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242190> Depression: (명) 의기소침, 우울, 슬럼프... 그런 어장, 그 3 :: 199

익명의 참치 씨

2020-09-26 11:02:40 - 2021-04-17 03:42:24

0 익명의 참치 씨 (J.2B9pk1P.)

2020-09-26 (파란날) 11:02:40

아무도 들어줄 사람 없고 털어놓을 수도 없는 쓸쓸한 사람들을 위한, 그런 어장.
털어놓는다고 해결되는건 하나 없겠지만 썩어가는 속은 시원해질 수 있도록.

94 익명의 참치 씨 (ZZJvxNjBkc)

2021-02-05 (불탄다..!) 09:28:31

뇌없는 문장과 된소리를 섞으면 뭐가 나오냐? 당연히 배설행위지.

세상천지에 앞뒤 안가리는 년놈들 많다지만 정신파탄난 소리를 지껄이는걸 보면 정말 아찔해진다...

95 익명의 참치 씨 (2PWF9..2Dk)

2021-02-13 (파란날) 09:01:28

보고싶다 내 사랑
헤어진 지 1년이 넘었는데 왜 난 아직도 널

97 익명의 참치 씨 (asjAt.SoGE)

2021-02-14 (내일 월요일) 02:43:34

죽고싶어지는 순간이 종종 오는데, 죽기가 무서워. 나도 내가 못 죽는다는 걸 알아. 그런데 그것보다 더 슬픈건 내가 죽고싶다는 이야기를 했을 때 진심으로 죽지 말라고 내게 말해줄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거야. 나한테 그렇게 말해줄 사람이나 내가 죽으면 진심으로 슬퍼할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을거라는 확신이 있었다면 조금 더 괜찮았을지도 모르는데.

98 익명의 참치 씨 (asjAt.SoGE)

2021-02-14 (내일 월요일) 02:48:25

이대로 살면 안되는데, 이대로 살 바에는 죽는게 나은데 내가 죽는걸 너무 두려워한다는걸 알아차리는 바람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거야. 결국 쓰레기같이 살면서 인터넷이나 붙들고 있겠지. 스스로도 너무 한심해, 다 때려치고 싶어, 아니 때려치는게 옳을거야. 그럼에도 무서워서, 그러면서도 정작 지쳤다는 핑계로 아무 노력도 안 하고, 그저 도태되고. 앞으로 인생이 어떻게 될지 뻔히 보이는데 그럼에도 죽는게 무서워서.

99 익명의 참치 씨 (gAVNEhlNe.)

2021-02-14 (내일 월요일) 03:32:46

그야 뭐, 365일 아픈애니까

100 익명의 참치 씨 (aS6TvESj7k)

2021-02-14 (내일 월요일) 12:42:40

씨발 길가다가 어떤 정신병 걸린 아줌마가 나를 밀치고 갔어ㅋㅋㅋㅋㅋㅋ 욕하면서 때리고 싶었는데 폭행죄로 입건되기 싫어서 참았다ㅋㅋㅋㅋㅋ 누가 나 대신 저년을 살해하던지 차에 치여 죽던지 제발 좀 뒤졌으면 좋겠다ㅋㅋㅋㅋㅋㅋㅋ

101 익명의 참치 씨 (aS6TvESj7k)

2021-02-14 (내일 월요일) 12:51:47

니미씨발 미안한데 좆같은 뇌절좀 하고 간다. 읽어줘야 할 의무는 없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
씨발년아 예절 못 배웠어? 괜히 애먼 사람한테 스트레스 푸는거야? 제발 정신병 있는 티좀 팍팍 내고 다니지 마ㅋㅋㅋㅋㅋㅋㅋㅋ
모르는 사람이랑 길 가다가 충돌한거 그쪽이 생각해도 좆같을 거 아니냐ㅋㅋㅋㅋㅋ 진심 죽여버리고 싶으니까ㅋㅋㅋ

앵커 여부 상관 없이 이 레스랑 위의 레스에 아무도 반응 안 했으면 좋겠다.

