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2097001> 픽크루로 자캐관계 만들자! (1판) :: 611

이름 없음

2020-06-14 10:09:51 - 2021-01-15 21:36:24

0 이름 없음 (6279245E+6)

2020-06-14 (내일 월요일) 10:09:51

https://picrew.me/
픽크루 : 어떤 창작자의 그림을 토대로 머리모양, 눈, 착장 등 세세하게 자신의 취향대로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사이트

*픽크루 이용 전 해당 픽크루의 주의사항을 읽어보자. 비상용(非商用)이 X 처리된 캐릭터는 완성본 링크를 올릴 것.

레스의 글자 수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음.
가볍게 짜고 싶으면 가볍게, 세세하게 짜고 싶으면 세세하게 짜기

http://ko.thredicoc.wikidok.net/Wiki
이 스레의 캐릭터들을 정리하는 위키. 캐릭터를 만들 때마다 위키 문서를 생성하는 것을 권장.

**연성어장에서는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은 Old를 의미하는 O(번호)로 부르고 있음.
2판부터는 1000의 자리 숫자를 붙여서 캐릭터를 구분한다.(2판은 +1000, 3판은 +2000... 과 같은 식)

[관계 이어줘!]
1. 픽크루로 창작캐 만든 후
2. 레스로 픽크루 이미지, 간단한 설정 작성
3. 위키에 캐릭터 문서를 작성
* 쌓인 레스가 있으면 관계 이어주는 것을 우선으로 하자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관계 짰음!]
1. 레스에 달린 창작캐를 보고
2. 어울릴 것 같은 관계의 (친구, 가족, 라이벌, 애인 등)
3. 창작캐를 픽크루로 만들어서
4. 레스를 작성한 후 문서를 위키에 추가한다
* 잇고 싶은 레스의 픽크루와 다른 픽크루 사용 가능
* 원레스의 참치에게 상처, 모욕, 혐오감을 주거나 관계가 이어지는 캐릭터에게 크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설정은 상의 하에.(ex: 애인)
* 단, 원레스의 참치가 미리 큰 영향이 있을 법한 관계 등 특정한 관계를 허용했을 경우 자유롭게.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연성어장]
이 어장의 캐릭터들을 연성하는 어장. 링크는 위키 참조.
참치어장 규정에 걸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연성, 썰, 잡담 등을 하는 어장.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의 연성도 가능하나 여기는 참치어장이므로 뉴비가 소외감을 느끼지 않게 하자.

580 이름 없음 (KwwLlSGQ4E)

2021-01-08 (불탄다..!) 16:22:41

https://picrew.me/share?cd=tV3hlB7TUZ

“음...이 문제 조금 어렵네...아, 안녕!”

청량리의 한 평범한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는 2학년 여자아이. 소심하지만 배려심이 넘쳐 타인을 돕는 것을 즐긴다. 공부는 머리에 잘 안들어오는지 성적은 중간대지만, 그래도 학구열도 보통으로 좋아서 애들 사이에서의 평판은 ‘그냥 평범하게 좋은 아이’. 가끔 그녀를 중심으로 이상한 소문이 돌기도 하지만, 그냥 무시하다보면 사라진다고.

평범한 삶 속에서 평범하지 않은 점을 찾으라고 하면 그녀에게는 이상할 정도로 깊은 관계에 있는 친구가 없다는 점. 낮에 굉장히 친해보이는 아이에게 그녀의 생활을 묻는다면 잘 모르겠다고 할 것이다. 오히려 그녀에 대해 가끔 이상한 소문을 퍼트리는 아이가 그녀를 더 잘아는 듯 행동하는데, 그런 아이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 포기하고 그녀를 피해다닐 뿐이다.

특기는 청소, 노하우가 굉장한데 아주 진하게 묻은 얼룩도 금방 지워버릴 정도. 다만 청소가 눈에 띄는 작업은 아니다보니 그녀 자신도 말하기 쑥스러워하는 면이 있다.

