에 진행합니당

61 이름 없음 (YftuwujOho)

2022-02-15 (FIRE!) 01:20:16

https://picrew.me/image_maker/161952

...이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니라 사탄도 자기를 광명의 천사로 가장하나니...

행운, 그것은 모든 인간이 바라는 축복 중의 축복.
하지만 때로는 모든 사람에게 축복이 축복으로 작용하지 않았다.
오히려 과분한 축복은 때로는 그들을 짓눌러 파멸시키는 재앙이 되었다.

그녀는 축복을 가장하여 사람들을 파멸시키는 재앙, 행운.
단기간에는 정말 축복 그 자체로, 사람이 원하는 것을 가득 얻게 해주지만 장기적으로는 다른 것을 보지 못하게 눈을 가리게 된다. 그것은 정말로 소중한 것을 보지 못하게 한다거나, 지혜를 잃어버리게 한다거나, 혹은 아예 행운 그 자체에 집착하고 중독되어 결국 스스로 일어날 힘조차 무너뜨린다.
그녀는 실로 변덕스러워서 때로는 가장 바랄 법한 것을 들어주지 않고 행운을 조금씩 맛보게 하여 자신의 노예로 길들이기도 한다.

그러나 모두에게 항상 동일하게 작용하는 재앙이 아니기에 힘 자체는 모두에게 공평한 다른 재앙들에 비해 약하다.
그럼에도 그녀가 이 재앙들 틈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것은 본인의 힘에 있다.
눈을 어둡게 하는 행운의 특성을 이용해 직접적으로 시야를 가려서 화재와 같은 거친 재앙을 피하거나, 조금씩 행운을 나누어주며 자신을 해치지 않게 타협(그녀 스스로는 이를 조련이라고 부르는 듯)하며 살아가고 있다. 가끔씩은 정 안되겠다 싶으면 나태의 영역으로 들어가 몸을 피하기도 한다고.
그래도 그녀는 꽤 사교적인 성격이라 여러 재앙들과 친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데, 이유인즉 자신의 능력으로 재앙이 파멸하기도 할까 궁금해서라고. 그러나 상술되었듯 모두에게 동일하게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자신의 능력의 대상이 되는 존재의 수를 최대한 높여 확률을 높이려는 거라고(...)


jake>1592097001>486 (불행)
행운과 불행이라니, 이건 문자 그대로 운명의 짝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에게 지대한 관심을 쏟고 있으며, 만일 자신의 능력을 불행이에게 나눠준다면 어떨까 라는 호기심에 끈질기게 그에게 자신의 능력을 써도 되냐고 허락을 구하고 있다. 다른 재앙 같았으면 노빠꾸로 그냥 능력을 썼겠지만, 자신의 운명의 짝(?)이니 너무 미움받을 짓은 하고 싶지 않다고.
어쩌면 그녀가 나태의 영역에 찾아가는 것에는 단순히 몸을 피하기 위해서만은 아닐 것이다.
(그가 인간이라는 것은 모른다. 알았어도 그게 대수냐고 들이댈 것이다.)

jake>1592097001>417 (숙면)
어쩌면 결이 비슷한 재앙이라, 동생처럼 여기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숙면에게 종종 깨고 싶지 않을 정도로 좋은 꿈을 꾸는 행운을 빌어줄지도. 물론 재앙적 효과는 없고 그런 걸 바라고 쓴 것도 아닐 것이다.
말 그대로 포근푹신한 동생 같은 아이라 귀엽게 여기는 듯.
물론 그러다 잠드는 건 결국 본인이다.

jake>1592097001>427 (불면)
숙면과 반대되는 재앙이라, 조금은 불쌍하게 여기고 있을지도.
가끔은 행운을 잔뜩 넣어 잠을 자게 해주고는 있다. 근데 그게 조금 이상하게 발동(?)되어서 전혀 바라지 않을 때 자게 된다거나 잠을 자도 악몽을 꾸게 된다거나 하는 등 이상하게 작동하는 듯...
행운 그녀는 남몰래 '어 나도 나름 재앙답게 능력이 발동되고 있는 건가?' 라며 뿌듯해하고 있지만 불면에게는 결코 달가운 대상은 아닐 것이다...

jake>1592097001>430 (화재)
조련도 안 통하는 무서운 재앙. 모든 재앙들 중 가장 열심히 피해다니고 있다.
주로 피하는 방식은 화재에게 행운을 주어 눈을 어둡게 해 자신을 발견하지 못하게 하는 식. 예를 들어 길가에 떨어져 있는 완전 새 담뱃갑이 보이게 한다든지...
고상한 자기 성격과도 안 맞는다고 생각한다.

jake>1592097001>435 (탈모)
그녀는 자신의 귀한 머리카락을 빼앗기고 싶지 않다. 그래서 그녀와 타협하기로 했다.
그것이 무엇이냐면 바로 다른 재앙의 머리카락을 평소보다 더 많이 얻을 수 있는 행운을 주는 것. 물론 그녀도 재앙이라고, 항상 탈모가 바라는 최상의 형태로는 이루어지지 않는 듯. 예를 들어 탈모 그녀 자체가 다른 재앙들에게 재앙처럼 다가온다거나(...) 머리카락을 더 많이 얻으려고 달려들다 하필이면 그 머리카락의 주인이 화재라 봉변을 당할 뻔한다던지...
그래도 대수롭지 않은 듯 벌떡 일어나 계속 머리카락을 향해 달려드는 모습을 보다보면 존경스럽기도(...)

jake>1592097001>463 (나태)
잘생겼지만 본인 취향에는 딱히 들지 않는 재앙. 뭐 활동을 해야 행운을 주든 뭘 하든 하겠지만 도무지 이 재앙에게는 당최 어떻게 능력을 써야할지 모르겠다. 에라 모르겠다 그냥 가끔 무서운 재앙을 피하거나 불행을 만나러 그의 영역에 들린다.
대체 저 재앙에겐 어떻게 능력을 써야 잘 썼다고 소문이 날까 끙끙 앓고 있다.

나머지 관계는 추후 추가..

62 이름 없음 (BNuhaNUrfQ)

2022-02-15 (FIRE!) 02:18:54

https://picrew.me/image_maker/7099
"완~전 지루해! 이딴 연구소 누가 태워버렸으면 좋겠어!"

헤이 자기. 신입이니? 자연적인 적갈색이 아닌 부담스러울 정도로 쨍한 인공적인 적발에 진중함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경박한 말투. 높고 신경질적인 웃음소리. 잔뜩 헤진 길거리 비행 청소년 같은 옷차림. 그럼에도 연구소의 누구도 그녀를 함부로 하지 못했다. 세계를 구원할 유토피아 프로젝트중 재앙 관리 프로젝트의 신체를 설계한 주요 과학자 중 한 명, 미스 프랑켄슈타인을 단순히 외견으로 대했다가는 다음 날 자신의 머리가 누군가와 바꿔치기 되버릴지도 모르는 일이기 때문이다. 세계를 구원하겠다는 사명감과 오만함으로 똘똘뭉친 마공학자들은 그녀를 존중했다. 동시에 멀리했다.

"아 이 아름다운 신세계란!(What a brave new world!)곧 있으면 시체에도 등급별로 방부제를 쳐줄거야. 시X!"

미친x 누군가가 중얼거렸다. 놀라운 미친x이지 옆의 동료가 시니컬하게 이었다. 무시하고 일이나 해 새x들아. 뒤에서 그 두 명의 사수가 받았다.
여자는 제멋대로 떠들었다. 심중에 담아둔다는 개념을 모르는 것처럼 제 머릿속에 든 생각을 때쓰는 어린아이같이 다 까발리곤 했다. 니가 징징 짠다고 뭐가 어떻게 돼? 얼간아, 뭐가 우선인데? 사회가 인류에게 준 화합을 위한 윤활유인 예의와 존중,공감이라고는 생각하고 싶어하지도 않는 오직 연구를 위해 태어난 관절이 뻑뻑한 기계와도 같은 사람이었다.
여자는 마음껏 웃었다. 내키는 대로 친절을 배풀었고 가끔씩 기분이 좋다고 길 가던 이에게 돈다발을 건네었다. 예산에 개인자산을 투자해 피조물에 불과한 실험체에 비싼 마취제를 투여했다.

여자는...여자는...
그녀의 이름은......

미스 프랑. 모두들 그렇게 불렀다. 본명은 모른다.

jake>1592097001>689
오만하지만 선의 필요성을 아는 천재와 선을 태워버리는 격정적인 불같은 여자의 충돌은 필연이었다. 여자는 만만한 자신의 동료(>>690)에게 그의 뒷담화를 하곤 했다. 주로 욕설과 비아냥. 그리고 가끔은...그가 불쌍하다는 말을 아주 조용히 속삭이듯이 건네었다.

jake>1592097001>690

자기~.

여자와 그는 사귀는 사이가 아니었으며 전 애인도 심지어 썸씽이 있지도 않았다. 하지만 왠지 모르게 여자는 그를 편하게 생각했고 제멋대로 붙어다녔다.
미안한데 자기는 묘하게 사람의 가학성을 불러일으키는 페로몬 같은걸 내뿜는 것 같단 말이지? 가끔씩 놀래키거나 소소하게 괴롭히는 것을 즐겼지만 꼬박꼬박 여자치고 나름의 사과를 하긴했다.

여기 있는 모든 놈들은 자기랑 똑같아. 물론 나도.
깔깔깔, 높게 그리고 히스테릭하게 마녀의 웃음소리같은 여자의 즐거움이 퍼졌다. 나랑 친구해줄래? 의외로 차분한 눈빛으로 다소곳이 앉은 여자는 평범한 사람처럼 그와 대화를 나누었다.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난 자기가 오래 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여기에 있는 누구보다도.
맞잖아. 자기는 불행을 몰고 다니고 이게 내가 생각할 수 있는 최고의 불행인 걸? 찡긋 가볍게 윙크를 했다. 최후의 인류 꽤 낭만적이고 엿같아. 물론 자기야가 좀 더 성의를 보이면 뭐. 그 불행을 나눌 작은 친구들(인간 친화적인 재앙) 정도는 만들어 줄 수 있어.
여자는 성의가 무엇인지 묻는 그에게 직접 알아내라며 개구지게 웃었다.

자기는 참 비밀이 많아. 이것도 개인사정 저것도 개인사정~. 이래선 내가 손해보는 것 같은데 흐음? 방독면이 섹시하다며 주구장창 뒤집어 쓰고 다니던 여자가 몇 시간만에 가면을 벗었다. 땀에 젖은 자연스러운 검은색과 인위적인 붉은색이 섞인 머리칼이 흘러 내렸다.
내 이름은 말이지...⬛⬛⬛

......
영원히 살 것처럼 세상을 휘젓고 다녔던 여자는 더 이상 없다.

jake>1592097001>703
아빠.
사랑하고 존경하는. 증오스러운 나의 아버지.

엄마가 죽어갈 때까지 연구한다고 얼굴 한 번 비추지 않았으면서. 이제 내가 성과를 이루어 내니까 연락하거야?
어릴때는 자상했던 얼굴만이 기억난다. 그러나 수재는 천재를 넘는다는 욕심을 품었고 욕심은 가족의 얼굴을 흐렸다.
그래. 나도 그저 연구원일 뿐이지 알았어.
첫 평가표를 받은 여자는 몇 개월만의 가족식사에서 일 얘기만을 했다. 눈물도 호소도 없이 차가운 둘 만의 식사였다. 정기적인 식사가 둘 사이의 흐릿한 연결로 남아있었다. 여자는 남자가 최대한 고통없이, 세상의 끝을 볼 일없이 성공한 과학자로서의 자신만 남기고 일찍 신의 품으로 돌아기기를 기도했다. 여자에게 남은 일말의 애정이었다.

#이 캐릭터의 본명,정확한 속내, 성장과정, 성격은 밝히지 않을 생각입니다. 마음껏 해석하고 날조해주세요


63 이름 없음 (wAAPQDunk.)

2022-02-17 (거의 끝나감) 22:22:28

https://picrew.me/image_maker/1333071

신의 탑 기반 세계관, 탑의 64F.
탑의 위대한 모험가 자하드는 자신의 동료들과 함께 134F까지 탑을 오른 후, 자신이 이 탑의 왕이 되겠노라 선언하였다. 하지만 그의 동료 중 두 사람, V와 아를렌 그레이스는 그런 자하드에 반발해 더 높은 곳으로 향하고자 자하드와 전쟁을 선포하였지만 나머지 10명의 동료들이 자하드의 편을 들며 대패, V는 사망하였고 아를렌은 잠적하였다. 이제 걸릴 것이 없어보였지만, V와 아를렌의 유지를 따르는 탑의 세력과 자하드에 반발심을 가진 탑의 고대종은 자하드와 그 동료들의 세력과 전쟁을 시작하였고 후대의 사람들은 이 전쟁의 시대를 창세기라 불렀다.
[더 자세한 설정 참고: https://namu.wiki/w/%EC%8B%A0%EC%9D%98%20%ED%83%91/%EC%84%A4%EC%A0%95]

이명: 수마트라(Sumatra)
이름: 하 월아
나이: 400여 세
키: 184cm
출생지: 90F
포지션: 낚시꾼
랭킹: 600위 권

탑의 위대한 10가문 중 하나인 하 가문의 자제. 직계가 단 둘 뿐인 하 가문에서, 가주가 낳은 두 쌍둥이 중 동생 쪽이 낳은 딸 중 한 명이다.
가문 내에서 귀한 딸로 태어나면 뭐하나, 두 쌍둥이 종파끼리 서로 자기가 적통이라고 우기는 싸움이 있는 통에, 조금이나마 가문에서 인정받으려면 빠르게 뛰어난 랭커로 성장해 외탑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쟁에 참전하여 공을 세워야했다. 결국 울며 겨자먹기로 10살에 승탑 시작, 250여년 만에 승탑을 완료해 하이랭커까지 찍은 후 참전하여 64F으로 배정받고, 이곳에서 자하드 군에게 반대하는 세력과 싸우게 되었다.

젊은 나이에 가문에 떠밀려 10살의 나이에 죽을둥 살둥 승탑 간신히 한 것도 짜증나는데, 이젠 이 꽃다운 나이(?)에 전쟁까지 참전하게 되어서 은근히 가문이나 자신의 상황에 쌓인 분노가 많다. 화나면 성격이 개차반이라는 가주님의 성격까지 물려받았는데, 대우나 상황이 이따구이니 더 성격이 더러워지는 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었다.
승탑 후 랭커가 된 후 조금 쉬긴 했다만, 승탑 기간에 비해 고작 10여년의 휴식만 덜렁 주고는 다시 전쟁터로 떠미니 속에서는 천불이 날 지경. 하지만 어쩌겠나, 군인이 되었으니 까라면 까야지. 그녀는 오늘도 속으로는 욕지거리를 하며 전쟁터로 나간다.

하 가문 출신답게 뛰어난 신체 능력을 가진데다, 낚시꾼이라는 특성 상 전방에서 직접적으로 적과 부딪칠 때가 많다. 주로 사용하는 무기는 승탑 후 가문에서 수고했다며 하사받은 붉은 니들(B+급). 상황이 워낙 급박하다 보니 공방에서 제대로 이름도 못 받고 출하된 무기라길래, 불쌍해서 애칭을 들들이라고 지어주었다. (가문에서 자신을 들들 볶는다는 중의적 의미도 내포되어 있다.)
전투 스타일은 타고난 유연성으로 적의 공격을 피하고, 매의 눈으로 허점을 찾아 급소를 공략하는 스타일. 중간 중간 피치 못할 공격이 있다면 하 가문 특유의 뛰어난 신체강화능력으로 버틴다(!). 그녀 만의 생존 법칙이라지만 그만큼 리스크를 동반하기에, 어느새 장기전으로 이어지고 있는 64F 외탑 전쟁터에서 그녀는 높은 위험을 동반하지만 동시에 그만큼 높은 파괴력을 자랑하는 네임드 카드가 되어버렸다(...). 대략적으로 표현하자면 그녀가 전쟁터에 모습을 드러내면, 자하드 군은 '음, 월아까지 나오다니 오늘 사단장님은 각오 좀 하셨나보네', 반자하드 군은 '음, 월아를 보내다니 오늘은 부상자가 좀 나오겠네' 같은 반응을 보일 정도.

여담이지만, 성격이 더럽다고들 알려져 있고 사실 아주 틀린 말은 아니지만 의외로 10가문 특유의 오만함을 찾아보기 힘들다. 10가문 출신으로서 잘난체하고 다니기엔 뭐 가문에서 받은 대접이 없기도 하고(...), 10가문이 아닌 랭커들을 깔본다기보다는 그냥 자기 마음에 안 들면 10가문 출신이고 평거주민 출신이고 다 때려부숴주겠다는 주의(......)

64 이름 없음 (IIwjw71D7U)

2022-02-18 (불탄다..!) 18:04:37

https://picrew.me/share?cd=78kgMhRNZ6
하, 애송이들이. 이 늙은이가 화병으로 뒈지는 꼴을 보고 싶어서 이러는 건가?
1000살은 더 먹고 와야지 한심하게 술병에 머리가 깨져서 울지는 않겠지. 그렇지 않겠나 자네들.
어린놈들이 빠져가지곤. 이봐 술이나 더 가져와

아를렌, V와 전혀 관련이 없었지만 무슨 연유에서인지 퍼그에 합류하여 자하드 군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으며 랭킹 200이내의 최상위 하이랭커로 추정된다.. 본래 탑의 주민이지만 13명의 용사의 탑 정복에 아무런 의사도 표시하지 않고 그저 탑 여기저기를 헤매며 돌아다니는 방랑자였다. 그의 합류는 적군의 지휘관들을 당황하게 하였고 여전히 그 이유는 의문으로 남아있다.

이명: 오드아이 코브라

이름: 서휘 륜

나이: 미상

키: 2m

출생지: 불명

포지션: 낚시꾼

고독이라 들어봤나. 하기야 그 금발 애새끼가 왕이랍시고 자기 동료들을 다 죽여버렸으니 주술관련 정보도 다 지워버리거나 쓸모있는 건 자기네들끼리 나누어 먹었겠군. 광대가 도드라진 얼굴에 흐릿한 촛불이 음울한 고랑을 그린다. 13명의 용사가 들어오기 전 탑은 무법천지였으며 주민들끼리의 협력도 있었지만 싸움도 빈번했다. 그 중 미친 주술사 한명은 최강의 병기를 만들겠다는 욕망을 품고 굶주리고 버려진 어린 아이들을 모아다가 저주를 걸며 말했다. 싸워서 살아남은 최후의 1인에게 해독제를 주겠다고. 죽은 자들을 짓밟고 그 짓무른 시체들의 원한을 양분삼아 자라난 살아있는 극독.

살고 싶었다. 그래서 살아남았지. 뭣도 모르고 속이 문드러져 썩어가는 극독을 삼키고서 살아남았다네. 어린 그를 끌고다니던 주술사보다 강해져 죽인 후에야 그는 비로소 자유를 되찾았다. 주술사와 함께하며 악명을 쌓았던 그는 별 수 없이 정착하지 못하는 삶을 살 수 밖에 없었고 그 불운이 운명이 되어 바람처럼 어디에도 머물지 않고 떠돌아 다녔다.

44층 말이다. 거기에 좋은 여자가 있었어. 결혼할 생각은 없었고 그녀도 내게 단 한번 말로 하지 않았지만 좋은 사람이고 괜찮은 여자였지. 자하드놈 때문에 지금은 없다만. 그래서 여자 때문에 이 염병할 짓을 하고 있느냐 그건 아니지만.

그 놈들이 탑의 주술이란 주술은 모두 없애려 한 통에 공방 말고는 갈 곳이 없어졌어. 육x랄 놈들. 이 나를 그 미치광이 서생들 사이에 가두려 하다니. 바라는 건 다른 거 없다. 오직 마음껏 다시 지옥부터 하늘까지 다닐 자유 뿐. 아릴렌인지 아를렌이지 하는 여자는 그 광신도들이나 좋아하라 그래. 이 어르신께 고마우면 종교활동은 그만하고 술이나 바치라고 어린놈들아.

