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2097001> 픽크루로 자캐관계 만들자! (1판) :: 611

이름 없음

2020-06-14 10:09:51 - 2021-01-15 21:36:24

0 이름 없음 (6279245E+6)

2020-06-14 (내일 월요일) 10:09:51

https://picrew.me/
픽크루 : 어떤 창작자의 그림을 토대로 머리모양, 눈, 착장 등 세세하게 자신의 취향대로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사이트

*픽크루 이용 전 해당 픽크루의 주의사항을 읽어보자. 비상용(非商用)이 X 처리된 캐릭터는 완성본 링크를 올릴 것.

레스의 글자 수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음.
가볍게 짜고 싶으면 가볍게, 세세하게 짜고 싶으면 세세하게 짜기

http://ko.thredicoc.wikidok.net/Wiki
이 스레의 캐릭터들을 정리하는 위키. 캐릭터를 만들 때마다 위키 문서를 생성하는 것을 권장.

**연성어장에서는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은 Old를 의미하는 O(번호)로 부르고 있음.
2판부터는 1000의 자리 숫자를 붙여서 캐릭터를 구분한다.(2판은 +1000, 3판은 +2000... 과 같은 식)

[관계 이어줘!]
1. 픽크루로 창작캐 만든 후
2. 레스로 픽크루 이미지, 간단한 설정 작성
3. 위키에 캐릭터 문서를 작성
* 쌓인 레스가 있으면 관계 이어주는 것을 우선으로 하자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관계 짰음!]
1. 레스에 달린 창작캐를 보고
2. 어울릴 것 같은 관계의 (친구, 가족, 라이벌, 애인 등)
3. 창작캐를 픽크루로 만들어서
4. 레스를 작성한 후 문서를 위키에 추가한다
* 잇고 싶은 레스의 픽크루와 다른 픽크루 사용 가능
* 원레스의 참치에게 상처, 모욕, 혐오감을 주거나 관계가 이어지는 캐릭터에게 크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설정은 상의 하에.(ex: 애인)
* 단, 원레스의 참치가 미리 큰 영향이 있을 법한 관계 등 특정한 관계를 허용했을 경우 자유롭게.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연성어장]
이 어장의 캐릭터들을 연성하는 어장. 링크는 위키 참조.
참치어장 규정에 걸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연성, 썰, 잡담 등을 하는 어장.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의 연성도 가능하나 여기는 참치어장이므로 뉴비가 소외감을 느끼지 않게 하자.

575 이름 없음 (GtS/BLF07c)

2021-01-07 (거의 끝나감) 21:31:04

(밤과 평상시의 모습)
https://picrew.me/image_maker/569666/complete?cd=DaR94yQiYk
(눈이 보이는 버전)
https://picrew.me/image_maker/569666/complete?cd=R97V1qQolB
"거기 그쪽! 좀 곤란해보이는데, 태워줘?"
"아-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말할 시간도 없지? 타!"

청량리의 밤에만 볼 수 있는, 명물.......일까?
빠르게 이동해야 하나 그러지 못하는 상황에서 쩔쩔매고 있으면 어디선가 나타나, 대뜸 타라고 하면서, 빠르게 목적지로 데려다주고는 일 보라는 인사만 하고 다시 가버린다.

그를 만나는 방법은 두 가지인데, 하나는 위와 같이, 급한 용무가 있음에도 이동할 방법이 없어 발 동동 구르고 있기, 다른 하나는 채팅을 통해 직접 헬프 치기.

그의 채팅방 닉네임은 RushRat. 점 포함이다. 시그니처 컬러는 토치 레드.(#FF0050)
채팅방에서의 말투는 평범한 편. 종종 잡담도 하는 모양.

RushRat.에게 개인 채팅으로, 위치를 보내주면 바로 달려간다.
주변에 있던게 아닐까 싶을정도로 빠르게 도착하고, 태워서 달려갈때도 매우 빠른 속력으로 밟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운전솜씨가 상당하다 못해 엄청난데, 그의 차에 직접 타본 사람들은 모두 입을 모아 사람이 가능한 수준이 아니라고 한다고. 각종 레이싱 기술부터 필요하다면 별의 별 방식의 도착 모습을 보여준다. 차로 계단 내려가기라던가, 통유리창 깨고 들어가기라던가.

목적지는 이름만 말해도, 아니면 목적지 이름을 다 말하기도 전에 아, (목적지 이름) 말이지? 라고 하면서 데려다준다. 인근의 모든 건물과 지리를 다 외우기라도 한건지, 네비게이션 없이도 그저 지름길로 달린다. "이렇게 가는 편이 더 빨라~" 라고 하면서. 실제로 훨씬 빠른 길이 맞기도 하고.

과격하고 화려하고, 상상을 초월하게 빠른 운전 때문인지 멀미를 하거나 혼이 빠져 도착하는 경우도 종종 있는데, 그럴 때는 웃으면서 등 정도는 두드려주다 간다고 한다. "그쪽만 그런거 아니니까 괜-찮아!" 이러면서.(.....)


