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2928009> 바다 건너의 괴담과 주술이 올라오는 어장 :: 39

익명의 튀긴새우 씨#곰돌이덮밥

2020-06-24 00:59:59 - 2021-01-13 15:00:40

0 익명의 튀긴새우 씨#곰돌이덮밥 (8720801E+5)

2020-06-24 (水) 00:59:59

원글 주소: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8141325
백업: https://drive.google.com/file/d/1AN0mjAx8Vq0Imvbe2g5fmjwSNT7wv2rq/view?usp=drivesdk

이주해왔습니다. 해외 쪽 괴담사이트의 괴담이나 주술을 직접 번역할 예정입니다. 주술 번역은 재미로 하는 것이니 실제로 시도해보지는 마세요.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여기에 올라올 번역 글들의 출처

- Real Ghost Stories - Your Ghost Stories (실제로 겪은 심령현상 경험담을 올리는 사이트)
https://www.yourghoststories.com/real-ghost-stories.php
- Scary/horror/ghost stories (레딧 - 공포이야기 카테고리)
https://www.reddit.com/r/Horror_stories/
- SAYA IN UNDERWORLD (인터넷에서 떠돌아다니는 일본 괴담들을 영어로 번역해 올린 블로그)
http://sayainunderworld.blogspot.com/
- Scary Website | Scary For Kids (괴담, 귀신 이미지, 무서운 영상, 공포 영화 등이 올라오는 사이트)
https://www.scaryforkids.com/
- Spells - Real Magic Spells (마법 주술이 올라온 사이트)
https://www.spellsofmagic.com/spells.html

(위의 목록에 들어있지 않은 다른 사이트에서도 번역해올 수 있습니다.)

10 익명의 튀긴새우 씨 (2888517E+5)

2020-06-25 (거의 끝나감) 22:24:18

거꾸로 박수 (Reverse Clapping)

어느 한 연인이 있었다. 그들은 재밌을 것 같다는 단 하나의 이유로 폐가에 가기로 마음을 먹고 그곳으로 향하게 되었다. 하지만 막상 그곳에 도착한 그들은 어떠한 이유로 서로 다투게 되었고, 결국 여자친구에게 화가 단단히 난 남자는 애인을 그곳에 버려둔 채 차를 몰고 왔던 길을 되돌아갔다.

그리고 그로부터 몇 분이 흐르고 나서야, 흥분을 가라앉힌 남자는 자신이 했던 일을 돌아보았다.

'아무리 화가 났더라도 어두운 밤중에 여자친구를 홀로 폐가에 두고 오지 말았어야 했는데.'

과거의 자신을 자책하며 후회하던 그는 늦게라도 애인을 데리고 가기 위해 다시 핸들을 꺾어 폐가 쪽으로 되돌아갔다. 다행스럽게도, 여자친구는 아직 그곳에 있었다. 연인은 서로 미안하다며 화해를 한 후 이제 이 소름 끼치는 곳을 벗어나기 위해 함께 차를 타고 돌아가기로 했다.

그렇게 집으로 돌아가던 길, 그들은 자신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어떤 소년을 발견했다. 하지만 보통 누군가를 향해 인사를 할 때 바깥쪽으로 손바닥을 보이게 하는 것과 달리 소년은 손등을 바깥쪽으로 해서 손을 흔드는, 기괴한 인사를 하고 있었다.

여자친구는 늦은 밤에 도로에서 서성이는 소년이 안쓰러웠는지 남자에게 물었다.

"이 늦은 밤에 혼자서... 불쌍해라. 우리, 저 아이를 집까지 태워줘야 하지 않을까?"

하지만 남자는 단호하게 거절했다.

"안 돼. 만일 누군가가 보통 사람들이 하는 양과 반대되게 행동한다면, 그 사람은 다른 세계의 존재일 수도 있다는 말도 모르는 거야?"
"와, 정말? 자기는 어떻게 그렇게 잘 아는 거야?"

여자친구는 그런 남자의 말에 감탄하며, 손등으로 박수를 쳤다.

출처: http://sayainunderworld.blogspot.com/2018/07/reverse-clapping.html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