거대한 세개의 창을 신수를 이용해 동시에 다루며 독 성질의 신수의 방을 띄워 주변을 녹여버리는 전투를 한다. 낚시꾼이지만 전면에 나서서 독벽을 세우고 상대가 벽을 깨뜨리기 위해 방심하는 순간 방으로 여러개의 창을 만들어 쏟아내는 방식의 기습적인 공격을 하는 탱커에 가깝다. 노련하지만 답답함을 참지 못하는 거친 성미에 상대를 끝까지 죽인다는 광전사기질이 더해져 전투시 앞에서 전방을 휩쓸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어지간한 독성으로는 자극을 못 느껴 담배를 여러 개비 피우거나 도수가 강한 독주를 들이키는 것을 소일거리로 삼는다. 그래도 지루하면 가르치겠다는 명분으로 근처의 어린놈들을 몇 명 끌고 와서 몸을 풀기도 하지만 이쪽은 싱겁고 상대는 그저 괴롭힘일 뿐인 일방적인 대련이 그들이 지쳐서 기절할 때까지 반복된다.

>>63 어린 아해가 멋도 모르고 전장터에 나왔구먼. 그래서 처음 맛보는 전쟁은 어떻더냐?
외부자이자 지원군 입장으로서 군 내에 슬레이어만큼의 지위를 가지고 있지 않지만 그 무력으로서는 인정받는 위치인 륜은 자잘한 전장보다는 큰 전장의 군 전체를 책임지는 낚시꾼이자 디펜더로 나서는 경우가 많다. 마찬가지로 결전병기 취급받는 월아이니 마주한 적이 많고 전체적인 군의 승패와는 관련없이 륜의 흥미와 지루함의 결말로 개인대 개인싸움으로 흘러가 묘하게 적군이지만 쓸만한 애송이 취급을 하고 있다. 그녀가 승탑을 할 당시 잠시 적군이 아닌 상황에서 마주했는데 별 생각도 없던 그 때의 어린애가 가문의 뜻에 따라 나오는 것을 보니 목줄을 찬 맹견 같다며 혀를 찬다. 그러나 감상과 달리 전투는 전투 죽든지 죽이든지. 살벌한 공방이 오간다.

"머리가 있으면 생각을 해라 애송아, 무작정 주인말이 옳다구나 하지 말고 네가 하고 싶은걸 하란 말이다."

65 이름 없음 (0gdIFPEcZA)

2022-02-19 (파란날) 22:40:41

https://picrew.me/image_maker/73327
호경고 2학년 4반의 미친x 설현수.
다리를 툭툭 털며 건들건들 복도를 걸어서 문을 쾅 차고 개선문을 나서는 장군처럼 들어온다. 역시나 돌아보니 여기저기 삐친 선명한 금발을 한 그 녀석. 설현수는 오늘도 교무실에 불려갔다.
문과 반의 날라리다. 고등학생이 되었다면 유치한 놀음은 그만할 때도 되었을 텐데 집이 유복해서인지 전혀 인생에 대한 생각이 없는 듯 하루살이처럼 살아간다. 허벅지가 다 보이게 쫙 줄인 똥꼬치마에 교복 상의는 어디로 갔는지 매일 후드 차림이다. 얼어 죽어도 살색 스타킹에다 찐한 립스틱을 바르고 둥근 눈은 아이라인으로 최대한 매섭게 가렸다. 며칠 전 시비를 건 선도부 여자애를 혼내주겠다고 머리채를 잡고 싸움을 하는 통에 컨실러로도 가려지지 않아 밴드를 붙였다.
활발하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탱탱볼처럼 마구잡이로 돌아다닌다. 하루 만에 모르는 사람 10명과 친구를 하기도 하며 금세 인스타에 인생 친구인 양 팔짱을 끼고 자랑스럽게 술병이 마구 나뒹구는 방의 사진을 올린다. 쾌활하고 힘이 넘치지만, 저에게 선을 넘는 시비를 건다 싶으면 발랄한 태도는 어디로 가고 인정사정없이 달려든다. 쇄골에 Nihil me terret. 라 진하게 레터링 문신을 하고아무것도 날 두렵게 하지 않는다 검은 초커를 맸다.


신문부 멤버
jake>1592097001>365 (윤정하)
아하하하함. 안녕 정~하야. 대충 하품을 하며 신문부를 오가는 유령회원. 인원수가 다 차지 않아 떨이로 들어온 날라리가 바로 설현수다. 속이 썩어들어가는 정하의 속을 알면서도 대놓고 무시하며 자리에 다리를 꼬고 걸터앉아 하품을 연신 한다. 종종 수업 땡땡이를 칠 때 부실에 들어오는데 이래서 조용히 잠을 자거나 폰으로 게임을 다행이고, 대체로 화장을 하거나 가끔은 마구 웃으면서 친구와 전화를 한다. 정하가 마구 눈치를 주면 뻔뻔하게 친한 척 정하의 어깨에 팔을 걸치고 누가 우리 정하 속을 썩였대~? 하고 아, 설마 나? 하며 까르르 웃는다. 짜증나지만 적당히 맞춰주면 괜찮은 호구 취급이다.

jake>1592097001>368 (최한비)
거의 무시하고 있다. 무언가 귀찮은 일이 있으면 만만한 한비에게 슬쩍 넘기려고 벼르고 있지만, 일정이 바빠 자주 보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

외가 쪽 사촌
jake>1592097001>789 (강재경)
너는 온종일 방안에서 뭐 하냐?
사촌 동생. 이상한 놈이라고 자주 들었다. 미소녀 오타쿠 비슷한 행동을 한다던데. 대놓고 앞에서 말은 안 하지만 뒤에서는 진짜 이상하다며 고개를 가로젓고 있다. 학교에서는 학년도 다르니 거의 모르는 사람 취급이다.

jake>1592097001>790 (강은빈)
씨x. 적당히 하라고. 또 오늘 너 때문에 잔소리 들었잖아!
나이가 같으니 그냥 '야'라 부른다. 겉으로 보기에는 반듯하기론 둘째가라면 서러울 사촌에 동갑이라 집에서 잊을까 싶으면 비교당하고 있다. 그러나 공부만 하는 재수 없는 애들하고 다르게 운동도 하고 짜증 날 정도로 주위 친구들과 잘 어울리니 현수도 인정하고 거칠게 툴툴거리는 것 이상의 행동은 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그럭저럭 어울린다. 하지만 제가 알아듣기 힘든 어려운 소리를 한다면 눼에~눼에~ 알게쑵니다~ 수준으로 귀찮아하며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듣는다. 챙겨주는 것을 즐기면서도 한편으로는 기분 따라 "어휴 미친 야, 오글거려"라고 낄낄거리면서 팽한다 . 가끔 제게 뭐라 할 에너지를 재경에게 쏟으라며 투덜거리기도.

+전 여친 관련해서는 캐가 나오면 서술할게요.

66 이름 없음 (71psq6qwsM)

2022-02-20 (내일 월요일) 01:05:18

https://picrew.me/image_maker/73327
jake>1596245907>1 픽크루 감사함다 ^^7

이-봐! 채소장수 아저씨! 오늘 신문에 그쪽이 좋아라 하는 톱 배우의 염문 소식이 떴다고? 궁금하지? 히히히, 그럼 한 부 팔아줘! 따끈따끈한 조간신문이 지금이라면 단 돈 ■■ 센트-!
- 적정 가격의 3배를 불렀으나 채소장수는 사지 않을 수 없었다...

체스터 H. 파이퍼 Chester H. Piper. 꾀죄죄한 거리의 신문팔이 아이. 호객 행위에 진심이다.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서 신문 구매를 권하는 걸 보면 수완이 제법 있다. 고객이나 실린 기사에 따라 신문 가격을 제 마음대로 조정하는데, 그게 체스터에게는 이익이 될 지라도 비싸게 사는 고객 입장에서는 곱게 보이지 않겠지...
제대로 된 부모 밑에서 배운 게 없는지라 버릇이 없고 행동과 말이 거칠고 속물적인 구석이 있지만, 타고난 심성은 착하고 스스럼이 없어서 거리의 서민들과 두루두루 친분이 있다.
올해 14세로 부랑자 소년/소녀 연대의 어린 아이들에게는 허울(만)좋은 연장자 노릇을 하고 있지만 연상인 소년/소녀들 앞에서는 순진한 행세를 하여 이익을 취하기도 한다. (한 마디로 강약약강의 전형이라 할까.) 블레어의 아이디어로 신문에 찌라시를 끼워 팔기 시작했을 때, 발이 넓은 덕에 온갖 소문을 구하는 데에 큰 공헌을 했다. (그만큼 자기의 업적을 뻐기고 다니도 했다.)
에드윈 가에서는 귀족의 소문을 다루었던 블레어와는 달리 서민들 사이의 자극적이고 천박한 싸구려 가십을 담당했던 체스터에게는 그다지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 답답한 고용인 자리 따위 줘도 안 가질 것 같았다지만 자신이 아닌 블레어만 따로 불렸다는 사실은 기분이 조금 상해서 에드윈 가의 녀석들이라면 골탕을 먹이고 싶다는 정도의 생각을 갖고 있다. (그 녀석들 꺼림칙한 뒷소문이 많기도 하고)
그래서 블레어에게 혼나면서도 저녁에 몰래 저택에 남는 식량을 받으러 숨어들고 있다. 식량이라면 낮에 거리로 돌아온 블레어에게 전달받아도 될 것을, 굳이 어렵게 숨어들어 저녁에 받는 이유는 에드윈 가를 농락했다는(실제로는 자신이 농락당하고 있는 중이지만) 작고 하찮은 우월감 때문이 아닐까.
.....다른 이유가 있기도 하고.
블레어를 포함해 아무에게도 솔직하게 얘기하지 않지만.

※ 좀도둑이라 손버릇이 나쁘지만 에드윈 가에서는 도둑질을 안 합니다. 몰래 들어왔던 걸 들켜 블레어가 짤리면 곤란하다고 생각해서.
※ 반바지를 입고다녀 보이시한 여자아이처럼 보이는 편이죠. (하지만 남자다!) 머리를 기르고 다니는 이유는 필요에 따라 유리한 상황에서 여자 행세를 하기 위해서. 그러니까 미인은 아니지만 미인계를 사용할 때도 있어요. 형/오빠보다는 체스터로 불릴 듯. 외모 외에 딱히 여성스러운 구석은 없어요.
※ 몸에 자잘한 상처가 많습니다. 거리에서 불려서 그런 것도 있고 험하게 노느라 그렇기도 하고 가끔 도둑질하다 걸려서 눈에 멍들어서 오기도 합니다.

546(에단)
에드윈 가의 대저택에 몇 차례인가 숨어들었다가 기척을 숨기고 걸어다니던 에단에게 거의 들킬 뻔했다. 벽 뒤에서 슬쩍 보니 틀림없이 5년 전 블레어를(블레어만) 찾아왔던 그 집사였다. 뭐 저런 유령같은 녀석이 다 있어! 발소리가 나지 않는 에단이 자신보다 더 침입자같다고 생각했다. 체스터는 안 들켰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에단은 547에게 처음 보고를 들은 후 이미 체스터의 모든 뒷조사를 끝냈고, 한낱 부랑자 소년일 뿐이라 저택에 별 위협이 안 된다는 사실도 알고 있으며, 설령 체스터가 나쁜 마음을 먹더라도 순식간에 처리할 수 있기에 그의 침입을 방관하고 있다. 에단은 체스터가 너새니얼에게 도움이 된다는 사실도 알고 있는데 그것은 아마도 체스터가 쥐새끼마냥 저택에 들락거리도록 내버려두는 큰 이유중 하나일 것이다.

547
블레어가 메이드로 고용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대저택에 숨어든 첫날, 먼지를 털며 노래를 흥얼거리는 아름다운 소녀 메이드를 멀리서 보게 되었다. 잔잔히 귓전을 간지럽히는 듯한 목소리와 길거리에서는 보기 힘든 미인의 얼굴은 소년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넋을 놓고 소녀 메이드를 보고있는 동안 그녀는 청소를 끝내고 어디론가 가 버렸다. 체스터는 가슴에 손을 얹고 심장의 고동을 느끼며 처음 느껴보는 첫사랑의 감정에 어쩐지 압도당한 듯한 공포감을 느꼈다.
그 뒤로 대저택에 들어오면 소녀의 노랫소리를 둘을 수 있게 되기를 맘 속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사실 그날, 청소를 조용히 마치고 돌아간 듯이 보였던 547이 사실 체스터의 기척을 눈치챈 상태였고 에단을 찾아가서 자신의 침입에 대해 보고했다는 건 전-혀 모른다.
나중에 블레어에게 그녀에 대해 이것저것 물어봤다. 인상착의를 귀기울여 듣던 블레어는 배꼽이 빠져라 웃더니 그녀는 무척 성격이 나쁘다고 얘기해 주었다. 그래도... 그렇게 듣기 좋은 노래를 부르는 예쁜 메이드가 성격이 나빠봐야 얼마나 나쁘겠어(체스터 뇌피셜) 그리고 네 신분으로는 오르지 못할 나무니 쳐다보지도 말라는 충고도 들었는데 도대체 신분이 뭐길래 저러나 싶기도 하다.
여자라는 건 모른다. ...블레어가 일부러 안 알려줬다.

548(엘라)
직접적인 접점 없음.

549(너새니얼 갤러해드 에드윈)
대저택에 숨어든 첫날, 어느 빈 방에 들어갔다가 고용인에게 들킬 위기에 처한 체스터는 창문을 통해 바로 윗 방으로 올라갔다.
운 나쁘게도 그곳이 바로 너새니얼의 방이었다. 창문을 타고 올라온 침입자는 방에 있던, 비슷한 나이대로 보이는 도련님과 떡하니 마주쳐버렸고, 비명을 지를뻔한 제 입을 간신히 틀어막았다. 너새니얼은 갑작스러운 소년의 침입에 놀란 듯했다. 그러나 놀라움의 직후 너새니얼의 얼굴에 스며든 감정은 공포감이나 분노가 아니라 수용적인 차분함이었다. (체스터는 아직까지도 이를 기이하게 여긴다.) 마치 침입자를 예상했고 오래 전부터 기다려왔다는 듯이-, 고용인들이 저를 지키지 못했다는 사실을 기어이 증명받은 듯이. 너새니얼의 속내를 당시의 체스터로서는 알 길이 없었지만 아무튼 너새니얼은 자신을 해치러 왔냐고 물었고 체스터는 극구 부정했다. 방에서 들리는 대화 소리에 한 고용인이 수상쩍게 느끼고 너새니얼의 방문을 두드렸을 때, 체스터는 도련님이 무슨 생각에선지 들어올려 준 이불 안으로 몸을 숨길 수 있었다.

너새니얼에게 체스터는 그의 불안이 현실화되었음을 증명해주는 하나의 증표이다. 고용인들이 자신을 지키지 못할 것이라 믿는 불안은 그것이 표면적으로 증명됨으로써 아이러니하게도 안정감을 주었다. 또한 자극을 추구하는 도련님에게 시끄럽고 버릇없고 가십을 수도없이 알고 있는 체스터는 자극 그 자체이다. 체스터는 종종 길거리 음식을 몰래 너새니얼에게 가져다주고 즐거운 듯이 먹는 그 모습을 뿌듯하게 지켜보곤 한다. 도련님 주제에 서민의 조미료 잔뜩 친 음식을 즐기다니! 라며 우습다는 듯한 말투를 취하고 있지만 말이다.

체스터는 너새니얼을 내심 동정하고 있다. 혼외자식이라는 게 불쌍하기도 하고 사람도 못 믿고 성격도 더럽게 꼬인 게, 어쩐지 내버려둘 수 없다. 제 또래라면 누구나 싫어할 만한 어려운 숫자놀음이나 즐기는 사이코(체스터의 편견)로 자란 것도 그 때문일까... 저택에 숨어드는 날엔 매번 그의 방에 찾아들고 있다.

난 도련님의 아랫사람이 아냐. 도련님한테 충성하지도 않고, 그다지 에드윈 가 사람들을 좋아하지도 않는 데다 믿음도 필요없어.
그래서 나는 도련님을 갖지도 버리지도 않아. 도련님은 나한테 버려질 걱정을 하지 않아도 돼.

동시에 아이러니하게도 고용인도 무엇도 아닌 덕에 너새니얼의 불안감을 해소해줄 수 있는 존재. 그에게 불안증세가 찾아오면 당황해서 위의 말을 하며 기억나지 않는 아주 어릴 적 어머니가 그랬던 것처럼 안아 달래주기도 한다. 아마 너새니얼의 불안 증세를 가라앉힐 수 있다는 건 고용인들이 그의 침입을 공공연히 방관하게 되는 이유가 되었겠지.

※ 너새니얼이 혼외자식이라는 건 알지만 너새니얼 앞에서 그 얘길 꺼내진 않아요. 체스터는 너새니얼이 자기가 혼외자식이란 걸 모르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550(체임벌린)
직접적인 접점 없음. 그가 주는 간식들을 블레어를 통해 먹고있다. 다음 번에는 빵과 과자를 더 받아오라고 블레어에게 뻔뻔하게 얘기하고 한 대 맞기도 한다. 하지만 가주 근처에 머무는 일이 많은 체임벌린은 저택의 샛길로 숨어다니는 체스터를 만날 일이 많지 않다.
체임벌린은 에단을 통해 체스터에 대해 보고받아 알고있을 것이다.

554(블레어)
블레어는 길거리 소년/소녀 무리의 대장이다. 코흘리개 시절부터 같이 자라서 남매같은 느낌으로, 체스터가 블레어에게 내심 많이 의지하고 있지만 물론 말로 하지는 않는다. 가끔 블레어에게 기어오르다 꿀밤을 맞기도 하는 털털한 관계다. 서로의 성격에 대해 속속들이 알고 있어서 무엇을 하든 척척 손발이 잘 맞기도 하지만 그만큼 작정하면 서로가 싫어하는 짓거리만 골라서 할 수 있기도 하다.
자신이 아니라 블레어가 메이드로 들어가서 자존심에 스크래치가 나기는 했지만 기본적으로 블레어의 앞날이 밝기를 바라고 있고 폐를 크게 끼치고 싶어하진 않기 때문에, 블레어의 하는 일을 저택 밖에서 도우면 도왔지 훼방을 놓거나 하지는 않는다. 저녁에 굳이 식량을 받으러 저택에 침입하는 것만 뺀다면 말이다...

67 이름 없음 (71psq6qwsM)

2022-02-20 (내일 월요일) 01:29:53

>>66 547이 남자라는 건 모른다 입니다.. 오타다요

68 이름 없음 (WE0Euu/He6)

2022-02-24 (거의 끝나감) 21:31:01

기술력이 급속도로 발전했지만, 인간성까지 함께 발전하지는 못한 어떤 미래. 우리가 살아가는 도시를 지배하는 관리 AI 판도라는 '인간의 행복을 위해서'라는 대의에 묶여 점점 미쳐갔다. 그로 인해 모순되고 불가능한 정책을 펴고 그에 반대하는 이들을 반역죄로 처형하는 등 끔찍한 일이 벌어졌지만 이미 판도라의 통제권은 인간들의 손에 없었다. 결국 우리는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모든 인간의 행복은 어떤 식으로든 이루어지긴 했다. 판도라는 인간이 하는 모든 행동에 부가세를 붙였고, 그 대신 각종 복지정책을 펼쳤다. 실제로 기계의 통치가 계속되며 기술력은 점점 발전해서 각종 신기술, 신제품이 개발되었다. 하지만 그런 것이 하층민들에게까지 주어질 리가 없었다. 그렇기에 하층민에 대한 복지로 주어진 것은 실질 우민화 정책이나 다름없는 여러가지 오락거리들 뿐이었다.
그리고 그런 사회에서 어떤 이들은 아예 판도라 정부의 비밀경찰이 되어 주위를 감시하고 불순분자들을 즉결처분하며 목숨을 보전한다. 어쩌면 당신의 곁에도 비밀경찰이 있을지도.

https://picrew.me/image_maker/73327
*jake>1596245907>1의 픽크루 사용했습니다
*설정에 기괴한 요소가 있을 수 있습니다 주의해주세요


하층민 소년. 하층민치고는 지능이 높은 편으로, 어릴 적부터 해킹 등에 능숙하고 우민화 정책에 의한 행복 세뇌도 잘 먹히지 않았다. 그로 인해 위험분자가 되어 비밀경찰의 손에 즉결처분을 당할 뻔 했으나, 아직 어렸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융통성이 나온 건지 마약 '트람'을 통해 반항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그로 인해 현재는 완전히 약에 절어서 살고 있었다. 살짝 초점이 맞지 않는 눈을 하고 이것저것을 지껄이는 게 일상.
늘 소중하다는 듯이 백팩을 메고 다니는데(때로는 앞으로 메고 끌어안고 다닐 때도 있다) 안에 든 것은 알약(마약이다.)이 든 통과 물병, 간단한 간식거리와 전자기기(돈이 없어서 구형 제품을 쓰고 있다.) 등등의 잡다한 것, 그리고... 배양액으로 가득찬, 뇌가 들어있는 통. 본인이 말하길 '동생'이라고 한다.
사실 고등교육을 받기 힘든 하층민, 게다가 십대 중후반정도밖에 안 된 것 치고 이상할 정도로 지능이 높은 데는 이유가 있다. 원래 그는 상류층의 욕심으로 인해 조용히 진행되던 어떤 실험으로 인해 만들어진 실험체 중 하나로, 유전공학을 통해 지능이 매우 높게 설정된 채 태어났으나 테스트 과정에서 실패작으로 취급되어 다른 실험체들과 함께 폐기되었으나, 도망쳐 살아남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그 때 함께 살아남은 것이 지금 그가 늘 소중히 데리고 다니는 '동생'. 어쨌든 살아남는데 성공하여 하층민으로나마 목숨 붙들고 살아갈 수 있었지만, 그래도 혹시 또 누군가가 자신을 쫒는 게 아닐까 두려워하며, 거처를 옮기곤 한다. 하지만 그런 그의 불안에는 이유가 있다. 그의 동생은 그들을 쫒아온 습격자에 의해 크게 상처입어, 숨이 끊어지기 직전의 상태로 그에게 발견되었다. 다행히도 마침 그는 그때 도와줄 수 있을 만한 이를 알고 있었다. 얼마 전 만난, 큰 사고를 저지르고 뒷골목으로 도망쳐온 생명공학자. 그는 그 사람을 찾아갔으나, 이미 상태가 많이 나빴기에 그 사람에게 맡겨도 무언가 할 수 있는 것은 없었다. 결국 유일하게 멀쩡했던 뇌만을 적출하여 배양액 통 안에 넣어 연명시키는 것을 할 수 있었다.
언젠가 동생에게 다시 몸을 주어 되살리는 것이 그의 목표.

