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248677> [All/육성/슬로우/무협] 무림비사武林秘史 - 27 :: 1001

◆gFlXRVWxzA

2021-04-30 00:07:58 - 2021-05-09 11:38:17

0 ◆gFlXRVWxzA (PGSmfEWzdE)

2021-04-30 (불탄다..!) 00:07:58

주의사항
※최대 12인이 제가 받을 수 있는 한계입니다.
※총 10개의 대사건이 모두 일어나면 완결됩니다.
※이 스레는 슬로우 스레로서, 매우 천천히 진행됩니다. 진행은 일주일에 한 번, 일요일. 보통 오후 2시~4시 사이에 진행되며 길면 2시간 짧으면 1시간 반 진행되니 참고 바랍니다.
※진행 때에는 #을 달고 써주시면 됩니다. 진행레스가 좀 더 눈에 잘 띄기 위해서 색깔을 입히거나, 쉐도우를 넣는다거나 하는 행위도 모두 오케이입니다. 스레주가 지나치지 않을 수 있도록 이쁘게 꾸며주세요!
※유혈 묘사 등이 있사오니 주의 바랍니다.
※이 외에 미처 기억하지 못한 주의사항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스레주도 무협 잘 모릅니다...부담가지지 말고 츄라이츄라이~
※기본적으로 우리는 참치어장 상황극판의 규칙을 적용표준으로 적용하며, 이에 기속규칙대로 해야한다됩니다.

시트스레 :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1885835/recent
수련스레 :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2093422/recent
다이스스레 :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2093605/recent
임시스레 :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1887528/recent
위키 : http://threadiki.80port.net/wiki/wiki.php/%EB%AC%B4%EB%A6%BC%EB%B9%84%EC%82%AC%E6%AD%A6%E6%9E%97%E7%A7%98%E5%8F%B2
익명 설문지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40d_FakoEwIYj7dHpDGZLWrxfDOqH6WZM-53IcFJCou4k5g/viewform?usp=sf_link

951 미사하란 (Y/5UswtOvY)

2021-05-09 (내일 월요일) 11:06:36

"그럼 땅을 일구기 전에 우리 땅이다- 하고 깃발부터 꽂으시겠습니까? 혼인동맹으로 말입니다."

히히히 뉴런신공 캡틴말 따라하기!

"저쪽이 그걸 받아들일지, 누굴 보내서 누구와 결혼시킬지는 아직 미지수이나, 그것 또한 하나의 방법입니다."

"어르신께서 원하신다면 한한검에게 슬쩍 운을 띄워보겠습니다."

#혼인동맹하세용!

952 서윤 (/7iv.tJvDs)

2021-05-09 (내일 월요일) 11:06:47

"...당가의 가주를 뵙습니다."

짓눌릴듯한 살기에 폐부가 얼어붙어 말을 듣지 않는 듯 했다. 옅은 기침속에 피가 섞여나온다. 혼을 두들겨 치는듯한 감각에 머리가 어질거린다. 막연한, 하지만 확실한 형태를 지닌 두려움이 밀려온다.
허나, 여기서부터는 오롯이 나의 손에 달렸다. 맹수 앞에 선 사슴꼴이지만, 어찌되었건 나는 여기까지 온 이상 뒤가 없을거라는 생각으로 임해야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우선 대립이지 적대가 아님을 충분히 표현해야할 것 같다. 뜻이 달라 동과 서로 나뉘었으나 결국은 같은 맹의 동지가 아니겠는가. 정신이, 영혼이 흔들린다. 정신을 붙잡고 말을 이어간다.

혼절하더라도 모든걸 다 끝내고 혼절하겠다. 정신을 붙잡는다.

# 당철운, 내공폭력 멈춰!

953 강건 (HnNBJKVWaI)

2021-05-09 (내일 월요일) 11:07:01

"아 ..."

