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421067> [ALL/에바기반] 붉은 바다를 위해 - 14 :: 1001

◆5J9oyXR7Y.

2022-01-09 11:42:01 - 2022-01-23 15:29:19

0 ◆5J9oyXR7Y. (8lJY.Rvrys)

2022-01-09 (내일 월요일) 11:42:01



 ◉ 본 스레는 에반게리온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스레입니다.
 ◉ 설정 및 스토리는 완전 창작이 아니며, 스토리 분기에 따라 TVA+EoE / 신극장판 기반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 스토리는 총 4개의 페이즈로 나뉘어있으며, 페이즈4 마지막 에피소드가 끝나면 엔딩입니다.
 ◉ 진행은 평일과 주말 모두 밤 10시~11시부터 12시~01시까지 진행되며, 진행이 없는 날이 될경우 미리 스레에 공지드릴 예정입니다.
 ◉ 당신의 캐릭터가 사망 및 부상당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 본 스레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심의 규정(17금)을 준수합니다. 기준 등급은 2-2-3-2 입니다. 


위키 http://threadiki.80port.net/wiki/wiki.php/%EB%B6%89%EC%9D%80%20%EB%B0%94%EB%8B%A4%EB%A5%BC%20%EC%9C%84%ED%95%B4
임시스레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281088/recent
시트스레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325091/recent
익명 설문지 https://forms.gle/haZAgevs5w5gY7um8

951 나루미주 (NGpN1JR3pI)

2022-01-23 (내일 월요일) 03:45:51

>>948 "징발"
>>949 제트얼론 MK.2(최루탄과 살수장비 장착 사양

952 RedCap ◆5J9oyXR7Y. (5mToI53Lak)

2022-01-23 (내일 월요일) 03:46:36

>>942>>944>>947 인간의 어리석음은 끝이 없고........(생략)

>>949>>951 제트얼론 시위대 에디션 되는거냐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953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03:47:38

ㅋㅋㅋㅋ>>949에 시위진압 얘기 넣으려다 너무한가 싶어서 뺐는데 이게 이렇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그... 그렇잖아요? 지금 뭐 전쟁할것도 아니고... 활용할 곳이 시위진압 아니면 뭐...(????

954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03:48:20

아니다 네르프도 시위대에 가담했으니... 시위대 에디션이 되는건가... 호에엥...

955 나루미주 (NGpN1JR3pI)

2022-01-23 (내일 월요일) 03:53:29

호엥..
좋은 새벽 되십시오 저는 이제 자러가겠습니다...

956 RedCap ◆5J9oyXR7Y. (5mToI53Lak)

2022-01-23 (내일 월요일) 03:55:18

판정 레스 등등 쓰다보니 어느덧 스레가 950레스까지 차게 되었네요.
월요일 자정에 올라갈 공지가 생각보다 빨리 올라가게 될 것 같단 예감이 드는 레캡입니다.....(@@)

>>954 유럽 지부 생각하면 정말로 시위대 에디션이 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되는 새벽인듯 합니다(.....)

>>955 나루미주 안녕히 주무세요. 편안한 밤 되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내일 뵙겠습니다! (@@)

957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03:55:22

주무세요 나루미주~ 푹 쉬세요 :3

저도 이만 들어가보겠습니다
다들 푹 쉬시고 오후쯤 다시 뵈어요~

958 RedCap ◆5J9oyXR7Y. (5mToI53Lak)

2022-01-23 (내일 월요일) 03:56:17

슬슬 시간이 시간인지라 저 역시 자러 가보고자 합니다.
다들 좋은 밤 되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침에 새 아침 어쩌구 하는 레스로 찾아뵙겠습니다! (@@)

959 슈이치 - 나츠키 ◆5J9oyXR7Y. (5mToI53Lak)

