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2097001> 픽크루로 자캐관계 만들자! (1판) :: 611

이름 없음

2020-06-14 10:09:51 - 2021-01-15 21:36:24

0 이름 없음 (6279245E+6)

2020-06-14 (내일 월요일) 10:09:51

https://picrew.me/
픽크루 : 어떤 창작자의 그림을 토대로 머리모양, 눈, 착장 등 세세하게 자신의 취향대로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사이트

*픽크루 이용 전 해당 픽크루의 주의사항을 읽어보자. 비상용(非商用)이 X 처리된 캐릭터는 완성본 링크를 올릴 것.

레스의 글자 수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음.
가볍게 짜고 싶으면 가볍게, 세세하게 짜고 싶으면 세세하게 짜기

http://ko.thredicoc.wikidok.net/Wiki
이 스레의 캐릭터들을 정리하는 위키. 캐릭터를 만들 때마다 위키 문서를 생성하는 것을 권장.

**연성어장에서는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은 Old를 의미하는 O(번호)로 부르고 있음.
2판부터는 1000의 자리 숫자를 붙여서 캐릭터를 구분한다.(2판은 +1000, 3판은 +2000... 과 같은 식)

[관계 이어줘!]
1. 픽크루로 창작캐 만든 후
2. 레스로 픽크루 이미지, 간단한 설정 작성
3. 위키에 캐릭터 문서를 작성
* 쌓인 레스가 있으면 관계 이어주는 것을 우선으로 하자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관계 짰음!]
1. 레스에 달린 창작캐를 보고
2. 어울릴 것 같은 관계의 (친구, 가족, 라이벌, 애인 등)
3. 창작캐를 픽크루로 만들어서
4. 레스를 작성한 후 문서를 위키에 추가한다
* 잇고 싶은 레스의 픽크루와 다른 픽크루 사용 가능
* 원레스의 참치에게 상처, 모욕, 혐오감을 주거나 관계가 이어지는 캐릭터에게 크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설정은 상의 하에.(ex: 애인)
* 단, 원레스의 참치가 미리 큰 영향이 있을 법한 관계 등 특정한 관계를 허용했을 경우 자유롭게.
* 유혈, 고수위, 트리거 관련은 미리 경고하되 선을 넘었다 판단하면 하이드 가능.

[연성어장]
이 어장의 캐릭터들을 연성하는 어장. 링크는 위키 참조.
참치어장 규정에 걸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연성, 썰, 잡담 등을 하는 어장.

*스레딕 시절 캐릭터들의 연성도 가능하나 여기는 참치어장이므로 뉴비가 소외감을 느끼지 않게 하자.

557 이름 없음 (klRd3ikeRw)

2021-01-04 (모두 수고..) 04:02:23

(눈 색 가공됨)
https://picrew.me/image_maker/2617/complete?cd=sG3tcH4F1Z
(교단 내 평소의 모습)
https://picrew.me/image_maker/2617/complete?cd=L3Zv2079jL



"여러분께 축복이 있기를."

절망교, 그들의 만들어진 상징, 신의 전조. 그 교단의 모두가 부르기를, 오멘(Omen)이라 하였다.
절망교는 아이들을 잡아들여 의식을 치루고, 노을빛의 눈동자를 지닌 자에게는 더 많은 권능을, 노을빛의 눈동자를 지니지 않은 자들에게는 그 신의 증표를 가지게끔 하기 위한 실험을 해왔다.

그러나 일정 수준 이상의 힘을 받아들이게 하는 그 의식은 번번히 실패했으니. 대부분은 죽었으며, 몇몇 살아남은 이들은 미쳐버렸다.

그리고 그곳에, 누군가를 대신해 희생한 한 아이가 있었으니.
이에 감동한 신의 자비일까, 아이는 죽지도 미치지도 않았으며 신의 모든 권능을 부릴 수 있었다. 그 이후로도 그 외에 성공한 이는 없었기에, 교인들 사이에서 그 아이는 기적의 아이요, 신이 내린 선물이자 증표였으니.
뱀으로 변한 머리카락과 뱀과 닮은 송곳니, 더 짙게 물든 노을빛 눈, 교단의 그 누구보다도 강한 권능의 힘들이 그 증거였다.

소년은 절망교의 선지자로서, 그 중심부를 이루는 인물 중 하나가 되었다.
누구보다도 그들의 신에게 충성하며, 누구보다도 강력한 권능을 휘두르며, 누구보다도 광기어린 자. 그것이 바로 소년이었다.



