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245689> [All/일상/느와르/플러팅/현대] Red Moon :: 22 :: 1001

◆1OboFv7tJY

2021-01-12 21:29:57 - 2021-01-16 11:23:17

0 ◆1OboFv7tJY (cN5g4Aj62E)

2021-01-12 (FIRE!) 21:29:57

• 해당 스레의 모든 묘사, 일상, 설정 등은 17세 이용가의 기준을 따라야 합니다.
• 상황극판의 기초적인 룰을 꼭 따라주세요.
• 캡틴도 사람이라 실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스레와 관련된 바뀌었다면 하는 점 등 말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편하게 말해주세요.
• 스토리가 없고 이벤트가 있는 일상 스레입니다. 시간이 없으신 분들도 진행에 대한 부담 없이 편하게 와주세요.
• 부당한 비난, 친목 등 부적절한 웹박수의 내용은 통보 없이 공개처리 될 수 있습니다.
• 지적은 부드러운 둥근 말투로! 우리 모두 기계가 아닌 한 명의 사람입니다. 둥글게 둥글게를 기억해 주세요! ・ิ▽・ิ
• 친목과 AT는 금지 사상입니다. 중요하니 두 번 이야기 하겠습니다. 친목과 AT는 금지 사항입니다!
• 서로에게 잘 인사해 주세요. 인사는 언제나 모두에게 큰 힘이 되어줍니다!
• 안녕하세요 여러분! 스레를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수위 ]

노출 - 2등급
수위 - 2등급
비속어 - 3등급 (단, X처리 등 필터링을 사용하여 적절하게 조절한다)
폭력 - 3등급
기타 - 1,2 포함 전부

※ 모든 수위 관련 묘사는 행위 등의 표현을 자세하게 언급하지 않고 최대한 돌려서 표현한다. 만약 수위가 올라가는 등 조절하기 어렵다면 장면을 건너 뛰는 등의 방식으로 생략하도록 한다.

※ 만일 수위 기준을 지키지 않는 참치가 있다면 1차로 경고하며, 이후 같은 참치에게서 동일한 일이 발생한다면 해당 참치의 시트를 내리도록 한다.


[ AT ]

1. 특정 인물의 말이나 행동에만 반응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모든 이들에게 통일된 반응을 보여준다.
2. 일상을 구하는 사람이 있을 때, 함께 돌리지 못한다 하더라도 해당 참치에게 간단하게 이야기 해준다.
3. 일상을 구할때 특정 인물과 돌린지 얼마 지나지 않았거나, 단기간 내에 자주 돌렸던 것 같다면 잠시 보류해 두고 다른 사람들과도 자주 일상을 돌린다.
4. 독백 반응 여부와 관련하여 개인이 한번씩 생각해본다.




Red Moon 위키 (크로엔주의 활약으로 세워진 위키입니다.) = http://threadiki.80port.net/wiki/wiki.php/Red%20Moon

시트 스레 =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244752/recent

임시스레 =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243210/recent

선관스레 = https://bbs.tunaground.net/trace.php/situplay/1596244912/recent

캡틴 웹박수 = http://yaong.info/ask/ohho

951 ㅈ³ (3lCQ01hq5Y)

2021-01-16 (파란날) 02:42:05

>>950 힝구야.. ;^;.. what is YZ가 괴롭힌다구요.. ;^;

952 루이스 - 와이즈 (4OeFmRHp2M)

2021-01-16 (파란날) 02:42:13

"기뻐요."

예뻤으니까 봐준다는 당신의 너그러운 처분에, 루이스는 가만히 웃으며 대답했다. 그녀의 말에는 종종 목적어가 없어서, 정확히 무엇이 기쁘다는 것인지 알 수 없는 때가 있었다. 그러나, 어찌되었건 그 말이 당신을 향한다는 것만큼은 분명했다. 여인의 기분을 말로 표현받고 싶다는 당신의 입밖에 꺼내지지 않은 소원에 대한 조그만 응답인지도 모르겠다.