2022-01-23 (내일 월요일) 08:59:54

>>857
코너 쪽으로 뛰어가 빼꼼하고 고개를 내밀고 있는 나츠키를 보고는, 미즈노미야 선생님은 어쩔수 없다는 듯 한숨을 쉬어보이려 하였습니다. 그리고는 가볍게 깍지를 껴서 손을 풀려 하였지요.
팔을 피는 와중에 이따금씩 뚜둑, 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이 각잡고 뛰기 위해 스트레칭을 하는 것으로 보였습니다만, 정말로 선생님께서 진심으로 뛰실 마음이 있으신 것은 아니시리라 생각됩니다. 물론 이번에도 잡지 못하였기 때문에 조금 약이 오르셨을 수도 있겠지만, 그뿐일 겁니다. 그렇지요?

“Well~ Well…. 꼬마 아가씨가 원한다면 어쩔수 없지. 원하는 대로 해주는 수밖에…..♬ “

어쩔수 없다는 듯 어깨를 으쓱이며...미즈노미야 선생님은 숨을 한번 깊게 들이쉬었다 내쉬더니, 코너 쪽으로 뛰어가려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낮잠시간에는 다소 많이 소란스럽게 뛰어가려 하는 움직임을 보이며, 그는 코너쪽에 있을 나츠키를 향해 이렇게 외치려 하였습니다.

“잡히면 바로 담임선생님께 가는거다, 꼬마야! “

1 100 다이스를 굴려주세요.
3의 배수가 나오게 될 경우 나츠키는 선생님에게 붙잡히게 될 수 있습니다!

960 RedCap ◆5J9oyXR7Y. (5mToI53Lak)

2022-01-23 (내일 월요일) 09:01:01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

961 미츠루주◆UO0HO7RAyE (PVWOuRaaCY)

2022-01-23 (내일 월요일) 10:59:16

갱신합니다.
장기간 미접속에 대해 사과드리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962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2:31:57

갱신합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3
음음.. 미츠루주 오랜만입니다

963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2:32:21

.dice 1 100. = 9

964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2:34:28

드디어 미즈노미야 선생님이 진심으로 사냥을 시작했다...(???
가 아니라 다갓께서 늙고 지친 어른을 배려해주신게 아닌가 싶네요
아무튼 답레...가져오겟습니다..

965 나츠키-슈이치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2:48:52

깍지를 껴서 스트레칭을 하는 선생님의 모습을 보며 나츠키는 그저 흥미진진하다는 듯 웃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선생님이 드디어 각잡고 뛰려고 하시는데도 걱정되지 않는 걸까요? 어쩌면 지금까지 자신이 더 빨랐으니 이번에도 그렇겠지 싶은 걸지도 모릅니다. 어린아이의 생각이란 다소 그런 면이 있는 법이니까요. 그렇게 스트레칭을 끝낸 선생님이 뛰기 시작하며 외친 말에, 나츠키도 재빨리 뛰어가며 외쳤습니다.

"꺄하하하! 도망치자~“

대답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그저 신나서 외치는 말인 느낌이 듭니다만... 그래도 선생님이 내건 조건을 나츠키는 제대로 이해하고 있을 겁니다. 그렇지 않다면 저렇게 전력으로 달려가지 않았을테니까요. 하지만 아이가 아무리 빨리 달려도 어른의 보폭과 속도를 이길 수는 없습니다. 지금까지 나츠키가 잡히지 않은 것은 약간의 운과 미즈노미야 선생님이 나츠키의 장난을 받아줬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선생님이 각잡고 뛰려는 듯 스트레칭까지 한 지금은―

"아― 어라?“

―아까와는 확연히 달라진 속도에 나츠키는 당황했습니다. 분명 아까까진 이렇게 빠르게 선생님이 다가오지 않았던 것 같은데요. 점점 가까워지는 발소리에 뒤를 돌아봤던 나츠키는, 당황이 섞인 웃음을 흘리며 다시 앞을 보고 달렸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말로 도망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도 그럴게, 벌써 발소리가 바로 뒤에서 들리고 있으니까요.

/검거 직전(???

