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6392070> 픽크루로 자캐관계 만들자! (2판)💐💐 :: 92

이름 없음

2021-12-08 15:53:19 - 2022-03-16 11:55:49

0 이름 없음 (cevs.0pVL6)

2021-12-08 (水) 15:53:19

https://picrew.me/
픽크루 : 어떤 창작자의 그림을 토대로 머리모양, 눈, 착장 등 세세하게 자신의 취향대로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사이트

*픽크루 이용 전 해당 픽크루의 주의사항을 읽어보자. 비상용(非商用)이 X 처리된 캐릭터는 완성본 링크를 올릴 것.

레스의 글자 수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음.
가볍게 짜고 싶으면 가볍게, 세세하게 짜고 싶으면 세세하게 짜기

http://ko.thredicoc.wikidok.net/Wiki
이 스레의 캐릭터들을 정리하는 위키. 캐릭터를 만들 때마다 위키 문서를 생성하는 것을 권장.

**연성어장에서는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은 Old를 의미하는 O(번호)로 부르고 있음.
2판부터는 1000의 자리 숫자를 붙여서 캐릭터를 구분한다.(2판은 +1000, 3판은 +2000... 과 같은 식)

[관계 이어줘!]
1. 픽크루로 창작캐 만든 후
2. 레스로 픽크루 이미지, 간단한 설정 작성
3. 위키에 캐릭터 문서를 작성
* 쌓인 레스가 있으면 관계 이어주는 것을 우선으로 하자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관계 짰음!]
1. 레스에 달린 창작캐를 보고
2. 어울릴 것 같은 관계의 (친구, 가족, 라이벌, 애인 등)
3. 창작캐를 픽크루로 만들어서
4. 레스를 작성한 후 문서를 위키에 추가한다
* 잇고 싶은 레스의 픽크루와 다른 픽크루 사용 가능
* 원레스의 참치에게 상처, 모욕, 혐오감을 주거나 관계가 이어지는 캐릭터에게 크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설정은 상의 하에.(ex: 애인)
* 단, 원레스의 참치가 미리 큰 영향이 있을 법한 관계 등 특정한 관계를 허용했을 경우 자유롭게.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연성어장]
이 어장의 캐릭터들을 연성하는 어장. 링크는 위키 참조.
참치어장 규정에 걸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연성, 썰, 잡담 등을 하는 어장.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의 연성도 가능하나 여기는 참치어장이므로 뉴비가 소외감을 느끼지 않게 하자.

21 이름 없음 (7jHbTH9oWA)

2021-12-29 (水) 21:04:07

https://picrew.me/image_maker/480390/complete?cd=CXWpANi1m9

"나다, 아브락사스."

□□□□□의 상담실을 찾아온 이의 깊숙한 구석에 숨어 있는 인격. 어두운 푸른빛의 장발과 세로로 된 동공이 특징. 온몸은 의문스러운 상처투성이에, 상담사에게 경어를 사용하지도 않는다.

이름: 아브락사스. 다른 인격에게 그에 대해 물어보면 상식적인 성격일수록 이름을 입에 올리는 것을 꺼린다. 그 녀석, 걔, 그놈 등으로 칭하는 편.
성별: 불명. 골격이나 목소리는 인간 남성의 그것에 가까우나, 자신이나 다른 인격이 확실하게 남성이라고 정체화한 바는 없다.
나이: 인간 기준으로 성년은 지났다고 한다. 그렇게 주장하는 것을 받아들여주지 않으면 무슨 일이 생길지는 모른다.
출신: 이름과는 상관없는 곳일 확률이 높다. 애초 인간인지도 불분명하다.
신체 사항: 장신 / 양손잡이 / 낫지 않는 수많은 상처

어느 날은 □□□□□가 열기도 전에 무거운 문이 열리고 내담자가 스스로 들어왔다. 누구냐고 묻자 그가 말했다. "아직도 모르겠나? 나다, 아브락사스."

이전부터 종종 수다쟁이 인격들은 '그 녀석'에 대해 이야기하곤 했다. 걔는요, 힘도 세고 제멋대로라서 성난 맹수 같아요! 그래서 우리가 합심해서 꽁꽁 묶어가지고 호텔의 가장 깊숙한 방 안, 무의식의 심연 속에 던져 놓았죠. 아차, 걔가 들으면 절대로 안 될 텐데-

의자에 털썩 앉은 그놈은 키득키득 웃으며 자긴 귀가 밝다고 했다. 기회만 있으면 다른 인격들을 전부 죽일 거라고 말하기도 했으나, 자긴 그 정도로 힘이 모이는 것을 기다릴 참을성이 없어서 무리라고.