당신은 언제든지 그것을 등질 수 있었다. 그 주방에 들어찬 것들을. 당신을 가만히 감싸안는 그것들을. 그것은 분명히 당신이 기억하던 상냥함과는 궤가 달랐다. 당신은 당신이 원할 때 그것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그러나 당신은 그렇게 하지 않고, 오히려 따뜻한 욕조에 몸을 담그듯 그것에 빠져들었다. 루이스가 힐끔 당신을 돌아보다, 자신을 가만히 뜯어보고 있던 당신과 눈이 마주쳤다. 그 붉은 눈이 반짝이나 싶더니, 그녀는 한번 눈웃음을 곱게 지어주고는 다시 냄비로 시선을 돌린다.

차려낸 닭고기 크림스튜와 스테이크가 올라앉은 쟁반을 그녀는 가볍게 집어들었다. "주방에 식탁이 없어서, 거실의 테이블을 식탁 겸용으로 쓰고 있거든요..." 하고 말하며, 그녀는 거실 쪽으로 발걸음을 옮기려 했다. 그러다, 당신의 말에, 루이스는 옮기려던 발걸음을 멈추어서고 당신을 바라보다가 무릎을 숙여 당신과 머리 높이를 맞췄다.

"해줘요."

그리고 뻔뻔하게도 당신에게 짓궂은 요구를 해왔다. 짓궂음? -그래, 짓궂음이 없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당신에게 뻔뻔한 요구를 해오는 그녀의 태도에 어린 그것은 분명히, 애정이었다.

953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2:42:55

>>951 괴롭힌다니요 waht is YZ가 얼마나 지젤주를 좋아하는데~~~~:3 희희 (꼬오옥)

954 ㅈ³ (3lCQ01hq5Y)

2021-01-16 (파란날) 02:43:17

>>953 모르겠다-! (하아아아아아아아앑)

955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2:44:14

>>해줘요.<<
훌륭한 암살시도였어요 루이스주..(사망)

956 ㅈ³ (3lCQ01hq5Y)

2021-01-16 (파란날) 02:44:43

(모르겠다 같이 누워버리도록 하자)

957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2:44:46

>>954 느에에에엙......(축축)

958 루이스주 (4OeFmRHp2M)

2021-01-16 (파란날) 02:47:20

>>955 루이스: ♡

((우리 애가 이럴 애가 아니었는데.))
((과연 와이즈야!!))

959 모드레드&기네비어 - 캔 (l81DSGDwdY)

2021-01-16 (파란날) 02:50:04

"그러면...."

잠깐 고민하듯 기네비어가 고개를 갸우뚱 기울였다. 솔직하게 말해서, 그녀는 놓인 두 종류의 꽃을 모두 선호하는 편이었다. 곧이어, 기네비어가 자신의 남동생을 바라봤다.

"... 여기를, 갖고 싶은 건 아니겠지? 누나?"
"1주일 장난 눈 감아줄게"
"응! 자기 욕망에 솔직해서 좋아해, 누나! 그런데 나랑 누나 중에 그나마 상식인이 누나잖아? 누ㅡ"

기네비어의 말에 모드레드가 웃으면서 그녀를 말리려 했다. 직감으로 알아챈 것이다. 지금 기네비어의 눈이 돌아갔으며, 상식은 잠깐 곱게 접어두었다는 것을 그는 알아챘다. 기네비어는 들어왔을 당시에, 안 그런다는 자신의 말을 번복하기 직전이었다.

기네비어는 모드레드의 말을 가로막듯 캔을 향해 고개를 돌렸다.

"여기, 가게와 꽃을 전부 사도 되겠지?"

강압적인 어투와 어조는 아니었으나, 얼마를 지불하더라도 구매할 생각인 것처럼 기네비어가 말했다.

"누나!! 그러다가 어머니가 아시면 엄청 혼날 걸?!"
"나보다 네가 더 혼나겠지. 아침에 친 장난까지 합쳐서."
"와....."

이럴 때 보면, 자기보다 더 한 게 기네비어가 아닐까. 모드레드는 고개를 설레설레 저었다. 차마, 기네비어의 말에 아니라고 부정은 못하겠다. 아침에 그가 친 장난인 이른 바, [모드레드 살인사건]이 부모님인 모르가나 벨과 아서 벨의 귀에 들어가면 사교회는 고사하고 외출 자체가 금지 될 지도 몰랐다.

