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427067> [all/일상/느와르] people has no remorse - 21 :: 1001

◆RCF0AsEpvU

2022-01-15 17:40:04 - 2022-01-16 21:58:35

0 ◆RCF0AsEpvU (42jjcKU4M6)

2022-01-15 (파란날) 17:40:04


난 그저 아이였고 답을 원했었어
난 커튼을 발견했지 약속된 모험이였어
나는 모든 걸 가졌고 용기를 냈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어 난 그저 어린 아이였어

※ 본 스레는 17금 수위를 기준으로 합니다.
※ 수위가 과하다고 생각 될 시 1회 경고 후 시트가 즉각 내려질 수 있습니다.
※ AT필드(따돌림)를 절대적으로 금합니다.
※ 어두운 세계관이지만 밝은 사람이 되도록 합시다.
※ 서로 서로 인사합시다.
※ 아리송한 부분이 생기면 캡틴에게 질문합시다. 물지 않아요!

1. 본 스레는 놀려고 오는 거다 공부는 필요 없다.
2. 일상 중 불편하게 느낄 것 같은 사항이 있다면 사전 조율한다.
3. 본인이 뭐가 아니라고 느껴지면 웹박으로 쏘거나 넌지시 그리고 확실하게 상대에게 전달한다.

위키 https://bit.ly/3EI7TkW
웹박수 https://bit.ly/3pyCTjh
임시스레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405078
시트스레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412081

T/ash:Ta/k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417079/recent

900 아스타로테 - 페로사 (CQvYzYEEA6)

2022-01-16 (내일 월요일) 20:57:18

관계란 때로 서로의 심장을 담보로 하는 무서운 것이 되기도 했다. 자신으로 인해 상대를 위험하게 만들 수도, 상대로 인해 자신이 곤란해질 수도 있는 것이 사람간의 관계라는 것이었다. 특히나 이 작은 도시 안에서는 그것이 치명적인 약점으로 작용하곤 했으나. 여인은 제게 내밀어진 손을 단 한번도 거절한 적 없고. 먼저 내친 적도 없었다. 다만 먼저 내민 적은.

"별 걱정을 다 해. 정말."

누가 저 기집애를 데려갈까, 하는 말에 여인은 여유를 갖고 느긋하게 굴었다. 당황, 당혹, 그런 건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 실제로 그다지 찔리지 않았다. 여인의 안에서 그 일은 아직 완전히 정해지지 않은 부분이었다. 그래서 얘기해줄 것도 나중으로 미루었는데. 이 눈 앞의 친구는 아니었나보다.

여인이 손익을 따질 때 같은 표정을 지으니 페로사도 그 일이 사업인 줄로만 알은 듯 했다. 그렇냐는 표정으로 웃는 페로사를 보며 여인은 대답 대신 무화과 반쪽을 입에 쏙 넣고 오물거렸다. 예전이었으면 한발 걸치려 했을텐데. 이제는 저런 빛바랜 표정을 짓는게 조금 아쉬웠다.

하지만 그 아쉬움은 페로사의 반응으로 인해 싸악 날아가 버렸다. 그리고 그 자리에 호기심, 놀람, 기쁨 등등의 반짝반짝한 감정들로 한가득 차올랐다. 전에는 같은 농담을 던져도 씁쓸하게 반응하더니. 저 새빨개진 얼굴은 대체 뭐람! 여인이 그 부분을 놓칠 리 없었다. 당장 자세를 고쳐 바 너머로 넘어갈 듯이 몸을 기울이고서 페로사를 빤히 바라보며 입을 열었다.

"어머. 입이랑 다르게 몸은 솔직한 걸? 로옷시? 너 지금 얼굴 어떤지 알아? 나 거울 있는데. 보여줄까?"

생글거리는 얼굴로 이게 놀리는 건지 정말 그냥 거울을 보여주겠단 건지 모를 말들을 하더니 결국은 또 웃어버렸다. 후후! 잔뜩 즐거워 죽겠다는 웃음소리가 둘 사이에만 짧게 울렸다. 여인은 가능한 한껏 바에 상체를 기대고서 한 손에 잔을 들고 흔들거리며 말로 페로사를 콕콕 건드려대었다.