69 이름 없음 (w9RXJIfsH.)

2022-02-24 (거의 끝나감) 23:26:24

https://picrew.me/image_maker/73327

1068의 동생, 이라 불리는 실험체였던 것. 현재는 통 속의 뇌.
상류층의 반인륜적 놀음으로 태어난 소년은 1068보다 높은 지능에 더해 뛰어난 기억력을 지니고 있었다. '동생', 즉, 1068의 다음으로 만들어진 실험체인 만큼 그들은 1068의 상위호환을 의도한 듯했다. 어느 날 실시된 테스트에서 소년은 딱 한 번 보았던 복잡한 풍경을 가상 모형으로 완벽하게 구현하는 데에 성공하면서 가장 성공작에 가까운 실험체로 결정되는 듯 싶었으나...
결국에는 실패작으로 분류되어 폐기가 결정되었다. 타인의 지시가 없으면 하다못해 식사 메뉴조차도 제대로 결정하지 못하는 과도하게 의존적인 성향이 이유였다. 반항심이 있었던 이전 실험체들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한 시도였다고는 하나, 소년을 만들어낸 이들은 퇴보나 다름없었다며 그들의 촉망받던 실험체를 평가절하했다.
이토록 의존적인 성격이었으나 사람이 태어났을 때 부여받는 기질과 자라면서 겪는 환경의 영향을 더해 만들어지듯이, 소년 또한 다른 실험체들과 함께 지내면서 조금씩 나아져갔다. 그래. 혼자였더라면 폐기되기 전 도망쳐야겠다는 결심 따위는 죽어도 못했을 것이다.
그랬다면 몸을 잃는 일도 없었을까?

마스크는 탈출 후 정체를 숨기기 위해 쓰고 다니던 것이다. 원래대로였다면 1068만큼 머리카락도 길었어야 했다.

불의의 사건을 겪고 나서 지금은 1068의 가방 안에서 맥없이 흔들리고 있는 통 속의 뇌가 되었다. 더이상 온갖 감각기관으로부터 신호를 받을 수 없게 된 그 주름잡힌 살덩이, 혹은 소년은 자신의 형제가 제게 몸을 되찾아 줄 날만을 기다리고 있는가? 자신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알 수 없는 일이다. ※ 추후 수정 혹은 추가될 수 있습니다.

>>1068 둘이서 도망치자.
같은 집에서 살면서 같은 것을 보고
같은 음식을 먹고
같은 풍경을 보면서, 그렇게 살자.

실험체들은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상류층의 오점이다. 그 사실을 알면서도, 살고 싶었다.

다른 실험체들도 답답하다며 떠나버린 소년의 곁에 끝까지 남은 다른 실험체가 있었고, 수동적인 성향 탓에 누군가의 손을 잡지 않고서는 버틸 수 없었던 소년은 그 손에 힘껏 매달렸다. 시간이 지나며 차차 나아지긴 했지만 초기에는 분리불안도 있어 정말이지 성가실 정도로 1068에게 붙어다녔다.
두 실험체는 둘 중에서 누구도 경험해보지 못한 바깥에 대하여 자주 이야기했다. 소년에게 바깥세상은 심연과 같이 느껴졌고 실제로도 겪어보니 그리 좋은 세상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혼자가 아닌 형제와 함께라서 괜찮았다. 소년은 폐기처분이 내려졌을 때 그 전까지의 자신은 죽었다고 생각했다. 실험체가 아닌 1068의 동생으로서 살아가자고 결심한 지 얼마나 되었을까. 형제보다 높은 지능은 소년에게 선택권을 주었다. 그래서 습격자가 찾아오기 전 그는 형제를 안전한 장소로 보냈다. 마땅한 무기도, 사나운 이빨도, 강한 완력도 없던 소년으로서는 그것이 최선이었다. 마지막으로 형제가 무사한 것을 보고서 눈을 감았다. 그 때에 생각했던 것은 생존한 형제의 안부에 대한 안심감이 아니라, 상대가 죽는 모습을 지켜보아야만 하는 쪽이 내가 아니라서 다행이라는 비겁한 안도감이 아니었는가? 그때 감긴 눈은 아직 뜨여질 기미가 없다. 그야, 눈을 뜰 근육들과 눈꺼풀, 안구마저도 사라져버렸으니!

70 이름 없음 (R.72sCARYs)

2022-02-25 (불탄다..!) 02:14:23

https://picrew.me/image_maker/1478798

록산느와 계약한 악마 ■■■■■.
일 년의 대부분을 록산느와 함께 프랑스의 깊은 숲에서 보낸다. 처음엔 지루하다며 좀이 쑤셔 했지만 지금은 전원 생활에 어느 정도 적응을 끝낸 상태.
발푸르기스의 밤, 마녀들의 집회에서 록산느와 동행할 때에는 190cm를 웃도는 큰 키에 눈을 가린 청년의 모습으로 나타난다. 입가에 어려있는 여유로운 듯 혹은 비웃는 듯한 웃음기는 악마와의 계약을 탐탁지 않게 여기는 마녀들의 심기를 건드리기도 한다.

옛 문헌들에서 악마 ■■■■■는 타오르는 눈을 가진 거대한 흑표로 묘사되고 있다. 청년의 모습은 편의를 위한 술법일 뿐, 본래는 몸집이 큰 짐승의 형태다. 그 모습은 알려진 대로 흑표와 유사하지만 세상에 실재하는 어떤 맹수의 형태와도 완전히 같지는 않다. 특히나 계약자가 있는 장소의 하늘에 맞추어 바뀌는 털색은 지구상의 어떤 생물에도 비유하기 어렵다. (그의 정체가 흑표라는 설은 분명 밤의 목격담에 의거하여 생겨났으리라.)
악마 ■■■■■은 계약자 취향이 까다롭기로 알려져 있다. 소환에 성공하더라도 소환한 자가 제 마음에 들지 않으면 돌아가 버리는 경우도 있었다던가. 계약자로는 아름답고 젊은 여성을 매우 선호한다. 그리고 제 취향의 인간이 머금은 향기나 부드러운 살결, 뱉어내는 숨결의 흐름, 생생한 기운 같은 것들을 일종의 기호품으로써 즐기기를 원한다.
계약의 내용 또한 대부분 '계약자의 생기를 원하는 때, 원하는 방식으로 음미하게 해 주는 것'.
방식은 정말 제멋대로라 숨을 마시거나, 생피를 마시기도 하고, 힘이 갑자기 빨려나간다 싶을 때 악마 ■■■■■을 보면 입을 우물우물 하고있는 경우도 있다. 보통은 음미하기 전에 계약자에게 지금 맛볼 거라고 얘기는 해 주지만 상대방에게 거부할 권리는 없으려나.

계약자에 대한 독점욕이 강하나 인간과는 기준이 다르다. 계약자와 다른 인간과의 평범한 교제에는 관대해서 과거 문헌에 의하면 계약자가 다른 인간과 결혼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상대가 다른 악마라면 제 계약자를 넘보는 것에 대단히 예민하고, 자그마한 접점에 의심하는 경우도 있으며, 못 미더운 악마가 제 계약자의 근처에만 가도 펄펄 뛰기도 해 지금껏 악마 ■■■■■의 계약자들은 반강제로 다른 악마들과 내외를 해야만 했다...
문제는, 계약자를 독점하고 싶어하는 주제에 본인은 다른 향기로운 마녀나 인간에게 관심을 보인다는 것(...). 이를 용인해주는 계약자도, 용인하지 못하는 계약자도 있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 1058 록산느.

그녀가 제 계약자라는 사실에 무척 만족하고 있다. 어여쁘기도 하지. 즐거이 내뱉고 그녀의 턱을 붙잡아 이리저리 움직여보며 감상하는 그 태도는 가히 예술품을 대하는 것과 같다고나 할까. 그녀에게 애정을 갖고 있다. 그러니까, 사람의 기분으로 치면 그녀는 악마에게 귀애하는 애장품 정도다. 록산느의 얼굴에 난 상처를 흠으로 생각하는 듯하지만 지워주지는 않고 있다. 의도라면, 있다. 거울을 볼 때마다 내가 필요하다는 걸 떠올려 줬으면 좋겠네
이계의 다른 존재들에게 보통은 예를 차리지 않지만 록산느의 부탁에 따라 집회에서는 얌전하게 동행하고 있다. 집회에 참가하는 마녀들은 가끔 둘의 관계를 연인에 준하는 그것이라 착각하기도 한다. 악마와 록산느와의 신체 접촉, 서로를 대하는 태도, 보통 사이에 하기 힘든 농밀한 언어나 짧은 거리감 같은 것들에서 은연중에 묻어 나오는 분위기는 둘 사이를 연인으로 보이게 만드는 주범이다. 허나 연인과 비슷한 것이라면 단지 같이 밤을 보냈을 뿐, 둘 사이의 공식적인 관계는 악마와 계약자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록산느를 따라 프랑스의 깊은 숲에서 일 년의 대부분을 살면서 처음에 잡일은 품위가 떨어진다고 하지 않았다. 그러나 생활이 하도 무료하다 보니 록산느를 따라 하나둘씩 시도하게 되어 생활에는 여러모로 도움이 되고 있다. 자존심이 있는 편이라, 뭔가 시키려면 계약자인 록산느가 잘 구슬려야 하지만 말이다.
록산느가 다른 악마들과 교류하는 걸 굉장히 싫어하기에 가끔은 협박에 가까운 살벌한 암시를 던지기도 한다. 하지만 록산느가 다른 악마에게 먼저 접근하는 것과 다른 악마 쪽에서 (감히) 록산느에게 접근하려는 것은 확실히 구분하고 있어서, 후자의 경우에는 록산느를 크게 괴롭히지는 않는다.

- 1059 라일라

록산느의 생명을 구해주었다는 마녀의 이야기를 전해들었으나 실제로 만난 적은 없다. 계약자에게 동정을 베풀었다니 그에 버금가는 작은 선의 쯤은 되돌려줄 용의가 있다.

※ 악마는 진명을 함부로 불려지면 힘이 약해지므로 록산느 이외의 인물에게는 자기 입으로 직접 이름을 알려주지 않았을 겁니다. 다른 캐릭터도 진명을 알아도 괜찮지만 이 점을 참고해 주세요! 진명은 위키에.
※ 계약의 기간은 록산느가 바라는 기간이 따로 없었다면 자신이 질릴 때까지일 것 같아요.
※ 아주 먼 과거에 고대 그리스 시대 인간이었다는 과거사가 있었던 것 같은데 기억이 안 나네요. 괜찮아요... 악마 본인도 그것 외에는 별로 기억을 못 하고 있을 겁니다. (날조가능)
※ 계약의 증표로 준 자수정에는 부부간에 상대가 악마의 감언에 넘어가지 않도록 주는 것이라는 속설이 있다네요.
※ 의외로 인간의 남녀구분은 잘 못해요. 악마 기준에 부드럽고 향기로운 인간의 절대다수가 여자일 뿐. 어리고 늙은 사람도 구분을 못해서 일단 키가 작으면 새끼인 줄 압니다.
※ 짐승이나 청년 외에도 여러가지로 보이는 모습을 바꿀 수 있지만 본래 모습을 가장 편안해하는 듯해요.
※ 체형은 키에 비해 말라 보이는 편입니다. 떡대 아님.

71 이름 없음 (0NKQ.z96V.)

2022-02-27 (내일 월요일) 01:10:15

https://picrew.me/image_maker/458801

모브인지아랏내ㅡㅡ

- 너 방금 엑스트라 같다고 생각했지!!!!!

여기에 성좌와 화신의 세계 속 한낱 모브보다 더 모브같은 존재가 있다. 더도말고 덜도말고 애매한 174cm, 아무리 봐도 평범하다싶은 어깨 너비와, 좋게말하면 밸런스가 잡혔고 나쁘게 말하자면 특출나게 발달한 곳이 없는 보통체격, 우성인자가 쓰잘데기없이 열심히 일한 흑발과 흑안(???: 아주 자세히 보면 짙은 밤갈색이야!). 그야말로 만장일치로 모브계의 표준이라 할 이 개성없는 남자, 그 이름 < 곽 덕 춘 > 성좌의 가호와 몬스터의 저주를 받은 이 세계에서 그는 친가로부터 떠맡은 빚을 짊어지고서 살아왔다.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꽃다운 청춘을 막노동과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며 보낸지라 연애와는 일절 인연이 없는 생활을 해왔으니 과연 보이는 대로 모태솔로렷다. 그래도 제법 성실하게 지냈기에 불과 반년 전 빚을 모두 갚을 수 있었다. 아아-. 이제야 덕춘의 인생에도 볕이 드는가-!

.....씁쓸하게도 기쁨은 한 순간뿐이었다. 무언가 하려면 중졸이라는 학력이 발목을 잡았고 아르바이트로 배워온 잡무 외에 마땅한 기술도 없는 덕춘은 앞으로 살아갈 날이 막막했다. 고시원을 전전하다가 어느 날 사람들이 열광하는 직업이를 레드오션이라 한다으로 자연히 관심을 돌리게 되었다. 겨우 몸 쓰는 일에서 벗어나나 싶었더니 이젠 몹 써는 일을 하란다... 아이고 팔자야. 전투가 끝나면 삭신이 쑤신다는 얘기를 자주 한다. 앉을 때 하는 앓는 소리는 애교로 봐주자. 그럭저럭 20대로 보이는 동안이지만 알맹이는 30대 초반이라 우기는 중반한창 서글플 33세이니.

카페가면 시키는 것: 블루베리스무디 (착오로 다른 게 나와도 그냥 먹는다)
좋아하는 것: 제육볶음
싫어하는 것: 성좌 백일몽이의 지나친 관심
선호하는 대화 키워드: 연금, 노후대비, 적금, 영양제...
호의적인 인물 유형: 열심히 살려는 청소년, 살짝 까칠한 노인(옛 일이 생각나서 내버려둘 수 없다)
경계하는 인물 유형: 언변이 지나치게 좋은 사람(사기꾼같다), 노빠꾸로 돌격하는 타입의 이성(장기 털려고 그러는 게 분명하다)

== 759(승급한 무채색의 지휘관)
지휘관에게서 화신에게 전해지는 메시지로 보아 자기 화신에게 친절한 편이라는 것은 알고 있다. 그렇기에 지휘관에게 선택을 받고 싶은 마음도 있었으나 아무래도 활약이 눈에 덜 띄여서모브같아서 그런지 지휘관의 계약 제의는 오지 않았다.

지휘관의 화신과 한때 마찰을 빚기도 했지만 백일몽의 화신체 강림 사건이 있었던 뒤로 묘하게 지휘관에게 공손해진 듯하다.
아이고, 고생이 많으십니다. 저희 성좌가 폐를 끼쳤지요... (학교에 쳐들어온 진상부모의 아들내미가 선생님에게 머리를 조아리는 태도와 조금은 비슷할까)

※ 759의 화신이 나오면 관계 추가될 수 있음.


== 855(쓸쓸한 황야의 방랑가)
초창기에 숨겨진 보물을 찾는 일돈에 눈이 멀어을 했었다. 위험한 몬스터가 가득한 숲 속에서 겨우 반지 하나 건지고 돌아왔지만 말이다. 어쨌든 그때 보여준 모험담이 그럭저럭 볼 만은 했는지 방랑가의 계약 제의를 받았으나, < 쓸쓸한 황야의 방랑가 > 라는 성좌명에서 고시원에서 쫓겨나 방랑하게 생긴 자신의 처지를 떠올리고는 눈물이 주륵 흘러서 거절해버렸다

성좌명 이외의 정보는 모르고 있다. 백일몽을 선택한 지금에 와서 돌이켜보면 그때 그 선택에 대해서 후회가 조금 남기도 한다 카다라....

※ 855의 화신이 나오면 관계 추가될 수 있음.


== 931(우아한 흰빛 연옥의 백일몽)

- 하지만 이 성좌를 선택하기에 앞서 하나 걸리는 게 있어..... 여기 이 '연애행각 금지' 조항.
- ..... 설마 진심으로 고민하는 건 아니죠???

성좌명이 긴 생머리의 우아한 여성을 떠올리게 하기는 했지만(흠흠) 단지 그것만으로 백일몽을 자신의 성좌로 선택한 건 아니다! 백일몽이 준다던 신체능력이나 마력과 같은 지원은 능력치가 모브나 다름없던 덕춘에게는 필요했다. 그러나 성좌를 선택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환상을 와장창 깰 사건이 발생하고 마는데.... 그것이 바로 그 악명높은 < 화신체 강림 사건 >. 부제_네가 왜 거기서 나와? 알려져 있듯이 덕춘이 다른 화신에게 역공을 당할 위기에 처하자 과몰입한 백일몽은 화신체로 강림하여 그들의 전투에 개입하였다. 덕춘은 아직도 그때 그 난장판을 떠올리면 정신이 멍해진다나... 백일몽이 한바탕 휩쓸고 간 뒤에 대치하던 지휘관의 화신과는 머쓱하고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어찌저찌 대화로 마무리했다더라.... 어쩌면 지금도 두 화신 사이에 어색함이 남아있는지도 모른다.
그 뒤로 존경심이 말소된건지 덕춘은 백일몽에게 경어 쓰기를 그만두었다. 태도도 전보다 거침없게 되어서, 짤막한 메시지로 소통하는 성좌 백일몽에게 열불내며 티격태격하는 그를 보던 적군이 " 코메디하냐? " 고 묻는 풍경을 보더라도 이상할 것 하나 없다.
그래도 성좌와 사이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어쨌거나 덕춘의 입장에서는 백일몽의 지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성좌의 도움이 필요할 때 다른 화신을 끌어들여팬서비스(야, 야, 웃어.)전문용어로 비X퍼라던가를 해주는 정신도 겸비한 나름 효자 화신이 아니려나?

참고로 성좌선택 당시 백일몽이 내건 연애행각금지 조항때문에 고민했지만 어차피 하지도 못할 거 뭐하러 시간낭비하냐는 동료의 일침에 조금 상처받았다 카더라.

※ 성좌물 생소한 편이라 세계관 이해가 잘못됐거나 문제가 있으면 얼마든지 고쳐주세요

72 이름 없음 (xaCJfgxWug)

2022-02-28 (모두 수고..) 13:01:10

https://picrew.me/image_maker/1448277

일곱번째 클리파, 아아랍 자락(A'arab Zaraq)의 주인, 벨(B`el). 잊혀진 고대의 이름은 타메이(Tamei).
레이븐들의 주인이자, 무수히 많은 새의 형상의 기계 신하들을 거느린 저주받은 자.

매일 아침마다 그녀는 자신의 레이븐들이 가져다주는 클리포트의 다른 클리파들의 소식을 전해듣고, 오후면 다시 그들을 보내어 새로운 정보를 수집하게끔 한다. 하는 일이 거의 없는 그녀가 즐기는 유일한 여흥거리이다.