"꽃다발까지만이야. 그게 수지에 맞잖아?"
"....... 쯧."
"아! 혀 찼지, 방금?!"

모드레드의 외침을 깔끔히 무시한 기네비어는 캔과 꽃다발을 번갈아봤다.

"꽃다발, 두 개 다 주세요. 어떤 걸 골라야 할 지 모르겠어서요."

960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2:50:12

>>956 (지젤주 위에 누워버림)(?)
>>958 (2차 돌연사)

961 몯주 (l81DSGDwdY)

2021-01-16 (파란날) 02:51:01

(답레 쓰고 왔다가 흠칫)

962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2:59:35

희희희 (모드레드주 꼬오옥)

(답레 쓰고 올게요!:3 오늘 고되셨으니까 일찍 주무세요 루이스주:3 늦게까지 계시겠다면 못말리겠지만요)

963 루이스주 (4OeFmRHp2M)

2021-01-16 (파란날) 03:02:30

>>962 (무릎위에 뭉개고앉기) 잠들어도 여기서 잠들 거니깐...

964 몯주 (l81DSGDwdY)

2021-01-16 (파란날) 03:02:34

드디어 조용해졌다... 전철에서 좀 자야지... 다들 잘자아아....

965 루이스주 (4OeFmRHp2M)

2021-01-16 (파란날) 03:04:08

모드주도 부디 깊이 잠드시길..

966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10:16

모드레드주 푹 자요:3

>>963 아니아니아니 선생님 편안하게 자야죠;^; (싫다는 건 아니에요!?)

967 와이즈 - 루이스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14:48

여자, 와이즈 지킬은 그녀의 대답을 듣고 무뚝뚝하고 무덤덤하던 얼굴을 풀어내며 얕게 미소를 지어보였다. 당신의 감정을 말로 표현 받고 싶은 자신의 마음에 대한 응답처럼 느껴졌기 때문이였다. 그날처럼 당신은 그렇게 자신에게 응답해주고, 받아줘서, 자신에게 향하는 그 짧은 응답마저도 기껍게 느껴지게 만들어서는.

언제든 등질 수 있는 것들. 평범하고 따뜻한 일상들. 자신에게 박혀있는 상냥함과는 결이 다른 것들이고 익숙하지만 내버리고 돌아섰던 십대의 마지막 끝자락에서처럼 등질 수 있는 것들을 여자는 그녀의 온기와 향취라는 독을 씹어삼켰던 날처럼 기꺼이 잠겨서 도취되었다. 도취될 정도로 당신은 여자, 와이즈 지킬에게 그런 사람이였다. 루이스의 모습을 뜯어보고 있던 와이즈는 붉은 눈동자와 눈이 마주쳤고 반짝이는 눈동자가 눈웃음을 곱게 짓는 모습에, 속내에서 술렁이던 감정의 소용돌이가 갑자기 태풍의 눈 속으로 들어선 것처럼 침묵하는 것을 느꼈다.

어설프게 쌓아올린 것들이 무너지는 소리가 여자의 귓가에 또렷히 들리는 기분이 들었다. 여자는 그것을 착각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여자는 답지 않은 목소리로 애가 타서 마른 입술을 건조하게 열었을 것이다.

"당신, 예뻐."

툭 떨어지는 말은 여자의 혀끝에 굴러다니던 것들 중 가장 무겁지 않은 문장이였다. 거실 쪽으로 걸음을 옮기려던 그녀가 걸음을 멈추고 자신을 향해 시선을 맞춰주는 모습에 여자는 오묘하게 설명하기 힘든 표정을 짓다가 입가를 비틀어내어 낮고 작게 실소했다. 누구도 강요하지 않은 당신이라는 독을 씹어삼키니, 애정, 향취, 온기가 보답처럼 되돌아왔다. 지금 그녀가 보이는 짖궂은 요구가 기껍다.

"당신이 원하면 얼마든지요."