"그런 얼굴 하고 발뺌해봤자 안 통하는 거 알지? 대체 어느 누우가 우리 사자님 갈기에 손을 대었을까. 후후. 나 너무너무 궁금한데에. 롯시이, 으응?"

깃털로 건들듯 아양을 떨며 한 손으로 턱을 괴고 고개를 살짝 숙여 시선이 자연스럽게 위로 향하게 한 뒤 눈을 깜빡깜빡 하는 표정까지 완벽했다. 바가 아니라 같이 앉아있었다면 옆에서 팔이라도 안으며 한술 더 떴을 터였다. 그리고 여인이 그런 말투 그런 표정을 할 때는, 얼마나 끈질긴지, 페로사는 잘 알 것이었다.

901 제롬주 (j3dJ0FfaO6)

2022-01-16 (내일 월요일) 20:57:39

으윽 정말로 졸아버렸다

902 리스주 (V1UREWlqDM)

2022-01-16 (내일 월요일) 20:57:48

응! 모두 안녕이야!

>>898 확실히 글킨 해 ㅋㅋㅋ 페르시안 쪽이라고 해야할까?

903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0:58:16

제롬주 자랏!!

904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0:58:28

>>902 도도한게 페르시안 쪽 잘어울리네~!

905 피피주 (LCzK46NtOI)

2022-01-16 (내일 월요일) 20:59:40

제롬주 줌십쇼

906 아스타로테주 (CQvYzYEEA6)

2022-01-16 (내일 월요일) 20:59:52

>>901 졸았으면 자는 것이야. (쓰담쓰담)

다들 좋은 밤.

907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1:24

?? 하악질하는 애옹이? 브리엘이? 피피씨 한정 아니고?

제롬주는 졸았으면 자는 거야.

908 제롬주 (j3dJ0FfaO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1:52

>>903-905 자기엔 너무 이른걸요....

909 피피주 (LCzK46NtOI)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2:19

.oO(피피씨랑 굴린 일상이 최근이라 그런 거 아닐까)

910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2:41

oO(뭐지 페르시안이요? 브리엘이? 분명 머리카락이 풍성해서 그런 느낌인데. 얘가 하얗지는 않은데. 어라?)

911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3:07

>>906 조은 밤~ 아스주~! 그나저나 이리스.. 무단 결근해도 괜찮은걸까 (;´д`)ゞ

>>907 (내적 친밀감)

>>908 잠에 이른 시간이란 업다!

912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3:20

>>909 oO(그거라면 피피씨한정 하악질하는 애옹이는 맞지)

913 에만주 (3kRMwggkiA)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3:46

미카엘 윈터본, 어서오세요.
오늘 당신이 이을 대사는...

1. 『죽지 말아요! 제발!』
"그렇지만 이게.. 내가 해야 할 일이었나봐. 응.. 그렇지, 나는 죄 같은 걸 짓기 싫어해놓고 누구보다 큰 죄를 지었으니까.. 그 값을 치른 거야.. 그니까.. 어지러우니까.. 잠깐만 쉴게.. 응. 쉬는 거야. 그런 거야.. 봄이 오면 눈은 녹기 마련이니까.. 다시금 겨울이 올 거야.. 응.."
"그러니까.. 있잖아.. 안 죽어. 응. ..죽지 않을 거야. 그러니까.. 먼저 가."

"제발! 아니야, 으, 으으.. 죽지 마, 제발.. 나는, 나는.. 친구가 죽는 건 싫어.. 네가 없으면.."
"제발 날 떠나지 말아요, 언니, 날 떠나지 마.. 제발, 누나.. 나랑 약속 했잖아, 같이 있어준다며.. 조금만 참아줘, 곧 의사가 이쪽으로 올 거야. 응? 제발.. 그러니까.."