102 익명의 참치 씨 (tfE./LLAFE)

2021-02-14 (내일 월요일) 18:03:58

좀 짜증난다. 부모도 나도 서로 앞가림 못하는 거 아는데 가끔 문자 와서 잘 지내냐는 말 들을 때마다 부모 등골 뽑아먹는 죄인이라는 게 상기되서. 예전부터 불편했는데 나 따뜻한 사람 아니라고 직설적으로 얘기했다. 지금 내 앞가림도 안 돼서 마음 겨우 추스르려고 하는데 금전적 지원이든 정서적 지원이든 해달라는 속 보이는(내가 과민반응하는 거일지도 모르지만) 말을 들으니 힘들다.

103 익명의 참치 씨 (eAgVD5Dc6k)

2021-02-15 (모두 수고..) 15:06:21

제 발 나 좀 가 만 히 내 버 려 둬

104 익명의 참치 씨 (eYBPvCky1E)

2021-02-18 (거의 끝나감) 01:41:38

그쪽이 뭔데 맘대로 내 진로를 정해? 왜 내가 정하고 원한 장래고 직업이고 그 진로로 가기 위한 시험이고 활동이고 전부 그쪽이 허락하는 것만 하지 않으면 안 돼? 개빡친다니까 진짜 ** 본인은 정말 쉽게 준비해서 들어갔다지만 개나소나 그 직업이 될 수 있는 것도 아니잖아ㅋㅋㅋ시험 개빡센거 누구보다 잘 알고 조직 분위기도 **빻은거 누구보다 잘 알아서 진작에 학을 떼버린 사람이 난데 왜 내가 무조건 그 직업 되야한다면서 다른 직업들은 서류도 준비 못하게 막아? 정작 그 직업 되려면 봐야 하는 시험은 준비도 못하게 막고 육아 만 하게 두면서ㅋㅋㅋ.....왜 나는 마리오네트마냥 되어서 그쪽 원하는 행동만 하고 살아야 하냐고 왜.....

105 익명의 참치 씨 (eYBPvCky1E)

2021-02-18 (거의 끝나감) 01:50:04

진짜 ㅋㅋ *같애 정말 본인이 그 조직 들어가서 성차별이니 뭐니 *같은 거란 것들 다 경험한거 옆에서 다 지켜봤고 그거 해결하는 것도 뒤에서 같이 했어 심지어 투서도 같이 썼잖아? 그래 투서 사실상 내가 다 쓴 그 투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능공부하느라 바쁜 내가 다 써서 그쪽이 내기만 한 그 투서.... 본인이 이 직업이 *같은 이유를 다 A부터 Z까지 몸소 설명해놓고 이제와서 이 직업 해라 이 직업 아니면 안된다 ezr하시면 안되지.... 난 진짜 그 직업과 그 조직 분위기에 학을 뗐으니 제발 강요하지 말아줬으면 한다 돈 적게 벌어도 난 내가 하고 싶은 일 하다 죽을거야

107 익명의 참치 씨 (LvnXeTWA/k)

2021-02-22 (모두 수고..) 23:42:30

어디에도 섞이지 못하는 불순물. 언제나 아프다는 말도 하지 못하고 그저 웃고만 있어. 울고 싶지만 울면 안된다는 생각에 계속 참고 또 참아. 스트레스를 풀 구석이 따로 없어서 계속 고여가. 터지면 또 악화될게 보이는데도 어쩔 수가 없이 언제나 그저 아픔을 참고, 참고, 참다가 무너져버릴 뿐이야. 나도 이런 내가 싫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

누군가가 나의 말에 그저 한 마디라도 답했으면 좋겠는데, 나 혼자서 동떨어져서 투명인간이 되어버린거 같아서 싫어. 날 혼자 두지 말았으면 좋겠는데, 말로 할 수 없어. 정신적으로 굉장히 아프지만, 그걸 드러내면 또 누군가가 그 아픔에 자신이 아파버려. 그러니까 언제나 착한 모습, 강한 모습, 자상한 모습만을 보여주게 되어버려. 언제나 나의 화제를 삼키고 남의 화제에만 섞이면서, 어떻게든 내 화제를 만들어내면 타인이 투영하는 그 화제에 잡아먹혀서 또 힘들어지고.