그냥 절정 고수면 모르지만 명문 세가의 절정 고수면 좋은 걸 먹고 좋은 걸 배우며 좋은 것으로 싸우면 성장 했을텐데 6명이 죽기는 했지만 어쨌던 우리가 죽인 것이다.

"전 그냥 강한 사람을 죽여서 그 사람한테 앞으로는 다른 사람들이 다치거나 죽지 않겠구나 싶은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

이게 어른의 시점이라는 것일까 ? 성아도 나도 가지지 못하고 앞으로 가져야만 하는 시점

"역시 어른들은 굉장해요."

무림에서 오래 살아 남았다는 것은 단순히 강하다는 것뿐만 아니라 머리가 잘 돌아간다는 것도 알려주는 것 같다
# 어른은 굉장해 !

954 서윤 (/7iv.tJvDs)

2021-05-09 (내일 월요일) 11:07:29

글이 안써진다...일어나자마자 진행을 마주쳐서 그런가.

955 남궁지원 (CyR.yK4882)

2021-05-09 (내일 월요일) 11:08:19

"바람..."

2번 더 모을 수 있다. 하지만 눈 앞에서는 상대가 달려오고 있다. 바람이 모여드는 것을, 상대도 어느정도 눈치챈 건가, 아니면 그저 무언가 숨겨둔 것이 있는 건가.

지원은 바람을 모으지는 않았다. 다만 검을 휘두르지도 않았다. 그는 기다렸다. 바람을 모으는 척 하면서.

마교도가 가까이 접근하여 사정거리 내에 들어오면, 그때 빠르게 검을 뽑아 휘두를 생각이었다.

#조금 기다려서 마교도에게 페인트를 줬다가 삭풍 사용, 잔량 20/30

956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09:36

>>948
검기가 피어오르고, 상대도 깜짝 놀라 마주 검기를 끌어올립니다.

파바바바바방...!

검기와 검기가 부딫히면서 무언가 흐릅니다. 시간일수도, 내공일수도, 투지일수도.

그 때, 상대가 과감한 선택을 합니다.

갑자기 힘을 쭉 뺍니다! 하리의 검은 상대의 검이 왔던 방향으로 밀쳐냅니다.

어?

트드드득.

검기에 대회장의 바닥이 녹아내리는 소리와 함께 아래에서부터 검이 목을 노리고 찔러들어옵니다.

아.

당했구나.

하리는 검을 휘두르고 몸을 옆으로 급하게 던집니다!

파아악!

옆구리를 베였습니다! 피가 흘러나옵니다.
따끔하고, 화끈합니다.

2단계 부상을 입습니다.

957 강건주 (HnNBJKVWaI)

2021-05-09 (내일 월요일) 11:10:41

비겁하다 ! 아무튼 비겁해 !

958 미사하란 (Y/5UswtOvY)

2021-05-09 (내일 월요일) 11:12:33

하리야!!

959 서윤 (/7iv.tJvDs)

2021-05-09 (내일 월요일) 11:13:06

하리야!

960 지원주 (Vzln4d07Xk)

2021-05-09 (내일 월요일) 11:14:13

하리......

961 하리 (k8eUklgUCQ)

2021-05-09 (내일 월요일) 11:19:22

아파!!

하리는 속으로 비명을 지르며 다시 일어섭니다. 그리고는 고통을 투지로 바꾸며 반월비를 씁니다. 변칙적인 검격이 상대의 급소 곳곳을 향합니다!

# 내공 2 소모, 반월비를 사용해요!
잔여내공: 12/20

962 하리주 (k8eUklgUCQ)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0:26

앗 부상 2단계면 마지막 발악일지도 모르는데 내공을 더 쓸걸 그랬나!! (능지 떨어진 상태)

963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1:02

>>950
- 8성 한도 : 다리를 놀려 뒤를 돌아보지도 않고 빠르게 뒷걸음질 칩니다. 뒷방향이면 어디든 가능합니다.

>>951
"혼인 동맹....괜찮군. 이번 일이 끝나면 세가로 돌아오거라."

