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244031> 잡담. (22) :: 471

익명의 참치 씨

2020-11-17 22:37:00 - 2021-01-15 21:48:36

0 익명의 참치 씨 (LS0MLSLUc2)

2020-11-17 (FIRE!) 22:37:00

내가 죽여버린 어장 내가 다시 살리겠다

441 익명의 참치라이더 씨 (nfcGRxvxUk)

2021-01-07 (거의 끝나감) 22:21:00

>>438
아마 옛날 기록일듯

443 익명의 참치 씨 (PzDTstBcj.)

2021-01-08 (불탄다..!) 03:00:09

엥 아니 내꺼 삭제했어...?
그거 그냥 카드사 포인트 돌려받는건데??
아니... 익명 사이트라지만 예민한 거 아니냐;
도움 되라고 준 정보인데 속상하다
담부턴 안할게

444 익명의 참치 씨 (PzDTstBcj.)

2021-01-08 (불탄다..!) 03:06:45

여신협회에서 제공되는 거라서
특정 단체와 무관하고
나도 돈 많이 돌려받아서 올린거야
진짜... 아무리 어그로가 민감하다지만 속상하다
다른거 올릴때는 아무말도 없더니

445 익명의 참치 씨 (7/.xOBZDoI)

2021-01-08 (불탄다..!) 08:48:53

일단... 난 여신금융협회가 먼지 몰랐어
이제 조사해보니까 이익단체가 아닌데 거기 링크면 올려도 될 것 같다
오해해서 미안

446 익명의 참치 씨 (7/.xOBZDoI)

2021-01-08 (불탄다..!) 08:54:33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1050765i
위참치가 말한건 요런 내용이야
이제부터 카드사별 자투리 포인트를 한번에 모아서 현금화할 수 있대

447 익명의 참치 씨 (1UPesULCEE)

2021-01-08 (불탄다..!) 09:48:19


어마어마한 귀여움을 스레에 선사한다

448 익명의 참치 씨 (PzDTstBcj.)

2021-01-08 (불탄다..!) 18:38:15

>>445 사과해줘서 고마워
나도 익명 사이트니까 어그로나 민감한 부분이 있다는걸 아는데 무심했던것 같아 미안해
앞으로는 나도 조심할게

449 익명의 참치 씨 (arg6YWe4pQ)

2021-01-08 (불탄다..!) 22:57:53

>>431 마스크 해제했어

450 익명의 참치 씨 (FCFZu9RJ/U)

2021-01-09 (파란날) 10:59:39

고마워 다들 사랑해 안녕

451 익명의 참치 씨 (MWaexFUkQA)

2021-01-09 (파란날) 12:08:54

해외 광고글들을 처단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452 익명의 산호 씨 (kmDFJkPjeI)

2021-01-09 (파란날) 13:21:13

어른이 되면 뭐든 할수 있을줄 알았는데
스물세살이나 돼서 아는것도 없고
여전히 아빠가 소리지르면 무섭기만 하다
참치들은 부모님이 소리지르거나 싸울때 어떻게 했어?

454 익명의 참치 씨 (eo2DluFNYc)

2021-01-09 (파란날) 20:55:46

게임이랑 일만 하다보니 참치를 진짜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하지만 둘 다 줄일 수 없는걸..!

>>452
굉장히 옛날 일이라 잘 기억은 안나지만 말싸움은 그냥 무시하고 육탄전은 적극적으로 말렸었네요~
말싸움이야 심한 수준이 아니라면 칼로 물베기나 다름없지만 육탄전은.. 부부싸움이 육탄전까지 간다면 시간이 얼마나 걸리냐의 차이이지 결국 이혼으로 가게되니까요 :3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너참치 화이팅!

455 익명의 참치 씨 (LL0X0N.8uc)

2021-01-09 (파란날) 21:34:06

소리지르진 않았지만 말싸움하다 결국 이혼했어
난... 부모님들의 의견을 존중하니까 그냥 냅뒀음
근데 난 이혼하면 편하던데. 싸울 부모님이 한번에 한명밖에 없음

456 안경의 참치 씨 (DnbPDfix1.)