그녀가 들고 있는 쟁반을 자신의 손으로 잡고 여자는 높이를 맞춰준 그녀의 뺨에 입술을 잠깐 눌러냈다가 떼어내며 쟁반을 가져가려 했을 것이다. 당신의 태도에 담긴 애정에 여자가 응답했다.

"가져가는 건 내가 하게 해줘."

968 몯주 (ErMJeJUmIk)

2021-01-16 (파란날) 03:15:36

+(((잠드는 거 포기함((((


대자연.... 널 죽이겠다......(골골골)

969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15:56

(답레 쓰고 돌연사해버림)(구겨진 종이)

970 몯주 (ErMJeJUmIk)

2021-01-16 (파란날) 03:16:20

왜 구겨졌어 와이즈주...(쭉쭉펴기)

971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18:38

모드레드주 약...약이라도 드시는게..;^; (느에에엙)(쭉쭉 펴짐)

972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20:03

요즘 제가 자주 구겨져요(.. )

973 몯주 (ErMJeJUmIk)

2021-01-16 (파란날) 03:22:25

더 먹으면.. 안ㅊ돼....

죽겜ㅅ가 진짜ㅡ...

구겨지지마 와이즈주.....

974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23:29

모드레드주 많이 힘들어보이시는데 안괜찮아 보이세요;^; 넵. 안구겨지겠어요. 구겨지지 않고 그냥 팔락팔락 흔들리겠어요(?)

975 루이스주 (4OeFmRHp2M)

2021-01-16 (파란날) 03:28:47

>>974 (덥석) (와락)
와이즈주는 오늘 언제쯤 주무세요...?

976 몯주 (ErMJeJUmIk)

2021-01-16 (파란날) 03:29:03

빳빳해지자구!!! 일단 냐일 아침에 병원 가보먼 되지 않을까... .출근은 할거야 진짜루....

오타 안 내기 위해 천천히 쓰는 중이야

977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34:01

>>975 (덥석 잡혀서 안김) 저요? 어..그러게요. 아직 언제 잘지 안정했어요. 루이스주는요?:3

>>976 병원 꼭 가시기로 약속하는거에요;^; 배 따뜻하게 하시구...(뽀담)

978 몯주 (ErMJeJUmIk)

2021-01-16 (파란날) 03:38:43

그래야지.... 우우... 외이즈주도 루이스주도 럴른 ㄴ자는거시다

나도 자고깊다....

979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39:53

야간 일 하는 사람은 새벽이 괴로워요(.. )(잠이 안오거든...)(말똥함) 저보다야 모드레드주가 주무셔야죠;^;

980 몯주 (ErMJeJUmIk)

2021-01-16 (파란날) 03:46:20

바이오리듬니 그때에 맞워져거 드언가조다.... 으나도 자려고노력해냐지 잘자....

981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47:47

(잠시 모드레드주의 레스를 해석하려했다.) 잘자요 모드레드주!;^; 이번에는 꼭 푹 주무시길 바래요;^;

982 루이스주 (4OeFmRHp2M)

2021-01-16 (파란날) 03:51:27

>>977 그게... 제가 실신 직전이라... 직전이라기보단 방금도 실신했다 깼지만.....

983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3:53:36

>>982 주무세요 루이스주ㅋㅋㅋㅋ아니 주무셔도 됐는데ㅋㅋㅋㅋ푹 자고 일어나서 답레 줘도 되니까. 응 지금은 잡시다:3

984 루이스주 (4OeFmRHp2M)

2021-01-16 (파란날) 04:00:20

자고 일어나서... 올게요.......