그녀의 특징으로는, 자신을 따르는 기계 새들(레이븐)을 제외하면 그녀는 하나의 클리파라고 보기에는 무리일 정도로 섬기는 다른 신하들이 없다. 그녀의 영지는 가꿈이 필요 없는 황폐한 곳이며, 이는 그녀의 저주에서 유래된 특징이다. 전투에 하등 쓸모 없고 정보전에나 쓸모 있을 법한 레이븐들만 가지고도 하나의 클리파를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그녀가 그만한 능력을 가졌기 때문이다.
그녀가 항상 가지고 다니는 지팡이는 그녀가 직접 만든 물건으로, 저주를 흉내내는 겨우살이이다. 어차피 소산을 얻을 수 없는 황폐한 땅의 모든 것을 부식시키고, 원할 때에는 검의 형태로 변형되기어 뛰어난 검사인 그녀의 손에서 춤추기도 한다. 이 '저주'는 다른 클리포트의 존재들에게도 적용되나, 오직 그녀만이 '저주'의 저항이 있다.

몇몇 클리파의 주인과 같이하는 공통점으로, 그녀는 클리포트의 지상 시절을 기억하는 자다.
한 때 불순하고 정결치 않고 부정한 것으로 여겨지던 그녀의 이름은 '불순한'이라는 뜻을 가진 'ṭamé(טָמֵא)'에서 유래한 것. 그녀는 바로 카인의 후예이다.
신의 저주는 카인의 대에서 끝나지 않았다. 아무리 노력해도 땅에서 소산을 얻지 못해, 떠돌아다니며 제국 동쪽에서 강도짓이나 하던 미천한 일족. 그것이 바로 타메이의 출신 일족이었다. 결국 제국에 토벌당해 모두가 죽고, 그녀 홀로 가장 어린데다 눈도 보이지 않는 아이라는 이유만으로 살아남았지만. 아니 어쩌면 카인의 후예를 죽이고 죽이다, 문득 아무리 '본인'에게 내려진 언약이 아니라 해도 '일곱 갑절 보응하겠다'는 신의 약속이 생각나 덜컥 두려워져 그녀라도 뒤늦게 살리기를 결정한 걸까? 그녀는 이후 고위 귀족 가문의 딸로 입적되었고,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 수 있었다. 새 눈도 얻었고, 딱히 이전의 일족을 기억해내 그리워하지도 않기도 했고, 떠돌이 강도로 사는 것보다 이 삶이 훨씬 나으니까. 귀족 예법을 배우고, 수명이 크게 늘어났으며, 검술에 재능이 밝혀져 갈고 닦게 되었던 것도 이 때였다.
하지만 그 삶은 클리포트가 지하로 처박히며 함께 끝났다. 흙 속에서 간신히 살아가던 그녀를 바라보며, 누군가는 수근거렸다. '우리가 이 지하로 쳐박힌 것은, 신에게 도전했기 뿐만이 아니라 신이 우리가 카인의 후예에게 한 짓을 7배로 보응했기 때문이다'라고. 결국 그녀는 그녀가 태어났던 일족의 사람들이 그러했듯, 도망쳐 떠돌이 생활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스스로 몸을 지켜야했기에 '겨우살이'를 만든 것도 그 때 즘이었다.

오랜 시간이 지나 다시 문명이 회복되었을 때, 예체르 하라가 돌연 그녀를 찾아왔다. 자신이 저주받은 카인의 후예라는 것을 듣지 못했냐고 물으니 그런 저주는 상관 없다고 말하더이다. 오히려 그러한 약속의 조건은 그녀를 해칠 것이니, 클리포트가 더 이상 그녀만 해치지 않으면 되지 않냐는 말에 당황한 건 타메이 쪽이었다. 게다가 겨우살이의 능력까지, 예체르 하라의 마음에 퍽 들었던 그녀는 예체르 하라로부터 새 이름과 7번째 클리파의 주인 자리를 얻고 그녀가 본래 머무르던 황폐한 땅의 소유권을 함께 주었다. 겨우살이의 능력 탓에 살아있는 다른 존재를 줄 수 없으니, 기술을 지원해 그녀가 원하는 '신하'를 만들어준 것은 덤이었다.

사실 예체르 하라가 다녀가고, 클리파의 주인이 된 후에도 그녀의 삶은 그다지 달라진 것이 없다. 다만 그녀의 눈과 귀가 되어주는 레이븐들의 수발과 클리파의 주인이라는 감투가 생긴 것 정도. 재미 없는 황폐한 땅을 돌아다니며, 겁 없이 자신의 영역에 침범한 자가 있다면 겨우살이로 혼쭐을 내주고, 가끔씩 다른 클리파에서 손님이 오면 거리를 두며 맞이해주는 정도. 워낙에 재미 없는 땅이라, 오래 머무르진 않는다.

그래도 레이븐들로 다른 클리파들의 소식은 간간히 전해 듣고 있고, 각자가 지상에서 목표하는 바가 어느 정도 있다는 것 또한 알게 되었다. 정작 그녀는 딱히 지상에 둔 원망이나 목표는 없는데, 하나 정해야 하나 고민하는 걸로 요즘은 시간을 때우는 듯. 그녀를 배척했던 건 지상인들이나 클리포트나 똑같고, 딱히 먼저 건드리지만 않으면 복수심은 없어 더 고민이 되는 듯.


jake>1592097001>686 (벨페고르)
온통 새까만 까마귀인 그녀는 순백의 악마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 처음 클리파의 주인이 되어, 레이븐들로 다른 주인들의 정보를 들었을 때 타인의 고통을 즐긴다는 사디스트적인 면이 싫었다. 누군가의 고통을 양분삼아 즐기는 클리파의 주인이라니, 내가 감히 그와 같은 존재가 될 수 있을까? 거부감이 들었다. 카인의 후예지만, 그녀는 카인이 아니었으니까.
동급인 클리파의 주인에 지상인 시절 출신이어도, 적어도 클리포트 내에서 접점은 전혀 없다.

jake>1592097001>687 (릴리스)
역사는 되풀이된다. 신이 클리포트를 뒤엎고 다시 그녀의 남편으로 새 인류의 씨를 얻었다 해도, 역사는 반복될 것이다. 그녀가 바로 그 증거이다. 만일 두 사람이 서로 대화할 기회가 생긴다면, 첫 인류의 조상의 후예이자 인류 첫 살인마의 후예인 그녀가 바로 되풀이될 죄의 증거라 자신있게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아쉽게도, 그녀는 지상의 귀족 시절에도 학문에는 관심이 없어 가말리엘은 이야기만 들어왔지만.
아마 릴리스도 그녀의 존재와 태생을 알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유명한 카인의 유일한 후예, 모를 리가 없겠지. 릴리스에게 그녀는 복수의 또 다른 명분이 되어줄 것이다. 어차피 죄로 물들 지상인들, 릴리스가말리엘가 죄다 죽인다 해도 문제될 건 없겠지.

jake>1592097001>688 (그레모리)
외부에 잘 노출되지 않는 그녀의 특성상, 레이븐들을 뿌리다 최근에야 그녀의 존재를 알게 되었다. 릴리스의 동생에 실험에 틀어박힌 학자 정도의 정도만 아직까진 모르지만.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열정 없는 삶을 사는 그녀이기에, 조금은 그레모리를 동경할지도.

jake>1592097001>694 (아디셰스)
처음 레이븐들로 다른 클리파에 관심을 갖고 정보를 모으기 시작할 때, 아디셰스와 가아그셰블라에 대해서도 정보를 수집했었다. 그러나 오랜 시간 너무나 달라지는 점이 없어, 언젠가부터 관심을 거두었을지도.
다만 수천 년은 걸릴 것이라고 예상되었던 클리포트의 문명 재건이 고작 2천년 정도 밖에 걸리지 않은 데에는 그녀의 공도 있다고 들었다.

jake>1592097001>695 (아나테마)
'저주받은 가증한 것이라는 이름이라, 나랑 비슷하네.' 그녀는 작게 웃었다.
생명과 의학의 권위자라는 말은 레이븐들로부터 들어 알고 있다. 그 지적 호기심이 어찌나 대단한지, 이 황폐한 땅에도 굳이 찾아와 겨우살이의 위력을 확인하고 갔더라지. 호기심을 위해서라면, 실험과 기술을 위해서라면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을 높이 평가했다. 저주받은 겨우살이만 아니었다면 오랜만에 찾아온 친구를, 벨은 놓치기 싫어했을 것이다.

jake>1592097001>706 (나헤마)
활기찬 부유한 도시 네헤모트에 대해서라면 들어왔다. 초대 나헤마가 자식들을 낳아 나헤마의 자리를 이어갔다는 것 또한 계속해서 듣고 있다. 지상의 시절을 알지 못하는 자가 클리파의 주인이라니, 지상에 대한 복수심으로 뭉쳐야 하는 클리파의 주인들이어야 하는 것 아닌가? 예체르 하라, 이거 괜찮은 겁니까? 같은 의문은 조금 들었을지도. 뭐 당장 본인보다 클리포트의 사정을 더 잘 아는 건 예체르 하라고, 생각이 있으니 저런 신세대가 나헤마가 될 때까지 내버려둔 거겠지만.
부유한 네헤모트와 나헤마에 비하면 한 때 제국의 황궁과 변방의 광야만큼이나 동떨어지고 반대되는 세상에 사는 그녀지만, 한 번도 그녀의 부유함이 부러웠던 적은 없다. 강도 일족 출신이지만 그녀는 강도가 아니니 빼앗고 싶었던 적도 없다. 그저 사는 세계가 그렇게 다르구나,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

jake>1592097001>901 (예체르 하라)
지하의 주인, 제국의 황녀, 그리고 자신의 주인이 된 여자. 고위 귀족에 입적되었기에, 지상 시절의 그녀를 뵌 적이 있다. 그 때 이름은...뭐였더라. 아무튼, 그녀가 기억한 흑발의 황안을 가진 여자가 아니었기에 처음 백발에 적안이 된 그녀가 찾아왔을 때에는 알아보지 못했다. 그저 그 목소리와 위엄으로 깨달았을 뿐.
자신의 겨우살이가 능력이 꽤 쓸만하긴 하지만, 대체 왜 자신을 이 클리파의 주인의 자리에 놓았는지는 그녀도 알 수 없었다. 설마 지상인들은 카인의 저주를 잊은 걸까? 아니, 반복될 역사로 모를 리가 없다. 지상의 새 카인의 후예들의 카운터로 나를 사용하려는 걸까. 뭐 적어도, 언젠가 지상과 전쟁을 벌인다면 겨우살이의 부식의 힘이 큰 도움이 되겠다만은.
지금은 충성을 바쳐야 하는 왕이지만 알 수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지상 시절에서부터 그랬다.

73 이름 없음 (Dumqw.HouY)

2022-02-28 (모두 수고..) 23:22:42

᯽인형의 집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방금 눈을 떠서 아무 것도 모를 새로운 인형을 위한, 그리고 우리 모두를 위한 생활 수칙 안내.
1. 안녕, 하고 인사하기. 존댓말도 좋아. 인사는 필수야.
2. 공부하기. 매일 한 시간 자습, 그 외의 시간은 자유롭게 써줘.
3. 아무리 늦어도 자정까지는 꼭 잠들기. 밤을 새서는 안돼. 자정이 넘어서까지 눈을 뜨고 있으면, 나쁜 것을 보게 될거야.
4. 자기 역할에 충실하기. 설령 그게 어떤 것이래도, 필요한 일이야.
5. 자기 자신에 대해 과하게 생각하지 않기. 처음 눈을 떴을 때 떠오르는 건 몇 가지 안 되겠지만, 이제부터 채워나가면 돼.
6. 잊은 것을 떠올리려 하지 않기. 잊어버리는 편이 나을거야.
7. 서로간에 폭력은 안돼.
8. 침대 밑을 보지 마. 괴물이 있을지도 몰라.
9. 저택을 돌아다닐 때에는 무조건 랜턴을 들고 다녀. 설령 낮일지라도. 낡고 위험하고 어두운 곳이 많으니, 둘 이상 다니는 걸 추천해.
10. 이 모든 일은, 죽었던 우리를 인형으로 만들어 준 그 분을 위한 거야.

우리의 낡은 저택에는 죽음과 죄가 쌓여있습니다.
우리는 고해합니다. 우리는 살아갑니다. 우리는 잊습니까? 잊어버렸습니다. 살아있습니까? 이것을 '살아있다'고 말해도 좋습니까?

https://picrew.me/image_maker/591278

'사서' 역할을 받은 소녀 인형, 트리아Tria. 언제 눈을 떴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 처음 눈을 떴을 때부터 어쩐지 저택의 중앙 홀에 가는 것을 꺼리는 모습을 보였고, 하필이면 저택의 구조상 홀을 지나야만 갈 수 있는 곳이 몇몇 군데가 있어서 그 곳은 가지 않게 되었다. 그런 사유로, 대부분 지하층의 도서관에 처박혀서 책을 정리하거나, 자신의 방에 있는 모습을 보인다. 이 부분은 상당히 심각한 문제라서, 애초에 본인의 방에서도 늘 커튼을 쳐 둘 정도로 햇빛을 싫어하는데다가 그 극단적인 인도어파 성격까지 더해져서 주위 인형들에게 그렇게 지하에만 있으면 파랗게 곰팡이가 피겠다는 말을 듣고서야 겨우 바깥에 나올 정도의 중증 히키코모리.
도서관은 지하라는 특성상 어두워질법도 한데, 그 탓에 위험해질 수도 있지만 애초에 도서관을 지키는 그녀가 계속 있기 때문에 등불이 늘 켜져있어 문제는 없다.
좋아하는 것... 이라고 해야 하나, 자주 쓰게 되는 것은 수면제와 아로마 캔들. 책을 읽느라 아슬아슬할때까지 깨어있을 때가 많아서 규칙을 지키기 위해 자주 필요로 하게 된다.
목소리가 작은 편이라서 타인에게 말을 무시당하는 경우가 많다. 그게 아니더라도 사근사근하고 조용한 성격과, 늘 부드럽게 말하려 애쓰는 그 말투 때문에 얕보이기 쉽다. 존댓말이 익숙한지 자신보다 어린 이들에게도 존대를 쓰고 과하게 찌그러진 모습을 보인다.
늘 틀어박혀 책만 읽다 보니 남자를 대하는 게 익숙치 않은 편.



*이하 사람에 따라 잔인하게 여겨질 수 있는 표현이 있습니다.

生前: https://picrew.me/share?cd=GbjbwQ5ngG

주마등.
9시간 전, 잠에서 깬다.
8시간 전, 홀 청소를 시작했다.
7시간 전, 홀에 걸린 샹들리에의 먼지를 먼지털이로 털어내기 시작했다.
6시간 30분 전, 먼지를 터는 작업을 끝내고 샹들리에의 초를 켰다.
6시간 전, 도서관에 향해 책을 빌리고 방에 가서 읽었다.
40분 전, 도서관에서 책을 반납하고 자신의 방으로 돌아가려다가, 잠시 홀에 들러 파티를 구경하기로 마음먹는다.
32분 전, 홀에 도착한다.
30분 전, 샹들리에가 살짝 흔들리는 듯 했다. 발견한 사람은 없음.
12분 전, 샹들리에가 조금 기우는 듯 했다. 그녀가 발견하고 입을 열었다. 무시당했다.
56초 전, 샹들리에가 그녀의 머리 위로 추락하기 시작한다.
49초 전, 샹들리에가 피하지 못한 그녀를 덮친다. 모두가 비명을 지른다.
오지 말았어야 했는데. 내 말을 들어줘. 왼쪽 눈이 안 보여. 살려줘. 아파. 싫어. 그냥 책이나 읽고 싶었는데. 멍들었으려나? 이런 거나 생각하고, 한심해. 살려주세요. 누구라도 좋으니까...

숨이 끊어진다.

74 이름 없음 (q6KRqqY2ss)

2022-03-01 (FIRE!) 02:15:11

https://picrew.me/image_maker/1446612

행복하고단란한우리들의저택에오신걸환영합니다손이떨어져나가도록악수를청해도용서해주세요당신이너무반갑기때문에때문이예요당신이눈을떴기때문에코린은행복해요우리가만나게되어이것은신의인연이에요분명히그분께서도우리를지켜보고있으시겠죠그러면코린은웃지않으면안되겠죠여길봐요코린은벌써웃고있어요예쁘게웃고있으니훌륭한인형이지요인형은매일매일웃고있어야하지요그것이인형의하는일이지요일열심히일하지않으면안되겠지요일하지않는자는먹지도말라고하지요코린은그런걱정은하지않아도괜찮지만요우리는먹을필요도잘필요도없는행복한인형들이기때문에우리는아무걱정하지않아도되겠군요에덴의동산같아요행복한마치이곳에는뱀이있겠군요간사한혓바닥을날름대며선악과를권하는등뼈가부드럽게구부러지는하지만코린이뱀의독니에서당신을빠져나가게도와줄거예요또아리를뱀이틀고있는방의둥지에서빠져나오는밤마다소리를내며복도를응접실을도서관을소파를욕실을잠들어있는그대의침대밑을돌아다녀도당신은안전하게만들어줄테니까여기있는이코린을반드시믿어줘야해

코린 Corrinne, 역할 '길잡이'. 방금 눈을 뜬 인형들에게 저택의 길안내를 해주기도 하지만 주로 하는 일은 방문객의 맞이. 응접실로 저택에 들른 이를 맞이하여 다과를 준비하는 일도 좋아한다. 길을 잃은 사람에게 남는 방을 내주는 것도 코린의 일. 드물게 의욕을 잃어버린 인형에게 동기를 일깨워주는 일도 비유적으로 길잡이가 하는 일로써 담당하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저택에 익숙하지 않은 새로운 인형이나 방문객이 없을 때는 일이 없기 때문에 그럴땐 하루종일 대문 안팎근처를오가며 빙글빙글 서성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심심하면 새끼 꿩이나 고양이 청설모 같은 소동물을 길안내해주며 저택에 들이기도 한다.
항상 보는 사람도 마음이 밝아지는 싱글벙글을 하고 있다. 잘때도 웃고있다. 행복하다, 고맙다, 즐겁다, 신난다는 말을 자주 한다. 하지만 뱀 같이 기다린 줄모양의 것을 보면 딱하고 굳어버린다. 그때가 코린이 웃고있지 않은 유일한 때인데 굳어서 움직이지 않기때문에 다른 인형이 흔들어서 깨워주면 깜빡깜빡 눈을 뜨면서 원래대로 돌아온다.
저택에 뱀이 있다고 얘기하는데 진짜 뱀은 아닌 것 같고 괴물의 비유적인 표현인 것 같다. 뱀을 무서워하기 때문에 이걸 가지고 놀리면 웃으면서 눈물을 펑펑 흘리며 패닉에 빠지는 기이하고 우스운 모습을 볼 수 있다.
일년에 한두번정도 이유를 알 수 없이 발광하며 온몸에 체력을 소진해 지쳐 쓰러질때까지 시끄럽게 울 때가 있지만 혼자 조용히 그러다가 끝난다. 그럴때조차도 다른 인형에게 폭력을 쓰지는 않는다. 기본적으로 착한 성질을 가진 듯하다. 공부는 조금 못해서 다른 인형들의 도움을 받는 편이다.
그 분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은 고맙다 감사하다는 것. 하지만 그 분에 대한 감정은 애증.

특별히 애증이라는 감정이 생길법한 사건은 없었던 듯한데 왜일까

jake>1596392070>73 트리아에게 홀을 지나지 않아도 갈 수 있는 길들을 알려주었다. 그래도 홀을 절대로 거치지 않고서는 지날 수 없는 길들이 있어서 안타깝게 여기고 있지만 말이다.
새로운 인형이나 방문객들에게 도서관을 소개해주면서 트리아를 소개해주기도 한다.
둘이서 이야기하다 보면 밝고 목소리가 크고 하고싶은 말이 많아 빨리빨리 말하기를 좋아하는 편이라 본의아니게 트리아의 말이 묻히는 경우가 많다.