차가 많은곳도 적은곳도 질주하는 녀석. 이상하리만치 한 번도 사고가 난 적도 없고, 교통경찰 좀 불러야 할 것 같은 느낌이나 이상하게도 한 번도 걸린 적도 없다. 상당히 화려한 짓들을 하면서 주행하거나, 옮기는 사람이 뒷세계 사람이라는 점에서 주변이 초토화된 적이 한 두번이 아닌데도.


경우에 따라 타고오는 차 종도 여러가지, 승용차, 승합차, 트럭까지. 때때로는 차가 아니라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난다던가. 보통은 화려하게 튜닝된 스포츠카를 타고 나타난다. 차도 차지만, 차만큼이나 운전자도 화려하다. 염색된 머리에, 화려한 색의 선글라스. 밤인데 선글라스가 필요해? 라고 물으면 "등장할때는 간지가 나야할거 아냐!"같은 말을 한다. 옷도 화려하게 입는 편. (픽크루 이미지 한계상 그러지 못했지만)

종종 그의 차나 오토바이를 탈취하려 드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 사람들은....이후로 연락두절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RushRat.이 뭐하는 사람인지는 채팅방 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대놓고 너 뭐하는 사람이야! 라고 물으면 운전하는 사람이지? 라는 답만 온다. 나이 불명, 정체 불명의 레이서이려나.


>>561
언젠가 밤거리를 서성거리던 >>561을 태워준 적이 있다. "어어?그쪽 누구? 뉴페이스?"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나중에 필요하면 또 데려다줄게~" 라는 말을 남기고 정신 좀 차리라며 등짝을 팡 치고선 RushRat.은 홀연히 떠났다. 아무래도 밤의 청량리 뉴비같아보여, 관심이 좀 많이 간다!

채팅방에서는 적당히 대화하는 사이. 가끔 급한 일 있으면 태워줄까? 하고 물어보기도 하는데 그 때 별 헤는 밤의 대답은 어떠려나.



>>562
그를 직접 태워준 적은 없다. 다만 언젠가 그가 괴력을 쓰는걸 목격해서, 우와 뭐야 저 사람......쩐다! 라고 생각했다. 그랬는데 그게....자주 가는 북카페 사장님이네? RushRat.은 조금 쫄리면서도 흥미를 느끼고 있다. 저 사람이라면 내가 운전하는 차 위에 매달려도 버틸거같아, 아니면 내가 운전하는 차보다 빠르게 목적지 갈거같아(파쿠르라던가)....같은 실없는 생각을 한다.

그가 책먹는 회색곰 인줄은 모르는 상황. 평범하게 채팅하다 가끔 책먹는 회색곰에게 추천도서를 물어보거나 무슨 책 재밌어? 라고 묻는 정도이다.


>>563
남들은 RushRat.도 미스터리 취급 하지만, RushRat.이 보기에는 563만큼 미스터리한 존재도 없다. 자주 말을 걸고 대화하는 사이. 그가 RushRat.에게 도움을 요청한 적은 한 번도 없었지만, RushRat. 본인도 모르는 사이 데려다 준 적이 있으려나?


>>565
종종 통신익문사의 인원들을 태워다주곤 한다. 카뮈도 태워준 적이 있으려나? 타라는 말로 시작해서, 빠르게 운전하면서 그쪽은 무슨 용건으로 가는거야? 같은 이야기를 했으나, 답을 할 겨를(정신)이 있었을지는, 글쎄.

채팅방에서는 카뮈와 자주 장난치고 노는 사이다. 그의 이야기들을 재밌게 듣기도 하고, 요청하기도 하고, 낚시에 걸리기도 하고.



>>566
파이트 클럽이라는 웨어울브즈에 대해서는 들은 바가 있다. 멤버들을 데려다 준 적이 있을까? 있었다면 조직 항쟁 정도였으려나.

채팅방에서 >>566의 폭력성이 에스컬레이트하면 진정해~ 라고 하는 사람들 중 하나.


>>567
채팅방에서 가끔 대화하는 정도의 사이. RushRat. 은 밤의 >>567만을 만나본 사이다. 언젠가 >>567을 태워준 적이 있다. 웬 고등학생? 아닌가? 동안인건가? 하는 생각을 하면서.

밤의 거리에 있어 유용한 이동수단이라는 점에서, >>567은 나름 호감도작을 하고 있을지 어떨지?


>>570
RushRat.으로서 그녀를 차에 태운 적은 없다. 다만 낮의 북카페에서 가끔 마주친 적은 있을듯 하다. RushRat.이 워낙 화려한 외형, 차림새라 눈에 띄었을듯하다.

채팅에서 >>570이 정기 채팅을 올리면 RushRat. 은 종종 묻지도 않았는데 자기 이야기를 한다. 어떤 음식을 추천드립니다 라는 말이 올라오면 나는 (음식이름) 먹었어~ 같은 말이 올라오는 식.

Powered by lightuna v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