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378115> 어제보다 더, 내읿보다 덜 나은 하루를 바라는 잡담 어장 #29 :: 876

나는날치 씨

2021-11-25 01:48:01 - 2022-01-27 17:46:13

0 나는날치 씨 (cuzWIduY9Q)

2021-11-25 (거의 끝나감) 01:48:01

이전 어장이 주소를 남길 새도 없이 메워졌다

익숙한 기분이 든다면 그건 착각이야, 응.

2 나는날치 씨 (cuzWIduY9Q)

2021-11-25 (거의 끝나감) 01:51:07

그리고 이제 보니까 제목에 오타 나있네

3 수건의 청새치 씨 (L1V4u.VohM)

2021-11-25 (거의 끝나감) 07:18:44

마자 나는 양머리의 수건을 훔쳣다고

4 수건의 청새치 씨 (L1V4u.VohM)

2021-11-25 (거의 끝나감) 07:21:14

졸려죽겠다

5 나는날치 씨 (Q8X3Eh5aKc)

2021-11-25 (거의 끝나감) 08:10:13

잠을 좀 더 자 보는건?

6 익명의 참치 씨 (V8uLkWb1PI)

2021-11-25 (거의 끝나감) 08:33:39

어둠의 청사칭

자두 자두 졸려

7 수건의 청새치 씨 (i09N3n8JYY)

2021-11-25 (거의 끝나감) 08:44:04

>>5 그건 알바 그만두면 가능

8 나는날치 씨 (Q8X3Eh5aKc)

2021-11-25 (거의 끝나감) 08:54:27

>>7 저런. 그저 X

9 수건의 청새치 씨 (i09N3n8JYY)

2021-11-25 (거의 끝나감) 09:16:04

>>8 으아앗 죽는다아악

10 익명의 양머리 씨 (vRfmuXt9jc)

2021-11-25 (거의 끝나감) 09:24:14

>>3 수건 돌려 "줘"

11 익명의 참치 씨 (qOvc5MR3hw)

2021-11-25 (거의 끝나감) 10:01:05

터키 킹받네 평소에 유럽에 끼워달라고 기웃거리더니 벨라루스에서 난민 떠넘기기 하니까 자기네들 일 아니라고 선긋는게 ㅋㅋㅋㅋㅋ

12 익명의 참치 씨 (0gA4zjXUs2)

2021-11-25 (거의 끝나감) 10:51:03

진짜 어처구니없는데 청소년 관람불가인 꿈을 꿨어 기묘하다

13 수건의 청새치 씨 (QD5BYYq8i.)

2021-11-25 (거의 끝나감) 11:39:58

>>10 아직도 살아있었나. 하지만 이제 이 수건은 내꺼라고 "해줘" 야 하지 않나? 이렇게나 오래 달고 있었다고? (피식)

14 악명의 말미잘 씨 (yplBp1J/lc)

2021-11-25 (거의 끝나감) 12:10:50

내읿은 멋져

15 나는날치 씨 (Q8X3Eh5aKc)

2021-11-25 (거의 끝나감) 12:21:34

>>14 그만둬어어어어어어어어

16 익명의 참치 씨 (V8uLkWb1PI)

2021-11-25 (거의 끝나감) 13:09:49

내읿보다 덜 나은 이 어장 말야 다른 어장하고 제목 헷갈려
자꾸 잘못 누른단 말이야

17 나는날치 씨 (cuzWIduY9Q)

2021-11-25 (거의 끝나감) 13:41:47

내읿이라 하지 마아아아아아

제목 헷갈리는 건.... 어...
끝에 # 있는 걸로 구분하면?

18 내읿의 참치 씨 (V8uLkWb1PI)

2021-11-25 (거의 끝나감) 14:47:41

너무 길어
앞부분만 읽고 들어올 수 있어야 편한걸

19 내읿의 참치 씨 (V8uLkWb1PI)

2021-11-25 (거의 끝나감) 14:59:50

오른쪽부터 읽고 들어오는 사람이 어딨담

20 내읿의 청새치 씨 (nNP.9mk15s)

2021-11-25 (거의 끝나감) 16:49:45

야 이거 어떠냐? 모두 날치씨를 기쁘게 해주자

21 내읿의 청새치 씨 (nNP.9mk15s)

2021-11-25 (거의 끝나감) 16:50:52

일단 먼저 아이디어를 내준 >>14 >>18에게 thx

22 나는날치 씨 (cuzWIduY9Q)

2021-11-25 (거의 끝나감) 16:55:38

>>19 으흑흑 미안해....

그리고 하지 마
하지 마
하지 마아아아아아아

23 이슬 먹고 피어난 내읿클로버 씨 (RDgwmXEwu.)

2021-11-25 (거의 끝나감) 17:28:08

라는 발상

24 안경의 참치 씨 (wUmy48UIek)

2021-11-25 (거의 끝나감) 17:37:21

그냥 느끼는데 100개가 넘는 글을 일일이 써서 채우는 것도 참 지극정성이다...

25 내읿의 캇파 씨 (CLHrdZelmU)

2021-11-25 (거의 끝나감) 17:53:34

다른 참치를 기쁘게 해주는 건 정말 좋은 행동이야.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

26 이슬 먹고 피어난 내읿클로버 씨 (RDgwmXEwu.)

2021-11-25 (거의 끝나감) 17:55:29

그렇고말고.

정병은 집착광공의 다른 이름이지...

27 악명의 말미잘 씨 (sHMged/93M)

2021-11-25 (거의 끝나감) 18:16:29

정병...
어라?
나도 사실...
집착광공?

28 내읿모레의 필레-오-피시 씨 (u0qooUwoDQ)

2021-11-25 (거의 끝나감) 18:33:15

나는 미래를 살아갈거야

29 내읿도 일하는 CP 씨 (J9lESWO2yM)

2021-11-25 (거의 끝나감) 18:48:37

드디어 시간선이 오류난 어장이 나온건가.

30 내읿의 청새치 씨 (L1V4u.VohM)

2021-11-25 (거의 끝나감) 19:05:06

내읿을 사는 건지 오늛을 사는 건지 알 수 없는 참치들의 모임

31 내읿의 말미잘씨 (sHMged/93M)

2021-11-25 (거의 끝나감) 19:05:54

다들 나메가 내읿이 되었어

32 이슬 먹고 피어난 내읿클로버 씨 (RDgwmXEwu.)

2021-11-25 (거의 끝나감) 19:25:50

읿럴 때만 단결하는
끝.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