75 이름 없음 (GMzmWDXBek)

2022-03-01 (FIRE!) 05:15:25

https://picrew.me/image_maker/517343

아휴우~~~ 그만들 하세요오~~~ 싸움은 나쁘다구요오~~~~

유라 나자리브나 필로넨코 (Yura Nazarivna Filonenko) - 우크라이나 출신의 前 행위예술가1) 겸 민속예술가2). 現 쓸쓸한 황야의 방랑가의 화신을 하고 있다. 느슨~한 인상의 28세 여성으로 끝을 질질 늘이는 말버릇이 특징이다. 사교계든 선자리든 어디에 내놔도 손색없을 미모나 나올 데 나오고 들어갈 데 들어간 몸매는 괴짜같은 돋보기 안경과 헐렁한 옷차림에도 채 가려지지 않고 그 존재감을 위풍당당하게 과시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기준으로 혼기를 넘겨버린 점은 조금 아쉬워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결점으로는 딱히 생각하고 있지 않은 듯하다. 시골에서 자랐으며 아버지는 기술자였다. 호릴카를 사랑하는 주당으로, 음료는 레모네이드가 좋다.
평화주의자라서 지성이 있는 몬스터를 대할 때에도 전투보다는 가급적 대화나 다른 방법으로 해결하려고 한다. 그렇다고 전투력이 떨어진다는 얘기는 결코 아니어서 싸움이 붙으려던 두 화신을 말리기 위해 그녀가 바닥에 내리친 둔기가 암석지대를 잘 익은 수박마냥 쩍 갈라 놓는 경악할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1) 행위예술가로서 가장 유명한 퍼포먼스로는 전시관 내 여러 장소에 설치된 STOP 버튼을 관객들이 동시에 눌러주지 않으면 거대한 수조 안에 의자를 두고 앉은 그녀가 잠길 때까지 돼지의 피가 계속해서 차오르는 작품.
2) 우크라이나 신화, 전설, 민담을 기반으로 한 전통 자수 기법 비쉬반카(Vyshyvanka)를 통해 식물과 기하학적인 무늬를 양탄자나 의복 등에 수놓아 작품을 만들었다. 그녀가 만든 자수 작품들은 나름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아서 여러 박물관의 컬렉션에 포함되어 있다는 듯.


== 759(승급한 무채색의 지휘관) ==
759의 화신이 나오면 추가하겠슴다


== 855(쓸쓸한 황야의 방랑가) ==
누군가 평화주의자라는 사실이 반드시 그가 선인임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그녀는 선하다기보다는 악하지 않은 이에 가까웠으므로, 방랑가를 성좌로 두게 된 것은 어쩌면 필연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방랑가에게 받은 가면은 몬스터들로부터 그녀의 기척을 감추어주고 바지 주머니에 달고 다니는 드림캐쳐는 운을 높여준다. 불필요한 전투를 하지 않고서 몬스터를 전투불능으로 만드는 등 성좌에게 받은 물건들을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

내심 자신의 성좌인 그의 존재를 든든하게 여기고 있다. 키다리 아저씨에 빗대서 성좌를 표현하기도 하는데 때로는 친구처럼 느껴지기도 한다고. 하지만 소통이 딱딱해서인지 사람의 모습으로는 도통 상상되지 않는다던가. 어째선가 식물에 가까운 형상일 것이라고 멋대로 상상하고 있다. 혹은 균 류일지도. 왜냐하면 그녀는 육식을 하는 동물이나 인간보다 신에 가까운 것은 평화적인 식물이고 성좌는 일종의 신과 같다는 자기만의 세계관을 갖고 있기 때문이지.

그런 날이 올지는 알 수 없지만 언젠가 성좌에게 인정받게 된다면 그녀의 성격상 성좌의 힘 또한 자유롭고 맹랑하게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 931(우아한 흰빛 연옥의 백일몽) ==
백일몽이 띄우는 메시지들 덕분에 독특한 성좌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 백일몽의 화신인 덕춘과 함께 다닐 때 우연히 로맨스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상황(물건을 집으려다가 우연히 둘의 손이 겹쳤다)이 발생했는데 상대의 성좌가 어쩐지 격한 반응을 보였더랬어서 조금 의아해하고 있다. 성좌인데 화신과 그렇고 그런 사이인가...? 그게 가능한가....?


== 1071(곽덕춘) ==
2명 이상만 진입할 수 있는 지역에서, 너무 눈에 안 띄게 생기는 바람에 아무도 팀을 해주지 않았던 가엾은 덕춘을 발견해 잠시 함께 활동한 적이 있다. 안타깝게도, 미녀에 면역이 없어 뚝딱대던 덕춘을 숫기없고 살짝 어색하고 낯가리던 사람으로 기억하고 있다. 당시 몬스터를 보고 무작정 전투하려 들었던 덕춘을 말리고 정화의 샘물을 찾아 몬스터의 투지를 없애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각자의 목적을 이루고 나서 흩어졌지만 언젠가는 다시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

76 이름 없음 (jFywVFpCQs)

2022-03-03 (거의 끝나감) 01:20:40

Picrewの「☺!!!!CAN YOU PLAY WITH ME!!!!☺」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3jePRlSucG #Picrew #☺CAN_YOU_PLAY_WITH_ME☺

본명 캐롤라인 리버티 Caroline Liberty 로우드의 최고학년 윗치, 별칭 아르마이티 Armaiti. 별명으로 붙은 대지의 천사의 이름에 걸맞게 천사같은 성격으로 알려져 있다. (로우드에 재학하는 5년간 캐롤라인이 화내는 모습을 본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던가?) 친절하고 포용적인 성격이어서 새학기 초 교사들이 바빠 수업에 소홀할 때, 불안해 우왕좌왕하는 신입생들을 두고보지 못하고 2학년때부터 지도해왔다. 물론 선생님이 아닌 선배에게 마법을 배우는 것은 위험하기 때문에 직접 가르쳐주지 않고서 이론이라든가 경험이라든가 현 상황이라든가를 설명해준다는 듯. 지도의 목적은 본격적인 학업의 증진(도 추구하긴 하지만) 보다는 신입생의 적응을 돕는 것.
처음에 신입생 한두명을 대상으로 했던 그녀의 지도는 매해 지날수록 규모가 커져서 학기초면 주기적으로 열렸다가 신입생들이 적응을 끝내면 닫히는 임시 공부 모임처럼 되었다. 이 모임때문에 캐롤라인은 신입생을 삥뜯어서 속여먹으려는 상급생들이나 동급생들과 마찰을 꽤나 빚었다. 어떤 이들은 그녀를 위선적이라며 고깝게 보지만, 걸려오는 시비들에도 큰소리 한번 내지않는 그녀를 보면 위선적이라기보다는 한없이 착해빠진 인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될 터이다. 중상모략이나 악의에도 똑소리나게 대응하지 못하고 당하고만 있는 편이지만, 다행히 그녀를 싫어하는 학생들의 수만큼 그녀를 좋아하는 학생들이 있었다. 이 때문에 옛부터 상급생들보단 후배나 동급생과 사이가 좋았으며, 이번에 선배들이 모두 졸업하고 최고학년이 되면서 그만큼 캐롤라인의 학교생활이 안정될 것이라는 소리가 있었다.
이런 성격인 만큼 남의 부탁을 잘 거절하지 못하여 무리하는 경향도 있다. 이를 지켜보다 못한 패밀리어가 캐롤라인을 대신해 전면에 나서주는 일도 있었다.

패밀리어가 골라준 지팡이를 사용하는데 캐롤라인의 필드 특성상 지팡이의 형태나 재질은 매번 바뀌고 있다. 어차피 윗치들에게는 지팡이가 필수지참품이 아닌 기분내기 용으로 사용되므로 형태나 재질에 따라 큰 지장은 없다고. 캐롤라인의 필드의 속성은 '땅'으로, '하늘'이 '시간'과, '물'이 '공간'과 대응하듯이 '땅'은 '물질'과 대응한다. 필드 안에 그녀가 가지고 들어간 물질을 바깥의 물질과 치환, 즉 바꿔치기할 수 있다. 캐롤라인의 지팡이의 형태와 재질이 매번 바뀌는 이유가 이것이다. 그러나 가끔, 지팡이를 갖고 들어가지 못하는 급박한 상황에서는 맨몸이 될 각오를 하고(?!) 주변의 나뭇가지나 제 외출복 치맛자락이라도 대신 사용하기도 한다.

그외 패밀리어 이외에는 모르고 있을 그녀의 내면에 대하여.스스로를 믿지 않는다. 자신감이 없다. 확신도 없다. 성적이 나쁘지 않은 편인데도 그녀가 꾸준히 스스로를 가리키며 하는 말은 '원래 머리가 나쁘다'는 것. 평민과 평민 사이에서 태어난 딸에게 억지로 왕가의 이름을 붙여준 어머니는 지나치게 높은 기준을 요구했고 그에 따라오지 못하는 자식을 힐난했다. 머리가 나쁘고 아둔한 딸이라 무엇이든 좀처럼 해내지 못한다며.
자식에게 어머니란 가장 신뢰하고 사랑하는 존재. 그런 존재의 비난을 캐롤라인은 진실로 받아들였고 어린 시절부터 뿌리깊게 박혀버린 자기불신감은 그녀를 '착한 사람'으로 만들었다. 무엇이 옳은지 알지 못할 때, 동화책에 나올 듯이 '착하게' 행동하면 틀리지는 않았으니까. 주변에서 모두 착하다, 잘했다고 말해줬으니까. 그렇기에 기호를 물어보면 답하기 어려워했다. 가령 캐롤라인에게 좋아하는 음식을 물어보면, 어떤 맛이 옳고 틀린 것인지 알 수 없었다.



== 1008(로지카/첼시) ==

신입생들로부터, 로지카와 친해지고 싶은데 너무 반응이 없어서 서운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우연히 만나보니 과연 들은대로 무표정하고 덤덤한 아이였지만, 나쁜 아이는 아닌 것 같아.... 그 아이들에게도 친해질 기회를 주지 않겠니 하고 권했었지만 효과가 있었을지는 알 수 없다.

캐롤라인과 첼시는 같은 지역 출신으로 캐롤라인은 이웃의 친한 언니 역할을 훌륭하게 해냈다. 철없던 어린 첼시는 언니가 가진 예쁜 물건을 탐내기도 했고, 그럴때면 캐롤라인은 늘 항상 양보해 주었다. 어차피 자신은... 어떤 것이 예쁘고 예쁘지 않은지 확신할 수 없었기 때문에 이웃동생에게 주어도 별로 상관없었다던가. 그저 첼시가 기뻐하는 모습에 착한 일을 했구나 싶어 뿌듯했을 뿐.
로우드에 입학한 뒤 첼시와 편지를 주고받았다. 로우드에는 예쁜 것들이 많냐는 질문에 카산드라 라이트보다도 저도 모르게 떠올랐던 건 제 패밀리어였던가 수줍게 입꼬리를 말고서 답장을 써내려갔다.

으응, 정말 예쁜 아이들이 많아. 네가 만약에 로우드에 오게 되면 내 패밀리어를 소개시켜 줄게.


== 1019(클라리스) ==

나쁜 의미로든 좋은 의미로든 클라리스는 입학 당시부터 많은 가십의 중심이었다. 겉보기엔 흠잡을 곳 없던 소녀가 지독한 거짓말쟁이라더라. 소문은 흐르고 흘러 캐롤라인에게도 닿았다. 그러나 캐롤라인은 가만히 클라리스의 거짓말을 들어주었다. 심지어 지난번 말한 것과 다른 이야기를 해도, 캐롤라인은 지적하지 않았다던가.
처음부터 클라리스의 가장 가까이에 있지는 않았다. 그러나 언젠가부터 클라리스의 이야기를 들어주며 박수를 치고 감탄하는 이들은 하나둘씩 떠나가고 마침내 맨 변두리에 있던 캐롤라인만 클라리스의 옆에 남았다. 그녀가 몸을 던질 것이라고 하면 걱정해서 늘 그곳에 가 있곤 했다. 야외에서 홀로 밤을 지새고서도 원망 한 자락 없이 그저 네가 오지 않아 다행이라고 생각했었다.

진짜로 필드를 전개했을 때는 머릿속이 백지가 될 만큼 놀랐지만... 앞뒤 잴 것 없이 그녀를 꺼내기 위해 손을 뻗었다.

네가 거짓말 하고 싶다면 언제든지.기꺼이 환하게 속아 넘어가 줄게

캐롤라인처럼 착한 아이가 로우드의 거짓말쟁이와 패밀리어를 맺었다고! 둘은 어울리지 않는다며 눈썹을 찌푸리는 이들에게 캐롤라인은 조용히 고개를 저어 보였다. 오히려 제게 그녀는 과분한 패밀리어라며... 정말로 그렇게 생각했다. 언젠가 자신이 줏대없다며 패밀리어가 정이 떨어질까 봐 내심 두려워하기도 했다. 남들이 말하는 천사가 아니고 겁쟁이였을 뿐이었다며 실망하고 떠나가 버리면 어쩌지? 그러나 로우드에 재학하는 5년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었고, 그 시간은 캐롤라인의 마냥 아름답지 못한 내면을 패밀리어에게 펼쳐보이기에 충분했다. 그래서 어떻게 되었는가? 클라리스는 겁쟁이를 외면하지 않았고, 캐롤라인은 거짓말쟁이를 믿었다. 그리하여 둘은 오늘도 기숙사에서 함께 깨어나 서로의 엉킨 머리칼을 정성스레 빗질해주며 로우드의 아침을 연다.


== 1020(엘레나) ==

엘레나가 신입생이었을 때 모임을 통해 엘레나를 지도해 준 적이 있다. 둘다 온화한 성격인지라 지금도 종종 근황을 주고받으며 친분이 있는 사이다. 리어바니르 가문의 아이가 블루 유니언이 아닌 로우드에 왔다니 의아하지만, 나름대로의 복잡한 사연이 있겠지. 귀족 출신인 그녀의 패밀리어를 겹쳐보기도 하며 다정하게 대해주고 있다.


TMI. 별명의 유래는 Spenta Armaiti
캐롤라인에게 어울리는 조각상은 <사모트라케의 니케> Winged Victory of Samothrace, 제멋대로의 해석이지만 주관(얼굴과 양팔)없는 천사이면서도 그 불완전함으로 인해 더욱 완성된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요.
요령이 없달까 머리가 나쁘긴 합니다. 이해도가 떨어진다고 할까.. 수업도 한번 들어서는 전부 못 알아들어요. 이론공부는 근데 엉덩이로 하는 거라서 복습을 계속 하다보니 성적이 좋은 편이긴 해요.

77 이름 없음 (srUe1KDVhs)

2022-03-03 (거의 끝나감) 01:31:06

https://picrew.me/image_maker/1440115

카스가 하루키(春日春樹). 데보시아토 소속의 신입이지만 2살 터울의 누나덕에 다른 동기들 만큼 험하게 굴려지지는 않는 모양이다. 어쩌면 헤프다거나 무언가를 흘린다고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큼 항상 미소를 달고 다니며 부드러운 말투 뒤에 헤실헤실 해맑게 웃는다. 친누이인 카스가 요시노와 마찬가지로 인간여성과 코노하나노사쿠야히메사이의 사랑의 결실로 부드럽게 목 뒤까지 내려오는 검은머리와 짙푸른 눈을 가졌다. 봄날의 길한 소망(春日吉望)끝에 핀 봄나무(春樹)여서인지 학교에 입학하기 전 아주 어린시절부터 어머니들과 요시노가 세상의 정답인 줄 알고 살았으며 입학이후 어머니들과 떨어졌을 때는 요시노의 뒤를 졸졸 따라다녔다. 그리고 졸업이후, 마찬가지로 누이를 따라 데보시아토에 덥썩 이력서를 내밀었다. 시시비비를 분명히 하는 요시노와는 반대로 주변의 의견에 동조하는 스타일이다. 누나랑 어머니들 품에서 곱게자라서 세상물정을 모르는 어린소년같다는 말을 듣는다. 그러나 그만큼 하라면 하라는대로 미심쩍을만 하여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는 순종적인 모범생의 면모가 있어 용케 조직에 적응을 해 나가는것일지도 모른다. 누이와 마찬가지로 각종 무기류에 능하며 코노하나사쿠야히메의 자녀로서 요괴를 현혹하는 향을 풍긴다.

요시노가 졸업하고 보낸 학교에서의 2년 누나가 없어지니 절로 등대를 잃은 조각배처럼 방황을 했다. 그동안 멋모르는 마음에 친해진 그를따라 혼돈파에 발을 담궈보았다. 그리고 남은 것은 오직 거짓이었다. 졸업하고 잠시의 유예기간동안 홀린듯이 등에서 목까지 자신의 숨을 움켜잡을 듯올라오는 진한 뱀문신을 만들었다. 애타는 마음의 방증이였으며 동시에 잊지못한 그를 떠나면서도 떠날수가 없는 마음에 그려진 서화였다. 이후 하루키는 그를 포기하고 이전의 누구에게나 좋은 면이 있다고 생각한 어린소년이기를 포기했다. 줏대가 없는것처럼 보이지만 명확한 어둠에 대한 이끌림과 그보다 더 큰 두려움은 남았다. 이 모든것은 어머니와 누나에게도 감추고 있다.

>>5 (요시노)
친누나. 성인이 되고 입사(?)한 지금도 많이 의존하고 있다. 요시노가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에서 조금이라도 어긋나는것이 두려운것인지 다시 2년만에 예전처럼 같이 생활하게 된 것에대한 회포인지는 알 수 없다. 하루키의 모든 의견은 요시노에게서 나오며 조가 다르지만 일상은 요시노에게 방해가되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같이 보내려고 하는 편이다.

jake>1592097001>285 (파로)
잘 모르는 선배님이다. 요시노의 추천을 따라 이탈리아에 출장을 갈때 들르고 있으며 성격상 안부도 물으며 연락을 하는 사이다. 대부분 파로의 쌓인 피로나 동료들에대한 피로나 여성손님들에게 작업을 거는 전 동급생에 대한 피로등등을 유순하게 들어준다.

jake>1592097001>291 (라디아)
동기. 그녀가 회장으로 출마했던 12학년과 아래로 두 학년 차이나는 어린악몽과 교류했던 11학년사이에 묘하게 알면서도 친하지는 않는 사이가 되었다. 그는 요시노와 라디아의 사이를 알며 개인적으로는 라디아가 나쁘지 않다 생각했다. 그러나 라디아를 돕는 '그'가 따르던 소년이 꺼림직하였고 절대적인 기준인 요시노가 그녀를 싫어했기에 말을 붙이지 못하고 항상 고개를 숙이고 있었으며 말을 걸때마다 움찔거렸다.
졸업한 지금은 그들과 아직도 연락을 하고 있냐며 물어보고 싶었다. 너는 나름 괜찮은 친구이니 그래도 빠져나올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하지만 지금은 간간히 약간은 수줍었던 친구로서 가볍게 연락하는 동기가 되어버렸다.
+ 하루키가 라디아에게 가진감정은 순수한 우정과 약간의 동경입니다

jake>1592097001>556 (헤반)
그 사람은 저와 같이 연약한 이들은 다 태워죽일거에요.
두려운 누군가. '그'와 다르면서도 비슷했다. 학교에서 만난 슈테흐가 차가운 무저갱을 연상하게 했다면 그녀는 뜨겁게 불타오르는 지옥같은 느낌을 주었다. 천성이 유한 꽃나무와 닮은 하루키로서는 버겁고 피하고 싶은 사람이다.

jake>1592097001>569 (타마에)
동향사람에 사근사근하고 상냥한 말투와 행동거지. 손쉽게, 거의 넘어갈뻔했으나 자기의 동생이니 반가워서 조그만 장난을 쳤다는 말을 듣고 크게 당황했다. 요시노의 충고와 그 타마모노마에의 혈통임을 듣고 마음을 단단하게 먹으려하지만 계속해서 연기에 흔들려서 어느새 무언가를 대신 들어주고 있다. 그래도 상대가 파트너의 동생이라고 선을 넘지 않는것에 뒤에서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지만 그녀를 보자면 '그'가 떠올라서 눈앞이 아찔한 사람. 가끔 타마에가 요시노의 동생이니 합이 잘 맞을거란 이유로 그를 다른 팀의 일원임에도 가로채갈때가 있는데 일이 끝나고 정신이 돌아오면 항상 다른팀임을 감사한다.
요시노를 존경하는 이유에는 타마에를 버틴다는 것도 크게 들어간다.

jake>1592097001>577
독특한 분. 형이라고 부르지만 악마의 아들이라는 태생때문에 아무생각없이 웃다가도 묘하게 낯을가리는 모습을 보인다. 그의 여성편력에 대해서는 그렇군요. 와 좋으시겠어요. 등등으로 생각을 비우고 좋은게 좋다는식으로 맞추어주고 있다. 다시 한번 생각해도 독특한 분.

jake>1592097001>806
얘기만 하면 누나가 진저리를 치는 후배로 사촌동생이라 들었다. 이모님이신 이와나가히메님의 아들이라고. 세피아가 떠나기 전에 졸업을했기에 그가 혼돈파에 들어왔는지는 모르고 있다. 아름다운 봄의 생기를 가졌으나 한철도 모르고 피고지는 꽃과 저의 모습과 마음도 모르고 땅에박힌 바위로 영원히 살아가는것중 어느것이 나을지는 하루키도 모른다. 요시노와 다르게 그를 안쓰러워하며 누나가 졸업한 후 학교를 다닐때 몰래 작게라도 선배로서 도와주며 혼돈속 작은 행복을 누렸다. 내가 아직은 엇나가지 않았구나라는, 소극적인 안심이었다

+능력인 현혹은 유혹이 아닌 신의 아이로서 하급요괴를 쉽게 조련할수 있다는 의미에 가깝습니다. 대충 말한테 각설탕먹이면 얌전해지는것 하고 비슷함. 테이머의 의미

78 이름 없음 (qFqqBbaUlI)

2022-03-04 (불탄다..!) 21:18:30

https://picrew.me/image_maker/1458709

[2020년대, 현생]
주인공이 들른 카페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연상의 바리스타 지망생. 곰살갑고 어진 성격이다. 첫만남에서 커피가 맛있다는 선택지를 골라주면 수줍어하면서도 기뻐한다. 장소 선택만 잘 하면 공략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아서 난이도는 중 정도. 예술 관련 능력치를 높이면 공략이 더욱 쉬워진다. 전생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전생의 영향인지 주인공에게 부정에 가까운 보호본능을 느끼는 듯하다. 머리를 쓰다듬는다든가 무심코 주인공을 애 취급 해버릴 때가 있다.
카페 창업을 준비중이며 누구나 편안하게 쉬어가고 대화나누는 장소를 만들고 싶다는 것이 꿈. 주인공 캐릭터가 없어진 지금이라고 해도 크게 달라진 것 없이 살아가고 있는 듯하다.