985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04:04:51

잘자요 루이스주:3 푹 자는 거에요~~~:3(셔터 내림)

986 몯주 (tErN1HmQlA)

2021-01-16 (파란날) 09:17:29

(((셔터 올리기)))

987 에키드나 - 지젤 ◆B/WA/edw1M (joCXVezt/w)

2021-01-16 (파란날) 09:58:06

" 예, 그렇습니다. 왕실 기사단 소속입니다. 기사단을 알고 계시다니 영광입니다. "

에키드나는 한차례 더 도망가려던 지젤이 벽에 막혀 오도가도 못하게 된 것에 흡족한 미소를 지으면서도, 짐짓 그런 것은 알지 못하는 척 부드러운 미소를 지어보이며 지젤을 바라볼 뿐이었다. 지젤이 자신의 이름을 되뇌일 때는 '맞습니다, 아가씨. 저는 에키드나라고 합니다.' 하고 가볍게 말을 덧붙이며 방긋 웃어보일 뿐이었다. 이름을 물어보자 한순간 멍한 표정을 지어보이는 지젤을 재촉하지 않고 붉은 눈동자로 상냥하게 응시하던 그녀는 이름이 들려오자 얌전히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 지젤 프로스트... 프로스트 가문의 명성은 익히 들었습니다. 그런 프로스트 가문의 아가씨는 참으로 냉정하실 줄 알았는데, 이렇게 제 말에 친절하게 답해주시니 그저 기쁠 따름이었다. "

이름을 들은 에키드나는 머릿속의 도서관을 재빠르게 뒤적거렸고, 프로스트 가문에는 이제 한사람만 남았다는 사실을 떠올리며 부드럽게 말을 이어간다. 딱히 지젤이 친절한 분위기는 아니었지만 지금은 사실과 같지 않다는 것이 그리 중요하지 않았다. 진실 같은 것은 뒤로 던져버리고도 남은 에키드나였으니까. 포도주를 홀짝이곤 미간을 찌푸리는 지젤을 보며 '평상시에 즐겨드시는 와인이 아니라서 실망하셨나 봅니다.' 하고 장난스럽게 말을 덧붙였다.

" 예, 저는 아가씨를 모셔야 할 사람이지요. 아가씨께서 바라신다면 얼마든지 같이 있겠습니다."

바라던 말이 나왔다. 어차피 아랫사람으로 보는 것은 익숙했다. 그간 만나왔던 귀족들도 처음에는 아랫사람 대하듯 굴었으니까. 하지만 결국 그녀의 손이 닿고, 그 만남을 이어가다보면 자연스레 자신이 그들의 위로 올라서곤 했다. 의지하게 만든다, 매달리게 만든다. 그것이 에키드나의 방식이었다. 자신을 끌고 가선 의자에 털썩 앉는 지젤을 따스한 눈으로 바라본다. 여전히 지젤이 째려보고 있었지만, 그런 시선으로도 에키드나를 겁먹게 할 수는 없는 듯 자신을 바라보는 지젤에게 방긋 눈웃음을 지어보일 뿐이었다.

" 후후, 아닙니다. 그저 아가씨의 친절에 기뻐서, 미모는 마음에 비례하는 것이구나 하는 생각을 해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럼 실례하겠습니다. "

안주를 건내며 소리치는 지젤에게 살살 고개를 저어보인 에키드나는 부드러운 미소를 머금고는 살짝 무릎을 굽혀 자신의 눈높이를 낮춘다. 예를 표하듯 그렇게 자세를 낮춘 에키드나는 고개만 살며시 내밀어서 지젤이 집어서 건내준 안주를 입으로 받아먹으려는 듯 했다. 하지만 얌전히 안주만 받아먹는 것도 아니었다. 자연스럽게 안주를 집고 있던 지젤의 손가락들도 자연스레 입술로 덮어선 그 손끝에 남는 것은 안주의 부스러기도 아닌, 에키드나의 것이 되도록 정성껏 핥아 먹었다. 자연스럽고 능숙하게 얽혀오는 혀는 부스러기 하나 남기지 않고 지젤의 작은 손가락에서 안주를 받아먹었고 에키드나는 그런 능숙한 움직임과는 다르게 살며시 고개를 떼어내선 얌전히 오물거리며 안주를 삼키곤 지젤을 올려다보며 방긋 웃어보였다.

" 아가씨께서 주신 안주는 그냥 먹는 것보다 훨씬 맛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모르는 맛이 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네요. "

그래서 더욱 궁금해졌습니다, 라는 말은 하지 않은 체로 그저 단순히 안주만 받아먹은 것처럼 살며시 미소를 머금어보이는 에키드나였다. 그리곤 손에 들고 있던 와인을 한 모금 마시더니 천천히 몸을 일으켜선 자신이 안주를 집어들고는 한걸음 다가서선 천천히 내민다.