모용벽이 은은한 미소를 띄웁니다.

"내 너를 중히 써야겠으니."

용왕즉위? 어림도없지! 과로사 미래가 눈에 선합니다!

>>952
정신타격을 입었습니다! 정신타격 1이 추가됩니다.

"흑천성의 발호를 막느라 공사가 다망할 제갈세가에서 이 곳 까지는 무슨 일이오."

입을 연 것은 가주인 당오현이 아닌, 가장 가까운 자리에 앉아있는 중년의 여인입니다. 날카로운 인상에 차갑고, 눈 밑이 거뭇한 것이 인상적입니다.

당오현은 여전히 내공을 거두고 있지 않습니다.

천재적인 서윤의 머리가 재빨리 굴러갑니다.

가주의 앞에서 손님을 맞이할 수 있는 듯한 발언을 하는 자. 입을 열려고 하지 않는 가주.

발언을 한 자는 소가주 당세진일 것이고. 그녀가 입을 연 것은 아버지인 당오현과 뜻이 대치된다는 것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 또한 함정입니다.

여기서 당세진의 말에 대답한다?

당오현이 눈을 시퍼렇게 뜨고 있는데 그런 일을 한단 말입니까? 제갈세가의 직계가 아니라면 목이 베일게 틀림 없습니다.

대답해선 안됩니다. 고개를 숙이고 당오현을 쳐다봅시다.

이 집의 주인은.

새끼를 잃은 늙은 맹수입니다.

>>953
"우리 꼬마 무관님도 시간이 흐르면서 점차 알아가게 될거니 걱정 말게나! 껄껄!"

전일덕이 건이의 등을 탕탕 치면서 웃습니다.

"입마관에서 기본적인 지식은 배울테니까 말이야. 그걸 바탕으로 한 번 쯤 생각해보는 것도 좋겠지! 나야 낙제생이었지만."

>>955
《 천풍검법 - 삭풍 》

마교도가 빠르게 접근해오고, 검집에서 검이 빠르게 뽑혀나옵니다! 깔끔한 자세! 그러나 바람이 미약합니다. 평범한 발검 수준!

《 제례검무 - 일극점 》

두 검이 마주치면서...지나갑니다.

베기와 찌르기. 지원은 상대의 몸을 노렸고, 마교도도 지원의 몸을 노렸습니다.

푸욱.

팍.

팔에 검이 찔립니다! 상대도 허벅지에 검상을 입습니다!

부상 2단계를 입습니다!

피가 뚝뚝 떨어져 내리면서 대회장을 적셔들어갑니다.

964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1:26

다들 칼맞고 부상당할때마다 새삼 제가 얼마나 튼튼한지 알 것 같아요

965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1:45

#감모보 수련

966 하리주 (k8eUklgUCQ)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3:19

부상 입어도 이기기만 하면 능력치가 상승하니까 부상은 오히려 조와용(?

967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4:10

>>961
《 중무팔검 - 반월비 》

쓰러지지 않는 자에게 고통과 시련은 성장의 밑거름이 됩니다.
과연 하리는 어떨까요?

아직 모릅니다.

하리는 베인 옆구리의 통증에 인상을 쓰면서 앞 발을 내딛어 검을 휘두릅니다!

"흡..."

퍼억!

예측할 수 없는 공격. 상대는 검을 막으려다가 오히려 손목부터 팔꿈치까지 긴 검상을 입습니다!

피가 방울져 흘러내립니다.

".....까득."

이를 악무는군요. 질 수 없다는 뜻일까요?

상대는 한 손으로 검을 강하게 쥡니다.

968 미사하란 (Y/5UswtOvY)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4:23

"영광이옵니다 어르신..."

고개를 숙인다. 이상하다. 분명히 맞게 대답한 것 같은데 점점 더 수렁으로 끌려가는 이 느낌.