966 RedCap ◆5J9oyXR7Y. (8IVSItUU0U)

2022-01-23 (내일 월요일) 13:25:18

(이것은 오자마자 나츠키 답레와 다이스 올라온걸 보고 미소를 짓고있는 레캡이다)

967 RedCap ◆5J9oyXR7Y. (tZvDqIqsRI)

2022-01-23 (내일 월요일) 13:48:20

새스레도 세웠고 1레스에 진행 시간도 공지해 두었겠다 느긋하게 갱신하고자 하는 레캡입니다. (@@)
오신 분들 다들 좋은 점심 되실 수 있기를 기원하며... 미즈노미야 반응 다이스부터 한번 굴려보도록 하겠습니다.

.dice 1 4. = 2

968 RedCap ◆5J9oyXR7Y. (tZvDqIqsRI)

2022-01-23 (내일 월요일) 13:54:28

969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3:56:43

어서오세요 레캡 :3 좋은 점심입니다
....미즈노미야... 무엇을...왜...뭐지...(두려움

970 RedCap ◆5J9oyXR7Y. (tZvDqIqsRI)

2022-01-23 (내일 월요일) 14:10:08

>>969 나츠키주 어서오세요. Good-afternoon 입니다. 날씨가 많이 누그러진게 정말이지 밖에서 갈리기 좋은날(...) 인 것 같습니다. (@@)
저 다이스는 별 거 아니고 붙잡을 때 미즈노미야가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에 대한 다이스였습니다. 다행히도 낄낄거리며 붙잡는 다이스가 나와서 딱히 혼나는 등의 전개가 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ㅋㅋ)

971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4:13:47

밖에서 갈리기 좋은 날이라니... 주말에도 쉬지 못하시는 레캡의 현생에 X를 누르는 것입니다...(말을 잇지 못하는(?

앗 다행이네요 혼나지 않아서ㅋㅋㅋㅋ
하지만 이번 다이스에서도 3의 배수가 안 나왔으면... 그 다음에 잡았을땐 미즈노미야도 화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9가 나와서 다행이다..(?????

972 슈이치 - 나츠키 ◆5J9oyXR7Y. (tZvDqIqsRI)

2022-01-23 (내일 월요일) 14:49:03

>>965
제아무리 최선을 다해 아이가 도망친다 하여도 진심을 다해 움직이는 어른 앞에선 소용없단 것일까요, 술래잡기 소란을 일으키며 뛰어다닌지 얼마 지나지 않아 나츠키는 금방 미즈노미야 선생님께 따라잡히게 되었습니다.
다시 뛰어가기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어느새 나츠키의 뒤에 커다란 그림자가 드리워지게 되었고, 저 뒤에서부터 히죽히죽 웃으며 다가오는 미즈노미야 선생님의 발소리가 점점 크게 들려오는 것을 나츠키는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이런......♬︎ 술래잡기는 재미있었나, 꼬마 아가씨? "

가볍게 웃으며 어깨를 으쓱이던 미즈노미야 선생님께선, 나츠키를 향해 이런 말을 덧붙이려 하셨습니다.

"그러게 전력을 다해서 도망치지 그랬니. 꼬마 친구. 언제까지 도망칠 수 있을 것 같았나, 이렇게 쉽게 잡힐 수 있을 건 알았고? "

다행스럽게도 미즈노미야 선생님은 따라잡았다 해서 잡았다 요놈! 하지는 않으셨습니다. 그렇다고 '이제 너가 술래란다' 따위의 말을 하시지도 않으셨습니다. 선생님께서는 다만 나츠키의 코앞까지 걸어가셔서는 이렇게 물어보이려 하셨습니다.

"선생님 이름이 어떻게 되시니? "

...이거, 예감이 좋지가 않은데요.
설마 직접, 나츠키가 있는 반까지 데려다주려는 생각은 아니겠지요?