"그로스만의 개야, 죽지 마. 네가 해줄 일이 아직 많으니까 죽으면 곤란해.."

2. 『두 번 다시는』
"알았어.. 안 할게. 두 번 다시는.. 그.. 손 대지 않을게. 그래도.. 미리 말 좀 하지 그랬어. 네 오목눈이에.. 음.. 그래. 그.. 흡.. 으흐흑.. 미.. 미안. 그런 취향인 줄은.. 으흐흐흑.. 내 의뢰인 중에서 네가 제일.. 최고였.. 아하하하!"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하면 좋겠어.."

"내 말에 토 달지마."

3. 『좋아』
"해보지 뭐.. 그 정도야 쉬운 일이니까.."
"네 말이라면 무엇이든 좋은 걸."
"계약은 이걸로 체결이야. 그러면 약속한 값을 주었으면 해.. 그로스만의 아이들을.. 그.. 네가 늘 즐기는.. 것 말이야. 왜 날 그런 눈으로 봐? 난 관여 안 할 거야. 보여줄 생각도 마. 그.. 사육하는 거 보여줄 생각도 말고."

이 세 가지 입니다!
열심히 해주세요!
#shindanmaker #당신의_대사
https://kr.shindanmaker.com/893746

914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4:12

이리스처럼 천성 애옹이가 아니라 한정이니까.

915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4:16

에만...꺼 잘먹었습니다 ♪(´▽`)

916 피피주 (LCzK46NtOI)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4:55

>>913 역시 에만은 여러 면모가 입체적인 게 아주 매력적이다

917 피피주 (LCzK46NtOI)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5:29

>>912 하악질하는 애옹씨 앞에서 겁대가리 상실해서 나대는 딱정벌레씨

918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5:40

에만은 입체적이네. 음.....귀엽네. 에만주도 대단하고.

919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6:00

>>914 (매력이 뿜뿜 터져버림)

920 리스주 (V1UREWlqDM)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8:18

뭔가 색처럼 극과 극이라는 느낌?

921 제롬주 (j3dJ0FfaO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9:37

>>907 (도망)

>>911 아니아니 그래도 9시는 조금..???

>>913 우리 당근요정 입체적인 면모 아주조아

922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09:49

>>91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분하다 찐으로 웃었다ㅋㅋㅋㅋㅋㅋㅋㅋ

>>919 매력은 이리스가 있지.

923 아스타로테주 (CQvYzYEEA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0:18

에만이 진단은 순서대로 에만, 미카엘, 윈터본이란 느낌이네.

>>911 아스는 그다지 신경 안 쓰는 것처럼 보일거야. 먼저 연락하거나 찾지도 않을거고.
연락할까 하고 핸드폰을 들었다가 다시 내려놓는 걸 하루 종일 반복하겠지만.

924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0:58

>>921 ... 재우는 수 밖에... (후라이팬)

>>922 브리엘도 잔뜩 있는걸... 일상 구경하면서 온몸으로 느껴버렸다 ♪(´▽`) 다른 아이들도 마찬가지지만~ 내적 친밀감 대폭 상승해버리구~

925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1:26

>>923 후.. 이건 이리스가 잘못했다... 이리스 때찌다...

926 아스타로테주 (CQvYzYEEA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1:34

>>917 아 ㅋㅋㅋㅋㅋㅋ 분하다 웃다가 사레 들렸잖아

927 리스주 (V1UREWlqDM)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2:25

>>91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928 아스타로테주 (CQvYzYEEA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2:33

>>921 (함정으로 납치 시도)(?)

>>925 아니다... 제대로 말 안한 아스 탓이다 이리스는 잘못 없다...

929 제롬주 (j3dJ0FfaO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2:37

>>924 느엑(찌그러짐)
냥주가 제게 어떻게..!(기절!)