※ 주인공 캐릭터 관련 설정이 나오면 추가될 수 있습니다.



[1920-30년대, 전생]
경성의 잘 나가는 'OO다방'의 주인 민허주(閔墟主). 주인공이 대학생이 되고 나서 대학교 근처의 'OO다방'에 2회 이상 방문했을 때 만날 수 있는 캐릭터. 주인공과 만날 때 기준으로 30대 후반의 유들유들한 남성이다. 뛰어난 말재간(직업병이라 한다)으로 다방에 찾아든 손님들과 쉽게 친분을 트는 덕분에, 다른 캐릭터들의 공략 루트에서 조력자나 엑스트라로 자주 얼굴을 비춘다.
그러나 등장빈도에 비해 작정하고 공략하려 들지 않으면 루트를 탈 일은 웬만해선 없다(지뢰 방지).



< OO다방 >
'OO다방'은 경성의 온갖 문인과 예술가, 룸펜, 학생들이 모여드는 휴식처이자 문화 공간. 이름난 예술가들이 단골로 드나든다고들 한다.
보통 다방은 예술가들이 경영하여 금방 경영난에 허덕대곤 했으나, 'OO다방'은 전문적인 경영 지식과 경험을 갖춘 주인이 운영하고 있어 안정된 수익구조를 갖추어 꽤 오랫동안 건재할 수 있었다 한다.
그 주인이 (비록 그 본인이 예술인은 아니라 하나) 예술을 즐길 줄 아는 인물이라 다방에서 전시회, 음악회, 개인전 등 예술 행사가 걸핏하면 열리곤 한다.
메타적으로는 주인공이 대학 시절 만날 수 있는 공략 캐릭터들의 대부분이 집결하는 장소라 방문하게 될 일이 많다. 캐릭터에 따라 데이트 이벤트도 이 다방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우리는 섣불리 우리 어린것들에게 설움 같은 걸 가르치지 말 일이다.
/ 상리과원, 서정주


'OO다방'에는 개인서재를 마련하기 어려운 시절 책을 읽으러 오는 이도 많았다. 다방의 서가를 자세히 살펴보면 조선총독부에 의해 더이상 증쇄되지 못하게 된 조국애 담긴 역사서나 단골손님인 항일 문인들이 다방 주인에게 선물한 귀한 초판본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다방 주인은 일제에 항거하는 젊은이들에게 적극적으로 동참하지는 않으나, 비밀리에 대화할 장소와 서비스 커피를 내주는 터墟의 소유주主 정도의 역할을 하고 있었다. 이후 주인공이 독립군에 가담하게 되면, 자신의 소극적 행보에 대해서 성찰하는 모습도 간접적으로 비쳐진다.

그대는 반짝거리면서 하늘 아래에서
간간이
자유를 말하는데
우스워라 나의 영은 죽어 있는 것이 아니냐.
/ 사령, 김수영


공략 루트에 들어서면 한참 어린 주인공에게 느끼는 민허주의 부성애와 죄악감 사이에서 연정이라 불리지 못하고 조금씩 싹터가는 마음이 에둘러 묘사된다. 다른 공략 캐릭터들과 달리 절제된 감정선과 어렴풋한 대사가 민허주 루트의 특징.

......얼굴을 가리운 나의 신부(新婦)여.
/꽃을 위한 서시/김춘수


※ 개인사는 위키에 추가

79 79 (sraiuaulw.)

2022-03-04 (불탄다..!) 22:29:06

https://share-cdn.picrew.me/shareImg/org/202203/462787_CYPQgZw2.png
Picrewの「CreamSoda」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iMbfLhOVkz #Picrew #CreamSoda

80 이름 없음 (HM.6OtC8EQ)

2022-03-05 (파란날) 23:52:54

Picrewの「ヨロイモグラキャラメーカー【線画】」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k3K6RF21uS #Picrew #ヨロイモグラキャラメーカー【線画】

2~3인조 밴드의 싱어송라이터 Mᗋ:YO. 본명 이주디. 현재 26세. 14세에 중소그룹에서 데뷔했지만 폭망했고 22세에 재데뷔함과 동시에 모 뮤직어워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하고 호황을 누리고 있다. 화제가 된 데뷔곡인 '너, 가다'는 사춘기 소녀가 소년에게 첫눈에 반해 상대가 매일 지나다니는 길 옆 공사판에서 알바를 시작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이때 마요는 안전모를 쓰고 갈색 양갈래 머리로 무대에 올랐었다. 그 뒤로 '캐노피노피노바' '누가 내 머리에 톳 쌓았어' '메세타쿼이아 가수로길' '잘 생겨서 죄송합니다' '용가릿' 같은 (이상한) 노래를 연달아 내며 그때그때 컨셉에 따라 인간 샌드위치마냥 식빵을 등짝과 앞판에 붙이고오거나 반짝이 쫄쫄이를 입거나 톳으로 가발을 만들어 쓰고 검은 비키니 위에 목 늘어난 난닝구와 반만 내린 점프수트를 걸치는 등 어디 내놔도 부끄러운 기상천외한 무대의상을 선보이고 있다.

24세 때 메탈 교정기를 끼고 데뷔했었는데 이것이 사람들의 기억에 마요의 상징이 되어 버려서 교정이 끝난 지금도 무대에서는 가짜 교정기 소품을 쓰곤 한다. 과거 교정중이던 때는 발음이 살짝 샜었는데 교정이 끝나서 발음이 좋아진 지금은 과거의 발음새던 마요를 그리워하는 마이너층도 있다고 한다.
엉뚱한 음악세계도 특징이지만 그보다 마요의 팬층을 두텁게 해준 것은 생김새와 달리 허스키한 목소리와 성량이다. 14세 때 가창력에 악평을 받아서 열심히 노력해왔다고 하는데 과연 당시의 영상을 현재의 가창력과 비교해 보면 차이가 크다. 춤은 의외로 잘 추는 편이라지만 마요가 춤추는 걸 본 사람들이 말하기를 아이돌 과는 확실히 아니라고... (유연하긴 한데 스타일이 복고풍인 모양이다)

덜렁대고 자주 까먹는 성격으로 밴드 일원이 옆에서 챙겨주는 일이 많다고 한다. 성인 ADHD인데 어릴 때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해서 따돌림을 경험한 적도 있다고 한다.
노래방에 가면 애창곡은 '잘 부탁드립니다', 'makes me wonder', '체념' 등...

- 팬클럽 이름은 마요라(마요네즈를 좋아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일본말)
- 앨범아트나 뮤비에 굉장히 정성을 들이는 편이라서 특유의 스타일을 이해해주는 몇몇 인물들과 오랫동안 작업하고 있다.
- 캐디가 마요X 닮은 건 노린 게 아닌데 예명이 마요인건 노린 게 맞습니다
- 로고는 ㅱ
- 예명은 독특한 식감, 시큼하면서도 느끼하여 호불호를 타는 마요네즈의 맛이 자신의 음악 색과 어울린다고 생각해서 저렇게 지었다고 한다.

81 이름 없음 (muD3m9ytho)

2022-03-06 (내일 월요일) 12:35:48

https://picrew.me/image_maker/134965

이름 아천탄, 성은 아 씨요 이름은 천탄(淺灘)이다. 한국 태생으로 한국의 달의 여신인 해당금이와 사냥꾼이었던 아버지 밑에서 태어났다.

구한말, 혼란스러웠던 시기 그의 아버지는 일찍이 부모를 떠나보낸 후 세상을 등지고 산을 벗삼아 사는 젊은 사냥꾼이었다. 그러다 어느 날 산 속의 폭포수에 비친 달의 형상이 아름다운 여인이 되어 그 주변을 거닐는 것을 본 그는, 마치 동화 속 이야기처럼 그 선녀(?)님에게 푹 빠지게 되었고 몇날 며칠을 지켜보기만 한 끝에 마침내 고백했다더라. 마침 오랜 시간 궁상맞기만한 궁상이(해신 겸 해당금이의 남편)에게 지쳐있었던 해당금이도 그가 마음에 쏙 들었고, 두 사람은 눈이 맞아 아이를 잉태하게 되었다.

해당금이는 사냥꾼과 만났던 곳을 기억하며 아이가 비록 세상이 어려움에 처했으나, 그럼에도 오히려 그렇기에 세차게 달려가길 원하는 의미에서 천탄(강이나 바다 따위의 바닥이 얕거나 폭이 좁아 물살이 세게 흐르는 곳; 네이버 국어사전)이라는 이름을 주었고, 사냥꾼은 자신의 성씨를 붙여 아이를 아천탄이라고 이름지었다.
달의 신의 피를 이은 그는 월광을 쏙 닮은 흰 머리카락과 조선 땅에서 보기 어려운 푸르른 눈동자를 타고났다. 이후 자라며 그는 사냥꾼인 아버지 밑에서 활을 배우다 그와 같은 이들이 가는 학교가 있다기에 그곳에서 교육을 받았다. 당시로서는 산 속에서 평민이 교육을 받기 어려웠던 터라 그의 아버지가 퍽 좋아하면서도, 오랜 시간을 하나 뿐인 아들과 떨어져 지내야함에 뭇내 아쉬워하던 얼굴이 아직도 그에겐 선명하다.

그는 학교에서 썩 괜찮은 학생이었고, 자신과 비슷하게 세상의 여러 신들의 피를 이은 친구들을 만나며 시야가 크게 확장되었다. 세상과 이미 멀어진 그의 아버지와 달리 그는 세상 속에 뛰어들어, 곳곳을 돌아다니며 여러 경험을 쌓았다. 다행히도 동양인 같지 않은 외모라 당시에도 서방세계를 돌아다니기엔 어려움이 없기도 했다.

아천탄은 충분히 세상을 돌아본 후 세계대전을 피해 아버지와 지내기 위해 귀국했고, 시간이 흘러 아버지가 임종을 맞고 장례가 끝나자마자 청천벽력같은 소리가 들려온다. 인간들의 전쟁이 끝났더니, 이젠 신들끼리 전쟁이 났고, 인간 세계가 휩쓸리는 걸 원하지 않는다면 전쟁에 합류하라는 거다.

말인즉, 두 차례의 세계대전을 지켜본 신들 중 일부 과격하고 사악한 신들이 강경파를 이루어 인세를 다시 점령하겠다며 나섰고, 이를 반대하는 신들에게 힘을 보태 그들을 막아야 인간들의 세상을 지켜낼 수 있다나. 인간세상에 연관되었다는데다, 그의 어머니까지 나서서 그를 부르니 그는 하는 수 없이 아버지가 가르쳐준 활과, 언젠가 호랑이로부터 구해준 뒤 자신을 유난히도 따르던 솔개-여울이를 데리고 신들의 세상에 가 강경파를 막는 온건파를 지원해 전쟁에 참전할 수 밖에 없었다.
그래도 이것도 아주 나쁜 경험은 아니었던 것이, 한국 신화 출생자라는 이유로 서천꽃밭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었다. 상대도 그래도 신들인데 이게 통하나 싶었는데, 적어도 같은 반신 아군을 치유하고, 인세로 내려오려는 신을 돕는 일부 반신 세력을 저지하는 데에는 크게 통해 어쩌다보니 보잘것없는 동방의 작은 나라 출신의, 그것도 전쟁신의 자녀가 아닌 그가 덜컥 큰 공을 세워 인정받아버렸다.(feat. 멸망꽃)

다행히 전쟁은 승리로 끝났고, 그는 공을 세운 특혜로 옥토끼들과 서천꽃밭으로부터 불로약을 선물받았다. 120세가 넘은 그가 오늘날까지 젊은 외관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그 약 때문이다. 약초를 다루는 옥토끼들이 귀한 불로초로 만든 최상급 불로약이라, 당시 어느 정도 나이가 들어있었던 모습이 회춘한 것도 모자라 적어도 그가 이젠 평생 늙어죽을 일은 없게 된 것. 겸사 겸사 약의 일부를 함께 마신 여울(솔개)도 늙어 죽지 않는 새가 되었다.

딱히 원한 건 아니었지만 불로장생도 얻었겠다, 전쟁에서 세운 공도 있겠다, 세상을 계속 다니는 것을 좋아하기도 하니 전후 처리와 수습을 하는 과정 중에 세계신화연합정부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 중에서도 그가 맡은 역할은 신화적 존재가 평범한 일반인들의 세상에 개입할 수 없게 막고, 필요시엔 즉결처분도 가능한 스페쿨라토르(speculátor; 관찰자, 사형집행인, 감시인, 검찰인 등의 뜻을 가진 라틴어) 중 하나. 여울이의 도움으로 하늘에서 자신의 주변을 훑어보며, 돌아가신 아버지로부터 배운 활 솜씨로 속전속결의 처분이 가능한 그는 꽤 유능한 요원이다. 짬밥도 무시 못할 만큼 쌓이기도 했기에, 정부 명령에 지나치게 얽혀있다기보단 마음이 내킬 때 나서는 타입이라고.

가끔 지나다니다 후배를 만나면 높은 확률로 근처 카페 호라이에서 커피라도 한 잔 사 줘야 하는 대선배가 되었지만, 나름 썩 만족하고 있다. 요즘은 후배들로부터 학교 이야기를 다시 듣는 걸 즐긴다고.

1년에 한 번씩은 며칠 동안 한국 고향 땅에 돌아가고 있다. 아버지의 제사를 지낼 겸, 봉분 관리도 할 겸, 그리고 세상에서 본 것들을 전하러 간다고. 또 신(神)인 어머니보다는 인간으로 자신을 돌봐준 아버지에게 애착이 더 있었던 터라, 하나 뿐인 아들로서의 효를 다할 겸 가는 거라고 한다. 겸사겸사 본인도 여행은 좋다만은 1년 내내 외국에서만 살기엔 토종 한국인인 그의 위장이 못 버틴다고.

* 워낙 세상을 떠돌아다니는 터라 어디 일정하게 머무는 곳이 없습니다. 세계신화연합정부(세신연) 소속으로 받는 봉급으로 여유가 있으면 하숙하기도 하지만 노숙도 꽤 좋아함.
* 스페쿨라토르는 현실 정부로 따지면 경찰의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 데보시아토처럼 질서를 위해 움직이지만 조금 다른 점은 일단 공무원들임(...) 악인들의 집단이라기보다 평범한 선인들의 집단. 주로 하는 일은 현실의 경찰과 다르지 않고 추가적으로 신경쓰는 건 신화와 인세의 경계가 무너지지 않게 하는 것. (해리포터에서 마법사들이 머글 세상에 숨어살도록 관리하는 거 생각하시면 이해가 쉬우실 것 같아요. 필요하면 얘네 기억도 지우지 않을까.)
* 그 외 정부 부서 자유. 다만 세계관이 너무 넓어진다 싶으면 안 하셔도 됨... 마법부 비슷하게 총리제일 거 같아요.


>>60 (케니스)
신화학교 동기이자 동갑의 친구. 한국과 외국의 나이세는 법이 조금 달라, 처음에는 자신보다 연하로 오해했던 적이 있었더란다. 또한 함께 전쟁까지 겪으며, 비록 최근에는 교류가 좀 적었지만 사교에 적극적이지 않은 그의 성격상 꽤 친한 친구라고 생각한다. 어쩌면 유일한 친구로까지 생각하고 있을지도?
자신과 다른 방식으로 불로장생을 취한 친구라 동질감을 느끼기도 한다. 물론 가정까지 이루었고 아내와 사별한 케니스를 가정을 이루지 않았던 그가 100% 이해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이해 못할 것도 없다고 생각한다.
한 때 그가 늙어가는 과정을 보았기에 가끔 그 시절을 두고 놀리기도.("느그 신화엔 불로초 없지?") 어쩌면 케니스가 젊음의 샘물을 찾게 된 계기 중 하나일지도 모르겠다. 전쟁때 즘을 제외하면 육체적으로 중년 이상으로 늙어본 적이 없어, 가끔 그 시절에 대해 묻기도 한다.
최근 후배들로부터 전해듣기로는 꽤 재미있는 교사생활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종종 졸업생으로서 모교 방문을 할 겸 찾아가볼까 고민하기도 한다.
여담으로 이쪽도 만만찮게 외관만 젊은 옛사람이라 두 사람의 만담을 곁에서 들어보면, 정말 문자 그대로 어르신들의 대화일지도. (feat. "이보게 케니스 자네 요즘 강녕한가")

82 이름 없음 (VJIVJ8X3WU)

2022-03-09 (水) 03:56:31

https://picrew.me/image_maker/2617

과거 요괴와의 힘겨루기에서 승리한 인류는 요괴를 맘대로 부릴 수 있게 되었다. 애완용으로 요괴를 기르는 사람도 급증하기 시작하는데...

※ 실존하지 않는 창작요괴도 대환영
※ 설정 맘대로 날조해서 덧붙여주셔도 돼요

애완요괴 세계관의 소년 강시 (강시 소년이 아니다) 당신이 두손으로 안아들 수 있을 만큼 가볍고 조그마하다.
주인에게 팔려간 뒤로 무엇을 당하든지 그럭저럭 만족하고 있는 것 같다.
......아마도 말이다. 표정도 없고 고개를 끄덕이지도 못하고 말도 없으니 의사를 알 순 없지만 무려 당신이 함께 지내준다는데 황송하지 않겠는가?
밤에는 냉장고에서 잔다. 입을 억지로 벌려 열어보면 혓바닥이 반틈 잘려있다. 아마도 사후에 애완요괴로서 유통되다가 잘린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하지는 않다.
당신의 간단한 지시를 어느 정도 알아듣지만 복잡한 말은 어려운 것 같다. 글을 쓰게 하려는 시도는 전부 실패했다. 그래도 주인인 당신의 얼굴 비슷한 것(찌그러진 동그라미지만)을 그려주긴 하더라.
콩콩거리며 당신을 따라오지만 혼내면 바닥에 붙어서 신발이 끌린 자국을 남기며 따라온다. 발을 바닥에서 전혀 안떼고 이동하든지 콩콩거리며 이동하든지 둘중에 하난 거 같다.
밥은 먹이지 않아도 된다. 물은 주면 먹으려고 하는 것 같지만 입밖으로 줄줄 흐르는군. 삼키지 못하는 것 같다.

83 이름 없음 (jjzMAn7zGs)

2022-03-11 (불탄다..!) 04:48:25

https://picrew.me/image_maker/1496263

조용하고 한적한 작은 마을에는 한나라는 이름의 무용수가 살았습니다. 한나는 태어날 적부터 타고난 무용수였습니다. 도톰하게 예쁜 발등 고와 뒤로 들어간 무릎은 그녀가 가진 보물이었습니다.
한나는 자신의 작은 보물들을 가지고 무대 위에서 완벽에 가까운 곡선을 그렸습니다. 우아한 역아치형 속눈썹은 멀리서도 또렷하게 보였습니다. 수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그녀의 몽환적인 눈빛은 둘시네아 같다가도 다시 아나스타샤로, 그 다음엔 오데트로 보이곤 하였습니다.
한나는 항상 발레의 선율에 몸을 맡기고 살았습니다. 그 밖에 다른 것은 몰라, 잘 세공된 태엽인형같이 발레만을 계속하였습니다.