다음부턴 일부러 틀린 말을 해야하는 걸까. 모용세가와의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싶은 게 그녀 마음이다. 세상만사는 요지경이니 모용세가에 뼈를 묻겠다는 각오는 없다. 발을 빼야 할 때는 뺄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 하는데.

벌써 너무 가까이 가 버렸을지도 모른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십시오

969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4:50

>>965
10%

리빙포인트)석가장주 때는 이렇게 대규모로 부상 입은 적이 없었다

970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4:54

ㅎㅎㅎㅎ 하란이 3대를 거쳐 충신으로 남을 준비 하시오

971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5:02

#감모보 수련

972 미사하란 (Y/5UswtOvY)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5:15

논검에서도 능력치가 오르나용? 생사결이 아니라서..

973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6:00

>>968
본 스레드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촬영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어림도 없지! 바로 집단감염!

이게 아닌데.

모용벽과의 밀담이 끝납니다! 모용벽은 떠났고, 하란은 잠시동안 자유의 몸이 되었습니다.

아니, 자유의 몸이 맞는걸까요?

974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6:37

>>971
20%

>>972 대화산논검은 올라가용

975 강건 (HnNBJKVWaI)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6:43

"아"

맨날 강해지려고 무공 수련만 했지 다른 건 신경도 쓰고 있지 않았다.
무공이 강해지면 머리 쓸 일이 줄어들지는 모르지만 그렇게 되기 전에는 머리를 쓰면서 살아가야 한다.
일덕이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다가 본인의 입마관 시절 생활을 떠올린다.
# 성적은 몰라두 애들이랑 재밌게 놀았던 추억 ... 인가 ?

976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6:47

선생님들 4분 남앗서용

977 강건주 (HnNBJKVWaI)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7:22

와 논검 끝나면 절정 고수 탄생하는 부분 ?!

978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8:20

#감모보 수련

979 남궁지원 (CyR.yK4882)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8:48

"으윽..."

팔에 검이 찔려 피가 떨어진다. 하지만 상대 역시 부상을 입었어. 아마도 한번만 더 상처를 입힐 수 있다면, 상대도....

지원은 발을 내딛는다. 지금이라면, 상대는 부상 때문에 자세가 조금 흐트러졌을 것이 분명하다. 그렇다면 지금 자세를 고칠 시간을 주지 않는다.

천풍보.

내공을 담은 발걸음으로, 마치 벼락이 치듯 빠르게 마교도를 향해 뛰더니

하늘바람.

천풍보에 가장 어울리는 내려치기를, 마교도를 향해서 날렸다.

#천풍보+하늘바람, 18/30

980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9:02

>>975
강건은 자신의 입마관 시절을 떠올려봅니다.......

이상하게도 성적은 최우수권 수준이기는 했습니다.

다른 애들이 멍청한 것인가? 아니 그건 아닌 것 같았는데.

원래 일류 무인 쯤 되려면 멍청해서는 절대 불가능한 일. 싸움을 잘하고 운동을 잘하려면 머리도 좋아야합니다.

이거 너무한거 아니냐고!

수석이나 차석은 무리였지만 10위 안에는 꾸준히 들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강건의 머릿속에 떠오릅니다.
그리고 항상 시험을 치고나면 뭘 했었는지 다 까먹었다는게 함정이지요.

동기들과는 원만하게 잘...아니 원만하다 뿐이겠습니까? 매우 친하게 잘 지냈었던 것 같습니다.

거 어디 이상한 세상의 서역말로 인싸라고 했던 것 같은 그런 생활이요.

리얼충쉑.

981 미사하란 (Y/5UswtOvY)

2021-05-09 (내일 월요일) 11:29:37

"요지경 세상 흘러가는대로 사는 거지 뭐... 에이씨..."

이 길이 내 길인 줄 아는 게 아니라 그냥 길이 그냥 거기 있으니까 가는 거야.
원래부터 내 길이 있는 게 아니라 가다보면 어찌어찌 내 길이 되는 거야.