973 RedCap ◆5J9oyXR7Y. (tZvDqIqsRI)

2022-01-23 (내일 월요일) 14:51:12

혼내지 않는 대신 담임쌤이 누구니를 시전하신 미즈노미야 선생입니다(...)

974 나루미주 (DOIWfcVLfs)

2022-01-23 (내일 월요일) 14:51:20

히얼스.....조니!!!

안녕하십니까 여러분~~~~

975 RedCap ◆5J9oyXR7Y. (tZvDqIqsRI)

2022-01-23 (내일 월요일) 14:53:02

>>974 (이것은 기묘한 자세로 인사드리는 레캡이다)
나루미주 어서오세요. Good-afternoon 입니다. 술슬 점심시간도 끝나가고 있는데 점심 든든히 챙기셨나요?

976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4:53:46

나루미주 어서오세요~

아아니ㅋㅋㅋㅋ 안돼... 나츠키 혼자 돌아갈 수 있어요 선생님..(???

977 RedCap ◆5J9oyXR7Y. (tZvDqIqsRI)

2022-01-23 (내일 월요일) 14:56:32

>>976

978 나루미주 (DOIWfcVLfs)

2022-01-23 (내일 월요일) 14:57:08

(이것은 식사 후 커피까지 야무지게 챙겨먹은 나루미주 이다

우리 레캡이랑 나츠키주도 맛있는거 드셨습니까?(@@)

979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4:58:44

저도 야무지게 후식까지 챙겨먹고 있습니다 :3 말렌카 케이크라는거 진짜 맛있네요 념념..

980 나루미주 (DOIWfcVLfs)

2022-01-23 (내일 월요일) 15:05:03

말렌카....?(뭔지 모름
머니먼 러시아에서 찾아온 케이크인가.. 이름에서 러시아 냄새가 납니다(@@)

981 나츠키-슈이치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5:05:29

전력을 다해 도망친 것이 분명한데, 이렇게 쉽게 잡혀버리다니...! 하지만 나츠키는 분한 기색없이 숨을 몰아쉬며 실실 웃고 있었습니다. 중간에 쉬어가기는 했지만 전력으로 뛰기를 세 번이나 했으니 이제 조금은 지친 모양입니다. 이기지 못한 것보다는 잔뜩 뛰어서 어쨌든 재미있었으니 만족한 기색으로, 나츠키는 크게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습니다.

"응! 재밌었어! 선생님 엄청 빠르다!!"

코앞까지 걸어온 선생님의 입에서 나온 질문에는 잠시 머뭇거렸습니다. 선생님 이름이라면 아까도 말하지 않았던가요? 하지만 아까는 정신없이 놀이(추격전)를 하고 있었으니 아마 이 선생님도 잊어버렸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결론에 다다른 나츠키는 다시 웃으며 말했습니다.

"사오리 선생님! 근데 지금 코- 자고 있어서 조용히 들어가야해."

검지를 세워서 입 앞에 가져다대고 쉿!하는 소리까지 내는 나츠키. ...조금 전까지 복도를 시끄럽게 뛰어다녔던 건 완전히 잊어버린 걸까요? 아마 노는 사이에 나는 소리까진 미처 신경쓰지 못한 것 같지만, 어쩔 수 없습니다. 아직 나츠키는 어린아이니까요.

/나츠키(유치원생)특) 하루에 5번 정도 산책나가야 얌전해짐(?????

982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5:06:47

>>980 이름은 러시아같지만 사실 체코에서 온 친구 같습니다...
저도 잘 몰르는데 며칠 전에 잡담스레에서 추천했던걸 봐서 한번 먹어봤읍니다ㅋㅋㅋㅋ 근데 진짜 맛있어요 흑흑 넘 마쉿서..

983 타카기주 (OwsnNsv6Mo)

2022-01-23 (내일 월요일) 15:09:17

저는 치즈 케이크 먹었는데 말렌카 케이크라니...맛있어 보이네요!

