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242190> Depression: (명) 의기소침, 우울, 슬럼프... 그런 어장, 그 3 :: 118

익명의 참치 씨

2020-09-26 11:02:40 - 2021-03-06 18:27:00

0 익명의 참치 씨 (J.2B9pk1P.)

2020-09-26 (파란날) 11:02:40

아무도 들어줄 사람 없고 털어놓을 수도 없는 쓸쓸한 사람들을 위한, 그런 어장.
털어놓는다고 해결되는건 하나 없겠지만 썩어가는 속은 시원해질 수 있도록.

83 익명의 참치 씨 (b7AdfS2Ezc)

2021-01-26 (FIRE!) 14:55:56

조만간 기대와 실망에 파묻혀서 죽고 말거야.
그치만 너무 힘든 걸.
놓을 수도 없고 온전히 가질 수도 없다면 어떡해야 해?
말 좀 해봐.
난 너를 포기하면 되는거야?
그래주길 원해서 그래?
설마 모를 거라고 생각하는 걸까.
다 보이는데.
보는 내가 비참한 걸 알면서도 보게 되는데.
제발 말해줘.
내가 널 포기했으면 해?
네가 하는 모든 말이 거짓말 같아.
진심으로 느껴지지 않아.
내가 잘못인거야?
내가 아닌 다른 곳에서 웃는 널 보고 이런 기분을 느끼는 내가 잘못인거야?
매번 비참한 기분으로 네게 웃어주는 내가 잘못한거야?
네가 날 이렇게 만들었잖아.
네가 이런 기분을 느끼게 만들었다고.
너 때문인데 널 탓하고 싶지 않아서 매일 속이 문드러져.
매일 눈 뜰 때마다 매순간 새로고침 할 때마다.
나는 조금씩 타들어가.
이대로 재가 되어 흩어지는게 편하겠다고 생각할 만큼.
네 진심을 알고싶어.
그게 얼마나 잔인하든 알면 지금보단 편할 거 같아.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