그런 척 하지만 소년은 절망교를 무너트릴 생각이다. 소년이 살아남은것은 우연이 아니었다. 절망교의 뒤틀린 힘이 그에게 들어올 때, 소년은 별자리에 선택받았다. 원래 그 날 실험당해야 했을 이를 대신해 자원, 그것은 희생이라고도 볼 수 있었으며 그가 당하는것은 비록 대상과 방법이 한참 잘못되었으나 신에 대한 공양이라고도 볼 수 있었으니- 그것을 이유로 제단자리의 선택을 받게 된다. 그리하여 그는 별의 도움으로 그 힘들을 받아들이고도 멀쩡할 수 있었다. 그 부작용으로 그의 눈동자는 별모양으로 부서진 듯 바뀌었다. 사특한 힘에 물들어 미쳐버렸어야 할 정신은 지켜지다 못해 깨달음을 얻었다.

일단 그는 그 실험으로, 사견궁과 비슷한 힘을 얻었다. 열화판이라 보면 될까. 뱀주인자리의 힘에는 당연히 못 미치지만, 교단의 교인들이나 그 실험을 거친 누구보다도 가장 강한 정도의 권능을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하나 더. 별에게 선택받은 것으로, 원래도 유달리 영특했던 소년은, 보통 사람을 아득히 뛰어넘은 사고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어차피 자신은 과거 평온하던 시절로 돌아갈 수 없다. 이렇게 된거, 큰 게임이라 생각하고 즐겨볼까. 하고서.
그 설계도에는, 인명조차도 가벼이 끼어있을지 모른다는 것이 소년의 뒤틀린 점일까.
소년은 오늘도 교단을 안에서부터 서서히, 그리고 완전히 무너트릴 설계도를 그리고 있다.




>>207 (새틀라이트)
"우리의 가장 숭고하고 어두운 밤이시자 그 중에서도 빛나는 황혼이시며, 우리의 절대자이자 구원자이신 에피오네와 라스 알하게시여!"
-교인들의 앞에서, 기도하며.
그녀의 뒤틀려 받아들여진 형태, 에피오네와 라스 알하게를 광적으로 믿는 모습을 보인다. 종종 뱀을 부리다, 계시를 받았다며 그 계시를 알려준다던가. 에피오네와 라스 알하게에 충실하지 않은 이들은 그가 가만두지 않는다. 숭고한 의식에 자원해 다시 태어난 것 부터 해, 그들의 신에게 극도로 충실한 오멘은 교도들에게 선망과 존경의 대상이다.


"제 존재 자체가 레피아님과 라스 알하게께 모독인줄은 알지만... 이렇게 되어버린 몸, 저는 이 상황을 이용해 교단을 무너트리고자 합니다. 뱀들의 주인이자 그들의 친우이신 분으로서 듣고 계시다면, 부디, 저에게 자비와 도움을 베풀어주시기를 간절히 빕니다. "-아무도 지켜보거나 엿듣지 못하는 곳에서, 노을빛 눈색을 한 뱀을 비롯해, 여러 뱀에게 말을 걸며.

깨달음을 얻은만큼, 그리고 그 계기가 계기인만큼 사교의 문제점을 알고있기에, 그리고 그것을 부수고 싶어하기에 뒤틀린 이름의 껍질 대신, 진정한 사견궁에게 기도한다. 응답이라던가, 소통이 있었을까?





>>532 (시계자리)
"어찌 감히 이런 사특한 물건따위에 현혹되어 저희의 의무를 저버리신단 말씀입니까....! 저희가 오로지 사랑하고 섬겨야 할 대상은 에피오네 님과 라스 알하게 님 뿐인것을....! 아아, 안타까운 형제여, 우리의 가족이여...... 부디 치유의 자비가 당신에게도 닿아 그 사특한 요물에 홀린 정신이 다시 구원받기를."
-당시 시계의 '주인'이었던 사교도를 사로잡고, 손짓해 그를 끌고 가게 만들며.


유독 시계에 미친듯이 집착하던 교인으로부터 제단자리에 선택받은 자로서 별자리의 힘을 느꼈고. 그것이 시계자리임을 알아챘다. 어차피 놔두어도 혼자 폐인이 되어 죽었겠지만....조금 생각해보니, 계획의 여러 분기 중 꽤 재미있는 부품으로 작용할 수 있을것 같아 가져왔다. 뺏긴 녀석은 어차피....저정도로 의지할 정도면 어차피 시계가 있든 없든 살지 못한다.
시계는 자신이 직접'정화'한다는 명목하에 가지고 왔다. 지금도, 그 시계를 포함한 계획과 포함하지 않은 계획 모두를 설계중이다.


*이외 관계 위키 추가.

Powered by lightuna v0.6.0