2021-01-10 (내일 월요일) 08:04:29

남캐인줄 알았는데 여캐고
여캐인줄 알았는데 남캐고

457 익명의 참치 씨 (y0E.i58/As)

2021-01-10 (내일 월요일) 13:16:15

그것도 많이 보면 얼추 감이 오긴 하더라

458 기명의 참치 씨 (05VqREU.sA)

2021-01-10 (내일 월요일) 13:23:34

일단 너무 귀여우면 남캐

459 익명의 참치 씨 (r0xHoo4o5.)

2021-01-10 (내일 월요일) 16:23:26

처음에는 애니를 좋아해서 애니를 보다가
애니메이션 뒷 부분이 궁금해서 라노벨을 보게 되고
라노벨을 보다가 다른 장르의 소설들을 보게되고
소설을 보다가 보는 눈이 점점 높아지더니
어느샌가 대부분의 소설이 밋밋하게 느껴져서 봤던것만 또 보게 되는 나를 발견했다..

460 익명의 참치 씨 (.FyhObLtz6)

2021-01-10 (내일 월요일) 18:55:46

주말이 끝나는게 두렵다... 하지만 시간이 가야 끝나고... 아... 다시 월요일...

461 나는날치 씨 (ADztiR743Q)

2021-01-12 (FIRE!) 01:57:56

집 근처 마트가, 할인하는 음료수는 잘 보이라고 밖에다 세워둠.
근데 저번에 가보니까 늘 있던 자리에 없어서 당황했어. 알고보니 건물 안쪽으로 옮겨뒀더라.
왜 저기다 뒀나 싶었는데... 얼어있었어. 중앙에 거대한 얼음이 솟아있는데 무슨 빙산인 줄 알았음.
요즘 어지간히 춥긴 한가봐.
근데 지금 이래놓고 여름엔 또 덥겠지?

462 익명의 참치 씨 (JXA94vtLig)

2021-01-12 (FIRE!) 20:21:32

쿨찐병 아스퍼거놈들 다 모가지를 뽑아버려야지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

463 익명의 참치 씨 (Uyqbb1NNNU)

2021-01-13 (水) 01:58:43

쏟아내고 쏟아내도 계속 안에서 차오르는 느낌이 뭔지 알 것 같다. 역시 살아있는 것보다는 죽는 게 낫다. 쾌락이 아무리 많은 삶이라도 그것에 무뎌졌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고, 오히려 인생이 지속될수록 불행해질 뿐이다. 정신과에다가 괜찮은 척 하기도 지쳤다. 왜 그런 짓을 했는진 모르겠지만. 그저 의미없는 말들을 풀어놓는다. 어제는 트위터, 오늘은 여기, 내일은 단톡방, 모레는...

464 아스트랄로피테쿠스 (qOmxPuHk0g)

2021-01-13 (水) 04:21:45

사람은 방구가 왜 마려운걸까... 그만좀 마렵고 싶어

465 나는날치 씨 (cqXg0YxGy.)

2021-01-13 (水) 11:52:26

당신의 대장이 건강하다는 증거입니다

466 익명의 산호 씨 (hB5taXKmI.)

2021-01-13 (水) 11:57:55

귀여워.

467 익명의 참치 씨 (LIMa95SNO6)

2021-01-14 (거의 끝나감) 13:36:42

오늘의 책 속 한줄- "얻어맞기 전에 그 손을 치우십시오"
(?)

468 익명의 참치 씨 (cqYMU8wCug)

2021-01-14 (거의 끝나감) 17:54:17

요즘 왜 이렇게 광고쟁이들이 많이 나오는지 모르겠네. 주로 러시아나 영국, 미국 쪽 같던데...

469 익명의 참치 씨 (BvLySrh30g)

2021-01-15 (불탄다..!) 08:41:52

혹시 사이트 관리자 권한으로 어장 하나 통째로 삭제 가능한가? 릴레이판에 어떤 놈이 어장 새로 파서 광고를 싸지르고 가서, 혹시 가능하다면 관리자가 처리해줬으면 함.

470 나는날치 씨 (A0mYiJTSP.)

2021-01-15 (불탄다..!) 11:16:56

그거 자캐판에도 하나 있음

471 방학하고 할짓없는 건축참치 (BvLySrh30g)

2021-01-15 (불탄다..!) 21:48:36

자캐판에도 있었구나 그놈. 지금은 사라진것같지만...어째 어장이 파래진 이후로 광고가 부쩍 늘어난 느낌이야. 특히 양놈들이 와서는 '사이트 방문자 늘어나는법! 정.말.유.익.해' 이딴거 올리는거.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