플릭 플락, 파세, 그리고 앙 디올. 제자리에서 한 바퀴 돌아도 한나는 한나였지만 관객은 매번 바뀌어 갔습니다. 가족들, 친척들, 근처의 주민들, 외국인들, 고위층 인사들, 그리고 부패한 권세가로... 어린 나이에 그의 정부가 된 한나는 얼굴에 사랑이라는 향료를 발랐고, 수려한 미모가 날로 깊어져만 갔습니다.
한나는 춤을 추었습니다. 권세가가 한나의 이름을 빌려 어딘가에서 슬픈 계약서를 인쇄해대도 팔을 우아하게 들어올렸습니다. 한나를 경애하던 한 관객이 아는 얼굴들에게 끌려나가도 발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생면부지의 인물이 서서히 독살되어가는 동안에도 춤을 추었습니다. 사람들이 곧 함께 불타버릴 저택에서도 홀로 안전하게 마련된 무대 위에서 춤을 추고 또 추었습니다.

그저 그렇게, 어여쁘고 사랑하며 춤을 추었을 뿐이었는데. 어느새 악인으로 불리게 된 것이지요?

권세가는 아주 서서히 몰락해갔습니다. 마침내 정적들의 손에 그가 가진 가장 아름다운 피조물을 잃을 위기에 처하자, 권세가는 한나의 집으로 사람을 보내 그녀를 급히 떠나보냈습니다. 귀중품 몇 가지만 겨우 챙기고 거리로 내몰린 한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지 어째서인지 알 것 같았습니다.

>>372 마을 어귀에 들어선 한나는 수중에 돈 한 푼 없었습니다. 아무리 고민해봐도 답이 나오지 않아, 그녀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것을 하기로 했습니다. 토 슈즈도 없이 상처투성이의 발끝을 세워 곱게 춤추는 낯선 이방인을, 하나둘 모여든 관객들이 박수로 환영했습니다. 초라한 공연 내내 온유한 미소를 짓고 있던 또래의 한 여인이 발레리나의 사연을 물었을 때, 마을 사람들은 진정으로 한나를 환영하게 되었습니다.

그것을 계기로 한나는 여인의 집에 들어앉았습니다. 자작나무 의자에 곱게 다리를 늘어뜨리고 고개를 살짝 젖히고서 여인의 퇴근을 기다리는 한나는 한 다발의 꽃더미와 다를 바가 없었습니다.

한나는 여인의 과거를 압니다. 집으로 돌아온 여인이 오늘은 자신을 죽일 것인지 한나는 알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여지껏 매번 한나가 고대하는 그 날은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이유없이 사람을 죽이지 않는 여인은 또한 아무런 이유없이 사람을 죽이지 않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샤세 뒤에 이어지는 그랑 파드샤는 한 번의 스쳐가는 절정입니다. 죽음 뒤에 또다른 죽음은 존재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한나의 마지막 장면은 누구보다 화려하고 장엄하여야만 할 것입니다. 한나는 기꺼이 여인을 위한 최고의 도약을 보여줄 것입니다.

>>466 어느 날 도서관에서 처음 보는 책의 책등을 훑던 한나는 낯선 소년과 눈을 마주쳤습니다. 공중에서 공허와 공허가 만났습니다. 그리하여 그곳에는 아무런 소용돌이도 남지 않았습니다. 서로에게 어떤 감흥도 불러일으키지 못한 만남이었으나, 오늘도 소년과 전혀 얼굴이 닮지 않은 한나에게는 혹시 소년의 혈족이냐는 마을 사람의 물음이 돌아옵니다.

84 이름 없음 (EaeU3MocSk)

2022-03-13 (내일 월요일) 22:46:45

https://picrew.me/image_maker/471635

시즈가사키(静ヶ崎) 여자 중학교.
아마하라(海原) 시 안에서도 상대적으로 시골과 가까운 위치에 있어, 시골마을 출신의 아이들이 제법 다니고 있다. (아마하라 출신>아마하라 근처 시골마을 출신>>>아마하라 근처 도시 출신>그 외 지역)
교복은 블레이져 형식이고 하복은 점프 스커트. 학급은 학년당 2~3개가 있다.
평범한 일반 중학교지만 재학생들 성향이 대부분 순해서 13년 전 개교이래 이렇다할 큰 사고가 없었다는 점은 교사들의 자랑이다.

특이한 점으로는 중학교 바로 뒤에 산이 있어서 재학생들이 등산과 친숙하다는 것이다.
시즈가시키 중학교 뒷산에는 별장이 2개 있는데, 그 중 접근하기 힘든 곳에 위치한 하나에는 여중생들의 호기심과 상상력이 버무려진 소문이 돌고 있다...

❤️

도노 히마리 堂埜 向葵

소극적이고 얌전한 시즈가사키 여중 2학년생. 올해 2학년 언니가 되어 1학년 후배들과 친해지고 싶어 한다. 하지만 숫기 없는 성격 탓에 후배들과 마주치면 번번히 뚝딱대고 말아, 그것을 지켜본 친구들에게 위로받고 있다...
입술에 있는 점이 매력 포인트(정작 본인은 부끄러워 하지만)
자전거를 잘 타지만 친구들 앞에서는 못타는 척을 한 적이 있다. 모두 쭈뼛쭈뼛한 이미지의 자신이 못 탈 거라고 생각하고 있으니까..
그리고 친구들이 못 타는데 혼자 쌩쌩 달리는 것 역시.. 부끄럽다고...

관광객 대상으로 영업하는 료칸 집의 딸. 료칸에는 노천탕도 달려있어 근방의 어른들은 자주 이용하고 있다.
시즈쿠(물방울)이라는 이름의 금붕어를 기르고 있다.
살펴보다 안미츠를 좋아한다. 그렇다고 파르페를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팥의 단맛을 좋아하는 것 같다.

85 이름 없음 (qh.ZWj3szg)

2022-03-13 (내일 월요일) 23:20:06

https://picrew.me/image_maker/1489829

안녕 아가?
이제부터 엄마라 불러주었으면 좋겠어~!

흰 낯빛의 어린얼굴을 한 20대 후반의 여자. 천진난만한 웃음을 맑게 터뜨리는 여인의 눈은 이상하게도 초점이 사라진듯 뿌옇게 흐려보였다.
속속들이 가게들이 들어선 상권 골목 한 구석 조그만 팬시 상품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파스텔 톤의 아기자기한 문구와 장식품을 살짝 어지럽지만 나름 가지런히 정리해 놓았다.

이제부턴 여기가 우리 집이야.

항상 감성적인 음악이 잔잔하게 깔리도록 틀고 장식품과 수채화로 그린 그림과 액자에 쌓인 먼지를 털어내는 것으로 아침을 여는 여인은 이상하게도 과거에 대해서는 아이에게 얘기하지 않았다.

오늘이 그리고 내일이 행복했으면 좋겠어. 밝은 정오의 해바라기같이 여인이 티없는 미소를 지었다. 명랑한 웃음소리가 포근한 가게에 울렸다.

>>82 소년을 사갔다(입양했다).

이상하게도 내 주변을 하나 둘씩 떠나버려서. 아직도 이유는 모르겠어 그 사람들은 내가 부담스럽다고 했는데 응. 솔직히 여전히 모르겠어.
첫 연인도 그 다음 연인도 그 다음 그나마 오랫동안 만나고 결혼까지 했지만 떠나버린 그 사람까지. 여인은 구김살 없이 무한정 헌신을 했고 상대는 일이 잘 풀리자 그녀를 떠나갔다. 해맑은 그녀지만 전 남편과의 갈라짐은 영원히 답을 알수 없을것 같은 의문을 남겼고 여인은 자신을 떠날 수 없을 것 같은 사람을 찾아 해메었다.

"너는 너무 아이같아. 하, 네게 이해받는다는 기분이 하나도 들지 않아. 현실을 아는건지 모르는 건지, 네가 사람인지 의심갈때도 있어. 제발 그만 웃고 화라도 내봐."
양손에 얼굴을 파묻은 그가 스쳐지나가고 순간 떠올랐다. 아이가 가지고 싶어.
사람이 아닌 아이를. 여인은 소년을 데려왔다.

아가야, 엄마 곁에 계속 영원히 있어줄거지? 소년이 말을 못하는 것도 밥을 잘 먹지 못하는 것도 오히려 제가 도와줄것이 많다고 행복해하며 육아를 즐기고 있다.

86 이름 없음 (3FExpsujcw)

2022-03-14 (모두 수고..) 17:03:51

https://picrew.me/image_maker/197705

요괴 사육이 일반화된 후로도 뱀파이어의 사육은 특수한 자격증을 가진 소수를 제외하고 금지되어 있다. 그 이유는 뱀파이어가 인간과 매우 흡사하게 생겼으며, 비슷한 지능과 능력을 갖추고 있고, 조금 햇빛을 조심하며 인간의 혈액을 섭취할 수 있다면 평범한 인간과 다름없는 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가 아니라, 뱀파이어가 인간에게 옮길 수 있는 치명적인 병원균을 보균한 요괴이기 때문이다. 주로 물린 상처를 통해 전염되는 병원균은 감염자를 보균자와 같은 뱀파이어로 만들며, 불법 사육 중 병원균에 감염된 인간은 병원균의 전염을 막기 위해 인류로부터 격리된다. 그 후 그 '요괴'가 여전히 인간과 같은 취급을 받고 있는지는 아무도 알 수 없게 된다.
그가 부모의 유전자와 함께 인간 세상의 법과 질서를 짓밟고 흥미로 파괴하는 모독적이고 불경한 정신을 핏줄 속에 물려받고 태어났다는 사실에는 틀림이 없다. 어린 그의 우상이었던 할아버지는 자신이 소유한 어느 외딴 건물에 그를 데려가 무언가를 보여주었다. 인간을 닮은 애완동물, 금지된 사육요괴. 그 금지라는 것이 이제 와선 그리 대단할 게 아니라는 걸 알지만 어린 시절에 금기라는 것은 대단한 유혹이었다. 그렇기에 깨닫지 못한 것이다. 수 년이 흘러 번듯한 직장에서 성공한 삶을 누리며 살아가던 그는 그 어린 시절의 마지막 순간에 자신이 그 병원균에 감염된 것을 깨달았다. 그러나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이 모든 인간으로서의 삶을 버리고 격리되고 싶진 않았다. 어쩌면 자신이 그 병원균에 감염되었다는 게 알려져 사회적 명성이 파괴될 수도, 백신 제작을 위한 인체-요체실험의 대상자가 될지도 몰랐다. 부리는 위치에서 부려지는 위치로 떨어질지도 몰랐다.
그는 그런 것을 받아들일 수 없는 인간이었다. 병원균에 감염되기 한참 전부터도 사람들에게 이해받지 못하는 것을, 사회에서 외면당하는 것을 두려워하며 살아가는 인간이었다. 선천적인 것으로 조금씩 어긋난 감각을 갖고 있던 그가 이제 와서 차별점 하나를 더 갖는다고 달라질 것은 없었다. 더 철저히 숨기고 살아야 하는 것이다. 멀리서 볼 땐 알아볼 수 없지만,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일 정도로 창백한 피부와 잡아도 그리 온기나 습기가 느껴지지 않는 서늘한 손과 볼 안을 베기 전에 자주 갈아주어야 하는 날카로운 송곳니. 누군가의 손을 잡고 키스하기 전에는 들킬 리 없는 그런 사소한 것들을 가지고 그는 여전히 인간인 척을 하고 있다. 평범한 인간인 척을 하고 있다.

>>82 ...

>>85
내가 햇빛을 못 보게 되었을 때 당신이 내 햇빛이 되어주길 바랐어 근데 내 마음대로 되지 않을 것 같네
그녀가 몇 명의 연인을 사귀고 떠나보낼 때 그는 오랜 시간 그녀의 곁에 아무것도 아닌 관계로 남아있었다. 아무 것도 아니었다. 그녀는 그 몇 명의 사람을 만날 때마다 모든 것을 주었으므로, 별볼일없는 동창이나 친구라는 나눠받을 것 없는 직위는 아무 것도 아니었다. 그런 관계라도 관심을 가지고 이어나간 것은 순전히 그의 호기심 때문이었다. 무언가 망가져서 태어난 자신과 그녀는 꽤 닮아보였다. 연애욕은 아니었다. 우리는 둘 다 필요한 것이 결핍된 사람이므로 서로를 채워줄 무언가를 나눌 수가 없다, 그런 생각뿐.
하지만 쌓이고 쌓인 외로움이 어느 날 터져나오고 쭉 지켜봐왔던 그녀의 헌신에서 제외된 것이 견딜 수 없을 만큼 외로워졌다. 그래서 그는 텅 빈 영원을 약속하고 그녀의 손을 잡고 입을 맞추고 반지를 끼웠다. 친구로 지낸 지 몇 년, 그보다는 짧은 시간의 연애와 결혼이었다. 그리 잘 풀리지 않으리란 건 예상해서 놀랍지도 않았다. 하지만 자신을 향한 끝없는 헌신은 예상 이상으로 달콤했다. 뱀파이어가 피를 마시지 않을 때 와인을 마시듯, 달콤하고 중독적이고 영양가가 없었다. 나는 나를 인간으로 인정해줄 사람을 원했어. 나를 그대로 바라보고 모든 것을 알면서도 나를 이해해줄 사람을 원했어. 너는 나에게 헌신하지만 네가 나를 보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어. 나를 보고 있어? 나는 너랑 같은 존재로 너한테 보이고 있어? 나를 생각하고 있어? 이제는 제발 네가 날 의심해 주길 바라. 누군가와 손을 잡는 게 익숙하지 않다는 핑계로 관계를 바꾸고도 오랫동안 접촉마저 거부했을 때도, 결벽증이 있다는 핑계로 코끝이 스치도록 너를 안아 올렸을 때마저 입을 맞추지 않았을 때도, 너랑 평생을 함께할 생각은 없다고 말한 내가 볼품없고 수상한 모습으로 너에게 거짓말을 속삭였을 때도, 제발, 제발, 의심 좀 해봐. 뼈만 어루만지는 것처럼 차갑고 딱딱한 손도 네 입안을 찢어버리고 내 불행을 너에게 옮기는 게 두려워 떨리는 채로 네 이에 스산하게 부딪치던 송곳니도 널 버리고 떠난 다른 이들과 달리 널 만났어도 만나지 않았어도 다르지 않았을 나를
내 거짓말에 끝까지 화내지 않았던 당신, 당신이 날 미련없이 잊어버리지 말고, 내가 잊어버릴 수 없을 따뜻한 손의 감촉만큼이나 내 시체처럼 차가운 손을 기억에 남겨 주길 바란다.

>>??
미련이 있었다. 따뜻하고 밝지만 뜨겁지 않고 자기보다 먼저 꺼지지 않을 대체품을 원했다. 온혈이 흐르고 수명이 길다면 당신이 무엇이든 그가 집으로 데려왔을 수도 있다. ...당신이 원한다면 당신을 부려지는 위치에서 해방했겠지만, 그러지 않았다면 이따금씩 당신에게서 온기를 찾았을 것이다. 성적인 의미를 배제하고.

87 이름 없음 (VTfGb6A.yg)

2022-03-14 (모두 수고..) 21:18:18


아카나미 쵸노 赤波 蝶野

아마하라 시 시즈가사키 여자 중학교 1학년 신입생
요양 목적인 오빠를 따라 도시에서 시골 인근으로 이제 막 이사왔다.


사고없는 평화로운 시즈가사키에 문제아가 왔다며 긴장하는 교사들과 사고칠 생각 전혀 없지만 패션만은 포기할 수 없는 아카나미.
보기보다 유하고 보기보다 소심하다.
체육시간에 특히 삐딱한 건 몸치인 게 부끄러워서 숨기는 것 뿐.
자신이 불량아가 아니라는 걸 적극적으로 어필할 생각은 없기 때문에, 꺼려한다면 별 수 없다는 입장.
사근사근하진 않더라도 말 걸면 다 받아주는 걸! 어투가 좀 거친 건 용서해 줘.

별장도 가보고 싶고, 학교 뒷산을 돌아다녀 보고 싶은데 체력이 안 된다.
누군가 운동을 좀 알려줬으면 해.


>>84 도노 선배
복도에서 마주쳤을 때 머리 스타일이 귀여워서 기억하고 있다. 어라, 해안가에서 우연히 봤을 땐 자전거를 되게 잘 탔던 것 같은데 아닌가?

88 이름 없음 (65KPcCjouw)

2022-03-15 (FIRE!) 01:59:38

Picrewの「ぴざめーかー」でつくったよ! https://picrew.me/share?cd=Yja9RpynbS #Picrew #ぴざめーかー

신화학교 12학년이자 세계신화연합정부의 인턴이자 학생회의 일원...이자 세메르케트의 전여친

그녀는 에리스의 딸이자... 여러 뱀의 후예다.
아니 에리스의 딸인 거 누가 모르겠냐고. 이름부터가 에리스인데.


에리스의 딸이라는 것을 들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혼돈파일 것으로 예측하지만..
의외로 중립적인 편이다. 엄밀히 말하자면 질서와 혼돈 둘 다를 좋아하는 것일까? 12학년 전까지는 스스로의 목적성을 위한 파벌도 있었다... 라고도 한다.


대부분은 모르는 사실이지만, 아버지는 뱀신을 모시고, 또 그 뱀신들과 간혹 혼인을 해오던 아주 오래된 가문의 사람이었다. 뱀이라는 신격을 지닌 신들은 신화상에서 죽임당하거나. 산 채로 고통스러워했던 일이 많았기에 대부분의 뱀신과의 자녀는 뱀을 받아들이는 식으로 일종의 점지에 가까운 방식으로 탄생했다고 한다. 간혹의 일이었으나 시간이 그들의 피에 흐르게 만든 뱀이 많아져 그 수를 세지 않게 되었을 때에 고귀한 결집자들이 몇 나타났다. 다만 그들뿐 아니라 모두가 신들의 전쟁 당시에 사라졌으니.

그 존재가 어째서 에리스와의 사이에서 자녀를 낳았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확실한 것은 에리스와의 관계는 지속적인 것은 아니었으며, 자녀를 낳은 뒤에는 그렇게 뒤돌아보는 편은 아니었다는 것.

그것과는 별개로 뱀적인 부분은 생각보다 별로 없다고. 머리카락 중 일부가 뱀으로 변형이 가능하고 분리가 가능하다는 점과 뱀 계열과 말이 통한다 정도?

그녀는 학교에 들어가기 전까지.. 어머니 뿐 아니라 아테, 디스노미아, 리모스, 레테, 알고스, 호르코스, 네이케아, 포노스, 암필로기아이, 프세우돌로고이, 마카이, 휘스미나이, 포노이, 안드로크타시아이와 같은 에리스의 자녀들이자 손윗형제들이 갈 만한 곳을 같이 다니거나, 마법적인 것을 배울 수 있는 곳을 전전했었다. 손윗형제들이랑 사이가 좋았는지는 미지수지만.

넌 끊임없는 불화와 이간질 그 자체가 될 거야.
클라인의 병처럼. 상상하지도 못하는 구멍이 될 거야.
우로보로스처럼. 시작을 잊어버리겠지. 끝을 찾지 못하게 되겠지.


그게.. 해야 할 일이야. 우린 너무도 오래 손을 놓았으니까.

능력은 에리스와 비슷한 느낌이다. 불화를 불러일으키고 이간질을 하는.. 마음 깊숙히 파고들다 못해 근본적 부분에서 속삭이는 언어적 능력. 그리고 그 불화나 이간질이나 경쟁을 위한 욕망의 목표를 만들 수 있는 존재다. 조금 다른 점이라면 그것의 혀는 뱀의 것이라. 만일 당신에게 그녀가 욕을 한다고 해도 당신은 그녀가 당신을 칭찬한 것처럼 들을 수 있을 정도로 말을 잘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배운 마법 외에는 능력은 거의 없다는 달변을 믿을 것이다.

12학년

121(세피아)
"사랑하신다고 했지요?"
"그렇다면...당신께서는 특별한 존재랍니다."
"안타깝게도 이 학교에서는 사랑이라는 것의 결핍이 만연해 있으니까요."
"그래서... 당신은 그들에게 있어서 황금사과인 것이랍니다."
"즐겁게 받아들이지 못하신다면 영원히 멀리..는 어떨까요?"
제안을 받아들이시겠다면 저는 부여해드릴 뿐. 그 뒤는 알아서 하셔야겠지요?
하지만 그 알아서 한다는 게 당신에게는 마음에 드는 부분이지 않나요?