930 제롬주 (j3dJ0FfaO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3:09

>>928 (함정에 널려있는 제롬주)

931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3:18

성질머리 더러운 피피씨 한정 하악질을 멈추지 않는 브리엘 매력이 어디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내적 친밀감을 느꼈다면야 이쪽이야말로 땡큐

932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5:09

>>928 이게 바로 대화의 중요성이 아닐까... 둘 다 서로를 가볍게 생각하는 관계가 아닌데 말이지 ...♪(´▽`)
일단 이리스는 엉덩이 좀 맞고...(이리스 : ...??? )

>>929 후.. 오늘도 제롬주의 취침을 책임졌다~!

>>931 이미 매력을 말해놓고 모른다니!! >>917과 같은 말이 나올 정도인데~!

933 아스타로테주 (CQvYzYEEA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5:35

>>930 후후후 드디어 잡았다... 놔주지 않겠어... (꺼내감)(음흉)(?)

934 피피주 (LCzK46NtOI)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5:42

가끔... 브리엘이랑 피피랑 서로 사이좋아지지않으면 못 나가는 방 같은 데다가 가둬두는 상상을 하면서 즐거워 하는 피피주
정상인가요?

935 아스타로테주 (CQvYzYEEA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6:32

>>932 네 그렇읍니다 이것이 바로 소통의 중요성입니다..
아앗 안돼 이리스 말고 아스 엉덩이를 때려 (아스 : ???????)

936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6:41

>>93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현웃ㅋㅋㅋㅋㅋㅋ아 이거 보고 싶은데 어쩌지...ㅋㅋㅋㅋㅋㅋㅋ

937 아스타로테주 (CQvYzYEEA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7:01

>>934 (뒷걸음질)(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중입니다)

938 시안주 (dzC3DEhg/Q)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7:06

(널부렁)
멀티.. 멀티를 구해봐.

다들 안녕.

939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7:22

>>934 아, 상상만 해도 시간이 지날수록 브리엘이랑 피피씨 둘다 대화 한마디에 으르렁한번씩 하는 거 떠올랐어.

>>932 oO(쓰으으으으읍 모르겠는데)

940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7:31

>>935 그와중에 제롬이랑 고런 사이가 된 것까지 알게 된 상태로 오해가 쌓이면 또 어떤 즐거운 일이...(;´д`)ゞ
아스 엉덩이를 어떻게 때려! 이리스야 내 딸이지만!

941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7:50

시안주 어서와. 쓰다듬쓰다듬.

942 피피주 (LCzK46NtOI)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8:11

>>936 (하파)

>>937 아 왜앵

>>939 ㅋ ㅋ ㅋ ㅋ 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아마.. 굶어죽을듯..............

943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8:29

>>939 이런이런.. 너무 겸손하다니까 브리엘주는~ (??) (~ ̄▽ ̄)~브리엘의 매력이 흘러넘치는 중인걸 모두가 아는데~

944 제롬주 (j3dJ0FfaO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8:59

>>931 >>934 이 관계 맛있다....

>>932 (부들부들)
언젠가 이리냥주가 주무시지 않을 때 이 일을 복수하리(?)

>>933 걸렸다아아아(바동바동)(파닥)

945 브리엘주 (/k.nYPa9Bw)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9:04

>>942 결론은 못친해졌다 한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946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9:23

시안주 어솨~!!!


>>942 보여주는거지??? (???) ㅋㅋㅋㅋ

947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19:57

>>944 부ㅋ들ㅋ부ㅋ들ㅋ
얌전히 잠들도록 제롬주~! (식빵굽기)

948 제롬주 (j3dJ0FfaO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20:06

이리스가 제롬이랑 아스 관계를 알았을 때...기대중

949 이리스🐈‍⬛ 주 (rielNpyce2)

2022-01-16 (내일 월요일) 21:20:51

>>948 이리스 : ... 제롬 이 자식이 뭔가 더러운 술수(?)를 쓴 건 아니겠지...? (??)

950 제롬주 (j3dJ0FfaO6)

2022-01-16 (내일 월요일) 21:24:17

시안주 어서오세요~!!

>>947 (파들...)
하지만 식빵이 너무 따끈하다..(Zzz)

>>949 제롬: 네 안에서 내 이미지는 뭐야
끝.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