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2928009> 바다 건너의 괴담과 주술이 올라오는 어장 :: 39

익명의 튀긴새우 씨#곰돌이덮밥

2020-06-24 00:59:59 - 2021-01-13 15:00:40

0 익명의 튀긴새우 씨#곰돌이덮밥 (8720801E+5)

2020-06-24 (水) 00:59:59

원글 주소: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8141325
백업: https://drive.google.com/file/d/1AN0mjAx8Vq0Imvbe2g5fmjwSNT7wv2rq/view?usp=drivesdk

이주해왔습니다. 해외 쪽 괴담사이트의 괴담이나 주술을 직접 번역할 예정입니다. 주술 번역은 재미로 하는 것이니 실제로 시도해보지는 마세요.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여기에 올라올 번역 글들의 출처

- Real Ghost Stories - Your Ghost Stories (실제로 겪은 심령현상 경험담을 올리는 사이트)
https://www.yourghoststories.com/real-ghost-stories.php
- Scary/horror/ghost stories (레딧 - 공포이야기 카테고리)
https://www.reddit.com/r/Horror_stories/
- SAYA IN UNDERWORLD (인터넷에서 떠돌아다니는 일본 괴담들을 영어로 번역해 올린 블로그)
http://sayainunderworld.blogspot.com/
- Scary Website | Scary For Kids (괴담, 귀신 이미지, 무서운 영상, 공포 영화 등이 올라오는 사이트)
https://www.scaryforkids.com/
- Spells - Real Magic Spells (마법 주술이 올라온 사이트)
https://www.spellsofmagic.com/spells.html

(위의 목록에 들어있지 않은 다른 사이트에서도 번역해올 수 있습니다.)

12 익명의 튀긴새우 씨 (2888517E+5)

2020-06-25 (거의 끝나감) 23:35:47

다리 상인(The Legmonger)

어느 날 오후, 하교를 하던 한 소년은 어떤 나이 든 여자와 맞닥뜨리게 되었다.
"다리를 원하니? 다리를 원해? 다리를 줄까?"
집에 가고 싶었던 소년은 그 여자를 무시하고 가던 길을 가고 싶었지만, 그 여자는 소년이 어딜 가든 계속 따라오며 질리도록 같은 질문을 던져대길 반복했다.
"다리를 원하니? 다리를 원해? 다리를 줄까?"
자신의 길을 막는 상대에게 화가 머리꼭대기까지 난 소년은 끝내 정말 짜증 난다는 듯이 외쳤다.
"다리 필요 없어요!!"

그 순간, 누군가의 끔찍한 비명이 어두워진 거리를 휩쓸었다.
비명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나간 사람들은 그 끔찍한 모습에 눈을 뗄 수가 없었다. 거리에는 다리 한쪽이 뜯겨나간 소년이 쓰러져있었기 때문이었다.
-----
다리 상인에게서 벗어날 방법은 없다.
만일 당신이 그 괴물에게서 '싫다'고 답한다면, 당신은 윗글에 있는 소년처럼 다리를 잃게 될 것이지만.. 만일 '좋다'라고 대답한다면 당신은 좋든 싫든 강제로 몸에 세 번째 다리를 달게 될 것이다.

하지만 이런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당신이 탈출할 수 있는 단 하나의 해결책이 존재한다. "나는 당신의 서비스가 필요없으니.. 대신 (누군가의 이름)에게 가서 물어보는 건 어때요?"라고 상인에게 제시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상인은 당신이 추천했던 그 사람에게로 가서 다리를 얻고 싶으냐는 질문을 하게 될 것이다.
그러니 그때가 오게 된다면 잘 기억하고 있어라. 반드시 당신이 싫어하는 상대의 이름을 말해야 한다는 것을...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