당신은 제피아에게서 황금사과의 자질을 보았다.
당신은 그녀에게 제안을 했고. 그건 설득이 얼마나 포함된 것이었을까?
그 결과는 둘만이 알고 있을 것이다.
나쁜 관계는 아니다.. 라고 주장했겠지만..?

126(파신)
"계약에 이상한 걸 섞는 뱀의 혀와, 맹세나 협력을 못하게 하는 이간질이 잘 맞을까요?"
"물론 극과 극은 통하지만요."
계약과 맹세와 같은 신의 자제와 불화와 이간질이 잘 맞으면 그갓도 미스테리한 일. 그러나 성향상 잘 안 맞는 것과 별개로 업무적인 일에서는 수행해내는 것을 잘 해내는 이이니.. 그정도의 관계이다.

140(세메르케트)
"전 남친이죠. 그거 외에 뭐가 더 필요한가요?"

연애를 하게 된 계기나 헤어지게 된 계기 모두 그렇게 크지만은 않았던 것 같다. 아마도.

의외로 연애를 할 때에는 평범한 연애를 한 것 같기도..?

그러나 이성과 논리가 첨예하게 부딪히는 혼란에도 에리스는 무뎌지지 않았다. 어쩌면 둘 다 너무 날카롭기에 오히려 서로가 더 날카로워진 걸지도 모르지.
인턴이 결정되고. 몸이 멀어지고 점차 마음도 멀어졌다. 질서나 혼돈에 대한 견해차도 기름을 좀 떨어뜨렸을지도.

결국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헤어짐을 논하게 되었다.

막 헤어졌을 때에는 조금 마주치기 껄끄러워한 적도 있었지만, 학생회의 일이 눈돌아가게 바쁜데(+에리스는 인턴십까지 하고 있다!) 껄끄럽던 말던 일을 위해서 자주 마주치게 되었고.. 적절히 감정도 풀렸다.

다만...아주 약간의 미련은 남았었다. 그래서 자문자답을 통해 깔끔하게 해소하였다고 하지만. 완벽한지는 미지수이다.

141(로이드)
"절대로 안 맞아요."
아레스야 어머니랑 같이 다닌다면 언젠가 보게 될지도 모르지만 아레스의 아들인데 헬창인 로이드를 보고 아레스도.. 사실..? 이라고 의심하는 중. 아레스는 사실 헬창..? 분명 신화상으론 의외로 자녀들을 아껴준다고 하던데.. 라는 의심의 눈으로 바라보는 중이다. 케니스 센세의 수업을 잘 듣기는 하지만 그거랑 헬스는 별개라고요.

335(바실리사)
"잘 맞지 않죠."
"가정환경부터가 다르다고요. 안나 카레니나를 만들고 싶지 않으니까요?"
안나 카레니나를 만드는 에리스와 행복한 가정인 바실리사는 에리스 쪽에서 잘 접근하지 않았다. 그러나 황금사과에 의해 그녀는 결국 불행해졌다.
그것에 책임을 느끼지 않는다.

351(유니스)
"데미갓이긴..한가..?"
분홍 유니콘..? 돌고래? 투명화?
불화와 이간질은 저러한 분홍 유니콘과는 전혀 맞지 않는다.

539(치예)
아마 능력을 알게 모르게 자주 쓴 상대다.
대부분은 이러이러하니 가보는 게 어떨까. 싶은 회피형. 그래도 계속 꾸준히 찾아오고 교류하고자 하면 아주 평범한 일상 정도는 내줬을지도 모른다.

다만 세피아가 실종되고 난 뒤에는 마르멜로 하나를 건네준 뒤로 별 연이 없게 되었다.

541(이님)
"이렇게 부려먹어도 되는 건가요?"

무지막지한 업무를 넘겨주는 회장. 정말 그렇다.

626(안토스)
"저는 모래성을 쌓고 부수고 싶은 것에 가깝답니다."
공포와 혼돈을 사랑하는 아레스의 자녀다. 지금까지의 행보는 눈에 잘 띄지 않는 걸까?
(추가적인 관계추가 가능성 있음)

761(에스타스)
"에트나 산이라..."
에리스의 모든 배경을 뒤진다면 튀폰의 피가 0.0n~0.n%정도는 있을지도 모르지만.. 뱀의 후예란 생각은 생각보다 약한 것도 있고, 스스로도 에리스 쪽이 더 정체성이 짙어서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
경계받거나 한다면 별 능력은 없다고 하겠지만, 위험감지능력 일부는 계속 울리지 않을까?

11학년
92(슈테흐)
"원하는 것이 닿지 않는다고 해서 포기할 순 없지..만"
"무엇을 원하고. 무엇을 내줄지.. 그런 것도 필요하지 않을까?"
매우 원론적인 이야기만 간혹 나눈 상대. 에리스는 계보상 매우 오래된 악신으로 여겨졌기에 그녀의 딸을 이끌어들이려고 한 적이 없는 건 아니겠지만 하위에 둔 이들을 보냈을 때에 전혀 성과를 보지 못했을 것이다. 가볍게 흘리고 다니는 단서들은 주위 사람들도 알 것이고..
하지만 어차피 졸업을 앞두고 있으니... 그정도로도 충분하다고 여기고 있을까?

109(에메트)
"필요할 때가 많아보이는데.. 과로는 몸에 안 좋단다?"
에리스의 감정의 색은 굉장히 불안정하고 오락가락하는 편이었을 것이다. 말과는 너무나도 다르기도 하겠지. 그것과 별개로 인턴을 하면서 처리량이 줄은 뒤로는 아주 약간 미안함은 있네.. 같은 생각을 하는 그녀다.

"정부에 갈지.. 아니면 다른 어딘가에 갈지는... 모르겠지만?"
정부 인턴십에서 돌아온 뒤에 가볍게 말한 말이다.

114(샨)
"아. 시빌라.. 하지만 어쩔 수 없잖니."
학생회의 공적인 일에서는 일을 도와주는 정도였지만. 사적으로는 거의 관계가 없다. 에리스 쪽이 피하는 것이기도 하다.

115(한명범)
"문명의 부딪힘은 어떻게 업으로 계산을 하는 것인가.."
는 조금 궁금해지네. 정도의 생각을 한 정도. 안타깝게도 에리스는 ~한 것 같은 말을 할 뿐이기에 나비효과는 커도 실질적 업은 생각보다 덜할 것이다.

330(파시나티오)
"네가 언니의 딸이구나?"
"언니랑은 별로 안 닮았는걸..아버지를 닮았을 거야"
막내이모뻘인데 큰 관계는 없다.. 만남주선? 그런 거 해줄 리가 없다. 매우 얄팍한 관계. 간혹 만나기는 하지만 그 뿐이다.

831(펠릭스)
"거대한 행운은 불화와 이간질을 낳지."
행운을 질투하고, 행운을 얻고 싶어하고...
그래서 나는 행운을 좋아하지. 한 발 물러서서 그 행운을 가지려고 다투는 이들을 잘 보고 있어서 말이지...

"어땠어? 나는 그 광경을 보는 게 즐거웠는데."
솔직하고. 동시에 갬블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하지만 자신에게 승산이 존재하지 않다는 걸 알았기에 절대 갬블을 신청하지 않던 이 하나가 갑자기 갬블을 신청하고 아득바득 수작까지 써 가면서 갬블을 하게 된 원인이 그녀가 꼬여낸 것이라는 걸 알게 되었을까?

인턴십
1081(아천탄)
인턴이긴 했지만 부서가 다른 건 물론이고, 세상을 떠돌아다닌다는 특성상 이런 분도 있다더라..정도의 감각정도가 끝이다.

89 ◆I6HlyRI0G6 (amtpv01jDc)

2022-03-16 (水) 01:50:34

오버테크놀러지, 마법, 초능력, 혹은 무공과 같은, 창작물에나 나올 법한 허황된 효과의 무술(초월무술이라고 불리운다) 따위가 음지에서 암약한다는 것을 빼면 평범하던 언젠가.

모든게 평소같이 돌아갈 것만 같았던 어느 하루, 천국과 지옥, 신계와 명계에서 온갖 신비로운 존재들이 쏟아져나와 세상이 대충 망했다. 그러나 인류는 절멸하지 않았다.

천사와 악마, 악귀와 토지신 등등의 틈바구니에 끼어서 살아남은 인류는 이미 망해버렸다는 형태로 도태된 기존의 질서- 즉 개인의 권리를 약간 포기하는 것을 대가로 정부의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국가란 형태의 질서- 를 포기했고, 그걸 대신할 음지의 질서가 대신 양지로 올라왔다.

여러 과학자가 모인 씽크탱크, 마법사들과 마법사 꿈나무들이 모인 마법 학교, 초능력자와 초월무술인들의 문파 등등... 여러 집단에 힘을 원하는 인간들이 몰려들었다. 그들은 살아남기 위해 무엇이라도 하겠다고 맹세했고, 그들은 살기 위해 최소한의 힘을 원했다. 그들을 받아들일 집단은 머릿수와 일부 천재를 원했다.

그러나, 단순히 사람들을 받아들이는 것 만으로는 효율적이지 못했다. 이에 음지 소속이던 이들은 드물게도 의기투합하여, 아직 천계화/지옥화/신계화/명계화/혹은 기타 인간이 살 수 없는 요인이 생긴 땅을 포기하고 아직 충분히 이계화하지 않은 땅을 점령하여 신비들을 몰아내고 국가와 학습 기관, 연구 기관이 적절히 절충된 새로운 체계를 세웠다. 자연스레, 인류는 그 장소와 체계를 '학원 연합'이라고 불렀다. 이전의 세계에 대한 향수가 배어있는 명명이었다.

그리하여, 인류는 각자의 적성에 맞는 기술을 배우거나, 적어도 초현실적으로 강화된 도구를 사용해 몸을 지킬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되어서야 인류와 신비 사이의 힘이 균형이 맞았다.

그러나, 애초에 여러 성향을 지닌 여러 단체가 억지로 뭉쳐진 학원 연합의 내부에선 바람 잘 날 없었다...

※학원 연합은 지구상이라는 것과 사계절이 존재한다는 것을 제외하면 단서가 주어지지 않은 어떤 지역에 존재하며, 그 곳에서는 여러가지 초인적인 힘과 기술을 취득하거나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학원 연합 소속이 되는 이들은 자신이 지닌 재능에 따라 여러 커리큘럼에 따라 교육받고, 성취가 충분해지면 다른 이들을 교육하거나 자신의 지식을 자료화할 의무를 진다.



"그런데? 짜잔, 절대라는 건 없군요!"

아직 음지에서 암약하던 시절에서는 사기 도박꾼과 타짜들, 괴짜 마법사들의 연합이었던 "카운팅 로더"는 이계의 침략에도 이때다 하고 여러 이계에 진출해서 카지노 겸 비밀기지를 만드는 간 큰 행적을 보였다. 고작 사기꾼과 한 줌의 마법사가 무엇을 할 수 있겠느냐 할 수도 있겠으나, 그들은 서로의 기술을 아주 적극적으로 공유한다는 특성 덕분에 보이는 것보다 그들이 지닌 저력이 훨씬 컸다.

그들은 한 명 한 명이 훌륭한 사기꾼이자, 기술자, 수학자, 그리고 마법사 노릇을 할 수 있는 정예 인력이다. 그들은 타짜의 손기술, 사기꾼의 비열함, 그리고 마법사들의 운명을 비트는 능력으로 무장한 무법자들이다. 그들의 마법적인 행운과 악운은 거의 체질이어서, 그들의 기술, 그들의 담력, 그리고 그들의 얕고 넓은 지식과 조합되면 여러 강자를 피하거나, 아예 궤멸시킬 정도의 힘을 발휘할 수 있다. 그들이 운명 조종 마법을 이용해 학원 연합의 설립에 반대하는 일부 인류와 인류인 체 하는 이계의 스파이들을 쥐도 새도 모르게 '실종' 시켰다는 것은 유명한 도시전설이리라.


라라 킴은 최근 카운팅 로더의 일원이 된 수습 사기꾼이다. 라라가 처음 카운팅 로더 소속이 될 때에는 상기한 도시전설이 그다지 유명하지 않아 그녀는 자신이 운이 나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자신에게 지식과 기술, 힘을 전수한 카운팅 로더에 상당한 충성을 바치고 있다. 그녀의 강점은 단연 '운'으로, 그녀와 함께 이계 정화 작업에 동원된 인원의 사망률이 현저히 낮아 그녀는 전투원 백업 역할에 행운의 토템 역할로 상당히 자주 기용된다.

라라 킴은 상당히 괄괄한 성격으로, 사기 도박꾼이라는 세간의 오해를 즐기는 괴짜 허풍쟁이이기도 하다. 자신은 이미 기술 쓰다 걸려서 손모가지가 날아가서 의수로 대체한 것이라는 둥, 카운팅 로더 소속이 아닌 카지노에 가면 떼돈을 벌 수 있는데 이런 시대에 카운팅 로더 소속이 아닌 카지노가 없어서 슬프다는 둥(슬프다는 것을 제외하면 사실이긴 하다)...

그녀를 적대할 생각이라면... 언제나 조심하는 것이 좋다. 그녀는 언제나 최고의 패를 손에 숨기고있고, 그걸 던져서 당신의 미간에 꽂아버릴 수도 있으니까.

90 ◆I6HlyRI0G6 (amtpv01jDc)

2022-03-16 (水) 01:50:59

>>89 https://picrew.me/image_maker/516657

91 이름 없음 (Obi4OHOUvE)

2022-03-16 (水) 02:46:47

https://picrew.me/image_maker/514908

※ 본 세계관에 등장하는 인물, 단체, 지명, 사건, 배경 등은 허구이며, 실제와 관련이 없습니다.

시비타 디 바뇨레지오 신학교.

좁은 다리를 건너야지만 드나들 수 있는 한 이탈리아의 폐쇄적인 시골마을에 위치해 있다. 그러나 오래되고 유서깊은 신학교라 다양한 국적과 배경을 가진 학생들이 모여들고 있다.
기본적으로 7년의 사제 육성 과정을 가르친다. 신학이론, 철학, 실습, 외국어 등의 과목이 있는데 성경 연구에 필요한 히브리어, 그리스어, 라틴어는 기본이고 이탈리아어, 독일어, 중국어 등도 곁들여 배우고 있다.
교칙은 보수적이다. 술과 담배는 허용되나 남용은 할 수 없다. 복장 규칙이 까다로우며, 연애는 금지된다. 전교생 기숙사제이며 1학년은 전화, 인터넷, 외출 금지지만 학년이 올라갈수록 비교적 외출이 자유로워진다. 방학에도 집이 아닌 소속 본당에서 보내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교칙을 어기거나 성적 미달이면 퇴학당하기도 한다.
엄격한 교칙과 신학교라는 특성 때문에 10명이 입학하면 그 중 5명은 도중에 학업을 포기하거나 퇴학당한다.
평소에는 일반인의 출입이 불가하지만 축제 기간에는 학교가 일반인들에게 개방된다. 전국은 물론 외국인들도 모여드는 큰 행사라서 마을과도 협력하고 있다.

시비타 신학교에서는 크리스티안 교수를 중심으로 구마 사제들이 육성되고 있다. 신학교 학생들 중 경건함과 지식, 신중함, 청렴함을 지닌 소수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수와 주교의 지도 아래 구마 사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들은 신학교 졸업 뒤 곧바로 주교의 허가를 받아 정식으로 구마 사제가 될 수 있다. 주로 구마 예식을 참관하거나 보조하고 관련된 교육을 추가로 받는다.
(상황에 따라 해당 교구 주교의 허가를 받아 숙련된 신학교 학생이 구마 예식을 주관하는 경우가 있으나, 재학 중인 학생이 직접 예식을 주관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 자세한 설정 및 Q&A는 위키에 올리지만, 웬만하면 이것만 봐도 괜찮아요.

---

앙헬 로제티 Anghel Rosetti, 시비타 신학교의 7학년. 성직자 집안의 3남 1녀 중 막내 아드님이다. 그 이름에 부끄럽지 않을 만큼 신실하고 종교에 대한 이해가 깊다. 단점이라면 거만한 성격과 유도리가 없는 것. 또래로부터는 재수가 없다는 평가가 일반적이다. 지나치게 경직되어 있어서 2학년부터는 외출이 허가되는데도 7학년 내내 외출한 적이 손에 꼽는다.
열심히 하는 노력파이고 성적도 좋아서 크리스티안 교수의 눈길을 끌어 구마 사제 교육 과정에 초대되었다. 구마 사제 교육을 받고부터는 시키지도 않았는데 정신건강의학 관련 공부도 하고 있다고...
외국어라면, (신학교 재학생들이 으레 그렇듯이) 여러가지를 할 수 있다. 그 중에서 말로 알아들을 수 있는 수준인 언어는 모국어인 루마니아어, 이탈리아어(앞의 두 가지는 의사소통이 자유자재로 가능하다), 독일어(간단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프랑스어, 헝가리어(이 두가지는 말하기는 다소 어렵고 대신에 부마자가 하는 말을 알아들을 수는 있다).
의외로 낙관적이고 친절하고 정이 많다. 과거 학생회장직을 맡고있을 때 입학생들에게 친절하게 안내해주거나 연설하는 모습을 보고 여러모로 그에게 환상을 가진 하급생들이 있었다. 그러나 그는 교수나 상급생에게는 깍듯하지만 동급생이나 하급생들에게는 꼰ㄷ...(말을 아끼자)
성적은 최상위권이라 할 수 있지만 만년 2등이다. 안 될 사람은 안 되나 보다.

92 이름 없음 (VKOb8Uers2)

2022-03-16 (水) 11:55:49

https://picrew.me/image_maker/18306
(봉인당하기 전 모습)
https://picrew.me/image_maker/695783/complete?cd=a344JNZq4p

시비타 신학교에는 한 가지 비밀이 있다.
그건 바로 모든 학생들에게 교칙상 접근이 금지된 지하던전 안에는 봉인된 한 악마가 잠들어있다는 것이다.

그의 이름은 아바돈Abaddon, 신성한 책의 마지막 권에 기록된 메뚜기 떼의 왕이자 지옥의 악신, 그리고 다른 이름은 아폴리온Appollion으로 그 뜻은 곧 파괴자이다.
성경에 기록된 악마일수록 강력하고 위계가 높은 취급을 받는다는 것을 생각해볼 때, 그는 정말로 악마들 중의 악마에 속하는 존재이다.
그러나 예언서에까지 기록될 정도로 대단한 지옥의 파괴자가, 지금은 왜 이런 신학교 따위에 봉인되어 있느냐고 묻는다면...

"크리스티안, 하찮은 인간 주제에 감히 날 봉인해!!"

...보다시피 신학교의 중심 인물인 크리스티안 교수에 의해 봉인되었기 때문이다.
그 누가 상상도 했을까, 황충을 몰고다니는 이 악마가 한낱 인간에게 봉인될 줄은.

글쎄, 그냥 세상을 두루 둘러보며 겸사겸사 우리 귀여운 황충들의 먹이를 주고 있었는데 갑작스레 인간들이 '이 정도의 메뚜기떼는 보통이 아닙니다, 구마사제를 부르지요!'라고 하길래 '엌 닝겐노 구마와 튼튼데스네ㅋㅋ'하면서 빈둥거려봤더니, 그 인간들이 불러온 게 저 크리스티안 교수가 아닌가. 능력있는 구마사제라길래, 감히 왕王급에 해당하는 나를 저 인간이 어찌할 수 있을까 궁금했는데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버렸다. 이런 젠장.
방심한 것이 실책이었다.

아무튼 다시 돌아와서 현재, 신학교 지하에 봉인된 지금은 딱히 할 일 없이 빈둥거리며 살고 있다.
뭘 하려 해도 크리스티안 교수의 봉인에 의해 가로막히는데다, 더 빡치는 건 지상에서 신학교에서 육성되는 어린 구마사제들의 영향도 조금 받는 것인지 봉인의 힘이 시간이 지나도 약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흥 그래봤자 봉인의 주체는 크리스티안, 인간. 인간이 영원히 살 수는 없는 노릇이니, 네가 죽고 난 후에 이 신학교를 철저히 파괴해주리라 벼르고 있다.
빨리 죽어버려, 인간. 어서 내 귀여운 황충들에게 다시 먹이를 줘야한단 말이야!


*교칙상 접촉이 금지일 뿐, 아마 몰래 들어와 그의 존재를 목격한 학생들도 몇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 경우엔 찔러주세요. 아닌 경우에는 완전히 접점이 없습니다.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