현재 고민중인건 대학을 청량리에서 통학 가능한 곳으로 갈 수 있게 노력하느냐 아니면 지방이라도 대학을 가느냐하는 것. 선생님들은 그래도 노력하는 소녀를 보고 뿌듯한 미소를 지으시는 듯.

채팅에서는 H2nlee라는 닉네임을 사용하고 있으며 (퍼스널 컬러는 salmon (연어색)), 평범한 여고생으로서 적당히 등교 전이나 하교 후 잠깐동안 등장해서 소소한 일상이야기나 하다가 가는 듯하다.



그건 선악일까 뭐가 옳은 걸까
우린 알 수 없어 다시 또 가면을
그게 바로 인간의 이중성
-지킬 앤 하이드. ‘Facade’ 중

https://picrew.me/share?cd=3UxEuQuapY (이면)

“하, 개XX네. 내가 만만해보이냐? 좋아. 패줄테니까 덤벼봐.”

그녀의 사랑은 ‘이면이 있는 것에 대한 집착’. 어릴 때부터 그녀는 낮과 밤을 동시에 좋아했다. 서로가 서로를 완벽하게 만드는 존재라고 생각했다. 그러면 사랑에 동경하는 것이 당연한 수순이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녀는 낮과 밤이 똑같은 ‘하늘’의 이면이라고 생각했다. 정반대되는 요소가 자기 안에 있어야만 완성된다. 그녀는 어린 시절부터 남들이 보지 않을때 일부러 자기 자신의 본질과 반대되는 행동을 계속 취했다. 그리고 정신적으로 가장 불안해야할 중학교 시기. 가족 사정으로 청량리에 이사온 그때. 그녀는 드디어 자신의 반쪽을 찾았다.

이면의 그녀는 잔인하고 살짝 맛이 간 날라리다. 자신만 그러면 그걸로 좋을 텐데, 그녀는 다른 아이들을 끌어들이고, 또 그 아이들이 다른 아이들을 끌어들이고 해서, 하나의 조직을 이루어내었다. 이스케이프 패밀리. 우리 모두 일탈하자는 의미에서 만들어진 무질서적인 조직이 바로 그녀가 대장으로 있는 조직이다. 첫 시작부터 대담하게 남들이 건드리지 않을 정도로 질서 속에서 혼돈을 추구하기로 결정한 이 조직은 지금도 그저 마음에 안들면 싸움을 걸고, 수많은 트러블을 만들어내기는 하지만 모두 ‘청량리 안에서 끝내는’ 미꾸라지같은 조직으로 자리잡고 있다. 청소년들이다보니 웨어울브즈같은 어른들과는 1대1이 안되지만, 비교적 잘되는 단합과 미꾸라지같은 처신으로 세력의 균형이 맞추어져 있는 듯하다.

특기는 간단한 저주. 자신을 분리시키기 위해서 배우고 또 배웠던 광기의 결과물. 청소가 ‘더러워진 현장을 치우기 위함’이라면 저주는 ‘현장에 있던 이들을 잠재우기 위함’이라고 볼 수 있다. 보통은 자신의 손등이나 발등 등에 저주의 문양을 그리는데 이는 자신과 싸움이 붙으면 적어도 몸 성히 갈 수는 없으리라는 협박의 의미가 담겨 있다. 가장 많이 쓰는 저주는 오른손에 적어두는 무작위 저주. 본인도 어떤 저주가 나올지 모르기에 재미있다고 한다. 무자비하게 패는 통에 여러 개의 저주가 시너지를 내서 반죽음 상태까지 가는 경우도 있지만, 그 경우에는 직접 뒷세계 병원까지 운송해준다고.

채팅에서는 가끔 무료할 때 들어가는데, 그때의 닉네임은 Hide로, 적당히 장단 맞춰주다가 신기한 이야기나 뭔가 경험이 녹아들어있는 듯한 이야기에 꽤 큰 관심을 보인다. 그곳에서의 말투는 요즘 신세대 그 자체. 웬만하면 줄임말을 쓰고 이모티콘 같은 감정표현을 적극적으로 쓴다. 채팅에서의 그녀 또한 또다른 자아로 만들고 싶은지, 최대한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고 하는 편.

