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260207> 일기 :|| :: 56

◆//kaTc30gU

2021-07-09 18:35:29 - 2021-08-02 02:29:27

0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8:35:29

몇 년 전 여기서 썼던 일기의 정식 후속작

1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8:40:58

전 어장은... 누가 인증코드 문자만 복붙해서 사칭 비슷한 걸 했더라고 1레스뿐이었지만
원 주인이 화려하게 복귀해주고 싶었는데 인코가 기억이 안 났다
그리고 그 일기장에 내 흑역사 너무 많이 쓰여 있어서 그냥 새로 시작하고 싶었음 끝까지 못 쓰고 트래픽 낭비해서 미안합니다
근데 왜 일기쓰기 관뒀더라?
기억이 안 나네

주소
:|| Kat시 30구

2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8:50:10

당시의 저는 인간이 아니었지만
지금은 잘 자라서 학점도 죽이고 모기도 죽입니다

3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8:54:32

이방인이란 말은 날 설레게 해
유구한 제노포비아의 역사 속에서 사랑은 꽃핀다

4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9:05:23

일본어 하타치(스무 살)
자꾸 ㅎㅌㅊ로 들린다
그건 내가 ㅎㅌㅊ 인간이라서 그런 거 같기도 함

근데 즛토마요 신곡 첫 소절이 하필 그거임
ㅎㅌㅊ쟈나이~

5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9:10:40

뭐든 코리안 밈이 묻으면 더러워진다는 말이 있다
준마소녀의 그 유명한 어머니 둘 대사도 그렇고

그런데 솔직히...
아니다 이것저것 썼다가 지움
쓰면 쓸수록 내 생각이 짧다는 게 느껴져서
그래서 침묵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6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9:13:56

난 자신이 바꿀 수 없는 것에 대해 자꾸만 한탄하는 사람을 싫어하는 것 같다
물론 그와 동시에 사람이 못 바꾸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 열역학 법칙만 아니면 앵간?

7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9:16:53

당신이 살아 돌아오면 그때 키스해 줄게요

8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9:19:03

많은 내용을 썼다가 지워도 레스 입력창의 크기는 줄어들지 않는다 그것은 생각의 공백이다 관념이 살해당하고 만 흔적이다

새로고침 한 번이면 빈자리조차 날려먹을 수 있어서 편리합니다

9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9:21:22

물질이 없어지면 공백이 남는다.
공백이 없어지면 물질이 남는다.
물질로 채워지든 공백으로 채워지든 남겨진 것은 외로워할 뿐이다.
빈 공간과 공백으로 채워진 공간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시선

10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19:25:16

철학을 본격적으로 공부하기가 너무 무섭다
마라탕 제일 매운맛도 주문하기 무서워하는 녀석이 뭘 할 수 있겠냐마는

11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20:48:22

마샤루노 니오이데 톤쟛테 타이헨사

12 ◆//kaTc30gU (xtKEZtisM6)

2021-07-09 (불탄다..!) 21:29:23

이상야릇한 판타지로 굴러가는 게 세상이겠죠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