" 아가씨도 와인을 드시고 계셨으니, 와인만 마시면 금방 취하게 된답니다. 그러니 안주, 드시겠습니까? 후후."

에키드나는 고혹적인 미소를 지은 체로, 의자에 앉아있는 지젤을 바라보며 속삭이듯 말했다. 어쩐지 말은 공손했지만 분명 지금의 모습은 두사람의 위치가 바뀐 것처럼 보일지도 모를 일이었다.

988 청주 (VR/37vx6zA)

2021-01-16 (파란날) 10:23:29

모닝 (*´﹀`*)

989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10:26:07

으에에...(추움) 계신분들 모두 안녕:3

990 청주 (VR/37vx6zA)

2021-01-16 (파란날) 10:37:09

와이즈주 안녕하세요~(꼬옥)
(추웁을 수줍이라고 봐서 왜 수줍어하시지? 귀여우시네 함)

991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10:41:57

ㅋㅋㅋㅋㅋㅋ아니 청주ㅋㅋㅋㅋㅋ(꼬오옥) 아냐 왜 아침부터 수줍어하겠어요 제가ㅋㅋㅋㅋㅋ잘못보신 청주도 귀여워잉..아침이 쌀쌀하네요

992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11:15:16

"예정된 일이었어."

햇살이 창문을 넘어 방안으로 따사롭게 내려앉습니다.

"다 부질없는 일이었어."

열린 창문을 따라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옵니다.

이게 마지막 선택지가 될거야, 와이즈 지킬.
그 사람이 속삭입니다.

당신은 돌아갈 곳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shindanmaker
https://kr.shindanmaker.com/1044263

(열린 결말이냐구 이거...:3)

993 일모드주 (tErN1HmQlA)

2021-01-16 (파란날) 11:15:59

갱신이야....(퀭)

994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11:17:31

모드레드주 어서와요:3 아니 퀭하셔....(뽀담)

995 청주 (VR/37vx6zA)

2021-01-16 (파란날) 11:17:43

바람이 차갑네요. 모드주 안녕!
진단이 띠용스...!


//"다 쓸모없는 짓이야."

누군가 행복하게 웃고 떠드는 소리가 들립니다.

"여전히 난 벗어날 수 없어."

모든 것이 올바르게 제자리를 찾아가고 둘만 남았습니다.

날 죽여줘, 청.
그 사람이 속삭입니다.

도망쳐요. 도망치라고요! 당신이 원했던 행복을 위해서. 제발......
#shindanmaker
https://kr.shindanmaker.com/1044263

996 일모드주 (tErN1HmQlA)

2021-01-16 (파란날) 11:18:20

청이와 와이즈 진단....(동공지진)

997 일모드주 (tErN1HmQlA)

2021-01-16 (파란날) 11:19:15

"네가 찾아낸 답은 정답이 아니야."

꽃내음이 납니다.

"해피엔딩이라고? 정말 그렇게 생각해?"

구름 한 점 없는 완벽한 날 입니다.

나를 내버려 둬, 모드레드.
그 사람이 속삭입니다.

어때요. 원하던 것을 이루었나요?
#shindanmaker
https://kr.shindanmaker.com/1044263

왜 몯렏은 분위기가 이러지....???

998 청주 (VR/37vx6zA)

2021-01-16 (파란날) 11:20:03

모드 몬가 무서워...!

999 일모드주 (tErN1HmQlA)

2021-01-16 (파란날) 11:22:02

몬가... 몬가 내가 아는 몯쟝이 아니야...

청이 진단 분위기가 엄청났는데!!!!! 와이즈 진단도 엄청났는데!!!

1000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11:22:51

아니 청아...? 청이 진단이 울부짖고 있어? ? ?:0 모드레드도...(은은)

1001 YZ주 (7GEPxJGOfY)

2021-01-16 (파란날) 11:23:17

~~~:3 짜란!
끝.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