머릿속에 흘러들어오는 괴이한 음률과 가사.. 이게 다 뭐람. 그녀도 천막 밖으로 걸음을 옮긴다.

"오늘을 살아야지, 오늘을."

오늘 할 일은 논검 참여하기이다!

#다음경기 준비를

982 하리 (k8eUklgUCQ)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0:05

강하게 쥐었다니... 무언가 기수식의 준비 자세 같네요!
하리도 검을 고쳐쥐며 다음에 찾아올 공격을 대비하며 반격준비를 합니다!

# 잔여내공: 12/20!

983 하리주 (k8eUklgUCQ)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0:31

으앙 5초 늦엇서용!!

984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0:51

감모보 8성은 문워크인데 9성은 불꽃을 터트리며 뛰어들어오던 마이클잭슨형 등장일까용

985 강건주 (HnNBJKVWaI)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1:55

친화성 특성과 레스주 캐 특유의 천재까진 아니고 재능덕에 인싸의 삶을 살았구나 ...

986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2:17

>>977 않이 그건 아닌데용!

>>978
30%

>>979
《 천풍검법 - 천풍보 》
《 천풍검법 - 하늘바람 》

더 이상 통통거리는 것이 아닌, 바닥을 쾅쾅 찍어내리는 듯한 움직임과 함께 뇌기를 품은 검이 아래로 잽싸게 떨어집니다!

꽈아아아앙!

"컥!"

그러나 그는 버텨냅니다!

다리가 부들부들 떨려오고, 지원의 팔도 심상치 않습니다.

단전에 단단히 자리잡은 내공이 떨려옵니다. 천뢰제왕신공의 구결이 자신을 더 활용하라며 울부짖는 환청이 들려옵니다.

987 강건주 (HnNBJKVWaI)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2:28

>>938 천마이클잭슨 ㄷㄷ

988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2:55

#감모보 수련

989 미사하란 (Y/5UswtOvY)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2:57

990 지원주 (Vzln4d07Xk)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3:30

아 천풍보+하늘바람+뢰우공천 할걸!

991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3:51

>>989 6성 저가신 : 몸을 땅에 거의 밀착하다시피 낮춰 움직입니다

992 하리주 (k8eUklgUCQ)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4:01

강건이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는 인싸였구나...

993 하리주 (k8eUklgUCQ)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4:40

헉 혈검문 사람이 등장할건가봐요!

994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4:55

어릴적 중원이 : 호랑이 잡으러 감
현실 : 잡고 어린 나이에 이류가 되고 팔을 잃음

995 지원주 (Vzln4d07Xk)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6:31

리얼충 강건...부럽...다...

996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6:36

>>981
다음 경기를 준비합니다.

뚜벅. 뚜벅. 뚜벅.

...피 냄새가 납니다.

심상치 않은 기운이 감도는 차가운 인상의 여인이 걸어와 하란의 앞에 섭니다.

"혈검문의 제자, 위주예입니다."

>>982

반격 준비를 합니다!

상대는 공격해 들어오지 않고 빙글빙글 돌면서 하리의 동태를 파악하려 합니다.

.....이 자식! 시간을 벌 속셈이었나!

997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6:52

>>988 시간 지낫서용!

다들 고생하셧어용!

998 모용중원 (R1LJ2BNxWM)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7:46

고생하셧어용!
담주에 9성 찍고 쌈각 봐야겠네용!

9995 모용중원열차

999 강건주 (HnNBJKVWaI)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8:08

>>992 장점의 힘 !
>>994 흑흑
>>995 절강머협이 더 인싸에용

1000 ◆gFlXRVWxzA (zFncUbpPEE)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8:08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248928/recent

1001 미사하란 (Y/5UswtOvY)

2021-05-09 (내일 월요일) 11:38:17

캡틴 하리한테 1.5개만 더 넣어주세용 제가 깜빡했어용ㅠㅠ
끝.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