"너는 새로운 인격들이 어디서 오는지 아나? 몇몇은 내가 가둬진 방에서 태어났지. [----]에 의하면 무의식의 가장 깊은 곳이라고 그러지 않던가?"

평소에는 갇혀 지내는 만큼 그가 엿들을 수 있는 대화는 한정적이나, 어떤 특정 인격(들)이 하는 말은 거의 다 들을 수 있는 것 같다. 모종의 연결 회로가 있는 듯.

"갓 태어난 그 녀석들을 어떻게 했을 것 같나? ...하하. 새가 알을 깨고 나오려면 영양분이 필요하지 않겠어?"

그가 구속에서 풀려나 호텔을 나올 수 있게 하는 양분이자 동력은, 무의식의 저편에서 새로 태어나는 무수한 인격들이다. 막 만들어진 따끈따끈한 인격을 잡아먹고는 힘을 축적해서 때가 되면 잠긴 문을 부수고 세상으로 나오는 것이다.

"시간이 다 됐다. 오늘의 대화는 여기까지로군."

드물게 나타나는 인격임에도, 그와 나누는 한 번의 대화가 긴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밖에 나왔다는 사실만으로 기분이 좋은지 의외로 선심 쓰듯 다양한 정보를 주는 편.

"어째서 내가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지 않느냐고 묻고 싶을 테지. 나는 내게 주어진 시간을 온전히 너와 대화하는 데만 쓰고 싶지는 않다."

아브락사스가 도시에서 일어나는 흉악 범죄에 연루되었다는 추측은 추측으로 끝나길 바랄 뿐이다.

704(2호, 세아)
자신을 가둘 수밖에 없었던 인격. 공존을 바라는 그녀의 모습을 위선적이라고 생각한다. 아브락사스 자신이 있는 한 '모두가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공존은 무리였으니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만약 모든 인격이 행복할 수 있는 공존을 원했다면 그것을 방해하는 인격은 죽이거나 영구히 가둬 놔야 했겠지. 그렇기에 세아와 아브락사스는 영원한 평행선을 그을 수밖에 없다.
그녀가 하는 말은 엿듣지 못한다. 가끔 세아가 그의 상태를 살펴보러 굳게 잠긴 방 문 앞에 와도 구속구와 씨름하느라 그녀의 방문 사실조차 모를 정도.

711(달리아)
다른 인격들에게 '끊김'을 당한 달리아를 멋대로 제 처지와 동일시하고 있다. 달리아가 힘이 더 셌으면 듣지도 보지도 움직이지도 못하는 상황에는 놓이지 않았을 텐데. 그러나 그녀에게 연민이나 동정을 느끼냐는 물음에는 아니라고 답했다. 달리아를 직접적으로 '끊어'낸 인격은 아님에도 문제의 그 사건을 아는지, 그 녀석이 풀려났다가 내 손이라도 다치게 하면 곤란하다며 웃기도. 방 안에 있다 보면 가끔 달리아가 소리치는 게 들려온다고. 정말이지 듣기 괴로운 목소리라는 평을 내렸다.
다음은 아브락사스가 비밀 한 가지를 이야기해 주겠다며 말한 내용이다: 자신이 어느 날 마음이 바뀌어 다른 모든 인격을 죽이게 되어도, 달리아는 자유롭게 풀어 놓기만 한 채 살려 둘 것이다.

712(세츠)
스스로는 세츠가 말하는 건강한 인격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을 알고 있으나, 그것이 뭐 어때서? 언젠가 세츠가 호텔의 깊은 무의식 속을 돌아다니고 있을 때, 멀리서 들려오는 아브락사스의 목소리를 들었을지도 모르겠다.

"네가 거기 있는 것을 안다. 나를 이대로 죽일 셈이냐? 혹은 언젠가는 풀어 놓을 생각이냐? 그것도 아니라면, 몸이 기능을 다할 때까지 여기 놔둘 작정이냐? 지금 이렇게 말하는 이를 모를 리 없겠지. 바로 나다, 아브락사스."

그는 세츠를 조롱하듯 말을 이어가다가, 무엇이 웃긴 것인지 갑자기 폭소를 터트리더니 조용해졌다. 다음 번에 문을 부수고 나오기 전까지는 그렇게 계속 조용하더라.

-
※모든 새로운 인격이 아브락사스가 갇힌 방 안에서 태어나는 것은 아닙니다.
※몸의 상처는 구속구에 의해 입은 것이 반, 잡아먹을 때 반격당한 것이 반입니다. 그를 치료하는 인격이 따로 있다고 하셔도 좋습니다.
※앞뒤 생각하지 않고 근육에서 최대한의 힘을 낼 수 있습니다. 손에 잡히는 물건이 무기가 되는 편.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