Hide가 될 경우 힘이 무지막지해지는데 이는 인격 분리의 부작용으로, 반대로 힘이 크게 약해지는 시기가 주기적으로 있어서, 그때는 조직내 2, 3인자에게 웬만한 일은 맡기고 착한 아이 ‘H2nlee’로서 하루를 보낸다고 한다.

두 인격의 사이는 자매. 서로를 아끼고 사랑한다. 서로 자신으로서 완전하기 때문에.


>>561 “야, 거기 너. 말 좀 묻자.”
- 모든 것을 시작한 날. 첫마디.

자기 자식이 팸에 있는 걸 못마땅해하고 데리고 가려던 부모가 있었다. 그걸 발견한 Hide는 측근들을 데리고 그 부모를 쫓았다. 딱히 부모가 잘못했다던가 하는건 아니고, 그저 조직에서 사람 빼가는게 짜증나서 쫓았다. 거의 구석으로 몰았다. 하지만 코너를 돌자 그곳에 있었던 것은 부모가 아니라 모르는 얼굴이었다.

그 인간은 조잘조잘 시끄러웠다. 확실히 보긴 했지만 목숨의 위협이라도 느꼈는지 기상천외한 방식으로 도주했다고 했다. 부하로 실험했더니 진짜 되길래 그건 믿어줬다. 그런데 그때 갑자기 그 아름다운 노래가 들리는게 아닌가. 당연히 Hide는 그 성격과 시너지, 끓어오르는 분노에 561의 팔을 향해 저주를 내리꽂았다. 근데 그렇게 간단히 팔이 부러지다니, 뒷세계에 있으면서 몸 단련 하나도 안했나 하고 조금 어이없기도 했지. 덕분에 흥이 깨져서 그대로 돌아갔다. 청량리에 상처 무서운 녀석은 많으니까. 적당한 뒷골목 의사에게 치료받겠지하고 생각하면서.

채팅에서 H2nlee는 자신을 그대로 드러내는 모습에 호감을 가지고 있어, 그를 별님이라고 부르고 있으며, Hide는 뭔가 별로라는 느낌을 받고 있다. 뭔가 이야기보따리가 있을거 같은 촉이 오는데, 그냥 평범한 사람으로 활동하는게 기분나쁜지 가끔씩 콕콕 찔러보는 듯하다.


>>566 웨어울브즈와는 조직적으로는 적대에 가깝다. 하지만 Hide나 H2nlee나 굉장히 그녀를 좋아하는데, 그 노래가 이중적인 사람의 마음을 끌어내는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모양. 채팅방의 plot twist가 그녀라고 Hide는 생각하고 있다. 언젠가 자신과 둘이 있을 때 그 피아노를 쳐줬으면 하는 욕망을 품고 있기에, 많이 보는 편은 아님에도 그녀는 Plot twist의 언동을 신경쓰고 있다. 반대로 H2nlee는 plot twist의 정체를 짐작도 못하는걸 넘어 그녀가 있을 경우에는 접속을 단념하는 모양. 아무래도 잘못하면 자신도 물들어서 Hide와의 ‘정반대’가 깨질지도 모른다는 불안이 있으므로.

>>567 학교 선배. 고등학교 입학하고서 안 유명한 불량학생으로, Hide는 그 불량함을 보고 우리 조직에 끌어들일 수 없을지 고민했었다. 하지만 그 여름방학에 사람이 완전히 달라졌다. 두 ‘자신’은 이를 흥미롭게 여기고 있다. 채팅의 ‘User’에 대해서는 무관심. 평범한 사람으로 보이기에 둘 다 어긋남이 있음을 눈치채지 못하고 그저 평범한 채팅 멤버로 보고 있다.


*나머지 관계 및 자세한 셋의 관계는 위키에!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