984 나루미주 (DOIWfcVLfs)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0:21

어쨌든 체코도 공산권이고 체코어도 슬라브어파니까 상관없는겁니다(이 무슨 한국 중국이 같다는 소리

저도 급 먹어보고 싶어졌지만 제 동네가 좀 촌인 관계로 읍내에 나가면(...) 파는 곳이 있나 찾아보겠습니다 으윽흑흑

985 RedCap ◆5J9oyXR7Y. (hOK7IXrKX.)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1:16

(이것은 돌아가는 길에 케이크 이야기 올라오는 걸 보고 배고파지고 있는 레캡이다)
이미 간단히 점심 해결하고 돌아가는 길임에도 배고파지는걸 보니 케이크의 힘은 정말 어마무시한 것 같습니다...(@@)

>>983 타카기주 어서오세요. 좋은 오후입니다. 즐거운 일요일 보내고 계시신가요?

986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1:23

타카기주 어서오세요~
치즈케이크도 맛있죠 :3 보니가 또 먹고싶...고... 하지만 칼로리가 흑흗...

987 RedCap ◆5J9oyXR7Y. (hOK7IXrKX.)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2:11

>>984 설득력이...있군요! (?????)

988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3:10

>>283 (아님)

앗..아... 요즘 유행하는거같으니까 카페같은데 있지 않을...가요...

그리고 원래 점심먹고도 들어가는것이 케이크 아니겠습니까..
밥배와 빵배와 디저트배는 원래 따로 있는 것입니다(???(기적의 생물학

989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4:02

?왜 2가 눌렸지...984인데 저는 어디에 앵커를 건것...??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레캡도 케이크 하나 데려가시죠 크크크(?

990 RedCap ◆5J9oyXR7Y. (hOK7IXrKX.)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4:03

>>986 [리빙포인트] 치즈케이크는 비교적 칼로리가 높은 편에 속하는 디저트가 맞습니다. (ㅠㅠ)

991 나루미주 (DOIWfcVLfs)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6:39

>>988 카페(정직하게 커피만 파는 테잌아웃 전문점...

타카기주 어서오십쇼~~~~
그리고 미츠루주 왔다가셨구나 제가 못 봤씁니다 죄송합미다 늦었지만 미츠루주도 반갑습니다~~~~

992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5:18:04

어흑 마이깟...
카페면 디저트도 팔아달라...

993 RedCap ◆5J9oyXR7Y. (hOK7IXrKX.)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0:03

집 주변 카페 특) 파리바게트빼고 케이크 파는 곳이 없음

>>991 (이것은 동질감을 느끼고 있는 레캡 이다)

994 RedCap ◆5J9oyXR7Y. (hOK7IXrKX.)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0:46

>>989 제가 돌아가는 길에 케이크가 남아있다면 아무튼 하나 쟁여서 돌아가도록 하겠습니다. (ㅋㅋ)

995 타카기주 (OwsnNsv6Mo)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3:40

>>985 잘 보내고 있답니다!

996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4:17

14스레도 얼마 남지 않았군요 :3

997 나루미주 (DOIWfcVLfs)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5:41

>>993 너는 정직한 카페로구나 그러니 떨어뜨린 커피만 돌려주마.... 뭐야 케이크도 주세요 원두의 신령님...

998 나츠키주 (WQUdhuWiKk)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6:29

999 RedCap ◆5J9oyXR7Y. (hOK7IXrKX.)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7:47

>>997 신령님: 케이크가 있었는데....(생략)

>>995 잘 보내고 계시다니 매우 Good이라고 생각하는 레캡입니다. (@@)👍
개쓰레기요일이 되기전 마지막 휴일인만큼 타카기주께서 부디 편안한 주말 되실 수 있기를 기원하고자 합니다....(ㅠㅠ)

1000 나루미주 (DOIWfcVLfs)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9:04

일단.. 새어장으로 갑니다

1001 나루미주 (DOIWfcVLfs)

2022-01-23 (내일 월요일) 15:29:19

끝.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