나는 정말 불순물이야. 불순물...그냥 죽는다면 편할까......

108 익명의 참치 씨 (uRfHYexJu2)

2021-02-23 (FIRE!) 06:44:57

다프트 펑크가 해체했어....................

109 아스트랄로피테쿠스 (5YzTQweUNc)

2021-02-23 (FIRE!) 12:50:10

>>108 헐.. ㄹㅇ?

110 익명의 참치 씨 (uRfHYexJu2)

2021-02-23 (FIRE!) 17:02:34

>>109 소속사에서 확인해준 사실입니다...
다프트 펑크의 유튜브 채널에 그들이 올린 마지막 영상이 있어.

111 익명의 참치 씨 (UR3negcC9g)

2021-02-23 (FIRE!) 22:46:13

모든게 시발 좆같다. 쉬고 싶은 사람 건들지 않으면 죽는 병이라도 있지. 사람하나 병신 만들어놓고 히히덕 거리니까 좋디. 가식부리지 마 존나 기분 개같으니까

112 익명의 참치 씨 (jJDi2FAauk)

2021-03-01 (모두 수고..) 23:29:47

나한테 눈길 하나 안 주길래 관둬버렸는데, 역시 내가 사라진 것보다는 내가 앉아있던 자리가 비어버렸다는 것에 더 안타까워하는구나.

뭐, 그럴 거면 역시 그 자리엔 내가 없는 게 맞겠지.

113 익명의 참치 씨 (wZ3aVQ0WYI)

2021-03-02 (FIRE!) 11:35:14

가끔 주변 사람들이 날 어떻게 대하는지와는 별개로 이 세상이 날 괴롭힌다는 생각이 들어......

114 익명의 참치 씨 (Q.92.ke/OE)

2021-03-03 (水) 19:11:12

사람들이 실망스럽고 나는 더 실망스러워

116 익명의 참치 씨 (yJpVt7NrxM)

2021-03-05 (불탄다..!) 15:00:22

군대 다녀오면 좀 괜찮아질 줄 알았어.
근데 복학하니 보기 힘든 얼굴들, 견디기 힘든 분위기는 그대로 남아있더라.
전공 책만 펴도 겪은 일들이 머릿속에 아른거려서 구역질이 나올 것 같아.
왜 나만 이런 일을 겪어야 하지. 대체 난 무엇때문에 대학에 왔지.

117 익명의 참치 씨 (jQhviB1O8g)

2021-03-05 (불탄다..!) 23:53:11

워매 씨벌 존나 암울하네

118 익명의 참치 씨 (QkAFolCKOQ)

2021-03-06 (파란날) 18:27:00

하.. 보기 싫은 새끼 면전에다 대놓고 ㅈ같으니까 얼쩡거리지 말고 꺼져라고 말하고 싶은데

하도 좁은 판이라서 세게 말해봤자 주변에게 안좋게 볼게 뻔하고 그런데도 그 새끼는 보기싫고

씨바 속으로 맨날 삭히고 있네.

119 익명의 참치 씨 (.rdk9kM0uc)

2021-03-10 (水) 18:52:19

어쩌지? 심각하게 다가올만한 자살 소재가 별로 심각하게 안 느껴져... 나 진짜 돌았나봐..

120 익명의 참치 씨 (pjtK9EfXrs)

2021-03-12 (불탄다..!) 19:41:18

나 올해는 자살하려구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